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류청론] 첫 북미 고위급회담서 ‘FFVD 후 제재 해제’… 북측 “강도 같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 외무성은 7월 7일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의 첫 북미 고위급회담 관련 담화문을 통해 "미국 측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정신에 배치되는 '선 최종적이고 완전 검증된 비핵화(FFVD) 후 제재 해제 가능’ 등 일방적이고 강도적(강도 같은)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 나왔다”고 불평했다.

두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비밀리에 합의한 핵심인 ‘한반도 평화를 위한 종전선언’과 ‘한반도 주요 핵 군축’ 관련 내용을 담은 단 하나의 선물조차 없이 일방적인 북한만의 비핵화 요구에 북한이 발끈한 것으로 보인다.
 

hyunchul.jpg
▲ 필자 김현철 기자
 

이어, 북한은 이번 북미 고위급회담에서 ‘비핵화조치의 일환으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의 생산중단을 물리적으로 확증, 폐기하는 문제 등 광범위한 행동조치들을 각기 동시적으로 취하는 문제를 토의할 것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싱가포르 공동선언에 알맞은 성의 있는 선물(종전선언 등)을 내놓았더라면 자기네도 큰 선물을 줄 준비가 되어있었다는 뜻이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트럼프대통령에 대한 신뢰심을 아직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수뇌(정상)분들의 의지와는 달리 역풍(미국 내 반트럼프 세력)을 허용하는 것이 과연 세계인민들의 지향과 기대에 부합되고 자국의 이익에도 부합되는 것인가를 심중히 따져보아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폼페오 장관은 북한 담화문과는 달리, 기자들에게 ‘북한 비핵화를 위한 시간표를 논의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으며 거의 모든 논의의 요소에서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을 불쾌하게 한 사실은 은폐하면서 ‘미국이 강도라면 전 세계가 강도’라고 설득력이 없는 발언을 했다.

다만 북한이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보이고 있다는 담화문 내용,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다는 사실 등은 북미 관계가 전보다 다소 뒷걸음 친 것은 사실이지만 대화창구가 아주 막혀버린 것은 아니라는 뜻으로, 앞으로 양 정상의 태도가 주목된다.

이럴 때 문재인 정부는 적극적으로 나서서 북미 양쪽을 오가며 중재역할로 북미 대화를 보다 원활하게 이어가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북미정상회담 직전, 미국 내에서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앞세워 북미회담을 파탄시키고자 했던 군산정복합체 등 반트럼프 세력의 움직임으로 미루어 보아, 트럼프 행정부가 북미정상회담 합의 내용들을 이행하는 과정이 순탄치는 않으리라는 것은 예상했던 일이다. 트럼프라고 그들의 압력에서 크게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다.

이번 폼페오의 평양 회담에서의 언행은 미국 내 반트럼프 세력의 압박을 의식, 이를 누그러트리기 위한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은 합리적이다.


북미관계 거스르는 미 주류 언론에 속지 말아야

 


미국 언론은 폼페오 평양 방문 실패를 크게 다루면서 폼페오가 김정은을 면담조차 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단 하나도 얻어 온 게 없다고 보도했다.

이번 폼페오의 평양 방문 목적이 처음부터 김영철 부위원장이라는 사실을 알면서 김정은을 못 만났음을 부각시킨 미국 언론 대부분이 군산정복합체의 영향으로 반트럼프 논조를 유지하고 있는 세태임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미국 언론도 국익에 충실해야 하겠기에 ‘미국은 패권 국가니 모든 나라가 미국 하라는 대로 해야 하고, 미국 뜻대로 다른 나라에서 챙길 것은 챙기면서도 줄 것은 주지 않아도 된다’는 공평과는 거리가 먼 사고방식에 안주하고 있는 것이다.

흥미롭게도 극우 보수 매체인 < FOX 뉴스 >가 북미관계에 대해 다음과 같은 합리적인 논평을 내놓은 점이 눈에 띈다.

‘북한은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 앞으로 북한을 대할 옵션은 다음의 세가지 뿐이다. 첫째, 미국의 군사공격 옵션은 65기의 숨겨놓은 북한의 핵탄이 언제 보복 공격을 할 지 몰라 너무 위험하다. 둘째, 경제 압박강화는 중국, 러시아의 대북 지원으로 효과가 없을 것이다. 셋째는, 마지못해 북한을 핵국가로 인정, ‘핵클럽’에 정식으로 가입시키며 종전-평화협정을 맺는 길이다.’

결과적으로 미국이 북한과의 전쟁보다는 북한의 요구를 수용, 함께 윈윈하는 길 밖에 없으며 이 길이 미국을 위해 최선이라고 충고하고 있는 것이다.

