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암보고서).jpg

NSW의 암 사망률이 호주 국내는 물론 세계 최저치로 나타났다. 호주 암 치료 수준이 아주 높다는 반증이다.

 

‘Cancer Institute NSW’ 보고서, 유방암 부문 생존율 높아

 

점점 많은 사람들이 암에 걸리고 있지만 생존율 역시 빠른 속도로 향상되고 있다고 NSW 암 협회가 최신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인구 노령화에 따라 전체 암환자 및 사망자의 숫자가 증가하여 올해는 NSW에서 4만7526명이 암 진단을 받았고 1만5501명이 사망했지만 조기 발견 및 향상된 치료법 덕분에 암 사망률은 오히려 떨어지고 있는 추세라는 것.

금주 화요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사망률은 올해 10만 명당 148.7명에서 2021년에는 10만 명당 144.2명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보고서를 보도한 5월28일자 시드니 모닝 헤럴드 지는 생존율이 증가한 이유에 대해 협회 최고책임자 데이비드 커로우 교수의 말을 빌어 "예방 캠페인, 환자들의 암 검진 참여율, 암 케어 서비스에 대한 쉬운 접근 및 새로운 치료법 등이 전반적인 사망률 감소에 기여했다" 고 밝혔다.

커로 교수는 "중요한 메시지는 2019년 NSW에서 암 판정을 받더라도 세계 최고의 암 치료결과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걱정이 된다면 의사를 찾아가라" 고 조언했다.

지난 5.18 연방선거에서 암환자들에 대한 처우개선 문제는 주요 이슈로 등장하지 못했었는데, 보고서는 암의 종류와 환자의 거주지에 따라 발병률과 생존율에 있어 상당한 차이가 있음을 확인했는데 NSW 주가 발군의 생존율을 나타냈다고 헤럴드 지는 전했다.

2010년과 2014년 사이에 유방암 환자 10명 중 9명(90.6%) 이상이 NSW에서 처음 판정 후 5년 이상의 생존율을 보였다. 보통 5년을 생존율의 기준으로 잡는데, 이는 호주 국내 최고의 수치다. 흑색종 피부암(melanoma skin cancer)의 생존율 역시 93.9%로 NSW 주가 가장 높았으며 대장암의 경우 70% 이상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폐암이나 간암 환자는 5명 중 4명이 5년 이내에 사망했으며, 위암의 경우 3분의 2가 사망했다. 췌장암의 사망률이 가장 높아 12%의 환자만이 판정 후 5년 이상을 살았으나 이것도 과거에 비하면 많이 개선된 수치다.

커로 교수는 "2012년에 국내 의료 전문가들이 모인 싱크탱크에서는 췌장암에 대한 두 자릿수 생존율은 거의 희망이 없었던 기억이 난다"고 토로하면서 앞으로의 과제로 NSW 주내 각 지역간 암 진단 및 생존율에서 나타나는 격차를 바로잡아야 할 것을 꼽았다.

폐암 사망률은 흡연과 연관되어 있는데 남서부 시드니 및 NSW 서부지역에서 평균보다 훨씬 높은 수치로 나타났으며, 부유한 동네인 북부와 남동부 시드니에서는 낮은 수치로 나타났다. NSW 서부지역의 흡연율이 시드니 북부의 2.5배 이상으로 가장 높았으며, 최저 흡연율은 9.5퍼센트였다.

한편 시드니 북부와 남동부 지역에서 유방암 발병률이 가장 높았는데, 사회적 장점이 유방암의 발명요인으로 의심되는 현상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중부 해안, 중북부 해안, 헌터 뉴잉글랜드 지역에서 피부암 사망률이 가장 높았던 반면 시드니의 북부, 남부, 서부 지역의 사망률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대장암 발병률은 은퇴 인구가 많은 헌터뉴잉글랜드와 중부해안, 중북부 해안, 머럼비지(Murrumbidgee) 지역에서 높게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또한 유방암 검진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많이 증가했는데 주민 참여율은 NSW 서부지역의 최저 44.8%에서 헌터 뉴잉글랜드 지역의 최고 61.8% 사이로 나타났다 (2016-2017년 통계)

NSW의 대장암 검진 참여율은 38.2%로 호주에서 두 번째로 낮았지만 2012년의 31.8%에비하면 상승한 수치다. 보고서는 또한 주 전역에서 암 임상테스트에 등록한 환자의 숫자가 3924명으로 불과 4년 만에 두 배 이상 증가했음을 보여주었는데 이는 신규 암 판정 환자 100명당 9명에 이르는 수치다.

