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어 채널 커뮤니케이션사, 전국에 1천여개 방송국
 

hong.jpg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라디오가 매체로서 차지하는 비중은 경탄할 정도입니다. 미국 내에서 라디오를 갖고 있는 가정은 99%이고 한 가정에 5.6대의 라디오를 갖고 있습니다. 이 중에서 1억5천만대의 라디오는 자동차에 장착되어 있습니다.

라디오를 갖고 있는 사람들 중 95.4%가 일주 동안에 최소 한 번은 청취합니다. 라디오를 갖고 있는 성인 일인당 평일에는 평균 3시간 12분 동안 그리고 주말에는 5시간 30분 동안 라디오를 청취합니다.

12세 이상의 라디오 소유자는 그들이 라디오를 듣는 시간의 41.7%를 자동차 안에서 듣습니다. 37.3%가 집에서 듣고 21%가 직장이나 기타의 장소에서 듣습니다. 주말에는 자동차 안에서 라디오를 듣는 비율이 47.3%, 집에서 듣는 비율이 40.5%, 그리고 기타 장소에서 듣는 비율이 12.1%입니다.

미국의 라디오는 한 시간에 13% 내지 17%를 광고로 배정합니다.

미국내에 존재하는 라디오 방송국은 몇 개나 될 까요? 2003년의 통계에 의하면 전국에 13,000개의 라디오 방송국이 있습니다. 1996년 까지는 한 회사가 한 지역에서 2개의 AM 방송국과 2 개의 FM방송국 이상을 소유하지 못하도록 연방통신위원회가 제한하였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에 이 제한이 풀려서 이제는 한 회사가 8 개까지 한 지역에서 방송국을 소유할 수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한 지역에서 AM이나 FM 중 한 가지에 5개를 넘지 못합니다.

가장 많은 방송국을 소유한 회사는 클리어 채널 커뮤니케이션 (Clear Channel Communications)사입니다. 이 회사는 2003년에만 해도 전국에 1182개의 라디오 방송국을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청취자의 수는 1억 8천만명이고 연 매출은 광고수입으로 37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그 다음으로 큰 라디오 소유회사는 인피니티 (Infinity) 방송국인데 이 회사는 도심지역에 집중적으로 180개의 방송국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10대 방송국 소유회사들은 전체 라디오 방송국의 17%를 소유하고 있으며 라디오 광고 수입의 40%를 거두어 들이고 고 있습니다.

2002년에 라디오의 광고수입은 186억 달러이었습니다.이런 막대한 광고수입은 2001년의 9.11 사태 당시 약간 감소했지만 계속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의 라디오 방송국은 극히 작은 인원으로 운영하고 있고 소위 고정 비용이 적어서 거의 전부 높은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라디오에 내보내는 광고의 효과는 다른 어떤 매체보다 그 효과가 빠르고 많은 청취자들에게 메시지를 전달 할 수가 있기 때문에 효과로 계산해보면 라디오 광고가 가장 저렴하다는 결론을 내릴 수가 있습니다. 물론 청취자의 수에 따라서 광고비가 다르고 아침 저녁으로 출퇴근 시간에는 광고비가 다른 시간에 비하여 높습니다.

러쉬 림바 (Rush Limbaugh)같은 인기 토크쇼 진행자 시간에 내보내는 리다오 광고는 광고료가 매우 비쌉니다. 그의 쇼를 듣는 청취자의 수는 평시에도 220만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전역에 한인동포들이 운영하는 라디오 방송국이 많습니다. 그런 방송에 내보내는 광고료는 주류사회의 라디오에 비하여 매우 저렴합니다. 동포사회의 라디오를 통하여 내보내는 광고에 시정해야할 점이 많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광고료가 저렴하니까 동포 업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것이 업체를 활성화 시키고 성장을 지속시키는 좋은 방법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앞으로 동포 방송국이 성숙해짐에 따라서 차차 수준 높은 광고제도가 이룩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아직은 광고주의 주장을 검토하지 않고 그대로 광고로 내보내야 할 입장을 이해합니다. 또 경쟁자의 광고에 간격을 두지 않고 연이어 내보내는 관행도 시정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모두가 성숙해 가는 과정이라고 본다면 그래도 동포들이 소유한 방송국들이 꾸준히 성장해가고 동포의 경제를 촉진하는 역할과 동포들에게 밀접한 분야의 뉴스를 신속히 전해주는 한인 방속국들이 있어서 자랑스럽습니다. 한인 소유의 방송국들이 일취월장하여 주류 사회의 방송국과 어깨를 겨룰 날이 속히 오기를 기대합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3)

