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후 귀가길서... 구입한 냄비로 머리 후려쳐



요리할 때 사용하는 냄비형 프라이팬도 치한을 물리치는 아주 효율적인 무기(?)가 될 수 있다.


시드니 노스 맥마혼스 포인트(McMahon's Point)에 거주하는 한 여성이 집 앞까지 뒤쫓아 남성을 냄비로 수차례 머리를 가격, 쫓아낸 사건이 화제다.


46세의 이 여성은 금주 목요일(10일) 오전 식품류와 함께 냄비용 프라이팬을 구입한 뒤 집으로 걸어가는 길에 누군가 뒤를 쫓아오고 있음을 알아챘다. 그녀는 모른 척 계속해서 걸어 덤바턴 스트리트(Dumbarton Street) 상에 있는 아파트 입구에 도착했다. 바로 그때 뒤따라오던 남성이 뒤에서 그녀를 붙잡았다. 이미 누군가 따라오고 있음을 알고 있던 이 여성은 침착하게 쇼핑에서 구입한 프라이팬으로 남성의 머리를 수차례 가격했다.


신고를 접수한 이 지역 경찰 크레이그 소프(Craig Thorpe) 형사는 “머리를 여러 차례 가격 당한 남성은 상처를 입고는 곧바로 도주했다”면서 이 여성에 대해 “아주 용감했으며, 당시 상황에서는 그런 방법으로 대처하라고 조언하고 싶다”고 말했다.


당시 사건을 목격한 다른 사람이 도주하는 남성을 뒤쫓았지만 잡지는 못했다. 이 여성은 손에 약간의 상처만 입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다시 찾아와 여성에게 해를 줄 수 있다며 주의할 것을 조언했다.


