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호주 와인 1).jpg

호주 와인에 대한 중국의 높은 관세 부과는 와인산업에 큰 타격을 주었다, 업체들은 대체시장을 찾고 있지만 팬데믹 상황에서 마케팅 활동, 글로벌 운송 문제 등으로 어려움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사진은 NSW 주 와인산지 중 하나인 멋지(Mudgee)의 한 와이너리. 사진 : The Cellar by Gilbert

 

영국-한국-동남아 등으로 대체 시장 모색하나, 중국 수출 손실 상쇄에는 못 미쳐

 

중국이 호주를 대상으로 시작한 ‘무역전쟁’이 1년가량 지난 지금, 이 극단적 대치는 호주의 승리로 진행되고 있다. 중국은 호주산 철광석 및 석탄 수입을 제재했다가 엄청난 역풍을 맞고 있다. 철광석이나 석탄의 새로운 공급처를 확보할 것이라 여겼던 중국 공산당 당국의 예상은 보기 좋게 빚나갔고,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초기의 침체를 벗어나는 과정에서 전 세계적 철광석 수요 급증은 호주산 원자재 가격을 폭등시켰다. 이 한 가지 품목만으로도 호주는 중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손실을 보전하고도 남았다. 여기에다 대부분 에너지를 화력발전에 의존하는 중국은 석탄을 사용할 수밖에 없었고, 브라질이나 아프리카 지역에서의 공급으로 호주에서의 수입물량을 대체하려 했으나 품질, 운송 등의 문제로 다시 호주에 손을 내밀 수밖에 없었다. 호주산 석탄의 대중 수출 가격도 크게 상승했다. 결국 중국은 그들의 무례한 표현대로 호주를 ‘구두 뒤꿈치에 붙어 있는 껌’으로 보았다가 제 발등을 세차게 내리찍은 셈이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이 무역전쟁에서 호주는 손실을 입지 않았으나 각 산업별로 보면 피해가 없는 것은 아니다. 호주의 주요 수출산업 중 하나인 와인도 그 대표적 사례이다.

중국이 호주산 와인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면서 실질적으로 수입을 금지한 후 1년이 지난 지금, 호주 와인산업은 거의 10억 달러에 달하는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올해에도 이 같은 상황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업계는 더 큰 고통을 예상하며 이에 대비하고 있다.

남부호주(South Australia)의 와인산지 중 하나인 애들레이드 힐(Adelaide Hills) 지역에 있는 와인제조 회사 ‘The Lane Wine Company’는 매년 중국에만 2만 병 이상의 와인을 수출해 왔다. 하지만 2020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거의 내보내지 못했다.

이 와이너리의 자레드 스티링어(Jared Stringer) 최고경영자는 반덤핑 관세로 호주 와인의 중국 수출이 크게 감소했다고 말했다. “중국으로 수출되던 와인은 다른 어딘가로 가야 한다”는 그는 “우려되는 점은, 이 와인들이 결국은 국내시장으로 보내지고, 공급이 넘침에 따라 가격이 낮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주 와인산업의 절정기, 중국으로 수출되는 호주산 와인 규모는 연간 12억6천만 달러에 달했다. 이는 호주의 전 세계 와인 수출에서 중국시장 하나가 41%를 차지하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 12개월 사이, 중국으로의 와인 수출은 거의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는 중국이 호주 와인에 부과한 116.2%에서 218.4% 사이의 ‘비상식적으로’ 높은 관세부과 때문이었다. 결국 지난해 중국으로의 와인수출은 8,200만 달러에 그쳤다. 중국으로 가는 호주의 프리미엄 와인은 96%가 레드와인이기에 관세의 타격이 컸다.

 

와인업계, 시장 다각화 시도

 

이런 상황을 타계하기 위한 주요 전략은 시장 다각화였다. 연방정부는 이를 위해 5천만 달러의 지원 패키지를 제공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에서의 물류 문제, 글로벌 운송 위기로 인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것도 쉽지 않았다.

스트링어 CEO는 팬데믹 상황에서 소비자 직거래를 통한 매출이 증가해 적자폭을 줄이는 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The Lane Wine Company’ 사의 소비자 직거래는 60% 이상 증가했다. 스트링어 CEO는 “이는 엄청난 판매 물량 증가”라고 말했다.

 

종합(호주 와인 2).jpg

남부호주, 애들레이드 힐(Adelaide Hill, South Australia)에 있는 와인제조 업체 ‘The Lane Wine Company’. 이 회사의 자레드 스티링어(Jared Stringer) 최고경영자는 중국 대신 영국 등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나가고 있지만 중국 수출 손실을 상쇄하가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 : The Lane Wine Company

   

중국으로의 수출이 막히면서 새로운 시장이 부상하기도 했다. 영국은 호주 와인의 수입량과 소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떠올랐다. ‘The Lane Wine Company’ 또한 영국으로의 수출 길을 모색했다.

