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장례식 file

    나의 장례식 <시선>   호월(올랜도 거주 금관시인)   검은 휘장 쳐진 실내   까만 개미들 엄숙히 모여 있다 잘 모르던 더듬이도 보이는데 친한 척 눈앞에서 설쳐대며 부탁하던 몇은 눈에 띄지 않는다   궁금해서 지금 내 장례식에 들려 그들 위에서 내려다보고 있는데 개...

    나의 장례식
  • ‘1표’씩 더하면 반드시 이긴다

    ‘1표’씩 더하면 반드시 이긴다 -  코펠 시의원 결선투표, 한인표 응집 절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미국사회에서 소수민족이 가질 수 있는 가장 큰 무기는 ‘정치력’이다. 민주주의 정치로 운영되는 미국사회에서 유권자는 왕이고, 선거인단은...

    ‘1표’씩 더하면 반드시 이긴다
  • 위기의 한반도 건진 두 정상, '역사가 주는 상' 받으시라

    재미동포가 본 남북정상회담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지하 헬기 착륙장에서 올라온 엘리베이터 앞에서 대통령은 문이 열리기를 기다렸다. 이윽고 엘리베이터의 문이 열리자 안에서 나온 사람을 대통령은 덥석 껴안았다. "오오, 와 주셨구려, 정말 반갑소!...

    위기의 한반도 건진 두 정상, '역사가 주는 상' 받으시라
  • 표준시 일본시간에 왜 맞추나 file

    北의 표준시 환원에 즈음하여 '통일 Corea' 시간주권 회복해야     Newsroh=소곤이 칼럼니스트         북한의 표준시가 5월 5일 어린이날을 기해 30분 빨라졌다. 이로써 평양표준시와 서울표준시가 동일해졌다. 남북한이 ‘시간 통일’을 이룬 것이다   북한과 남한의 표...

    표준시 일본시간에 왜 맞추나
  • 인생을 치열하게 불태우는 사람 file

    빈무덤의 2차조국순례기 마지막회 고려불화 재현하는 조이락화백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나는 이번 여행에서 여러 사람들과 인연(因緣)을 맺었지만 그 가운데 특히 민족문화를 위해 인생을 치열하게 불태우는 사람을 소개하고 여행기를 마칠까 한다. 내...

    인생을 치열하게 불태우는 사람
  • 김정은 위원장의 3가지 파격 file

    Newsroh=노창현 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불과 엿새밖에 되지 않았지만 적어도 남북관계는 천지가 개벽한 느낌입니다. 남과 북의 지도자가 이룬 통 큰 합의도 놀랍지만 이행의 의지를 깜짝 놀랄 속도전으로 새로운 세상을 ...

    김정은 위원장의 3가지 파격
  • 며칠만의 긴 잠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6시가 조금 넘어 잠에서 깼다. 호텔에서는 5시 45분에 꼭 알람콜을 해주는데 오늘은 콜이 오지 않았다. 우리가 늦게 입실한 것에 대한 배려인 모양이다. 서둘러 샤워를 하고 식당에서 간단히 아메리칸 스타일로 먹은 후 강의실로 갔다...

    며칠만의 긴 잠
  • “통일로 가자!” file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멋지다. 1984년 생으로 알려져 있으니 이제 서른 조금 넘은 나이인데 감정없는 말투와 어설픈 듯 웃는 모습으로 세계 강대국들을 쥐락펴락 하고 있다. 김정은의 한 마디에 미국 중국은 물론 러시아까지도...

    “통일로 가자!”
  • 공원같은 초록색의 행성 file

    별나라형제들이야기 (35-36)     변화의 청사진     인간보다 높은 4-5차원의 존재들은 실제로 어떤 세상에서 어떻게 생활하고 있을까? 이것은 인간이 갖는 매우 궁금한 점이기도 하다. 이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직접 다른 차원에 살고 있는 존재와 인간의 질의응...

    공원같은 초록색의 행성
  • "결코, 결코, 결코 포기하지 말라"

    윈스턴 처칠의 연설과 도버 해협을 헤엄쳐 횡단한 사람들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영국 수상이었던 윈스턴 처칠 전 수상이 한 학교를 방문했을 때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말을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단상에 올라가서 “결코,...

