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암보고서).jpg

NSW의 암 사망률이 호주 국내는 물론 세계 최저치로 나타났다. 호주 암 치료 수준이 아주 높다는 반증이다.

 

‘Cancer Institute NSW’ 보고서, 유방암 부문 생존율 높아

 

점점 많은 사람들이 암에 걸리고 있지만 생존율 역시 빠른 속도로 향상되고 있다고 NSW 암 협회가 최신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인구 노령화에 따라 전체 암환자 및 사망자의 숫자가 증가하여 올해는 NSW에서 4만7526명이 암 진단을 받았고 1만5501명이 사망했지만 조기 발견 및 향상된 치료법 덕분에 암 사망률은 오히려 떨어지고 있는 추세라는 것.

금주 화요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사망률은 올해 10만 명당 148.7명에서 2021년에는 10만 명당 144.2명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보고서를 보도한 5월28일자 시드니 모닝 헤럴드 지는 생존율이 증가한 이유에 대해 협회 최고책임자 데이비드 커로우 교수의 말을 빌어 "예방 캠페인, 환자들의 암 검진 참여율, 암 케어 서비스에 대한 쉬운 접근 및 새로운 치료법 등이 전반적인 사망률 감소에 기여했다" 고 밝혔다.

커로 교수는 "중요한 메시지는 2019년 NSW에서 암 판정을 받더라도 세계 최고의 암 치료결과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걱정이 된다면 의사를 찾아가라" 고 조언했다.

지난 5.18 연방선거에서 암환자들에 대한 처우개선 문제는 주요 이슈로 등장하지 못했었는데, 보고서는 암의 종류와 환자의 거주지에 따라 발병률과 생존율에 있어 상당한 차이가 있음을 확인했는데 NSW 주가 발군의 생존율을 나타냈다고 헤럴드 지는 전했다.

2010년과 2014년 사이에 유방암 환자 10명 중 9명(90.6%) 이상이 NSW에서 처음 판정 후 5년 이상의 생존율을 보였다. 보통 5년을 생존율의 기준으로 잡는데, 이는 호주 국내 최고의 수치다. 흑색종 피부암(melanoma skin cancer)의 생존율 역시 93.9%로 NSW 주가 가장 높았으며 대장암의 경우 70% 이상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폐암이나 간암 환자는 5명 중 4명이 5년 이내에 사망했으며, 위암의 경우 3분의 2가 사망했다. 췌장암의 사망률이 가장 높아 12%의 환자만이 판정 후 5년 이상을 살았으나 이것도 과거에 비하면 많이 개선된 수치다.

커로 교수는 "2012년에 국내 의료 전문가들이 모인 싱크탱크에서는 췌장암에 대한 두 자릿수 생존율은 거의 희망이 없었던 기억이 난다"고 토로하면서 앞으로의 과제로 NSW 주내 각 지역간 암 진단 및 생존율에서 나타나는 격차를 바로잡아야 할 것을 꼽았다.

폐암 사망률은 흡연과 연관되어 있는데 남서부 시드니 및 NSW 서부지역에서 평균보다 훨씬 높은 수치로 나타났으며, 부유한 동네인 북부와 남동부 시드니에서는 낮은 수치로 나타났다. NSW 서부지역의 흡연율이 시드니 북부의 2.5배 이상으로 가장 높았으며, 최저 흡연율은 9.5퍼센트였다.

한편 시드니 북부와 남동부 지역에서 유방암 발병률이 가장 높았는데, 사회적 장점이 유방암의 발명요인으로 의심되는 현상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중부 해안, 중북부 해안, 헌터 뉴잉글랜드 지역에서 피부암 사망률이 가장 높았던 반면 시드니의 북부, 남부, 서부 지역의 사망률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대장암 발병률은 은퇴 인구가 많은 헌터뉴잉글랜드와 중부해안, 중북부 해안, 머럼비지(Murrumbidgee) 지역에서 높게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또한 유방암 검진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많이 증가했는데 주민 참여율은 NSW 서부지역의 최저 44.8%에서 헌터 뉴잉글랜드 지역의 최고 61.8% 사이로 나타났다 (2016-2017년 통계)

NSW의 대장암 검진 참여율은 38.2%로 호주에서 두 번째로 낮았지만 2012년의 31.8%에비하면 상승한 수치다. 보고서는 또한 주 전역에서 암 임상테스트에 등록한 환자의 숫자가 3924명으로 불과 4년 만에 두 배 이상 증가했음을 보여주었는데 이는 신규 암 판정 환자 100명당 9명에 이르는 수치다.

 

이기태 기자 francis@koreanherald.com.au

 

