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노동허가증, 노동증명서, 취업승인서, 취업허가증...뭐가 맞지?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이민법을 이해할 때 혼란을 던져주는 것 중 하나가 다양한 이민 용어이다. 영어로 된 이민법 용어를 한국어로 번역할 때 여러가지로 해석되어 질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저는 얼마 전 취업이민을 위한 노동허가를 받았습니다." 라는 인터넷 이민상담 첫 머리에 등장하는 '노동허가' 란 취업할 수 있다는 뜻으로 이해될 수 있지만, 사실 상담자가 받은 허가증으로는 취업을 할 수 없다.

 

취업 이민의 첫 관문으로 연방 노동청에서 발행하는 '레이버 서티피케이션(Labor Certification·LC)' 은 한국어로 해석하면 노동 허가증, 노동 증명서, 취업 승인서, 취업 허가증 등으로 다양하게 불리어진다. 중요한 것은 LC는 이민국에 취업 이민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연방 노동청”에서 주는 허가증이지, LC 발급 자체로 바로 취업을 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일을 할 수 있다는 허가서인 '워크 퍼밋' 은 '임플로이먼트 오소라이제이션 다큐먼트(Employment Authorization Document·EAD)' 이다. EAD는 연방노동청에서 발행하지 않고 이민국에서 발행한다.

 

'워크 퍼밋' 에 대한 혼동은 다양한 용어 번역에서

 

LC와 마찬가지로 EAD도 한국어로 노동 허가서, 취업 허가증으로 표기될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취업 이민 신청 마지막 단계 즉, 영주권의 최종 단계인 I-485단계에서 발급되는 것으로, 취업을 할 수 있다는 허가서이므로 LC와는 큰 차이가 있다. 왜냐면 LC 소지자는 증명서 자체로 취업을 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취업 이민 신청 단계에서 탈락되면 불체자로 전환되거나 혹은 체류신분을 유지시키면서 다시 이민 신청을 해야하기 때문이다. 또 LC를 받은 후에 EAD까지 승인 받으려면 상황에 따라 몇년을 기다려야 할 지 모른다.

 

취업 비자? 취업 이민?

 

또 이민법을 이해할 때 먼저 선행되어야 할 것 중 하나는 '이민 비자' 와 '비이민 비자' 에 대한 개념이다. 이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먼저 자리잡지 않고는 끊임없는 혼돈이 계속될 수 있다.

 

영주권 획득을 위한 이민 비자는 배우자나 친척등 가족초청을 통해, 혹은 취업을 통해 이루어 진다. 최근에는 투자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이중에서 가장 복잡한 것은 취업 비자와 관련된 것이다.

 

본래 취업 비자는 이민과는 관계없이 미국에서 일정 기간 일할 수 있는 비자이다. 그러나 취업 비자로 일하면서 그 경력을 가지고 차후 취업 이민을 신청할 수 있다. 미국내 영주권 신청자들중 상당수가 여기에 속한다.

 

취업 비자는 몇 가지 종류가 있지만 전문직 비자(H-1B)일 경우 4년제 대학을 졸업해야 하고 전공과 직접적인 관련 있는 직종에서 일하고자 할 때 받을 수 있다. 취업 비자를 가지고 미국내에서 경험삼아 일하다 본국으로 돌아갈 수 있지만, 미국에서 계속 살려면 취업 이민 신청을 해야 한다.

 

그러나 취업이민 신청 후 영주권 최종단계인 I-485를 접수하기 전까지 취업 비자 기간이 완료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취업 비자를 획득한 이후 서둘러 취업 이민 신청을 바로 병행해야 한다. 비 전문직 업종이나 종교 기관을 통해서도 취업 이민 신청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미국에 거주하면서 신청하려면 다른 합법적인 체류 신분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

 

노동허가에 대한 용어나 비 이민 비자인 취업비자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지 않는 다면, 이민 관련 아티클을 읽을때 혹은 법률가 조언을 구할 때 상당한 혼란이 초래될 수 있음은 물론이다.