앞서 말했듯 군산정복합체와 함께 보수언론 <뉴욕타임스>, < CNN >, <워싱턴포스트>, < NBC >, <월스트릿저널>,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 등 미국 언론은 민주당과 함께 트럼프 정부를 반대하는 세력들이다.

미국 주류 언론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화 상대인 북한이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도 비밀리에 핵시설 운영과 미사일 공장 확장 등을 계속하고 있는 듯이 가짜뉴스로 미국민들을 세뇌시키고 있는 예가 그 중 하나다.

<월스트릿저널> 등 여러 매체가 보도한 위성사진에는 새로 지은 청색 건물들이 나타나 있으나, 전문가들은 ‘이 사진은 이미 작년에 보도된 것으로, 김정은이 작년 8월 23일에 시찰한 함흥 화학재료연구소의 증축 조감도 건물과 같은 것이다. 이제야 페인트 칠 등 건물의 증축이 완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다. 북미정상회담 후에 건축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도 <미국의소리> 방송에서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누가 왜 유출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 이 기사의 신빙성과 보도 목적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대부분의 한국 언론도 기사의 사실 여부는 확인하지 않은 채 그대로 인용 보도해, 국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다.

남과 북은 물론, 트럼프 행정부도 미국 군산정복합체의 압박, 그리고 이 검은 세력과 연계된 언론의 장난에 흔들리지 말고, 한반도 및 전 세계 평화의 길로 꿋꿋하게 나아가야 할 것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4)

    [교육칼럼] 문제점 해결에 관한 주제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몇 주전부터 공동 지원서의 에세이 문제들을 하나 하나 분석하고 있습니다. 네번째 에세이 문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다음과 같습니다. ▲ 엔젤라 김   “해결했던 문제, 혹은 해...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4)
  • “교육수준 낮으니 자유민주주의 안된다”? file

    [이민생활이야기] ‘교도민주주의’ 주장한 고 김종필씨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최근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세상을 떠났다. 나는 오래전에 이 분의 연설을 직접 들은 적이 있고 연설에 관한 토론을 한 적이 있어 그의 타계 소식에 감회가 남 다르다. 1962년 어느...

    “교육수준 낮으니 자유민주주의 안된다”?
  • ‘낮술’ ‘Ori-ginal’ 재기발랄 키친팝업 file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요즘 팝업(pop-up)이란 단어를 쉽게 들을 수 있다. 팝업스토어, 팝업북, 팝업레스토랑, 팝업스페이스 등 정확한 사전용어에 맞지 않지만 여기저기서 남용(濫用)되고 있기도 하다. 올 봄 아주 흥미로운 팝업키친 이벤트를 만날 수 있...

    ‘낮술’ ‘Ori-ginal’ 재기발랄 키친팝업
  • ‘판문점선언 시대’ 美한인진보단체 확산 file

    6.15시애틀지역위 결성식 참관기         지난 7월 9일(월) 미 서북부 시애틀(Seattle) 턱퀼라(Tukwila)에 위치한 라마다 호텔 컨퍼런스홀에서 ‘6.15 공동선언실천 시애틀지역위원회”(이하, 6.15 시애틀지역위) 창립을 위한 결성식이 150여명의 동포들이 참석한 가운데 ...

    ‘판문점선언 시대’ 美한인진보단체 확산
  • 개미의 법칙, 꿀벌의 법칙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82-83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비가 내린 다음날 오월의 햇살은 초원의 초록을 더욱 찬란하게 한다. 텅빈듯한 대지에 초록의 희망이 가득하다. 아시아의 알프스라 불리는 키르기즈스탄으로 넘어가는 길이다. 그 길 위...

    개미의 법칙, 꿀벌의 법칙
  • 북핵은 겨레의 핵으로 file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6)     Newsroh=오인동 칼럼니스트       북핵개발 문제로 합의한 사항을 위반한 쪽은 누구인가? 미국과 남은 북, 북은 미국이란다. 어떤 사안들은 북이 어긴 것도 있을 것이다. 강대국은 잘 따르지 않는 약소국을 악마화하며 여러...

    북핵은 겨레의 핵으로
  • 미션 임파서블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캘리포니아에 들어선 후에는 58~59마일로 달렸다. 원래는 55마일이 제한속도다. 화물이 가벼워 언덕도 잘 올라갔다. 연비도 갤런당 10마일 가까이 나왔다.   공사 구간에서 갑자기 차선이 바뀌고 제한속도가 낮아져 속도를 줄이고 ...

    미션 임파서블
  • “미국은 강도적”이라는 북한, 그럴만한 이유 있다

    [시류청론] 미국의 약속 파기 이번에도? 불안한 북한       ▲ 필자 김현철 기자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2002년 10월 21일, “북한편에서는 미국이 합의 파괴자”라는 제목의 찰스 카트먼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사무총장...

