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호주인 부).jpg

‘크레디트스위스’(Credit Suisse) 은행이 각국의 개인별 자산을 집계한 ‘2018 Global Wealth Report’ 결과, 호주인의 중간 부(median wealth. 순자산 기준)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시드니의 부유층 지역으로 꼽히는 포인트파이퍼(Point Piper)에서 바라본 시드니 하버.

 

‘2018 Global Wealth’ 보고서... 부의 불평등도 선진국 비해 덜한 편

 

각국의 개인별 자산을 집계한 결과 호주인의 ‘중간 자산’(median wealth)이 스위스를 제치고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주 금요일(19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한 조사 결과를 인용, 보도했다.

이는 ‘크레디트스위스’(Credit Suisse) 은행이 이날 공개한 ‘2018 Global Wealth Report’ 결과로, 호주는 각 성인별 중간 자산 규모에서 전 세계 최상위를 이어오던 스위스를 앞섰다. 특히 호주인은 전 세계 기준보다 크게 높을 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인구 전반에 고르게 부(wealth)가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레디트스위스 은행은 이번 보고서의 ‘부’에 대해 주거용 부동산, 예금, 주식 및 ‘수퍼’(퇴직연금) 등 모든 자산에서 부채를 제외한 순자산을 기준으로 한다고 밝혔다.

그 결과 호주인들의 중간 순자산 규모는 미화 191,453달러로 집계됐다. 보고서가 공개된 지난 10월19일 환율을 기준으로 보면 호주화 27만 달러 규모이다. 이는 스위스 사람들의 중간 순자산 183,339 달러(미화)를 앞서는 수치이다.

하지만 스위스는 성인 1인당 ‘평균’ 순자산 규모에서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크레디트스위스 은행이 전 세계 성인들의 순자산 규모를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 2000년 이후 스위스는 가장 높은 순자산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 성인들의 1인당 ‘평균’ 자산은 411,060달러(미화)이다. 호주화로 환산하면 약 58만 달러에 달한다.

‘평균’ 자산은 거대한 부를 차지한 소수의 사람들로 개인별 고른 자산 소유 정도를 평가하는 데 있어서는 ‘중간’ 자산 평가에 비해 오해를 줄 수 있는 소지가 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는 백만장자 수에서도 다른 국가에 비해 뒤지지 않는다.

호주의 부동산 붐과 정부에서 강제적으로 도입한 ‘수퍼’ 시스템은 128만8천 명의 백만장자(미화 기준)를 만들어냈다. 미화로 ‘백만장자’ 반열에 들려면 호주화 순자산이 약 140만 달러를 보유해야 한다. 이는 호주 달러로 ‘백만장자’를 집계할 경우 그 수는 더욱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크레디트스위스는 2023년까지 호주인 백만장자(미화 기준)가 41% 늘어난 181만4천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백만장자 수에서 이탈리아를 뛰어넘어 전 세계 8번째 수준이다.

호주는 또한 5천만 달러 이상의 순자산을 가진 성인들 수에서도 전 세계 10번째 국가이다. 이들의 순자산을 호주화로 환산하면 7천만 달러가 넘는 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5천만 달러의 ‘슈퍼 부자’ 수는 전 세계적으로 14만9,890명이 있으며 이중 미국인이 절반 수준인 7만540명, 호주인은 2,910명이다.