스트링어 CEO는 “영국으로의 수출을 통해 많은 이익을 거두었지만 이 나라는 매우 다른 시장”이라고 말했다. 영국인들이 더 고가의 질 좋은 와인을 소비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러 시장이 만들어지고 있지만 팬데믹 상황에서 해외로 나가는 것이 쉽지 않고, 직접적 대면 마케팅 활동이 어려울 뿐 아니라 시음회를 할 수도 없다”는 하소연이다.

호주 와인산업 단체인 ‘Wine Australia’ 수치는 다른 국가로의 수출 길을 모색했지만 중국 판매 감소를 상쇄하지는 못했음을 보여준다. 신규 또는 기존 시장 확대를 통해 수출액은 10% 증가한 19억9천만 달러였으며 물량으로는 6%가 감소한 6억1천만 리터에 그쳤다.

이 단체의 업체 담당 책임자인 레이첼 트릭스(Rachel Triggs)씨는 동남아 지역 국가들에서 몇몇 유망한 조짐이 보인다고 말했다. 그녀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사이, 홍콩의 호주 와인 수입은 120% 증가한 2억600만 달러, 싱가포르는 89% 증가해 1억6,400만 달러가 됐다.

트릭스 국장은 또한 “특히 한국은 지난 1년 동안 84%가 증가, 4,600만 달러의 강한 시장으로 부상했고 태국 및 대만 또한 약 50%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중국으로의 수출 길이 막힘으로써 호주 와인산업 전체가 얼마나 큰 타격을 입었는지는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털어놓았다.

 

포도 생산자에게도 역풍

 

호주 와인에 대한 중국의 높은 관세 부과는 와이너리뿐 아니라 바인야드(vineyard) 운영자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게다가 2022년산 와인 제조에 영향을 주는 요소들이 포도생산자들에게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남부호주 와인산업협회(South Australian Wine Industry Association)의 브라이언 스메들리(Brian Smedle) CEO는 운송 문제, 전염병, 게다가 이상기후에 따른 최악의 날씨 상황을 토로했다.

그는 “중국 시장은 사실상 기대하기 어려워졌고 제조업체들은 다른 판매처를 찾고 있다”면서 “중국이 레드와인 시장이었던 점에서 적포도 가격도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종합(호주 와인 3).jpg

중국의 제재로 호주 와인업계에서는 특히 레드와인이 큰 피해를 입었으며, 적포도 생산자들도 대체 품종을 찾고 있다. 사진 : Pixabay / ARCCmedia

 

이어 스메들리 CEO는 “업계가 대체 시장을 찾고 있지만 그렇게 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이고, 또 중국시장의 가치나 규모를 대체할 수 있다는 보장도 없다”고 말했다.

중국의 관세 부과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는 덤핑의혹을 조사할 패널을 구성하겠지만 그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긴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이미 중국에서의

수입도 하향세였다”

 

중국이 호주 와인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기 전, 호주 와인은 중국의 수입와인 시장에서 25%의 비중으로 가장 많은 규모를 차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Wine Australia’ 자료에 따르면 중국 내에서의 해외 와인 수입은 감소하는 추세였다. 중국의 호주 와인 수입은 지난해 9월까지 이전 12개월 동안 8,800만 리터가 줄었다. 중국의 수입업체들은 다른 국가 와인을 수입했지만 그 규모는 5,500만 리터에 그쳤다. 이는 중국 내에서의 와인 소비가 감소했음을 의미한다.

