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윤리는 학점 못지 않게 중요한 능력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대학생들이 학교에서 전공 과목 외에 과외로 습득해두어야 할 기술들 중에 오늘은 직업을 구할 때 필요하게 될 기술에 대하여 언급하려고 한다. 대학에 가게 되면 거의 모든 학생들은 좋은 성적을 받고, 교실 안팎에서 받게 되는 온갖 스트레스를 해결하는 일에 신경을 집중하게 된다. 전공을 정하고 공부하는 일에 신경을 쓰느라 사실상 졸업 후 취업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 생각하지 못하고 대학 생활을 보내게 된다.

 

angela.jpg
▲ 엔젤라 김
 
그러나 학점 외에도 졸업 후 유용하게 쓰게 될 여러 가지 습관과 기술을 습득해놓아야 한다. 좋은 습관을 기르는 일이 졸업 후 좋은 직업을 갖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하면 금방 이해가 되지는 않을지도 모르겠다. 놀랄지 모르겠지만 고용주들이 졸업생들의 졸업 학점을 볼 때 평점, 즉 GPA는 그 학생의 기본 지능의 척도만이 될 뿐이고 더 자세히 보는 면은 학생의 대화 기술, 정직성, 팀워크, 대인 관계 기술, 직장 윤리 등이다. 그렇다고 학점을 무시한다는 말은 절대 아님을 강조해야 하겠다. 학점은 기본이고 그 외에 길러야 할 덕목 및 습관을 말씀 드리는 것이다.

대학의 강의 과정은 지식과 기술의 향상 및 개발에 중점을 둔다. 어떤 과목도 문제 해결 능력, 시간 활용 능력, 분석적 사고, 대화술, 작문 능력 등을 직접적으로 가르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모든 수업 시간이 그런 기술을 향상시킬 기회라고 생각하고 활용할 줄 알아야 한다.

직업 윤리야말로 학교를 다니는 동안 학점 다음으로 중요시 여기며 습득해야 할 중요한 요소이다. 불행하게도 너무 많은 학생들이 계속 옆에서 잔소리를 해야 무슨 일을 하나 겨우 마칠 수 있을까 말까 하다. 누가 옆에서 계속 지시하거나 제제하지 않아도 스스로 동기를 부여하며 일을 추진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무슨 일이 중요한 지 순서를 정할 줄 알아야 하며 정해진 목표를 추진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직업 윤리란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서 순간 순간 가지게 되는 자기 만족을 미룰 줄 아는 능력이기도 하다.

미래의 고용주가 원하는 사람은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강한 의지와 에너지를 가진 사람들이며 실질적으로 그런 사람들이 매우 부족하다. 그러한 자기 동기 부여의 능력을 열심이라고 부르든 아니면 열정, 에너지 혹은 자신감이라 부르든 일의 추진력이 있는 사람이 좋은 결과를 낼 것이며 그것이 개인의 능력이자 책임이다.

학생이 좋은 직업 윤리를 갖기 위해 연습해야 할 다른 일은 시간과 돈을 잘 쓰는 일이다. 학교를 9시부터 5시까지 다니는 직장으로 생각하면 시간을 잘 쓰는데 도움이 된다. 그러면 일 주일에 적어도 30시간은 숙제 하는데 쓸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리고 다음날 “직장”에 가야 하니까 밤 늦게까지 친구들과 어울려 파티를 한다든지 하는 무절제한 생활은 피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학교를 “직장”으로 여긴다면 아침 8시 30분에 있는 수업 정도도 겁내지 않고 택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식으로 학교 생활을 하는 습관을 갖게 되면 교수들에게도 좋은 인상을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졸업 후 직장 생활을 할 때에도 근면하게 일하는 것이 몸에 베어 있어서 도움이 된다.

돈을 잘 쓰는 문제에 있어서는 자세한 지출 내용을 일일이 신경 쓸 줄 알아야 하고 신용 카드를 절제 있게 사용하고 은행 구좌에 돈이 얼마 남았는지 알고 대처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당장의 만족을 위해서 무언가를 구입할 때마다 미래를 위해 투자할 수 있는 돈이 감소된다는 것을 인식할 줄 알아야 한다.

돈을 제대로 쓴다는 것은 또한 상품의 구매 가치를 따져서 생각할 수 있는 능력과 습관을 기르는 일이요, 꼭 필요한 결정을 내리는 훈련을 하는 일이다.

