종합(교회).JPG

왕립 위원회(Royal Commission)의 아동학대에 대한 제도적 대응 관련 특별 조사 기관 ‘Royal Commission into Institutional Responses to Child Sexual Abuse’의 로버트 피츠제럴드(Robert Fitzgerald) 위원(가운데 사진)이 “일부 교회에 제공되고 있는 재무 신고 면제를 폐지하고, 전체 교회에 자산 밎 수익을 공개하도록 할 것”을 촉구했다.

 

‘Charities Act 2012’ 검토 보고서 기반, 재무신고 면제 폐지 및 개정안 촉구

 

특별 공개조사 기구인 왕립위원회(Royal Commission)의 아동학대에 대한 제도적 대응 관련 특별 조사 ‘Royal Commission into Institutional Responses to Child Sexual Abuse’의 로버트 피츠제럴드(Robert Fitzgerald) 위원이 이번에는 교회로 눈을 돌렸다.

피츠제럴드 위원이 “호주의 교회는 자산과 수익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 이에 대한 관련 법 개정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채스우드(Chatswood)의 한 대형 교회를 비롯해 일부 한인 교회 내에서 교회 자산을 둘러싼 지도부와 교인들 사이의 갈등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왕립위원회의 이번 촉구는 교회 등 비영리 기구에 대한 보다 강도 높은 조치로 이어질 수 있음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 9일(화)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피츠레럴드 위원은 “지금까지 가톨릭과 영국 국교회를 포함해 모든 교회 재단의 자선단체 및 비영리기관 절반에 제공된 모든 세금 면제 혜택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톨릭 신자인 피츠제럴드 위원은 지난 2012년 줄리아 길라드(Julia Gillard) 정부가 ‘Australian Charities and Not-for-profits Commission Act 2012’를 제정할 당시 자문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인사이다.

올해 2월, 피츠제럴드 위원을 포함해 6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위원들은 자선단체 및 비영리기관 관련법에 대한 5년간의 검토 보고서 ‘Review of the Australian Charities and Not-for-profits Commission legislation’를 발표했다. 보고서에는 각각의 법 조항에 대한 추천사항이 제시되어 있다. 여기에는 세금신고 면제 조항에 대한 재고와 함께 현재 25만 달러로 책정되어 있는 자선단체들의 연간 재무 신고 기준 수입 상한선을 100만 달러로 상향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해당 보고서는 지난 8월 연방정부에 상정됐으나, 담당 차관의 휴가로 답변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자선단체 위원회 사항을 담당했던 마이클 수카(Michael Sukkar) 재정 차관이 정권 교체로 물러남에 따라 새로 취임한 제드 세세야(Zed Seselja) 재정 차관이 이를 넘겨받게 됐다.

피츠제럴드 위원은 “세금 면제조항이 종교단체라는 이유만으로 일부 단체에 특별한 혜택을 주고 있다는 잘못된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기부단체 및 비영리단체 전반에 걸쳐 관리방식, 투명성, 책임성 개선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면서 해당 면제부를 지속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교회의 불투명한 자산관리가 재산을 낮게 신고하고, 교육 및 노인복지를 포함한 종교 및 비종교 간의 활동에서 오가는 자금의 흐름을 불투명하게 만드는 요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피츠제럴드 위원의 이 같은 결정에는 올해 초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의 멜번판 일간지 ‘The Age’의 ‘호주 교회의 부’에 관한 탐사보도가 발단이 됐다. 동 신문은 가톨릭 교회들이 왕립위원회에 자신들의 자산 포트폴리오를 현저히 낮게 신고하면서, 종교 재단의 자선 기관들이 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자선지원 상승으로 이를 줄여야한다고 주장하는 등 왕립 위원회를 속여왔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교회 단체 및 학교들은 매년 수십억 달러의 공공기금을 받고 있다. 2015년에는 이 중 가톨릭 학교에만 80억 가량이 할당됐다. 또한 기사는 호주 전국적으로 공개되지 않은 교회의 부와 자산은 300억 달러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The Age’의 일요일판 신문인 ‘The Sunday Age’는 2013년 가톨릭 교회가 자선단체법(Charities laws)에 따른 연간 재무보고 요건사항 및 운영기준으로부터 면제 받기 위해 얼마만큼의 로비를 해왔는지에 대해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1만6천개의 종교 자선단체 중 절반이 이를 면제 받았으며, 해당 교회들은 지역 교구의 과도한 업무로 재무 신고가 무리한 일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법률 전문가들은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교회들은 당연히 자신들의 자산에 대해 알고 있다”며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The Age’는 멜번 가톨릭 교구들이 대교구에 제출해야 하는 연간 재무 신고서 서식을 입수해 확인할 결과, 특별 면제 혜택을 받지 않는 일반적인 재무 신고서와 동일하게 자세히 기재하도록 되어 있다고 반박했다.