    “미국은 강도적”이라는 북한, 그럴만한 이유 있다
  • “여러분 감사드립니다” file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만들겠습니다”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숨 쉬는 것조차 죄스러웠던 기나 긴 한 주간을 보냈습니다.   먼저, 어머님 하늘 길을 지켜주시고 아픔을 함께 나누며 위로의 말씀을 전해주신 동지 여러분들에게 머리 숙여 고맙다는 ...

    “여러분 감사드립니다”
  • ‘10월의 대동강 맥주축제’를 꿈꾸며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80-81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통일이여! 평화여! 한반도의 번영이여! 일원세상이여!’ 이렇게 쓰고 보니 이 거룩한 단어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다. 정상들에게 예포(禮砲)로 예의를 표하듯 감탄사를 쏘아 올려 예...

    ‘10월의 대동강 맥주축제’를 꿈꾸며
  • 일상 속의 사랑을 향하여 file

    [종교칼럼] 영적인 체험의 실체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자신을 스스로 그리스도인으로 믿고 있는 사람들이 예외 없이 가지고 있거나 추구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영적인 체험입니다. 모름지기 영적 체험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그...

    일상 속의 사랑을 향하여
  • 동굴의 기적과 세월호의 슬픔 file

      Newsroh=노창현 칼럼니스트     지금 이 순간 지구촌은 축구와 관련된 두 개의 큰 ‘사건’으로 떠들썩합니다. 바로 러시아 월드컵과 태국 동굴에 갇혔던 13명의 유소년 축구팀의 생환(生還)입니다.   4년 주기로 열리는 축구의 대제전이 세계인을 열광케 하는 사이, 태...

    동굴의 기적과 세월호의 슬픔
  • 소신을 귀히 여기는 사회가 정직하다

    상관 지위 맞추거나 거짓을 조작한다면 다수에 피해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회사를 설립하여 크게 성장을 시킨 설립자가 은퇴를 준비하기 위하여 후계자를 공개모집했습니다. 최종 세사람이 선정되어 설립자와 접견을 하게 ...

    소신을 귀히 여기는 사회가 정직하다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3)

    [교육칼럼] 지난해와 동일, 신조나 사고 방식 변환 경험에 대해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세번째 에세이 문제는 작년과 달라진 바 없이 다음과 같습니다. “Reflect on a time when you questioned or challenged a belief or idea. What prom...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3)
  • 여름철 응급상황, 최선의 조치는?

    [생활칼럼] 위급시엔 911 부른 다음 응급조치 실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야외활동이 활발해지는 여름철에는 집주변, 운동장 그리고 피서지등에서 각종 사고의 위험을 맞닥뜨릴 수 있다. 응급상황에 대한 조치에 대해 미리 알아둔다면 당황하지 않고...

    여름철 응급상황, 최선의 조치는?
  • 세계의 배후지배 세력에 관하여 file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8-49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14. 저자는 외계인의 존재를 증명하고 확신하는 사람이다. 그러나 그에 멈추지 않는다.   그는 매우 높은 깨달음에 도달한 일종의 각자, 도사와 같은 면이 있다. 특히 35장 이후는 형이상학적, 초월적...

    세계의 배후지배 세력에 관하여
  • 美평화협정 거부가 北핵개발 불렀다 file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5)     Newsroh=오인동 칼럼니스트     미국: 평화협정 거부, 북: 핵개발   2017년 조국반도에서는 군사력의 큰 변화가 일어났다. 지난 43년 동안 평화협정을 거부해온 미국에 북이 수소탄/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시위를 했다....

    美평화협정 거부가 北핵개발 불렀다
  • 혈육보다 인연 file

    네이슨가족과의 작별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연휴의 마지막날인 메모리얼 데이. 아침 식사를 하고 짐을 쌌다. 오래 기억에 남을 좋은 시간을 보냈다. 다시 올 기회가 있을까? 택시 운전을 하며 미국인들의 삶을 관찰자로서 바라봤다면 이번에는 그들의 ...

    혈육보다 인연
  • 오만한 미국,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을 받아라!

    [시류청론] 첫 북미 고위급회담서 ‘FFVD 후 제재 해제’… 북측 “강도 같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 외무성은 7월 7일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의 첫 북미 고위급회담 관련 담화문을 통해 "미국 측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정신에 배치되는 '선 최종적...

    오만한 미국,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을 받아라!
  • 레이크 하우스에서 '쏘맥'을 전수하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짐 정리가 안 돼 쑥대밭인 네이슨 집 소파에서 잤다. 일어 나니 네이슨은 벌써 아이들을 데리고 왔다. 며칠 전 고등학교를 졸업한 큰 딸 카테사, 아들 미첼, 폴란드에서 온 교환학생 티나다. 다른 두 아들은 학교에 갔다.   TV를 보며...

    레이크 하우스에서 '쏘맥'을 전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