  • |
  1. green card2.jpg (File Size:9.5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4)

    직업 윤리는 학점 못지 않게 중요한 능력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대학생들이 학교에서 전공 과목 외에 과외로 습득해두어야 할 기술들 중에 오늘은 직업을 구할 때 필요하게 될 기술에 대하여 언급하려고 한다. 대학에 가게 되면 거의 모...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4)
  • "시가 뭐고?" file

    [이민생활이야기] 순리대로 살아가는 칠곡 할매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내가 그동안 돈 주고 사 모은 책 중에 쪽수도 작고 크기도 제일 작은 책이 ‘시가 뭐고?’ 라는 책이다. 그리고 한 달 가까이 작은 책자와 씨름한 것도 처음이다. 읽고 또 읽고를 반...

    "시가 뭐고?"
  • 제 각각 이민법 용어, 알고나 사용하자 file

    [이민법] 노동허가증, 노동증명서, 취업승인서, 취업허가증...뭐가 맞지?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이민법을 이해할 때 혼란을 던져주는 것 중 하나가 다양한 이민 용어이다. 영어로 된 이민법 용어를 한국어로 번역할 때 여러가지로 해석되어 질 수 있기 ...

    제 각각 이민법 용어, 알고나 사용하자
  • 마침내 합격..대망의 트럭커 file

    빗속의 연습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오후 6시인줄 알았던 연습시간이 오전 6시였다. 씻지도 않고 달려가 연습을 했다. 직선 후진, 평행 주차, 오프셋 후진을 간간이 복습하며 연습을 거의 못 했던 Alley Dock 위주로 했다. 이제 조금 감이 잡히지만 완벽하지...

    마침내 합격..대망의 트럭커
  • 외계의 결혼 file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1-42)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사람: 그렇다면 결혼이란 개념, 혹은 결혼 제도는 당신네 행성에는 없는가?   바샤: 당신들과 같은 의식화된 결혼은 없다. 우리는 행위 자체가 중요하다고 보고, 그런 행위를 보증할 어떤 것이 필요하다...

    외계의 결혼
  • 북미회담 성사는 김정은의 승리, 트럼프의 양보

    [시류청론] 북미관계 정상화 시간문제…한반도에 평화가 오고 있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일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면담 후 6ㆍ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하면서 ‘종전선언’도 미리 ...

    북미회담 성사는 김정은의 승리, 트럼프의 양보
  • 이란에서 즐긴 ‘강남스타일’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66-67 테헤란 나이트(Teheran night)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이제 길 떠나온 지도 6개월이 지났다. 이때쯤이면 고향과 가족, 친구들을 향한 지독한 향수(鄕愁)가 묵은지처럼 곰삭아간다. 카스피 해의 파도는 이렇게 ...

    이란에서 즐긴 ‘강남스타일’
  • 중국 뷔페와 Nathan의 과거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긴 하루였다. 아침에 치른 프리트립 연습은 98점이 나왔다. 10시간 휴식 제한이 풀리는 아침 8시를 기해 출발했다. 길이 눈에 익다 싶었는데 지난 번에 갔던 길이다. 꼬불꼬불 마을길을 지나가며 좁고 긴 다리까지 건너는 켄터키와 미주...

    중국 뷔페와 Nathan의 과거
  • ‘비핵화하면 북한의 번영을 약속한다고?’ file

    미국의 오만과 위선     Newsroh=소곤이 칼럼니스트     장면 1   5월 1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무장관은 한미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바른 길을 선택한다면, 북한은 평화와 번영으로 가득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하면 북한의 번영을 약속한다고?’
  • 이란인의 자존 ‘거벨 나더레’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64-65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멋지지 않아, 친구야! 파도소리 웅성거리는 카스피 해 연안을 따라 야자수 나무, 오렌지 나무 가로수 거리를 달리며 낯선 사람들의 환호성 소리에 도취(陶醉)해보는 것이! 낯설고, 신비...

    이란인의 자존 ‘거벨 나더레’
  • 노련한 트럭커들은 시간관리를 잘한다 file

    모의고사 합격과 페이스북 자동번역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아침에 일어나 Pre-trip inspection 실전 테스트를 했다. 교재를 보지 않고, Nathan이 실제 시험관처럼 채점을 하며 전체 인스펙션을 진행했다. 3개를 놓치고 지나갔다. Nathan 말로는 엑설런트한 ...