  • |
  1. 종합(암보고서).jpg (File Size:59.9KB/Download:1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9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 알렉산드리아 1개 침실 유닛에 30여 예비 구매자 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0 호주 호주서 ‘화장지’ 때문에 난데 없는 흉기 소동…경찰 출동후 상황 종료 호주브레이크.. 20.03.05.
4949 호주 호주, "언론의 슬픈 날" 호주 AP통신 85년 만에 문 닫는다… 호주브레이크.. 20.03.04.
4948 호주 호주, '생물보안법' 적용 경고…”코로나19 확산시 최후의 수단 될 것” 호주브레이크.. 20.03.03.
4947 호주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인하! 0.75%→0.5%로 역대 최저치 호주브레이크.. 20.03.03.
4946 호주 <속보>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사람간 전염 첫 사례 발생! “해당지역 교민들 주의 당부” 호주브레이크.. 20.03.02.
4945 호주 동성애 축제로 뜨거운 시드니! 세계 성 소수자들의 한마당, 『마디그라 축제』 호주브레이크.. 20.03.02.
4944 호주 호주도 우한코로나 첫 사망자 발생! “78세 西호주 남성”… 호주브레이크.. 20.03.01.
4943 호주 호주, "한국 입국금지 안한다” 투명한 국가 인정... 한국 의료시스템 신뢰, '주호주한국대사관도 실시간 정보 공유' 호주브레이크.. 20.03.01.
4942 호주 “호주, COVID-19 최악 상황시 180만 개의 병상 필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41 호주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호주 전문가들의 우려, “무엇을, 왜?”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40 호주 호주 과학자들, 전 세계 최초 ‘COVID-19’ 백신 개발에 근접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9 호주 3주간의 ‘시드니 마디그라’, 도심 퍼레이드로 ‘피날레’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8 호주 호주 산불의 역사... 원주민들은 산불에 어떻게 대처해 왔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7 호주 SNS 인스타그램, 유튜브 광고 수익 앞질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6 호주 Metro Northwest 기차노선 지역, 주택 검색 크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00년 넘은 서리힐 테라스 주택, 잠정가에서 44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7.
4934 호주 호주, 올림픽 의료팀 국장의 쓴소리! "일본, 방역 통제 능력 시험대 올라" 호주브레이크.. 20.02.26.
4933 호주 호주, 대북 제재 감시용 해상초계기 일본에 6번째 배치 톱뉴스 20.02.25.
4932 호주 QLD 일가족 몰살 참사, ‘가정 폭력 예방의 총체적 실패’ 톱뉴스 20.02.25.
4931 호주 중국인 호주입국 제한 조치 부분 완화…11, 12학년 유학생 입국 허용 톱뉴스 20.02.25.
4930 호주 호주, 한국 여행 경보 2단계로 격상…대구•청도는 3단계 톱뉴스 20.02.25.
4929 호주 에어 뉴질랜드, 코로나바이러스로 서울 운항 잠정 중단 톱뉴스 20.02.25.
4928 호주 ‘호주 산불’로 19억 호주 달러 보험손실 추산! 전년 대비 두 배 증가… 호주브레이크.. 20.02.24.
4927 호주 NAB "호주 금리 인하, 당장은 어려울 것" 호주브레이크.. 20.02.24.
4926 호주 ‘왜소증' 호주 원주민 소년에 응원 보낸 휴 잭맨… 호주브레이크.. 20.02.21.
4925 호주 日크루즈선 송환 호주•미국인 양성판정…방역 당국 긴장! 호주브레이크.. 20.02.21.
4924 호주 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수자원 위기, 최근 폭우로 일단 넘겨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3 호주 “중국여행자 입국 제한 확대, 호주 안전 유지 고려한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2 호주 NSW, COVID-19 바이러스 ‘진정 국면’ 들어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1 호주 지난 2년간 NSW 주 애완견 공격 피해자 2,8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20 호주 1896년, 435명 목숨 앗아간 열풍... “지금은 더 뜨거워지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9 호주 지방정부 지역별 ‘Smart city’ 순위, 최상위는 ‘North Sydney’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8 호주 호주의 ‘Most romantic city’는 타스마니아의 론세스톤 타운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7 호주 ‘콴타스 항공’, 7년 연속 ‘World's safest airlines’에 이름 올려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6 호주 House Price Report- 주택가격 상승 두드러진 지방도시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5 호주 2020년 호주 주택가격, 전국적으로 8% 상승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250만 달러의 랜드윅 소재 주택, 입찰 과정서 15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0.02.20.
4913 호주 호주서 발생한 ‘산불 연기’ 뉴질랜드 빙하 녹인다… NASA 연구 논문 게재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2 호주 호주, 1월 실업률 5.3%로 부진…예상치 5.1% 보다 저조한 성적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1 호주 호주, 日에 해상초계기 배치! "北불법환적 감시 목적" 호주브레이크.. 20.02.20.
4910 호주 호주 소방당국 타임스 스퀘어에 감사 인사 광고! “호주를 지켜줘 고맙습니다.” 호주브레이크.. 20.02.19.
4909 호주 호주, 영국 등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 박차 톱뉴스 20.02.18.
4908 호주 “생태 테러범이 조직적으로 산불 방화했을 수도” 톱뉴스 20.02.18.
4907 호주 호주, 중국 출발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연장…관광, 화물 산업 ‘직격탄’ 톱뉴스 20.02.18.
4906 뉴질랜드 폐렴 증세로 뉴질랜드 콘서트 중단한 엘턴 존…목소리 안나오자 울음 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18.
4905 호주 ‘우왕좌왕’ WHO 팀… ‘발원지’ 후베이성만 안간다 시드니대학 보건 전문가 일침..."최선을 다한다는 중국 주장에 의문점" 호주브레이크.. 20.02.18.
4904 호주 호주도 일본 크루즈선서 자국민 200여명 구출 예정…”전세기로 송환후 격리 할 것” 호주브레이크.. 20.02.17.
4903 호주 ‘호주 언론’ 법원 판결에 두번 죽었다! "경찰의 공영방송사 압수수색, 합법적 행위"… 호주브레이크.. 20.02.17.
4902 호주 영화 <기생충>, ‘Cannes’ 이어 ‘Academy’ 최고상 ‘영예’ file 호주한국신문 20.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