소프 형사는 이 지역의 다른 여성들로부터 이날 사건과 마찬가지로 여성들의 뒤를 따라다니는 비슷한 사례를 몇 건 신고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혼자서 다닐 때는 항상 주변을 살피는 것이 좋다”면서 만약 누군가 뒤쫓아 오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면 그냥 전화기를 들고 “나 지금 다 왔어”라는 식의 말을 해 아주 가까운 곳에 친구나 다른 사람이 기다리고 있음을 알게 하는 것도 범죄를 피하는 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소프 형사는 “이날 사건을 신고 받은 뒤 추가로 비슷한 사건을 더 접수했다”면서 “CCTV 등을 통해 여성들 뒤를 따라다니는 남성을 잡으려 노력하고 있는데, 피해자들이 자세한 정보를 제공할 경우 이 남성의 용모를 보다 분명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이날 프라이팬으로 두들겨 맞고 도주한 남성은 175cm 정도의 키에 단단한 체격이며 검은색의 긴 곱슬머리를 하고 있다. 당시 그는 밝은 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 차림이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4 호주 머레이강, 지난 10년간 최다 익사사고 발생 호주한국신문 14.05.22.
153 호주 배우자 이민 프로그램, 인신매매 수단으로 악용 호주한국신문 14.05.22.
152 호주 NSW 정부, 연방 예산감축으로 병실 축소 불가피 호주한국신문 14.05.22.
151 호주 호주 크리켓의 전설 돈 브래드먼의 배트, 6만 달러에 호주한국신문 14.05.22.
150 호주 애보트 정부의 초긴축 예산안, ‘지지율 급락’으로 호주한국신문 14.05.22.
149 호주 대학생 수천 명 ‘예산안 반대’ 가두행진 벌여 호주한국신문 14.05.22.
148 호주 구세군 ‘2014 레드쉴드 어필’ 모금운동 전개 호주한국신문 14.05.22.
147 호주 재외동포재단, 두 번째 사진 공모전 개최 호주한국신문 14.05.22.
146 호주 ‘북한인권주간’ 개막... 다양한 행사 펼쳐져 호주한국신문 14.05.22.
145 호주 한국 근•현대 사진전, ‘Korea: Then and Now’ 개막 호주한국신문 14.05.22.
144 호주 시드니 고급 부동산 시장, 거래량 증가로 가격 상승 호주한국신문 14.05.22.
143 호주 렌 브라운 “2021년까지 오클랜드 관광 소득 72억 달러로 끌어올리겠다” file 굿데이뉴질랜.. 14.05.22.
142 호주 에어뉴질랜드 항공기 납치범, 뉴질랜드 영주권 취득 사실 알려져 file 굿데이뉴질랜.. 14.05.22.
141 호주 Korean Food Show in Wellington file 굿데이뉴질랜.. 14.05.17.
140 호주 4월 주택 판매가는 상승, 거래량은 대폭 감소 file 굿데이뉴질랜.. 14.05.17.
139 호주 동해안 지역, 대량의 수중메탄가스 저장발견 file 굿데이뉴질랜.. 14.05.17.
138 호주 Budget 2014... 애보트 정부, “국민 기만한 것” 호주한국신문 14.05.15.
137 호주 Budget 2014... 새로운 예산안이 미치는 부문별 영향은 호주한국신문 14.05.15.
136 호주 Budget 2014... 애보트, “세금 인상은 없을 것” 선거공약 파기 호주한국신문 14.05.15.
135 호주 결혼생활의 스트레스가 조기 사망 부를 수도... 호주한국신문 14.05.15.
134 호주 연방 경찰, NAB 직원에 자료 유출시킨 ABS 직원 체포 호주한국신문 14.05.15.
133 호주 제임스 패커-데이빗 긴젤, 각 500달러 벌금 호주한국신문 14.05.15.
132 호주 경찰, 시드니 서부 일대 폭력조직 체포작전 전개 호주한국신문 14.05.15.
131 호주 호주 월드컵 대표팀, 예비 엔트리(30명) 발표 호주한국신문 14.05.15.
130 호주 어번 시티 도서관, “도서관 예산 감축 막아 달라” 호소 호주한국신문 14.05.15.
129 호주 재미한국학교 북가주협의회, ‘한국 역사 표준 교육과정’ 개발 호주한국신문 14.05.15.
128 호주 마이클 커비,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교훈’ 강의 호주한국신문 14.05.15.
127 호주 전환기, 호주의 장애인 복지제도는... 호주한국신문 14.05.15.
126 호주 호주 구세군, 새 예산안에 심각한 우려 표시 호주한국신문 14.05.15.
125 호주 재외공관 '출입국에 관한 사실증명서' 발급 서비스 시행 호주한국신문 14.05.15.
124 호주 호주인 선교사들이 남긴 한국의 근·현대 모습은... 호주한국신문 14.05.15.
123 호주 강해연의 이유 있는 카타르시스 밀어들(20)- 44번 버스 호주한국신문 14.05.15.
122 호주 차고(Garage) 유무, 부동산 가격에 상당한 영향 호주한국신문 14.05.15.
121 뉴질랜드 2014 세계한민족축전 굿데이뉴질랜.. 14.05.09.
120 뉴질랜드 작년 19,237명 혼인신고, 동성결혼도 146건이나 file 굿데이뉴질랜.. 14.05.09.
119 뉴질랜드 선거 앞둔 국민당, 외국인 이민문호개방 역설 file 굿데이뉴질랜.. 14.05.09.
118 호주 Australian Teen Sex Survey... ‘섹스팅’, 청소년 교제의 한 형태로... 호주한국신문 14.05.08.
117 호주 사커루 핵심 수비수 루카스 닐, 월드컵 선발서 제외 호주한국신문 14.05.08.
116 호주 NSW 주 교통부 장관, ‘자전거 라이센스’ 도입 검토 호주한국신문 14.05.08.
115 호주 호주 입국 난민 희망자들, 평균 대기기간 9개월 호주한국신문 14.05.08.
114 호주 경기회복 신호탄, 4개월 연속 구인광고 늘어 호주한국신문 14.05.08.
113 호주 호주 두 젊은 재벌의 대낮 난투극은 미란다 커 때문? 호주한국신문 14.05.08.
112 호주 NSW 빅터 도미넬로 장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애도 호주한국신문 14.05.08.
111 호주 김봉현 대사, 서부 호주 광산개발 시찰 호주한국신문 14.05.08.
110 호주 평통, 북한의 현 정세와 한반도 주변 상황 분석 호주한국신문 14.05.08.
109 호주 시드니한인회, ‘인종차별법 개정 반대’ 포럼 개최 호주한국신문 14.05.08.
108 호주 시드니 어퍼노스쇼어 지역, ‘100만 달러 클럽’ 진입 호주한국신문 14.05.08.
107 호주 시드니 부동산 경매 낙찰률, 4주 연속 80% 이하 기록 호주한국신문 14.05.08.
106 호주 호주인들, “양부모 가족은 아이 성장에 필요” 호주한국신문 14.05.01.
105 호주 호주 해군, 케냐 해안에서 1톤가량의 헤로인 압수 호주한국신문 14.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