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버락 오마바 대통령은 2009년 당선 후 9개월 만에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오바마 본인조차 자신이 상을 받을 만한 자격이 있는가를 의심할 정도의 놀라운 결정이었고 지금까지도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기는 하지만 당시 노벨상 위원회는 ‘Outstanding contributions(괄목할만한 공헌)을 한 사람에게 주기도 하지만 할 사람에게도 주는 것’이라는 다소 받아들이기 애매한 논리로 시상을 했다.

 

그런가하면 Jean-Paul Sartre(장-폴 싸르트르)는 1964년 노벨상 제정 이래 최초로 수상을 거부한 선정자가 되었다. 그가 노벨상을 거부한 이유는 현존하는 서양체제 주류파의 일원이 되기를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80년대 초에 군복무를 한 사람들은 ‘국난극복기장(國難克服紀章)’이란 것을 받았다. 전두환이 자신의 군사독재를 정당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만들었던 것이다. 제대하고 나오면서 백의리 다리 아래로 던져 버렸으니 아직도 그곳 어디에선가 썩고 있겠지만 내게도 주임상사가 내 버리듯 건네 준 것이었다.

 

잘 했다고 주든지 아니면 잘 하라고 주든지 상이든 훈장이든 목적이 있는 것이다. 하지만 상이든 훈장이든 관례이기 때문에 주는 것이라면 그것은 상도 훈장도 아닌 것이 되고 말 것이다. 물론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고 “엣다, 먹고 떨어져라”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한다면 참으로 받을 만한 자격이 갖추어져 받은 사람들은 정말 억울, 아니 허망할 것이다. 마치 나보다 점수가 낮은 자가 ‘빽’으로 합격 하는 것처럼 말이다.

 

난 내 조국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해 적극적 지지자가 되기를 자원하는 사람이지만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 라는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201608170751_61120010862449_1 - Copy.jp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장호준의 Awesome Club’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jhjac

 

  • |
  1. 201608170751_61120010862449_1 - Copy.jpg (File Size:32.8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개인적 성장을 촉발시키는 계기는?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5)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몇 주전부터 대학 지원을 위한 공동 지원서의 에세이 문제들을 하나 하나 분석하고 있습니다. ▲ 엔젤라 김   다섯번째 에세이 문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이 문제는 작년에 약간 수정된 바...

    개인적 성장을 촉발시키는 계기는?
  • 플로리다에 눈 대신 우박!

    더운 땅과 차가운 하늘이 빚어내는 자연현상   ▲올랜도 북부 롱우드시 한 주택 뒷마당에 쌓여 미처 녹지 않은 우박을 아이스박스에 가득 채워 놓은 모습. ⓒ 코리아위클리   우박은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자주 플로리다에 내리지만, 이를 깨닫기가 쉽지 않...

    플로리다에 눈 대신 우박!
  • 이기든 지든 선수들은 칭찬 받아야 한다 file

    [이민생활이야기] 크로아티아 팀의 열성 팬이 된 이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두 축구선수가 이번 2018년 월드컵 경기에서 하나같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지 못했다. 포르투칼의 크리스시아누 호날두와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이다. 그러...

    이기든 지든 선수들은 칭찬 받아야 한다
  • 美대륙을 누비는 한국인 트럭커 file

    필 황과의 우연한 조우     Newsroh=노창현 칼럼니스트     노스캐롤라이나 샬럿에서 뜻밖의 반가운 만남이 있었습니다. 얼마전 미대륙을 종횡으로 누비는 트럭커 황길재씨입니다. 뉴스로(www.newsroh.com) 필진으로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이라는 칼럼을 연재(連載)...

    美대륙을 누비는 한국인 트럭커
  • 사이버 전에서 북에 밀리는 미국, '허세'를 그만 그치라!

    [시류청론] 평화구축, 안전보장, 비핵화 ‘동시 진척’이 답이다   ▲ 필자 김현철 기자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미국의소리> 7월 14일 방송에 따르면, 미국 국가정보국(DNI)의 댄 코츠 국장은 13일 허드슨 연구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미국의 디지털 사...

    사이버 전에서 북에 밀리는 미국, '허세'를 그만 그치라!
  • 디아스포라 아리랑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84-85     Ne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이곳 알마티 고려인들에게 저녁 초대를 받았다. 나는 잠시 망설였다. 지금 나의 최고의 고려사항은 어떻게 피로를 풀고, 어떻게 영양을 보충하는 가이기 때문이다. 숙소에 차려진 저녁식...

    디아스포라 아리랑
  • 빨라도 벌금 늦어도 벌금 file

    트럭 배달은 어려워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밤새 달렸다. 네이슨은 나를 믿고 잤다. 프리트립이 제 경로(經路)를 찾아 가는데 도움이 됐다. 오전 6시경 고속도로 휴게소에 트럭을 멈추고 교대했다. 1시간 30분 정도만 가면 도착한다. 가는 동안 침대칸에...

    빨라도 벌금 늦어도 벌금
  • '맨발의 성자' 이현필 선생의 기도 file

    [종교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이현필(하늘밭교회) 주님 저로 하여금 항상 죄인 됨을 기억케 하옵소서. 죄인 된 것을 깨닫는 시간만이 제게 가장 행복된 것은 구주가 가까워지는 까닭이로소이다. 주님 저로 하여금 항상 저의 약함을 기억케 하옵소서. 저의 약함을 깨닫...