    노련한 트럭커들은 시간관리를 잘한다
  • ‘조국은 우리 모두의 것이다’ 아버지 장준하 file

    ‘통일은 피눈물나는 청산과정부터’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아버지께서는 <7.4 남북공동성명> 이후 박정희가 발표한 <6.23 평화통일에 대한 외교전략>에 대하여 <민족외교의 나아 갈 길>을 ‘씨알의 소리’ 1973년 11월호에 발표하시면서 민족활로를 개척...

    ‘조국은 우리 모두의 것이다’ 아버지 장준하
  • [특별기고] 풀뿌리 운동, 한인 정치력 신장의 지름길

    [특별기고] 풀뿌리 운동, 한인 정치력 신장의 지름길 오원성_달라스 한인회 부회장     오바마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 나를 놀라게 했던 기억이 또렷하다. 학교 등교길에 남녀 초등학생 5, 6명이 그룹지어 가끔 빵을 사러 들리곤 했는데, 그 중에 흑인 여학생이 끼어 있...

    [특별기고] 풀뿌리 운동, 한인 정치력 신장의 지름길
  • 타인을 향한 기도 file

    [호산나 칼럼] 서 로벨또 신부의 기도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주여, 나날이 내 자신을 잊으면서 살도록 하여 주소서, 당신을 향해 무릎을 꿇고 기도할 때에도 나의 기도는 "타인"이 되도록 도와주소서. 주여, 내가 모든 일에서 진지하고 진실 되...

    타인을 향한 기도
  • 기계가 사람을 바보로 만드나요?

    네비게이터, 컴퓨터, 스마트폰 등과 기억력 나누며 산다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수일 전에 로스엔젤레스 근교에 있는 공군기지 내에서 강의를 하고 나오다가 웃지 않을 수 없는 사태를 보았습니다. 한 방문자로 보이는 여성...

    기계가 사람을 바보로 만드나요?
  • 숨기고 싶은 이야기 한토막 file

    40년 전 아들 때문에 겪은 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인생을 살아 오면서 개인이나 가정에서 생긴 일 중 무덤에 갈때까지 숨기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것이다. 나이 70을 회고하며 쓴 것을 회고록이라 한다면, 회고록은 당연히 숨기고 싶은 이야기도 써야 진...

    숨기고 싶은 이야기 한토막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3)

    [교육칼럼] 대학 졸업전까지 글쓰기 능력 배양해야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지난 주 칼럼을 통하여서 대학에서 정규 과목들 외에 신경 써서 습득해야 졸업 후 성공을 위해 유리한 기술들 중에 대화 기술에 대하여 말씀 드린 바 있다. 이번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3)
  • 항균력 있는 나무 도마를 아시나요?

    [생활칼럼] 한국에서는 캄포나무와 편백나무 도마가 인기   ▲ 캄포나무 도마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도마는 매일 음식물이나 식 재료와 직접 접촉하는 기구인지라 위생 문제가 아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그릇이나 냄비는 유리나 스텐...

    항균력 있는 나무 도마를 아시나요?
  • 해리스 주미대사 내정자를 비토한다 file

    지난해 4월위기설 퍼뜨린 장본인 트럼프, 한반도 신총독 시대 구축하나     Newsroh=김태환 칼럼니스트     리비아식 비핵화를 주도해서 실행한 존 볼턴(John Bolton) 은 지금 백악관에서 안보 보좌관이 되어 리비아식을 밀어 붙이려고 앉아 있으며, 나아가 방송에 출연...

    해리스 주미대사 내정자를 비토한다
  • 뉴욕 나무농장의 하루 file

      Newsroh=훈이네 칼럼니스트         제가 사는 업스테이트 뉴욕의 오렌지 카운티는 아름다운 풍치로 일명 ‘뉴욕알프스’로 불리는데요. 기온도 두시간 떨어진 맨해튼과 플러싱에 비해 한결 낮아서 시원합니다. 그런데 지난 28일 이곳이 화씨 90도(섭씨 32도)까지 올랐으...

    뉴욕 나무농장의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