피츠제럴드 위원은 “약 7년간 지속되어온 교회 재단의 자선단체 및 비영리기관 재무신고 면제 실태가 이제 수면 위로 드러났다”며 “더 이상 어떤 이유도 허용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이어 “자선기관들에 대한 신뢰가 바닥으로 추락해 투명성과 운영방식 제고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피츠제럴드 위원은 비영리법 프로그램의 커뮤니티 법률단체인 ‘Justice Connect’의 설립 10주년을 축하하는 행사에 참석해 이를 공개적으로 말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Justice Connect’는 무료 법률자문을 통해 도움을 제공하는 기관으로, 다수의 소규모 자선단체들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맺고 오랫동안 종교재단 자선단체들의 소득신고 면제를 도와줬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피츠제럴드 위원은 2013년 설립된 ‘아동 성 학대 대응에 관한 특별조사위원회’(Royal Commission into Institutional Responses to Child Sexual Abuse)의 위원이기도 하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교회).JPG (File Size:41.8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64 호주 시드니 북부 ‘포트 매콰리’ 인구, 빠르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3 호주 캔터베리 병원, 지역민 위한 ‘오픈 데이’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데어리, 임금과 벌금으로 18만 달러 이상 부과 NZ코리아포.. 18.11.22.
3861 뉴질랜드 이번 여름 비정상적인 엘니뇨 영향, 이상 저온 현상 예상돼 NZ코리아포.. 18.11.22.
3860 뉴질랜드 5년 동안 이름 바꿔가며 17만달러 넘는 복지 수당 수령자 적발 NZ코리아포.. 18.11.22.
3859 뉴질랜드 원예산업에 큰 피해 입힐 해충 “유입 직전에 호주에서 차단돼” NZ코리아포.. 18.11.21.
3858 뉴질랜드 최근 해수면 온도 SST 조사, 금년도 약 3도 정도 높아 NZ코리아포.. 18.11.21.
3857 뉴질랜드 타우랑가, 소매점과 식당 바 근처에서 구걸행위 금지 규정 통과돼 NZ코리아포.. 18.11.21.
3856 뉴질랜드 미성년자 탄 차에서의 흡연 금지, 방안 준비 중 NZ코리아포.. 18.11.21.
3855 뉴질랜드 셀프 서비스 딸기 농장 “얌체 손님들 때문에 골머리” NZ코리아포.. 18.11.20.
3854 뉴질랜드 부유한 중국인 가족 대상, 하루 2만 5천 달러 여생 상품 소개돼 NZ코리아포.. 18.11.20.
3853 뉴질랜드 용오름 현상 나타난 노스쇼어 인근 바다 NZ코리아포.. 18.11.20.
3852 호주 호주 사커루즈, 한국 전 대비 최정예 멤버 구성…해외파 전원 합류 톱뉴스 18.11.19.
3851 호주 ‘딸기 속 바늘 테러’ 용의자 체포…50세 여성 톱뉴스 18.11.19.
3850 호주 멜버른 도심 ‘칼부림 테러’ 범인은 지하디스트…? 톱뉴스 18.11.19.
3849 뉴질랜드 오클랜드 임대 평균 가격, 주당 535달러에서 555달러로 올라 NZ코리아포.. 18.11.19.
3848 뉴질랜드 만난지 11일만에 결혼-영주권 신청한 60세, 추방 결정났지만... NZ코리아포.. 18.11.19.
3847 뉴질랜드 올블랙스 럭비 대표팀, 아일랜드 대표팀에 10대 9로 져 NZ코리아포.. 18.11.19.
3846 뉴질랜드 뉴질랜드, 태평양 지역에서 세계 대국들 사이 중립적 위치 NZ코리아포.. 18.11.19.