    '맨발의 성자' 이현필 선생의 기도
  • 겨울나그네처럼 가버린 문형일목사 file

      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목사님 문형일목사가 갔습니다..”   버지니아에서 올라온 부음(訃音)입니다.바리톤 문형일목사사 겨울나그네를 부르면서 죽음의 나라로 멀리 떠나버렸습니다.문형일은 한국의 피셔입니다.독일인 피셔는 가곡왕 슈베...

    겨울나그네처럼 가버린 문형일목사
  • 도산의 멕시코 방문 – 한 많은 ‘애니깽’ file

    험지 ‘묵서가(墨西哥)’ 방문 동포들에 헌신       도산이 왜 민족의 지도자인가? 그것은 멕시코 이민의 슬프고 한 많은 ‘애니깽’의 역사가 증명한다. 애니깽의 역사는 눈물과 한으로 쓰여진 서글픈 디아스포라 한민족의 역사이다. 그런데, 도산이 이 역사의 한 중간에 서...

    도산의 멕시코 방문 – 한 많은 ‘애니깽’
  • 겨울밤 file

    겨울밤 [시선]   호월(올랜도 거주 금관시인)     문풍지 흔드는 싸한 외풍에   삼각 놋화로에 둘러앉은   고사리 손 아래 알감자 익어간다       삭풍은 대문 앞 싸리눈 휘젓고는   휑하니 갈 길 재촉하고   넓게 퍼진 침묵의 밤은   재에 묻어둔 알감자처럼   향기롭게...

    겨울밤
  • 백만 달러 모으기, 어렵지 않다

    20대 중반에 월 50불 저축, 9% 이윤으로 65세에 백만 장자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백만 달러” 는 꽤 많은 돈입니다. 2006년 3월에 발표된 통계에 의하면 2005년에 미국의 백만 장자의 수는 역사상 가장 많은 수준에 도달했...

    백만 달러 모으기, 어렵지 않다
  • 여름철 시작, 민물 수영 요주의!

    [생활칼럼] '뇌먹는 아메바' 감염 사례 종종 발생… 2007~2016년 40건   ▲ 따뜻한 민물에 존재하는 단세포 생물 아메바는 때로 사람에게 치명적인 질병을 일으킨다.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여름철에는 물놀이와 관련해 익사 사고가 흔히 발생...

    여름철 시작, 민물 수영 요주의!
  • 망고 시즌, 영양분 많은 과일 즐기자

    [생활칼럼] 동남아시아가 원산지, 미국에는 플로리다주 통해 처음 전파   ▲ 망고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망고 시즌이 돌아왔다. 열대성 과일인 망고에는 영양분이 많이 포함돼 있어 미국은 물론 한국에서도 망고로 만든 음료수 ,아이스...

    망고 시즌, 영양분 많은 과일 즐기자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4)

    [교육칼럼] 문제점 해결에 관한 주제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몇 주전부터 공동 지원서의 에세이 문제들을 하나 하나 분석하고 있습니다. 네번째 에세이 문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다음과 같습니다. ▲ 엔젤라 김   “해결했던 문제, 혹은 해...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4)
  • “교육수준 낮으니 자유민주주의 안된다”? file

    [이민생활이야기] ‘교도민주주의’ 주장한 고 김종필씨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최근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세상을 떠났다. 나는 오래전에 이 분의 연설을 직접 들은 적이 있고 연설에 관한 토론을 한 적이 있어 그의 타계 소식에 감회가 남 다르다. 1962년 어느...

    “교육수준 낮으니 자유민주주의 안된다”?
  • ‘낮술’ ‘Ori-ginal’ 재기발랄 키친팝업 file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요즘 팝업(pop-up)이란 단어를 쉽게 들을 수 있다. 팝업스토어, 팝업북, 팝업레스토랑, 팝업스페이스 등 정확한 사전용어에 맞지 않지만 여기저기서 남용(濫用)되고 있기도 하다. 올 봄 아주 흥미로운 팝업키친 이벤트를 만날 수 있...

    ‘낮술’ ‘Ori-ginal’ 재기발랄 키친팝업
  • ‘판문점선언 시대’ 美한인진보단체 확산 file

    6.15시애틀지역위 결성식 참관기         지난 7월 9일(월) 미 서북부 시애틀(Seattle) 턱퀼라(Tukwila)에 위치한 라마다 호텔 컨퍼런스홀에서 ‘6.15 공동선언실천 시애틀지역위원회”(이하, 6.15 시애틀지역위) 창립을 위한 결성식이 150여명의 동포들이 참석한 가운데 ...

    ‘판문점선언 시대’ 美한인진보단체 확산
  • 개미의 법칙, 꿀벌의 법칙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82-83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비가 내린 다음날 오월의 햇살은 초원의 초록을 더욱 찬란하게 한다. 텅빈듯한 대지에 초록의 희망이 가득하다. 아시아의 알프스라 불리는 키르기즈스탄으로 넘어가는 길이다. 그 길 위...

    개미의 법칙, 꿀벌의 법칙
  • 북핵은 겨레의 핵으로 file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6)     Newsroh=오인동 칼럼니스트       북핵개발 문제로 합의한 사항을 위반한 쪽은 누구인가? 미국과 남은 북, 북은 미국이란다. 어떤 사안들은 북이 어긴 것도 있을 것이다. 강대국은 잘 따르지 않는 약소국을 악마화하며 여러...

    북핵은 겨레의 핵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