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NSW 주 총리 2).jpg

이민자로 인한 인구 증가가 호주 정치-사회의 주요 이슈가 되는 가운데 호주 저명 인구학자가 NSW 주 정부에 ‘인구증가 경고 버튼을 함부로 눌러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사진은 금주 월요일(26일) 시드니 지역 한 하이스쿨을 방문한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

 

저명 인구학자, 주 정부에 경고... NSW 주 유입 ‘영주 이민자’ 비율 적어

 

한때 연방 정부 이민 정책 자문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는 멜번대학교 피터 맥도널드(Peter McDonald) 교수는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전 연방 총리로부터 “세계 최고의 인구학자”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던 인사이다.

지난 19일(월)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가 밝힌 이민자 감축 계획에 강하게 반대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던 맥도널드 교수가 같은 입장의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NSW 주 총리에게 ‘시드니의 경제적 성공을 저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과다 이민자 경고 버튼’을 함부로 눌러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지난 9월,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NSW 주에 정착하는 해외 유입 이민자들이 너무 많다는 입장을 공식 표명한 바 있다.

모리슨 총리의 이민자 감축 계획에 대한 발언 이후 이에 대한 논쟁이 뜨겁게 일고 있는 가운데, 맥도널드 교수는 ‘이민자 수용’ 문제와 관련한 주 총리의 특별 패널에서 NSW 주로 유입되는 해외 이민자를 절반으로 줄이려는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의 목표는 숙련된 기술 인력 유입을 막는 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시드니 모닝 헤럴드 등을 발행하는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가 확인한 것으로, 맥도널드 교수는 “NSW 주는 이민자 유입에 대한 비상버튼(panic button)을 누르기 전,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NSW 주에 정착하는 해외 유입 이민자 수가 결코 지나친 것은 아니라는 견해이다.

맥도널드 교수는 이 패널에서 “서부 시드니공항(Western Sydney Airport) 등 대규모 정부 기반시설을 추진하는 와중에, 이에 필요한 숙련 기술자 공급을 줄이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 계약이 체결되고 이를 돌이킬 수 없는 경우 기업들은 호주 다른 지역에서 노동력을 끌어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결국 이는 다른 지역의 노동력 부족을 초래하게 된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NSW 주 고위직 공무원으로 주 인구정책을 담당했던 피터 셔골드(Peter Shergold) 교수를 포함한 패널에 자문을 구했다. 주 총리는 호주 각 주 및 테러토리 정부 가운데 유일하게 NSW 주에 정착하는 해외 유입 이민자 수를 절반 수준인 4만5천 명 선으로 제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하지만 맥도널드 교수가 서면으로 제시한 의견을 통해 “지난 10여년 사이 NSW로 유입된 외국인들은 대다수가 유학생이나 단기 취업자였음”을 지적했다.

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0년 NSW 주로 들어온 외국인은 5만 명으로 이중 2만 명이 영주 이민자였으며 3만 명은 임시 체류자(유학생, 단기 취업 등)였다.

지난해는 9만3천 명이 NSW 주로 유입됐으며, 이들 가운데 영주 이민자는 2만6,500명에 불과했다. 이외 7만2천 명은 임시체류자였으며, 이들 중 4만 명이 유학생이었다. 맥도널드 교수는 이 학생들 가운데 영주 비자를 받아 호주에 정착하는 이들은 5명 중 1명 정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ABS의 최근 자료는 NSW 주 인구 증가가 이전보다 더딘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는 2037년 멜번은 시드니 인구를 능가해 호주에서 가장 큰 도시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맥도널드 교수는 시드니(2016-17년 인구 성장률 2.1%)에 비해 멜번(2.7%)의 인구 증가 속도가 높은 상황임에도 빅토리아(Victoria) 주 정치인들은 빠른 인구 증가에 대해 큰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크게 늘어난 해외 유학생으로 인해 도로 정체가 심해지고 혼잡이 가중되고 있음을 비난하지만 “대다수 유학생들은 캠퍼스 가까이 거주하기 때문에 도시 혼잡을 가중시키는 요인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앞서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호주로 유입되는 해외 유입자가) 이미 충분하다(enough, enough, enough)”라는 말로 이민자 수용 감축 의지를 표명, 하면서 인구 논쟁에 불씨를 지펴놓은 상황이다.

