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시민권을 취득하기 위해 애타게 기다리는 대기자 수가 무려 19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 2015년 대비 무려 8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뿐만 아니라 이들 신청자의 90%는 평균 1년 6개월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정부 자료에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시민권 신청자 수도 급증하고, 이민부의 심사 기간도 길어지면서서  불편을 가중되고 있는 것.

국내 이민대행업체들은 이구동성으로 “시민권 신청자들에게 불필요한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알란 터지 시민권부 장관은 “시민권 신청서류 심사기간이 길어진 것은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국가안보 위협이 가중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서류 심사 지연 이유를 설명했다.

터지 장관은 또 “더 큰 이유는 5만여 명에 이르는 밀입국 난민들 때문이다”면서 전임 노동당 정권을 정조준했다.

터지 장관은 “줄리아 길라드 전 총리와 케빈 러드 전 총리 정부 시절 호주에 도착한 밀입국 보트피플 5만여명에게 보호비자가 발급됐고 이들이 대거 호주시민권을 신청했는데 이들 대부분 신원확인 서류 조차 미비된 상태”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한편 일부에서는 연방정부가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 조치를 포기하지 않고 있어 신청자들이 쇄도하고 있고 이로 인해 심사 기간이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시민권을 받기 위해 2년 이상 기다린 장기 대기자 수도 최근 450% 급증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같은 수치는 연방 옴부즈맨이 최근 18개월 여 동안 조사한 결과다.

올해 1월 초를 기준으로 신민권 신청자는 총 167,820이며,  2년 넘게 대기하고 있는 신청자는 5,68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옴부즈맨 실에 따르면 4년 이상 대기 중인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평균 80일 정도면 시민권 신청 심사를 마무리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극히 불공정한 조치라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보고서에서는 “2016년 초부터 옴부즈맨에 시민권 신청을 하고 1년 이상, 혹은 2년 이상 기다리는 사람들의 불만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7년 6월 30일 기준으로 시민권 신청 대기 기간이 80일을 넘은 신청자들의 대부분은 아프가니스탄 출신이었으며, 그 뒤를 이란과 이라크 출신이 이었다.