카드 빚이 없이 학교를 졸업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금전 생활을 하는 것도 좋겠다. 사정상 빚을 져야 하는 경우라면 대책 없이 빚을 지는 것이 아니라 빚이 얼마고 다 갚으려면 얼마나 걸리며 어떻게 갚을 것인지 분명한 생각과 계획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철저한 직업 윤리를 갖는 것은 학교를 다니면서 미리 습득하고 연습해야 하는 일이고 잘 훈련해 두는 것은 졸업 후 직장 생활을 준비하는 일이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상담 그룹,
www.angelaconsulting.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4)

    직업 윤리는 학점 못지 않게 중요한 능력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대학생들이 학교에서 전공 과목 외에 과외로 습득해두어야 할 기술들 중에 오늘은 직업을 구할 때 필요하게 될 기술에 대하여 언급하려고 한다. 대학에 가게 되면 거의 모...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4)
  • "시가 뭐고?" file

    [이민생활이야기] 순리대로 살아가는 칠곡 할매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내가 그동안 돈 주고 사 모은 책 중에 쪽수도 작고 크기도 제일 작은 책이 ‘시가 뭐고?’ 라는 책이다. 그리고 한 달 가까이 작은 책자와 씨름한 것도 처음이다. 읽고 또 읽고를 반...

    "시가 뭐고?"
  • 제 각각 이민법 용어, 알고나 사용하자 file

    [이민법] 노동허가증, 노동증명서, 취업승인서, 취업허가증...뭐가 맞지?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이민법을 이해할 때 혼란을 던져주는 것 중 하나가 다양한 이민 용어이다. 영어로 된 이민법 용어를 한국어로 번역할 때 여러가지로 해석되어 질 수 있기 ...

    제 각각 이민법 용어, 알고나 사용하자
  • 마침내 합격..대망의 트럭커 file

    빗속의 연습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오후 6시인줄 알았던 연습시간이 오전 6시였다. 씻지도 않고 달려가 연습을 했다. 직선 후진, 평행 주차, 오프셋 후진을 간간이 복습하며 연습을 거의 못 했던 Alley Dock 위주로 했다. 이제 조금 감이 잡히지만 완벽하지...

    마침내 합격..대망의 트럭커
  • 외계의 결혼 file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1-42)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사람: 그렇다면 결혼이란 개념, 혹은 결혼 제도는 당신네 행성에는 없는가?   바샤: 당신들과 같은 의식화된 결혼은 없다. 우리는 행위 자체가 중요하다고 보고, 그런 행위를 보증할 어떤 것이 필요하다...

    외계의 결혼
  • 북미회담 성사는 김정은의 승리, 트럼프의 양보

    [시류청론] 북미관계 정상화 시간문제…한반도에 평화가 오고 있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일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면담 후 6ㆍ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하면서 ‘종전선언’도 미리 ...

    북미회담 성사는 김정은의 승리, 트럼프의 양보
  • 이란에서 즐긴 ‘강남스타일’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66-67 테헤란 나이트(Teheran night)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이제 길 떠나온 지도 6개월이 지났다. 이때쯤이면 고향과 가족, 친구들을 향한 지독한 향수(鄕愁)가 묵은지처럼 곰삭아간다. 카스피 해의 파도는 이렇게 ...

    이란에서 즐긴 ‘강남스타일’
  • 중국 뷔페와 Nathan의 과거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긴 하루였다. 아침에 치른 프리트립 연습은 98점이 나왔다. 10시간 휴식 제한이 풀리는 아침 8시를 기해 출발했다. 길이 눈에 익다 싶었는데 지난 번에 갔던 길이다. 꼬불꼬불 마을길을 지나가며 좁고 긴 다리까지 건너는 켄터키와 미주...

    중국 뷔페와 Nathan의 과거
  • ‘비핵화하면 북한의 번영을 약속한다고?’ file

    미국의 오만과 위선     Newsroh=소곤이 칼럼니스트     장면 1   5월 1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무장관은 한미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바른 길을 선택한다면, 북한은 평화와 번영으로 가득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하면 북한의 번영을 약속한다고?’
  • 이란인의 자존 ‘거벨 나더레’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64-65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멋지지 않아, 친구야! 파도소리 웅성거리는 카스피 해 연안을 따라 야자수 나무, 오렌지 나무 가로수 거리를 달리며 낯선 사람들의 환호성 소리에 도취(陶醉)해보는 것이! 낯설고, 신비...