모리슨 총리는 당시 이민자 수용 수치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지난 회계연도(2017-18년) 연방 정부가 계획한 19만 명보다 3만 명가량 줄어든 16만3천 명을 받아들였으며, 향후 이민자 감축이 구체화될 경우 연간 수용 수치는 이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모리슨 총리는 오는 12월 열리는 호주정부협의회(Council of Australian Government) 회의에서 각 주 및 테러토리 정부 지도자들로부터 지역별 이민자 수용 능력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NSW 주에 정착하는 해외 이민자를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는 의지를 표명한 상황에서 맥도널드 교수는 이에 따른 문제를 지적한 것이다.

그는 NSW 주의 늘어나는 인구와 관련해 뉴카슬(Newcastle), 울를공(Wollongong) 등 시드니 주변의 위성도시 개발 정책에 집중함으로써 시드니의 인구 압박을 완화하는 장기적 계획이 필요하다는 점을 제시했다.

멜번 주변 도시인 발라랏(Ballarat), 벤디고(Bendigo), 질롱(Geelong), 그리고 브리즈번과 가까운 골드코스트(Gold Coast), 선샤인코스트(Sunshine Coast)는 바로 이런 취지에서 도시 개발이 활발하게 이루어졌으며, 뉴카슬 및 울릉공과 달리 호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10개 도시 안에 포함되어 있다.

맥도널드 교수는 지난 2008년 국가 공훈을 인정하는 ‘Order of Australia’에 이름을 올렸으며 연방 정부의 기술이민자 정책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또 지난 실시된 인구조사 관리를 지원한 인구통계 전문가로, 턴불 전 총리는 그를 “최고의 인구 학자”라고 묘사한 바 있다.