트릭스 국장은 이에 대해 “중국인들이 자국산 와인을 더 많이 마시기 때문일 수 있다고 본다”며 “실제로 중국에는 상당 규모의 바인야드가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 와인 시장에서 호주와 가격 격차를 활용해 와인을 수출하는 주요 국가는 칠레와 스페인으로, 이들 국가의 와인은 호주산에 비해 평균 가격이 크게 저렴하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호주 와인 1).jpg (File Size:90.7KB/Download:3)
  2. 종합(호주 와인 2).jpg (File Size:87.5KB/Download:2)
  3. 종합(호주 와인 3).jpg (File Size:132.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93 호주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 무료 수상 스포츠 강사 교육과정 재개설 file 호주한국신문 22.04.14.
5792 호주 정부 개입의 ‘임대료 통제’, 호주의 ‘주택 위기’ 완화에 도움 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4.14.
5791 호주 관개시설 되어 있는 타스마니아의 ‘Vaucluse Estate’, 매매 리스트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4.14.
5790 호주 총선 겨냥한 연립 여당의 지원책 제시 불구, 노동당 지지율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9 호주 “팬데믹 상황이 힘들다고? 1846년 전, ‘인류 생존 최악의 해’가 있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8 호주 요양시설 거주 노인 5명 중 1명, 화학적 억제제인 항정신성 약물 투여 받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7 호주 수십 명의 여성들이 누드 상태로 Perth CBD 거리에 선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6 호주 “거주 지역이 치매 위험에 영향 미친다”... 모나시대학교 연구팀 연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5 호주 타스마니아 주 피터 거트웨인 주 총리, 정계은퇴 ‘깜짝’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4 호주 NSW 주 정부, ‘시니어카드’ 30주년 기해 디지털 옵션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3 호주 호주 고고학자들, 5만 년 전 서부호주 사막의 고대 화덕-와틀과의 연관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2 호주 정부 연료소비세 인하... ACCC 통해 휘발류 소매업체 ‘감시’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1 호주 “정부의 첫 주택구입자 지원 정책, 저소득 가구에 도움 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0 호주 리드컴에 들어서는 ‘리드컴 센트럴’, 한인상권 중심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79 호주 2022-23 Federal Budget; 각 부문별 Winner & Loser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8 호주 2022-23 Federal Budget; 모리슨 정부의 4기 집권 노린 ‘선거 전 예산’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7 호주 낮시간 활용하는 일광 절약, 신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6 호주 임산부의 ‘태아 상실 초래’한 범죄, 보다 강력하게 처벌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5 호주 멜번 연구팀, 두 가지 새 유형의 COVID-19 백신 임상시험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4 호주 호주로 입국하는 해외여행자들의 ‘출국 전 COVID 검사’, 폐기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3 호주 연방정부 백신자문그룹, 건강상 취약 그룹에 4차 COVID-19 백신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2 호주 노동당 알바니스 대표, “지방 지역 주택구입자 지원 방안 마련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1 호주 ‘Infrastructure Australia’, “지방지역 급격한 인구 증가로 주택 부족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0 호주 시드니-멜번, 전 세계 도시 중 주택구입 가장 어려운 상위 5개 도시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69 호주 주요 도시 경매 낙찰률, 전년도 비해 다소 낮아져... ‘부동산 추’ 전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68 호주 전기차 이용에 대한 높은 소비자 관심... 각 주-테러토리 정부 지원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7 호주 “당신의 기후변화 정책이 내 이웃을 죽였다”... 리스모어 거주민들, 총리 질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6 호주 “소셜 카지노 게임, 실제 도박만큼 중독성 있다”... 전문가들 ‘경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5 호주 뉴질랜드 정부, 4월 12일부터 COVID 검역 없이 호주 여행자 입국 허용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4 호주 37년 이어온 호주 최장수 드라마 ‘Neighbours’, 올해 종영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3 호주 SA 주 노동당 피터 말리나스카스 대표, 제47대 남부호주 주 총리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2 호주 2019-20 여름 시즌 산불로 봉쇄됐던 블루마운틴 일부 트랙, 개방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1 호주 중고차량 ‘주행거리 조작’ 후 판매 적발 건수, 지난해 비해 4배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0 호주 ‘Beef Australia’ 이벤트, 호주 최대 관광산업상 시상서 최고의 영예 얻어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59 호주 팬데믹 사태 이후 해외 부동산 구매자들, 시드니 소재 주택에 ‘주목’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5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906년에 지어진 파이브덕 소재 주택, 353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57 호주 연방정부, 새 회계연도 예산 계획 우선 과제는 높아진 ‘생활비 압박 완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6 호주 팬데믹 이후의 새로운 직장문화, 업무 방식의 ‘초개인화’ 확산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5 호주 ‘COVID-19 팬데믹’ 선포 2년... 잘못 알았던 것-주의해야 할 세 가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4 호주 NSW 주 보건부,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2’ 감염 급증 경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3 호주 NSW 주에서 첫 ‘일본뇌염’ 사망자 발생... 보건당국, ‘주의-예방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2 호주 위글스 ‘라이크 어 버전’ 커버 시리즈 넘어선 아웃백 작곡가의 ‘아이 러브 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1 호주 ‘Snow Medical Research Foundation’, 자금지원 대상서 멜번대 제외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0 호주 피부암 일종인 '흑색종'에 의한 남성 사망 위험, 여성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49 호주 NSW 주 정부, 취약 지역사회 대상으로 추가 ‘COVID-19 자금 지원’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48 호주 시드니의 ‘모기지 보증금’으로 ‘내집 마련’이 가능한 호주 내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47 호주 역사적 재난과의 비교를 통해 보는 COVID 팬데믹, 어떤 도움이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5746 호주 QLD 제2의 도시 골드코스트, 여전히 ‘Regional’로 간주되어야 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5745 호주 점토판 기록물에서 디지털 시대로... 인류 공공도서관의 놀라운 역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5744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하버 브릿지 완공 90년 기념 이벤트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