 

이기태 기자 francis@koreanherald.com.au

 

  • |
  1. 종합(암보고서).jpg (File Size:59.9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05 호주 겨울철 화재 경보... “가정 내 불조심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4 호주 먹거리 볼거리 놀거리가 풍성한 한주를 즐기시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3 호주 북한 억류 호주인 알렉 싱글리 추방돼... “전 괜찮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2 호주 휴대폰 플랜 가입 시 고객 자격심사 강화... 신용-소득 심사 거쳐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1 호주 시드니, 호주에서 가장 느리고 혼잡한 도시 1위에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0 호주 RBA,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부양책 필요” 강조 (2)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9 호주 주택 임대-구입 비용 유사한 광역시드니 교외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8 호주 헐리우드 스타 존 트라볼타 호주 온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6 호주 크라운 그룹, 세계 상위 호주 대학가 주변에 부동산 개발 중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5 뉴질랜드 죽은 채 쓰레기 봉투에 담겨 버려진 강아지들 NZ코리아포.. 19.07.10.
4494 뉴질랜드 5월 월간 주택건축허가 "45년 만에 최대, 배경엔 공동주택 증가" NZ코리아포.. 19.07.10.
4493 뉴질랜드 키위 소년, 호주 오지 월드 스테인레스 벤치에서 화상 입어... NZ코리아포.. 19.07.10.
4492 뉴질랜드 정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 할인... NZ코리아포.. 19.07.09.
4491 호주 새 회계연도의 새로운 법규와 제도 톱뉴스 19.07.09.
4490 호주 ‘중저소득층 $1,080 세금 환급 혜택’ 톱뉴스 19.07.09.
4489 뉴질랜드 남섬 아써스 패스 트래킹 코스, 실종된 한국인 남성 숨진 채 발견 NZ코리아포.. 19.07.08.
4488 뉴질랜드 로토루아의 한 시민, 자신의 집 담보 대출로 노숙자 쉼터와 음식 제공 NZ코리아포.. 19.07.05.
4487 호주 올해 ATO 세무조사 강화... 업무용 경비 허위신고 집중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6 호주 조디 맥케이 의원, NSW 주 노동당 새 지도자로 당선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5 호주 호주 중앙은행, 한 달 만에 기준금리 또 인하... 1%로 (1)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4 호주 What’s on in the School Holidays!! 야호~ 신난다, 방학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3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2017년 이래 처음으로 상승세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2 호주 The world's best backpacker bars in spectacular locations (2)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1 호주 한인단체들, NSW 주 정부 보조금-스폰서십 신청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0 호주 ‘카타르 항공’, 싱가포르 항공 제치고 최고 항공사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9 호주 ABC TV쇼 진행자 톰 글리슨, 2019년 호주 Gold Logie 영예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7 뉴질랜드 여권 인덱스 조사, 뉴질랜드 여권 공동 9위 NZ코리아포.. 19.07.04.
4476 뉴질랜드 반지의 제왕 TV 드라마 시리즈 촬영, 뉴질랜드로 유도 NZ코리아포.. 19.07.04.
4475 뉴질랜드 지난 반년 "기상 관측 사상 5번째로 따듯했다" NZ코리아포.. 19.07.03.
4474 뉴질랜드 영재 아들 위해 천 만달러 투자, 학교 세우는 부호 NZ코리아포.. 19.07.03.
4473 뉴질랜드 지난해 구속된 청소년, 만 천명 중 66%가 마오리 NZ코리아포.. 19.07.02.
4472 뉴질랜드 사기성 비자 신청 건수, 거의 두 배로... NZ코리아포.. 19.07.02.
4471 뉴질랜드 금융 위기 대비 현금 보유 1%늘리면, 은행 시중 금리도 올리겠다고... NZ코리아포.. 19.07.02.
4470 호주 연락 두절 호주청년 알렉 시글리 행방 ‘오리무중’…정부 우려 증폭 톱뉴스 19.07.02.
4469 호주 럭비스타 폴라우 소송 비용 ‘2차’ 모금 220만 달러 돌파 톱뉴스 19.07.02.
4468 호주 NSW 노동당 신임 당수에 조디 맥케이(스트라스필드) 선출 톱뉴스 19.07.02.
4467 호주 27대 호주연방총독 데이비드 헐리 취임 톱뉴스 19.07.02.
4466 호주 은행 고객 서비스 수준 수직상승…고객 보호 강화 톱뉴스 19.07.02.
4465 호주 새 회계연도부터 각종 비자 수수료 소폭 인상 톱뉴스 19.07.02.
4464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 "한밤중 나체로 달리던 남성, 경찰에 제지당해" NZ코리아포.. 19.06.28.
4463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 거주 한인 가족, 인종 차별과 살해 위협에 시달려... NZ코리아포.. 19.06.28.
4462 뉴질랜드 뉴질랜드 국가 이미지, 전 세계 11위 NZ코리아포.. 19.06.28.
4461 호주 새 기술 지방 비자 점수제 시행... 싱글이면 10점 추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60 호주 NSW 초등학생들 이제 학교에서 무료 아침 식사 먹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9 호주 인도네시아 지진에 호주 다윈도 휘청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8 호주 호주 5월 실업률 5.2%... 비정규직 수치만 늘고 고용 불안은 여전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7 호주 기준금리 사상 최저... 예금 이자율 물가상승률에도 못 미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6 호주 The world's best backpacker bars (in spectacular locations) -(1)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