http://topdigital.com.au/node/6349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36 뉴질랜드 NZ 8월 무역수지적자, 최고 기록 NZ코리아포.. 18.09.27.
3635 호주 내년 3월 NSW 선거 앞두고 연립-노동당 지지도, ‘막상막하’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4 호주 ‘바늘 딸기’ 사건... 마피아 ‘엔그라게타’ 연루자, 용의선상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3 호주 ‘카슬힐 지역구’ 쟁탈전, NSW 주 선거 앞두고 자유당 ‘내분’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2 호주 연방 노동당, ‘남녀 임금격차 자료 공개 의무화’ 법안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1 호주 금융 및 보험-교육-보건 분야 종사자의 지역별 소득 수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0 호주 Oktoberfest parties in Sydney 2018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9 호주 전 세계 항공기 승객 최다 구간은 김포-제주 노선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8 호주 세 번째 ‘연말 대목’도 물거품... 도심 스몰비즈니스들 ‘울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7 호주 광역시드니 두 번째 도심, 호주 최초로 ‘금연구역’ 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6 호주 해외 이민자 증가, 시드니 등 동부 지역 도시 ‘주택 수요’ 부추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5 호주 “한국 개천절을 축하합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4 호주 호주 다큐멘터리 감독, 캄보디아서 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동부지역 헤리티지 아파트, 10년 전 비해 거의 2배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2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재점화 톱뉴스 18.09.27.
3621 호주 애완견을 솜사탕으로… ‘동물미용 연금술사’…애견 미용사 지은정 톱뉴스 18.09.27.
3620 호주 아픔을 극복하게 해준 뮤지컬, 배우 김예랑 톱뉴스 18.09.27.
3619 호주 '환불 거부' 복지수당 부당 수급자 출국 금지 톱뉴스 18.09.27.
3618 호주 시드니 제2국제공항 첫삽…2026년 1터미널 개항 예정 톱뉴스 18.09.27.
3617 호주 자유당, 토니 애벗 정계은퇴 압박...애벗 '버티기'   톱뉴스 18.09.27.
3616 호주 모리슨 연방총리, 남녀임금격차 실태 공개 움직임에 반대 표명 톱뉴스 18.09.27.
3615 뉴질랜드 평생 모은 32만달러 “비트코인 사기로 1년 만에 날려” NZ코리아포.. 18.09.26.
3614 뉴질랜드 오클랜드 보건위원회들 “5년간 발생한 외국인 치료비, 5350만불 탕감했다” NZ코리아포.. 18.09.26.
3613 뉴질랜드 유엔총회장에 등장한 ‘뉴질랜드의 퍼스트 베이비’ NZ코리아포.. 18.09.26.
3612 뉴질랜드 자립하지 않는다며 창고에 파트너 가둔 채 여러 날 폭행한 남성 NZ코리아포.. 18.09.26.
3611 뉴질랜드 맥도날드 감자칩에서 바늘 나왔다고 자작극 벌인 여성 NZ코리아포.. 18.09.26.
3610 뉴질랜드 기계에 휴대폰 떨어뜨려 ‘리콜’되는 슈퍼마켓의 ‘갈린 고기(mince)’ NZ코리아포.. 18.09.25.
3609 뉴질랜드 뉴질랜드,교사 부족문제 해결, 4백 명 넘는 외국 교사 충원 계획 NZ코리아포.. 18.09.25.
3608 뉴질랜드 호주산 딸기, NZ 판매 전 검사 절차 거쳐야... NZ코리아포.. 18.09.25.
3607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상 석유가스 유전 탐사 작업 허가 금지, 790억 경제손실 NZ코리아포.. 18.09.25.
3606 뉴질랜드 뉴질랜드 어린이들, 해리포터 시리즈 가장 좋아해 NZ코리아포.. 18.09.24.
3605 뉴질랜드 호주산 딸기에서 바늘 나온 후, NZ산 딸기 농장들 금속 탐지기 구입하려고. NZ코리아포.. 18.09.24.
3604 뉴질랜드 고산에서 스키로 하강하던 외국인 추락사고로 사망 NZ코리아포.. 18.09.23.
3603 뉴질랜드 로또복권 “1등 당첨금이 2등보다 적다니…” 한꺼번에 1등 40명이나 나와 NZ코리아포.. 18.09.22.
3602 뉴질랜드 호주에서 주인 따라 NZ왔던 고양이, 가출한 지 석달 넘어 주인과 재상봉 NZ코리아포.. 18.09.22.
3601 호주 RBA “주택시장 둔화세, 금융권 안정 저해하지 않을 것” 톱뉴스 18.09.22.
3600 호주 인구 고령화 속 장년층 홈리스 급증 톱뉴스 18.09.22.
3599 호주 WWF “NSW 코알라, 2050년 멸종위기 직면” 경고 톱뉴스 18.09.22.
3598 호주 공정근로 옴부즈맨, 도미노 피자 저임금 의혹 전방위 조사 확대 톱뉴스 18.09.22.
3597 호주 말콤 턴불 ‘뒤끝 작렬’…피터 더튼 끌어내리기 움직임 톱뉴스 18.09.22.
3596 호주 호주 8월 실업률 5.3%...안정세 유지 톱뉴스 18.09.22.
3595 호주 딸기 속 바늘 범죄 – 호주 전역 확산 우려 톱뉴스 18.09.22.
3594 호주 모리슨 총리 리더십, 빌 쇼튼에 앞서지만 턴불보다는 약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3 호주 ‘학사’ 학위가 주는 임금 혜택, 갈수록 줄어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2 호주 호주인들, 전 세계 국가 비해 암 걸릴 확률 2배 높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1 호주 괴롭히는 상사, 저주인형으로 보복해 정의 회복하는 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0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계획 단계에서부터 문제점 제기됐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9 호주 8 surprising facts about how we spend our ti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8 호주 Emmys 2018... 올해 최고의 ‘미드’와 그 주인공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7 호주 ‘시드니 보이스 하이’, 남녀공학 전환... 여학생 맞이할 준비 진행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