크레디트스위스 은행 호주법인 최고 경영자인 존 녹스(John Knox) CEO는 이번 보고서에서 호주의 경제 기반은 아주 강하다고 평가하면서 “운이 좋게도, 우리(호주)는 매우 부유할 뿐 아니라 부의 불평등 또한 다른 선진국에 비해 훨씬 덜하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호주인 부).jpg (File Size:87.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64 호주 시드니 북부 ‘포트 매콰리’ 인구, 빠르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3 호주 캔터베리 병원, 지역민 위한 ‘오픈 데이’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데어리, 임금과 벌금으로 18만 달러 이상 부과 NZ코리아포.. 18.11.22.
3861 뉴질랜드 이번 여름 비정상적인 엘니뇨 영향, 이상 저온 현상 예상돼 NZ코리아포.. 18.11.22.
3860 뉴질랜드 5년 동안 이름 바꿔가며 17만달러 넘는 복지 수당 수령자 적발 NZ코리아포.. 18.11.22.
3859 뉴질랜드 원예산업에 큰 피해 입힐 해충 “유입 직전에 호주에서 차단돼” NZ코리아포.. 18.11.21.
3858 뉴질랜드 최근 해수면 온도 SST 조사, 금년도 약 3도 정도 높아 NZ코리아포.. 18.11.21.
3857 뉴질랜드 타우랑가, 소매점과 식당 바 근처에서 구걸행위 금지 규정 통과돼 NZ코리아포.. 18.11.21.
3856 뉴질랜드 미성년자 탄 차에서의 흡연 금지, 방안 준비 중 NZ코리아포.. 18.11.21.
3855 뉴질랜드 셀프 서비스 딸기 농장 “얌체 손님들 때문에 골머리” NZ코리아포.. 18.11.20.
3854 뉴질랜드 부유한 중국인 가족 대상, 하루 2만 5천 달러 여생 상품 소개돼 NZ코리아포.. 18.11.20.
3853 뉴질랜드 용오름 현상 나타난 노스쇼어 인근 바다 NZ코리아포.. 18.11.20.
3852 호주 호주 사커루즈, 한국 전 대비 최정예 멤버 구성…해외파 전원 합류 톱뉴스 18.11.19.
3851 호주 ‘딸기 속 바늘 테러’ 용의자 체포…50세 여성 톱뉴스 18.11.19.
3850 호주 멜버른 도심 ‘칼부림 테러’ 범인은 지하디스트…? 톱뉴스 18.11.19.
3849 뉴질랜드 오클랜드 임대 평균 가격, 주당 535달러에서 555달러로 올라 NZ코리아포.. 18.11.19.
3848 뉴질랜드 만난지 11일만에 결혼-영주권 신청한 60세, 추방 결정났지만... NZ코리아포.. 18.11.19.
3847 뉴질랜드 올블랙스 럭비 대표팀, 아일랜드 대표팀에 10대 9로 져 NZ코리아포.. 18.11.19.
3846 뉴질랜드 뉴질랜드, 태평양 지역에서 세계 대국들 사이 중립적 위치 NZ코리아포.. 18.11.19.
3845 호주 NSW 주 노동당, 폴리 사임 후 마이클 데일리 새 대표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4 호주 멜번 흉기난동자 정신질환 병력? 모리슨 총리, “궁색한 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3 호주 제1차 세계대전 그리고 100 years Armistice 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2 호주 퀸즐랜드 경찰, 충격의 ‘딸기 바늘 테러’ 용의자 1명 체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1 호주 글로벌 도시 임대료 조사, ‘피트 스트리트 몰’ 세계 8위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0 호주 ‘에어비앤비’ 숙소들, 임대수요 많은 지역 세입자 ‘압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9 호주 올해 최고의 자동차는... ‘Drive Car of the Year’- 2018 Preview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8 호주 ‘바늘 딸기’ 충격 이어 이번에는 배에서도 바늘 발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7 호주 마약밀매 ‘발리 나인’ 일원 레나이 로렌스, 석방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6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거리 안전’ 위해 3만 달러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5 호주 ‘서퍼스 파라다이스’ 1단계 ‘루비1’ 완공, 일반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4 뉴질랜드 주택용 은행 대출 금리, 경쟁적으로 인하 NZ코리아포.. 18.11.15.
3833 뉴질랜드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첫 대면 NZ코리아포.. 18.11.15.
3832 뉴질랜드 뉴질랜드 내셔널 마스터스 60+ 급에서 챔피언 차지 일요시사 18.11.15.
3831 뉴질랜드 오래된 우유병, 키위 농장의 담장으로 재탄생 NZ코리아포.. 18.11.13.
3830 뉴질랜드 교사들, 임금협상 타결 못하면 내년부터 단체 행동으로... NZ코리아포.. 18.11.13.
3829 뉴질랜드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만나 현안 논의 예정 NZ코리아포.. 18.11.13.
3828 뉴질랜드 여행 중- 피지 입원 암 환자, 귀가 위해 친구가 나서... NZ코리아포.. 18.11.12.
3827 뉴질랜드 지진으로 활동 무대 옮기는 관광용 옛날 보트 NZ코리아포.. 18.11.12.
3826 뉴질랜드 뉴질랜드인 3명 중 1명, 은행 사기 당해 NZ코리아포.. 18.11.12.
3825 뉴질랜드 일요일, 세계 1차 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 행사와 추모식 열려 NZ코리아포.. 18.11.12.
3824 뉴질랜드 전기 스쿠터, 뉴질랜드에서도 뜨거운 인기 NZ코리아포.. 18.11.12.
3823 뉴질랜드 2011년 일본 쓰나미 겪은 키위 여성, 아직까지 항우울제 복용 중 NZ코리아포.. 18.11.09.
3822 뉴질랜드 중앙은행, 2020년까지 최저 수준의 금리 유지 NZ코리아포.. 18.11.09.
3821 호주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 최대 3년까지 체류 가능해질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20 호주 “지난 10년 사이 임금상승, ‘안정적’이었다...” 과연 사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9 호주 시드니 야간 경제 활성화 차원, ‘24시간 쇼핑 구역’ 고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8 호주 농장 임시노동자 임금착취 ‘최악’, 30%가 시급 12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7 호주 영국 방문 호주인들, 내년부터 ‘빠른 입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6 호주 광역시드니, 세입자 비율 높아... 40% 이상 임대주택 거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5 호주 호주, 25개월째 사상 최저 기준금리 수준 이어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