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해안가주택 1).jpg

 

본다이비치 270만 달러, 서퍼스 파라다이스 등 QLD 일부 도시는 아직 저렴

 

‘내집’을 갖는 것은 ‘great Aussie dream’ 중 하나이다. 정원이 있는 집에서 주말이면 친구들과 바비큐 파티를 열고, 정원 한켠에 쉐드(shed)를 만들어 취미 생활을 즐기는 것은 대부분 호주인들이 누리고 싶어 하는 소박한 꿈인 것이다.

여기에 그야말로 ‘아웃백(outback) 종족’이라 해도 좋을 만큼 야외 생활과 특히 바다 레저를 즐기는 이들에게 해안가 주택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

이 같은 해안가 주택에 대한 선호도는 많은 수요로 이어지고, 그만큼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유명 비치 주변의 주택 가격은 비슷한 조건의 주택에 비해 훨씬 높은 거래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사실 해안가를 좋아하는 예비 구매자들의 선호도로 인해 비치 인근의 주택 가격은 어느 정도 ‘거품’이 있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그리고 지난 2017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호주 부동산 시장 침체는 해변을 끼고 있는 주택들에도 똑 같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부동산 섹션인 ‘도메인’(Domain)은 현재의 둔화된 주택 시장 속에서, 가격대별 구입 가능한 유명 해안가 주택 가격을 점검, 눈길을 끌었다.

 

▲ $2 million+

해안 인근의 주택을 구입할 넉넉한 자금이 있다면, 시드니 동부의 본다이 비치(Bondi Beach)를 권한다. 호주의 가장 유명한 해안 지역 중 하나로, 그만큼 투자 가치가 높기 때문이다.

현재 본다이 비치의 단독주택 중간 가격은 267만5천 달러, 아파트 등 유닛은 120만 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광역시드니 다른 지역에 비해 상당히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지만 시드니 지역, 또 하나의 유명 해변인 맨리(Manly)에 비해서는 아직 다소 낮은 수준이다.

‘도메인’ 자료에 따르면 맨리가 포함된 시드니 노던비치 지역(northern beaches region)의 주택 가격은 올 3월 분기 11.5% 하락했지만 중간 주택 가격은 295만 달러, 같은 기간 3.7%가 떨어진 유닛 중간 가격은 131만5천 달러를 형성하고 있다.

급속한 인구 증가와 인프라 부족으로 인한 시드니의 번잡함을 피해 멀리 가고 싶다면,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로 눈을 돌릴 수도 있다. 퍼스(Perth)의 가장 인기 높은 주거 지역 중 하나인 코스텔로 비치(Cottesloe Beach)는 청록색의 깨끗한 바다와 하얀 모래로 멋진 풍광을 보여주는 곳이다.

호주 광산업 경기 침체의 가장 큰 타격을 받은 퍼스의 주택 시장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4년 이후 단독주택이 평균 14%, 유닛은 16.6%가 하락했다. 그럼에도 코스텔로 비치의 단독주택 중간 가격은 퍼스에서 가장 높은 214만7,500달러, 유닛은 78만 달러에 달한다.

 

종합(해안가주택 2).jpg

시드니 노던 비치 지역(northern beaches region)은 가장 높은 주택 가격을 보이는 곳이다. 사진은 최근 매물로 나온 맨리(Manly)의 3개 침실 세미하우스. 잠정 가격은 275만 달러로 책정돼 있다.

 

종합(해안가주택 3).jpg

서주 호주(WA) 퍼스의 크스텔로 비치(Cottesloe Beach, Perth). 퍼스에서 가장 인기 있는 주거지역으로, 특히 퍼스의 부동산 시장 침체 속에서도 주택 가격은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 $1 million+

NSW 주 북부, 퀸즐랜드 남동부 지역은 150만 달러 가격대의 주택을 찾는 이들에게 최고의 해안을 제공한다.