3845 호주 NSW 주 노동당, 폴리 사임 후 마이클 데일리 새 대표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4 호주 멜번 흉기난동자 정신질환 병력? 모리슨 총리, “궁색한 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3 호주 제1차 세계대전 그리고 100 years Armistice 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2 호주 퀸즐랜드 경찰, 충격의 ‘딸기 바늘 테러’ 용의자 1명 체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1 호주 글로벌 도시 임대료 조사, ‘피트 스트리트 몰’ 세계 8위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0 호주 ‘에어비앤비’ 숙소들, 임대수요 많은 지역 세입자 ‘압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9 호주 올해 최고의 자동차는... ‘Drive Car of the Year’- 2018 Preview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8 호주 ‘바늘 딸기’ 충격 이어 이번에는 배에서도 바늘 발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7 호주 마약밀매 ‘발리 나인’ 일원 레나이 로렌스, 석방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6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거리 안전’ 위해 3만 달러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5 호주 ‘서퍼스 파라다이스’ 1단계 ‘루비1’ 완공, 일반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4 뉴질랜드 주택용 은행 대출 금리, 경쟁적으로 인하 NZ코리아포.. 18.11.15.
3833 뉴질랜드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첫 대면 NZ코리아포.. 18.11.15.
3832 뉴질랜드 뉴질랜드 내셔널 마스터스 60+ 급에서 챔피언 차지 일요시사 18.11.15.
3831 뉴질랜드 오래된 우유병, 키위 농장의 담장으로 재탄생 NZ코리아포.. 18.11.13.
3830 뉴질랜드 교사들, 임금협상 타결 못하면 내년부터 단체 행동으로... NZ코리아포.. 18.11.13.
3829 뉴질랜드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만나 현안 논의 예정 NZ코리아포.. 18.11.13.
3828 뉴질랜드 여행 중- 피지 입원 암 환자, 귀가 위해 친구가 나서... NZ코리아포.. 18.11.12.
3827 뉴질랜드 지진으로 활동 무대 옮기는 관광용 옛날 보트 NZ코리아포.. 18.11.12.
3826 뉴질랜드 뉴질랜드인 3명 중 1명, 은행 사기 당해 NZ코리아포.. 18.11.12.
3825 뉴질랜드 일요일, 세계 1차 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 행사와 추모식 열려 NZ코리아포.. 18.11.12.
3824 뉴질랜드 전기 스쿠터, 뉴질랜드에서도 뜨거운 인기 NZ코리아포.. 18.11.12.
3823 뉴질랜드 2011년 일본 쓰나미 겪은 키위 여성, 아직까지 항우울제 복용 중 NZ코리아포.. 18.11.09.
3822 뉴질랜드 중앙은행, 2020년까지 최저 수준의 금리 유지 NZ코리아포.. 18.11.09.
3821 호주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 최대 3년까지 체류 가능해질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20 호주 “지난 10년 사이 임금상승, ‘안정적’이었다...” 과연 사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9 호주 시드니 야간 경제 활성화 차원, ‘24시간 쇼핑 구역’ 고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8 호주 농장 임시노동자 임금착취 ‘최악’, 30%가 시급 12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7 호주 영국 방문 호주인들, 내년부터 ‘빠른 입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6 호주 광역시드니, 세입자 비율 높아... 40% 이상 임대주택 거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5 호주 호주, 25개월째 사상 최저 기준금리 수준 이어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