    [교육칼럼] 지난해와 동일, 신조나 사고 방식 변환 경험에 대해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세번째 에세이 문제는 작년과 달라진 바 없이 다음과 같습니다. “Reflect on a time when you questioned or challenged a belief or idea. What prom...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3)
  • 여름철 응급상황, 최선의 조치는?

    [생활칼럼] 위급시엔 911 부른 다음 응급조치 실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야외활동이 활발해지는 여름철에는 집주변, 운동장 그리고 피서지등에서 각종 사고의 위험을 맞닥뜨릴 수 있다. 응급상황에 대한 조치에 대해 미리 알아둔다면 당황하지 않고...

    여름철 응급상황, 최선의 조치는?
  • 세계의 배후지배 세력에 관하여 file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8-49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14. 저자는 외계인의 존재를 증명하고 확신하는 사람이다. 그러나 그에 멈추지 않는다.   그는 매우 높은 깨달음에 도달한 일종의 각자, 도사와 같은 면이 있다. 특히 35장 이후는 형이상학적, 초월적...

    세계의 배후지배 세력에 관하여
  • 美평화협정 거부가 北핵개발 불렀다 file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5)     Newsroh=오인동 칼럼니스트     미국: 평화협정 거부, 북: 핵개발   2017년 조국반도에서는 군사력의 큰 변화가 일어났다. 지난 43년 동안 평화협정을 거부해온 미국에 북이 수소탄/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시위를 했다....

    美평화협정 거부가 北핵개발 불렀다
  • 혈육보다 인연 file

    네이슨가족과의 작별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연휴의 마지막날인 메모리얼 데이. 아침 식사를 하고 짐을 쌌다. 오래 기억에 남을 좋은 시간을 보냈다. 다시 올 기회가 있을까? 택시 운전을 하며 미국인들의 삶을 관찰자로서 바라봤다면 이번에는 그들의 ...

    혈육보다 인연
  • 오만한 미국,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을 받아라!

    [시류청론] 첫 북미 고위급회담서 ‘FFVD 후 제재 해제’… 북측 “강도 같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 외무성은 7월 7일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의 첫 북미 고위급회담 관련 담화문을 통해 "미국 측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정신에 배치되는 '선 최종적...

    오만한 미국,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을 받아라!
  • 레이크 하우스에서 '쏘맥'을 전수하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짐 정리가 안 돼 쑥대밭인 네이슨 집 소파에서 잤다. 일어 나니 네이슨은 벌써 아이들을 데리고 왔다. 며칠 전 고등학교를 졸업한 큰 딸 카테사, 아들 미첼, 폴란드에서 온 교환학생 티나다. 다른 두 아들은 학교에 갔다.   TV를 보며...

    레이크 하우스에서 '쏘맥'을 전수하다
  • 북한의 통큰 양보와 사이버전사들 file

    ‘해커들을 통해 제재를 피해가는 북한’     최근 두 달 동안 한반도 관련한 역사적인 소식들이 보도되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두 번이나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고 트럼프 대통령과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하 핵실험을 위한 마지막 실험장을 ...

    북한의 통큰 양보와 사이버전사들
  • 제2의 한국전쟁이었던 바로 이 전쟁! file

    [베트남 전쟁] <1> 연재를 시작하며     Newsroh=이재봉 칼럼니스트     2018년 7월 27일은 한국전쟁 정전협정 65주년 기념일이다. 한국전쟁을 완전히 끝내지 못하고 어정쩡하게 멈추고 있는 상태가 두 세대 이상이나 흘렀다는 말이다. 다행히 4월 27일 열린 남북정상회...

    제2의 한국전쟁이었던 바로 이 전쟁!
  • 긍정의 삶을 산 사람 file

    [종교칼럼] 요한 크리소스톰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내가 무엇을 두려워하겠습니까? 죽음입니까? 아닙니다. 내 생명은 하느님께 감추어져 있습니다. 내가 사는 땅에서 쫓겨나는 것이 두렵겠습니까? 아닙니다. 땅과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은 다 주...