NSW 주의 바이런 베이(Byron Bay. 최근 수년 사이 시드니 및 브리즈번 등에서의 이주 인구로 주택 가격이 치솟은 곳이다), 퀸즐랜드의 누사(Noosa) 및 서퍼스 파라다이스(Surfers Paradise)는 호주 동부 해안 도시들 가운데 인기 높은 휴양지이며, 대도시를 떠나고자 하는 이들의 이주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곳이다.

바이런 베이 기반의 부동산 회사인 ‘McGrath Byron Bay’ 사의 이안 다니엘스(Ian Daniels)씨에 따르면, 수년 전만 해도 이곳의 주택들 절반은 휴가용 주거지로 활용되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약 절반가량의 주택이 휴가용으로 단기간 임대되는 주거지였지만 이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거주하는지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바이런 베이의 3개 침실을 기준으로 한 단독 주택 중간 가격은 156만2,500달러에 달하며 퀼즐랜드의 서퍼스 파라다이스 155만 달러, 누사(Noosa)가 114만5천 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유닛 중간 가격은 이보다 크게 낮아 바이런 베이가 85만 달러, 누사 헤드(Noosa Heads) 89만 달러, 서퍼스 파라다이스 38만 달러이다.

다니엘스씨는 “최근 수년 동안 이 도시들의 주택 가격은 누그러짐이 없었지만 지난 1년 반의 부동산 시장 침체가 이어지면서 구매자 수요 또한 다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겨울 시즌에는 시장에 나오는 매물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지만 구매 경쟁이 덜하기 때문에 벤더(vendor)는 물론 예비 구매자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해안가주택 4).jpg

NSW 주 북부의 바이런 베이, 퀸즐랜드 남부 서퍼스 파라다이스 등은 근래 이주민들이 늘어나면서 주택 가격이 상당히 치솟은 곳이다. 사진은 휴양 도시 서퍼스 파라다이스의 해변 풍경.

 

종합(해안가주택 5).jpg

바이런 베이는 몇 년 전만 해도 일정 기간 임대하는 휴가지 숙소로서 연중 비어 있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수년 사이의 늘어난 인구로 이런 휴양 주택은 찾기 힘들어졌다.

 

▲ $750,000+

퀸즐랜드의 대표적 휴양 도시인 선샤인코스트(Sunshine Coast)와 골드코스트(Gold Coast)는 75만 달러에서 100만 달러 사이의 예산으로 해안가 주택을 찾는 이들에게 가장 먼저 권장되는 곳이다. 골드코스트의 불리 헤드(Burleigh Heads), 선샤인코스트의 물룰라바(Mooloolaba)는 가장 인기 있는 해안 주거 지역(suburb)으로, 현재 단독 주택 중간 가격은 86만5천 달러 및 83만7,500달러이며, 유닛은 각각 53만5천 달러, 42만4,750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골드코스트를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회사 ‘Ray White Robina’ 사의 조시 윌라트(Josh Willatt)씨는 “투자자의 부동산 매입이 줄어든 반면 해안 주거지역으로 이주하려는 도시 안쪽의 거주민들이 적극적인 구매에 나서 수요가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도 시드니와 멜번(Melbourne)에서 오는 구매자를 만나고 있으며 브리즈번에서도 꽤 많은 문의를 받는다”면서 “이들은 좋은 해변과 지역 분위기, 레스토랑과 카페에 끌렸다는 게 공통적인 이주계획의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윌라트씨는 이어 골드코스트를 비롯해 퀸즐랜드 남동부 도시들의 주택 가격은 다른 대도시에 비해 아직도 저렴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종합(해안가주택 6).jpg

선샤인코스트의 가장 인기 있는 해안 주거 지역(suburb)인 물룰라바(Mooloolaba)의 한 매물. 4개 침실을 가진 이 주택은 8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되어 있다.