    이란인의 자존 ‘거벨 나더레’
  • 노련한 트럭커들은 시간관리를 잘한다 file

    모의고사 합격과 페이스북 자동번역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아침에 일어나 Pre-trip inspection 실전 테스트를 했다. 교재를 보지 않고, Nathan이 실제 시험관처럼 채점을 하며 전체 인스펙션을 진행했다. 3개를 놓치고 지나갔다. Nathan 말로는 엑설런트한 ...

    노련한 트럭커들은 시간관리를 잘한다
  • ‘조국은 우리 모두의 것이다’ 아버지 장준하 file

    ‘통일은 피눈물나는 청산과정부터’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아버지께서는 <7.4 남북공동성명> 이후 박정희가 발표한 <6.23 평화통일에 대한 외교전략>에 대하여 <민족외교의 나아 갈 길>을 ‘씨알의 소리’ 1973년 11월호에 발표하시면서 민족활로를 개척...

    ‘조국은 우리 모두의 것이다’ 아버지 장준하
  • [특별기고] 풀뿌리 운동, 한인 정치력 신장의 지름길

    [특별기고] 풀뿌리 운동, 한인 정치력 신장의 지름길 오원성_달라스 한인회 부회장     오바마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 나를 놀라게 했던 기억이 또렷하다. 학교 등교길에 남녀 초등학생 5, 6명이 그룹지어 가끔 빵을 사러 들리곤 했는데, 그 중에 흑인 여학생이 끼어 있...

    [특별기고] 풀뿌리 운동, 한인 정치력 신장의 지름길
  • 타인을 향한 기도 file

    [호산나 칼럼] 서 로벨또 신부의 기도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주여, 나날이 내 자신을 잊으면서 살도록 하여 주소서, 당신을 향해 무릎을 꿇고 기도할 때에도 나의 기도는 "타인"이 되도록 도와주소서. 주여, 내가 모든 일에서 진지하고 진실 되...

    타인을 향한 기도
  • 기계가 사람을 바보로 만드나요?

    네비게이터, 컴퓨터, 스마트폰 등과 기억력 나누며 산다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수일 전에 로스엔젤레스 근교에 있는 공군기지 내에서 강의를 하고 나오다가 웃지 않을 수 없는 사태를 보았습니다. 한 방문자로 보이는 여성...

    기계가 사람을 바보로 만드나요?
  • 숨기고 싶은 이야기 한토막 file

    40년 전 아들 때문에 겪은 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인생을 살아 오면서 개인이나 가정에서 생긴 일 중 무덤에 갈때까지 숨기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것이다. 나이 70을 회고하며 쓴 것을 회고록이라 한다면, 회고록은 당연히 숨기고 싶은 이야기도 써야 진...

    숨기고 싶은 이야기 한토막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3)

    [교육칼럼] 대학 졸업전까지 글쓰기 능력 배양해야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지난 주 칼럼을 통하여서 대학에서 정규 과목들 외에 신경 써서 습득해야 졸업 후 성공을 위해 유리한 기술들 중에 대화 기술에 대하여 말씀 드린 바 있다. 이번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3)
  • 항균력 있는 나무 도마를 아시나요?

    [생활칼럼] 한국에서는 캄포나무와 편백나무 도마가 인기   ▲ 캄포나무 도마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도마는 매일 음식물이나 식 재료와 직접 접촉하는 기구인지라 위생 문제가 아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그릇이나 냄비는 유리나 스텐...

    항균력 있는 나무 도마를 아시나요?
  • 해리스 주미대사 내정자를 비토한다 file

    지난해 4월위기설 퍼뜨린 장본인 트럼프, 한반도 신총독 시대 구축하나     Newsroh=김태환 칼럼니스트     리비아식 비핵화를 주도해서 실행한 존 볼턴(John Bolton) 은 지금 백악관에서 안보 보좌관이 되어 리비아식을 밀어 붙이려고 앉아 있으며, 나아가 방송에 출연...

    해리스 주미대사 내정자를 비토한다
  • 뉴욕 나무농장의 하루 file

      Newsroh=훈이네 칼럼니스트         제가 사는 업스테이트 뉴욕의 오렌지 카운티는 아름다운 풍치로 일명 ‘뉴욕알프스’로 불리는데요. 기온도 두시간 떨어진 맨해튼과 플러싱에 비해 한결 낮아서 시원합니다. 그런데 지난 28일 이곳이 화씨 90도(섭씨 32도)까지 올랐으...

    뉴욕 나무농장의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