전 NSW 고위 공무원이었던 피터 셔골드 교수를 의장으로 ‘Infrastructure NSW’의 짐 베츠(Jim Betts) 대표, 주 기획부 캐롤린 맥넬리(Carolyn McNally) 국장, 맥도널드 교수로 구성된 전문가 패널은 NSW 주의 인구 증가 관련 문제에 대한 보고서를 올해 안으로 주 총리에게 제출할 예정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NSW 주 총리 2).jpg (File Size:42.1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86 뉴질랜드 머리 잘린 새끼 물개들 여럿 발견, 경찰과 DOC 함께 조사 중 NZ코리아포.. 18.12.20.
3985 뉴질랜드 지난 한해 동안 백 8십만 건 넘는 범죄 발생 NZ코리아포.. 18.12.20.
3984 뉴질랜드 지난 2개월, 10만명 넘는 사람들 '라임' 전기 스쿠터 이용 NZ코리아포.. 18.12.20.
3983 호주 2018 HSC 학교별 순위... ‘James Ruse’ 23년째 ‘1위’, 여학교 강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2 호주 “우리에게 감사해야 할 일은 너무나도 많습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1 호주 올 한 해, 호주인들의 ‘google search’ 최다 검색 단어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0 호주 호주 육군 장성 출신 데이빗 헐리, 차기 호주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9 호주 운전 중 전화사용, 최신 기술의 카메라가 잡아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8 호주 호주 주택시장 사상 첫 1억 달러 대저택 거래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7 호주 집단 누드 작품으로 유명한 스펜서 튜닉 작가, 멜번 촬영 사진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6 호주 활기가 사라진 시드니... “Stop talking Sydney down”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5 호주 “휴가를 갖는 것은, 더 큰 업무 효율을 위한 필수 요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자선단체 기부된 킬라라 주택, 높은 낙찰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3 뉴질랜드 이민부 “임시취업비자, 지역별 인력 수요 감안해 제도 바꾼다” NZ코리아포.. 18.12.19.
3972 뉴질랜드 170년 전 금광의 코로만델, 다시 골드 러쉬 기대 NZ코리아포.. 18.12.19.
3971 뉴질랜드 개들로 인한 사고와 피해, 개 주인 책임이라고... NZ코리아포.. 18.12.18.
3970 뉴질랜드 외국 상선 승무원, 전복 어획 규칙 위반으로 천달러씩 벌금 부과 NZ코리아포.. 18.12.18.
3969 뉴질랜드 오클랜드 시내 퀸 스트릿, 도로변 주차 칸 없애는 방안 추진 중 NZ코리아포.. 18.12.18.
3968 뉴질랜드 퀸즈타운 카운실, 이번 여름 관광객 몰릴 것 대비 중 NZ코리아포.. 18.12.18.
3967 뉴질랜드 북섬 외딴섬 바다에서 상어의 공격 받은 청년 NZ코리아포.. 18.12.17.
3966 뉴질랜드 대학 등 고등 무료 교육, 중단 또는 철회 학생에게 5천만 달러 지급돼 NZ코리아포.. 18.12.14.
3965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에서 의심스러운 마우이 돌고래 시체 발견 NZ코리아포.. 18.12.14.
3964 뉴질랜드 2025년까지 NZ 전 지역 금연지역 지정 계획, 제대로 추진되지 않아 NZ코리아포.. 18.12.14.
3963 호주 시드니 한인밀집 지역 인구 밀도 ‘급등’ 톱뉴스 18.12.13.
3962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5일 무급휴가 보장법 통과 톱뉴스 18.12.13.
3961 호주 ATO, 외국인 편법▪불법 매입 주택 강매 조치 확대 톱뉴스 18.12.13.
3960 호주 ‘도시혼잡’으로 인구 감축? “도로-기차 과부하로 무역 줄이자는 꼴”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9 호주 올해 HSC, 각 과목별 최고 득점자 배출 학교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8 호주 문화-관광명소 이용 위한 할인카드, 시드니 야간경제 살릴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7 호주 올해 중국인 여행자-유학생의 호주 내 ‘난민’ 신청 311%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6 호주 글로벌 여행 에이전트 ‘FlightNetwork’ 선정, 전 세계 최고의 해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5 호주 자동차 광고 다시보기...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던 대표적 광고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4 호주 화제의 아웃백 목장- 남부 호주(SA) ‘코딜로 다운스 목장’ 사람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3 호주 근육질의 ‘스타’ 캥거루 ‘로저’, 12살 나이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2 호주 2019년 첫 주택구입을 원한다면... 전문가들이 주는 주택 구입 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1 호주 ‘사커루’ 핵심 아론 무이, 심각한 무릎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0 호주 기대수명 이상 장수하고 싶다면... “테니스를 해 보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4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경매 매물 규모, 올 들어 두 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48 뉴질랜드 뉴질랜드 여성 3명 중 1명, 파트너의 폭력에 고통 받고 있어 NZ코리아포.. 18.12.13.
3947 뉴질랜드 내년도 오클랜드 주택 시장, 갑작스럽게 하락하지는 않겠지만... NZ코리아포.. 18.12.13.
3946 뉴질랜드 말뚝 던져 키아 죽인 공사장 인부, 최대 2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도… NZ코리아포.. 18.12.13.
3945 뉴질랜드 시중 판매 썬 크림, 절반 이상 라벨 표시 기능 하지 못해 NZ코리아포.. 18.12.13.
3944 뉴질랜드 “우리 같이 놀아요” 바다에서 수영 중이던 여성에게 접근해온 범고래들 NZ코리아포.. 18.12.11.
3943 뉴질랜드 하늘에서 떨어지는 정체 모를 물질, 매일 차닦기 고역 치르는 마을 주민들 NZ코리아포.. 18.12.11.
3942 뉴질랜드 경찰 긴급 출동, 새끼 오리들 안전 위해 교통 통제 NZ코리아포.. 18.12.11.
3941 뉴질랜드 초등학교부터 외국어 교육 법안, 국회의원들 지지 NZ코리아포.. 18.12.11.
3940 뉴질랜드 소비자 NZ이 뽑은 2018 "Bad Taste Food Awards" NZ코리아포.. 18.12.10.
3939 뉴질랜드 남섬의 한 캠핑장, 6천 달러 이상의 현금 뿌려져... NZ코리아포.. 18.12.10.
3938 호주 호주의 ‘제2 공용어’ 만다린(중국 표준어) 톱뉴스 18.12.09.
3937 호주 수업 거부 호주 초중고생 수 천명 기후변화 대책 촉구시위​ 톱뉴스 18.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