 

▲ $500,000 or less

광역시드니를 기준으로 본다면, 50만 달러 미만으로는 ‘내집 마련’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먼 외곽의 2개 침실 주택을 구입한다고 해도 몇몇 지역(suburb)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시드니가 아닌 다른 주(state)에서는 가능하다. 중간 주택 가격이 가장 저렴한 도시인 북부 호주(Northern Territory)의 다윈(Darwin), 빅토리아(Victoria) 주의 유명한 관광지 필립 아일랜드(Phillip Island)에서는 50만 달러 미만의 자금으로도 멋진 해변 주택을 마련할 수 있다.

서부 호주(WA) 퍼스의 먼 북쪽, 브룸(Broome)의 유명 해변인 케이블 비치(Cable Beach)에서는 49만4,500달러로 단독 주택을, 30만 달러로 아파트를 마련할 수 있다.

다윈의 유명한 민딜 비치 선셋 마켓(Mindil Beach Sunset Markets), 빅토리아 필립 아일랜드의 메인타운인 코우스(Cowes)의 유닛 중간 가격은 38만 달러이다.

필립 아일랜드의 부동산 회사 ‘First National Phillip Island’의 마이클 맥레오드(Michael McLeod)씨는 “필립 아일랜드로 이주하려는 이들은 겨울 주택 시즌에 구입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권한다. 구매자들이 가장 줄어드는 시기여서 선택의 폭이 많다는 것이다.

맥레오드씨에 따르면 필립 아일랜드는 멜번에서 은퇴한 이들이 인구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가운데 최근에는 젊은 커플의 이주도 늘어나고 있다. 멜번으로 출퇴근하거나 온라인을 기반으로 재택근무를 하는 이들이다.

 