    긍정의 삶을 산 사람
  • 왜 축구 농구만 ‘남북교류’ 하나 file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남북 통일축구대회가 처음 열린 것은 지난 90년 10월이다. 통일축구는 같은해 9월 북경아시안게임 기간중 전격 합의됐다. 아시안게임이 끝나는대로 축구대표팀과 취재기자들이 북경에서 평양으로 곧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당시 아시안게...

    왜 축구 농구만 ‘남북교류’ 하나
  •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file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열심히 달렸다. 북동부 전역을 큰 구름층이 덮었다. 밤낮으로 비가 내렸다. 때로는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세차게 쏟아졌다. 애팔래치안 산맥을 넘을 때는 속도를 줄여야 했다. 깜깜한 밤, 폭우, 구불구불...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 ‘월드컵 한국-독일전 현장에서’ file

    고영철 카잔연방대교수 기고 러시아 서쪽 11개도시에서 열린 월드컵         제21회 러시아 월드컵은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치, 볼고그라드, 칼린그라드, 카잔, 예카테린부르크, 스토프온돈, 마라, 사란스크,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러시아 지역의 서쪽 11개 도시...

    ‘월드컵 한국-독일전 현장에서’
  • 생각보다 막강한 미국의 라디오 매체

    클리어 채널 커뮤니케이션사, 전국에 1천여개 방송국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라디오가 매체로서 차지하는 비중은 경탄할 정도입니다. 미국 내에서 라디오를 갖고 있는 가정은 99%이고 한 가정에 5.6대의 라디오를 갖고 있습...

    생각보다 막강한 미국의 라디오 매체
  • 미국 여행 경비에 ‘숨은 비용’ 바가지 조심해야

    [생횔칼럼] 호텔, 비행기, 크루즈 등 여행업들, 생소한 명칭 사용으로 수익 창출   ▲ 호텔, 비행기, 크루즈 등 여행업들은 종종 생소한 명칭 사용으로 수익을 창출한다. 사진은 캐리온 백 이라는 알기 쉬운 용어로 큰 사이즈 짐가방에 대한 부가 비용을 알리고 있는 올...

    미국 여행 경비에 ‘숨은 비용’ 바가지 조심해야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2)

    [교육칼럼] 어떤 경험이 학생에게 준 영향은?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 살면서 만나는 각종 어려움으로 부터 우리가 배우는 교훈은 후에 성공의 초석이 될 수 있다. 어려움, 장애, 실패등을 경험한 때를 기억해 보라. 그러한 경험이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2)
  • "이 짓 말고 다른 먹고 살 일 없나" file

    [이민생활이야기] 전주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쓴 책을 읽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1959년 12월 어느날, 나는 시카고 기차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집시 여자에게 1불 주고 손금을 보았다. 손금을 본 시간은 단 30초도 되지 않았다. 점쟁이는 "너는 입으로 하는...

    "이 짓 말고 다른 먹고 살 일 없나"
  • 세 남자의 향기 file

    단군의 조선 카자흐스탄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78-79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나는 끝없이 펼쳐진 푸른 초원을 보면 가슴이 설레인다. 나는 언제나 사랑에 목말라하고 사랑에 마음 졸여할 줄 안다. 푸른 풀들이 서로 엉켜 바람에 대지 위를...

    세 남자의 향기
  • 집에 오니 좋구나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밤새 달렸다. 될 수 있는 한 멀리 가려고 했다. 운전 가능 시간 11시간 중 50분 정도를 남기고 오하이오 주의 어느 트럭스탑에 멈춰야 했다. 한 10분만 시간이 더 있었으면 다음 휴게소까지 갈 수 있었다. 450마일 정도 남았다. 네이...

    집에 오니 좋구나
  •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6) file

    외계인을 만난 사람들 46-47     29. 감춰진 진실 금지된 지식   이제 매우 흥미로운 책“ 감춰진 진실 금지된 지식”( Hidden truth forbidden knowledge)을 통해 이제까지 와는 상당히 다른 정보와 관점을 얻어 보자.   저자(Steven M. Greer. Phd)는 외과의사다. 17세에...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