    "결코, 결코, 결코 포기하지 말라"
  • 전공선택과 직업- 약학대학

    [엔젤라 김 교육칼럼] 약사 진로 확실하면 6년 프로그램이 유리할 수도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미국의 약국에 가면 삼 십분 기다리는 것은 기본이고 보통 약을 타러 온 다른 손님들 때문에 한 시간 이상 기다려야 하는 경우를 자주 본다. ...

    전공선택과 직업- 약학대학
  • 고혈압은 합병증이 무섭다

    [건강칼럼] 표적장기 침범도 문제, 미 심장기관 혈압 기준 엄격해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5월은 전미 고혈압 교육의 달이다. 이같은 월례행사는 고혈압의 위험성을 알리고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1972년부터 실시되어 오고 있다. 다음은 미국 국립심...

    고혈압은 합병증이 무섭다
  • 통일시대 연 판문점선언… 세계도 칭찬했다

    [시류청론] 외신 "전 세계가 김 위원장을 과소평가 했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2018년 4월 27일은 남북민족 분열시대에서 우리 민족끼리 영원히 번영할 통일시대가 열리기 시작한 날이다. 이번 제3차 남북정상회담 판문점공동선언 주요 내용은, 남북...

    통일시대 연 판문점선언… 세계도 칭찬했다
  • 현실이 상상을 뛰어넘다 file

    그날이 오고 있다 남북정상의 단독대화     Newsroh=노창현 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며는 삼각산이 일어나 더덩실 춤이라도 추고   한강물이 뒤집혀 용솟음칠 그날이, 이 목숨이 끊기기 전에 와주기만 하량이면,   나는 밤하늘에 날으는 ...

    현실이 상상을 뛰어넘다
  • 극단은 극단을 부른다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59)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카스피 해가 남쪽으로 내달리다 이란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엘브르즈 산맥에 막혀 더는 나아가지 못하는 곳이 지금 내가 달리고 있는 카스피 해 연안이다. 거대한 엘브르즈 산맥은 카스피...

    극단은 극단을 부른다
  • 또다시 미주리로 file

    세 번째 출발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이번이 가장 떨린다. 아내도 이번이 제일 허전하다고 한다. 버스 정류장까지 차로 태워줬던 지난 두 번과는 달리 이번에는 배웅도 하지 않았다. 아내가 지난 밤을 꼬박 샌 탓이다.   새벽 같이 일어나 딸 아이를 맨...

    또다시 미주리로
  • “항소합니다!” file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불의한 권력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고난을 당하지 않는 것은 부끄러운 일입니다.”   동지 여러분!   드디어 오늘(17일) 1심 선고(宣告)가 내려졌고 내게는 더욱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여러분들의 염려...

    “항소합니다!”
  • 미주한인상공인대회 ‘유감’

        미주한인상공인대회 ‘유감’ - 보여주기와 보기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사람은 ‘보기’의 주체인 동시에 ‘보여주기’의 존재다. 두 개의 동공 안에 타인과 세상을 담아 보고, 타인의 동공에 비친 자아가 내면에 들어와 삶을 자극한다. 삶...

    미주한인상공인대회 ‘유감’
  • ‘력사와 역사?’ 김위원장의 방명록 file

    백두산서체와 연호표기 그리고 세븐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의 출발점에서 김정은 2018. 4. 27’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측 평화의 집에서 남긴 방명록(芳名錄)의 서체와 내용, 연호표기가 화제...

    ‘력사와 역사?’ 김위원장의 방명록
  • “선거연령 낮춰라” file

    조국의 내일을 지켜갈 사람들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선거연령을 낮추자고 하니,     친일 독재로 온갖 추악한 짓을 저지르고   더러운 재물을 긁어 모은 추잡한 것들이   쌍심지에 쌍지팡 그리고 쌍소리까지 들고 나와   지랄발광을 떨고 있다.     봐라, ...

    “선거연령 낮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