종합(해안가주택 7).jpg

필립 아일랜드의 메인 타운인 코우스(Cowes)의 3개 침실 아파트 매물. 코우스의 아파트 중간 가격은 38만 달러이며, 이 매물은 38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되어 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해안가주택 1).jpg (File Size:69.9KB/Download:24)
  2. 종합(해안가주택 2).jpg (File Size:47.4KB/Download:20)
  3. 종합(해안가주택 3).jpg (File Size:57.6KB/Download:26)
  4. 종합(해안가주택 4).jpg (File Size:53.5KB/Download:45)
  5. 종합(해안가주택 5).jpg (File Size:105.8KB/Download:33)
  6. 종합(해안가주택 6).jpg (File Size:54.6KB/Download:23)
  7. 종합(해안가주택 7).jpg (File Size:49.9KB/Download:2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93 뉴질랜드 키위 소년, 호주 오지 월드 스테인레스 벤치에서 화상 입어... NZ코리아포.. 19.07.10.
4492 뉴질랜드 정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 할인... NZ코리아포.. 19.07.09.
4491 호주 새 회계연도의 새로운 법규와 제도 톱뉴스 19.07.09.
4490 호주 ‘중저소득층 $1,080 세금 환급 혜택’ 톱뉴스 19.07.09.
4489 뉴질랜드 남섬 아써스 패스 트래킹 코스, 실종된 한국인 남성 숨진 채 발견 NZ코리아포.. 19.07.08.
4488 뉴질랜드 로토루아의 한 시민, 자신의 집 담보 대출로 노숙자 쉼터와 음식 제공 NZ코리아포.. 19.07.05.
4487 호주 올해 ATO 세무조사 강화... 업무용 경비 허위신고 집중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6 호주 조디 맥케이 의원, NSW 주 노동당 새 지도자로 당선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5 호주 호주 중앙은행, 한 달 만에 기준금리 또 인하... 1%로 (1)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4 호주 What’s on in the School Holidays!! 야호~ 신난다, 방학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3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2017년 이래 처음으로 상승세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2 호주 The world's best backpacker bars in spectacular locations (2)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1 호주 한인단체들, NSW 주 정부 보조금-스폰서십 신청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0 호주 ‘카타르 항공’, 싱가포르 항공 제치고 최고 항공사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9 호주 ABC TV쇼 진행자 톰 글리슨, 2019년 호주 Gold Logie 영예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7 뉴질랜드 여권 인덱스 조사, 뉴질랜드 여권 공동 9위 NZ코리아포.. 19.07.04.
4476 뉴질랜드 반지의 제왕 TV 드라마 시리즈 촬영, 뉴질랜드로 유도 NZ코리아포.. 19.07.04.
4475 뉴질랜드 지난 반년 "기상 관측 사상 5번째로 따듯했다" NZ코리아포.. 19.07.03.
4474 뉴질랜드 영재 아들 위해 천 만달러 투자, 학교 세우는 부호 NZ코리아포.. 19.07.03.
4473 뉴질랜드 지난해 구속된 청소년, 만 천명 중 66%가 마오리 NZ코리아포.. 19.07.02.
4472 뉴질랜드 사기성 비자 신청 건수, 거의 두 배로... NZ코리아포.. 19.07.02.
4471 뉴질랜드 금융 위기 대비 현금 보유 1%늘리면, 은행 시중 금리도 올리겠다고... NZ코리아포.. 19.07.02.
4470 호주 연락 두절 호주청년 알렉 시글리 행방 ‘오리무중’…정부 우려 증폭 톱뉴스 19.07.02.
4469 호주 럭비스타 폴라우 소송 비용 ‘2차’ 모금 220만 달러 돌파 톱뉴스 19.07.02.
4468 호주 NSW 노동당 신임 당수에 조디 맥케이(스트라스필드) 선출 톱뉴스 19.07.02.
4467 호주 27대 호주연방총독 데이비드 헐리 취임 톱뉴스 19.07.02.
4466 호주 은행 고객 서비스 수준 수직상승…고객 보호 강화 톱뉴스 19.07.02.
4465 호주 새 회계연도부터 각종 비자 수수료 소폭 인상 톱뉴스 19.07.02.
4464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 "한밤중 나체로 달리던 남성, 경찰에 제지당해" NZ코리아포.. 19.06.28.
4463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 거주 한인 가족, 인종 차별과 살해 위협에 시달려... NZ코리아포.. 19.06.28.
4462 뉴질랜드 뉴질랜드 국가 이미지, 전 세계 11위 NZ코리아포.. 19.06.28.
4461 호주 새 기술 지방 비자 점수제 시행... 싱글이면 10점 추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60 호주 NSW 초등학생들 이제 학교에서 무료 아침 식사 먹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9 호주 인도네시아 지진에 호주 다윈도 휘청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8 호주 호주 5월 실업률 5.2%... 비정규직 수치만 늘고 고용 불안은 여전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7 호주 기준금리 사상 최저... 예금 이자율 물가상승률에도 못 미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6 호주 The world's best backpacker bars (in spectacular locations) -(1)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5 호주 스트라 카운슬 “보조금 신청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4 호주 미국 낙태금지법 돌풍, 호주에도 상륙할까 두려운 호주 10대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2 뉴질랜드 CHCH 테러 사건 희생자 기리는 조형물의 디자인 공개 NZ코리아포.. 19.06.27.
4451 뉴질랜드 중앙은행 리저브 뱅크,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NZ코리아포.. 19.06.27.
4450 뉴질랜드 안락사 관련 법안, 2차 독회 통과 NZ코리아포.. 19.06.27.
4449 호주 BTS ‘조롱’ Ch9, 방탄소년단 팬에 ‘사과’…"인기 강조한 유머" 해명 톱뉴스 19.06.25.
4448 호주 ‘살인 독감’ 호주 전역서 맹위….독감 사망자 NSW주 50명 돌파 톱뉴스 19.06.25.
4447 호주 2019-20 NSW Budget - Winners and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6 호주 2019-20 NSW Budget - 공교육 부문 및 교통 인프라 건설에 주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5 호주 "감기 조심하세요!" 올 겨울 독감 극성, 병원들 환자로 넘쳐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4 호주 Victoria 주 안락사 허용, 호주 최초로 ‘조력자살’ 법안 발효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