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보다 아버지가 위대할 수 있다 file

    중요한 인물과 위대한 인물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 (내셔널유니버시티교수) = 간디나 테레사 수녀 같은 위대한 인물은 그들의 생애의 말년에 이르기까지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본인들은 위대하다고 생각을 하지 ...

    대통령보다 아버지가 위대할 수 있다
  • 리우올림픽의 두얼굴 file

    아마존의 전기톱과 크레인의 굉음   뉴스로=한태격 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인류의 축제(祝祭) 2016 하계 올림픽(공식적인 명칭은 Games of the XXXI Olympiad IOC위원장: Thomas Bach) 개막식이 8월5일 오후 7시 ‘예정대로’ 개최되었다...

    리우올림픽의 두얼굴
  • ‘정치는 생물’ 트럼프 전대현장에서 file

    뉴스로=윌리엄 문 칼럼니스트 moonwilliam1@gmail.com         지난 7월 공화당 전대에 참석하여 트럼프 사진만 약 8천여 장을 촬영했고 민주당 전대에 참석해서는 힐러리 사진만 약 4천백여 장을 촬영했다. 양당 전당대회장은 공히 취재 허가증을 수령한 일요일 저녁 방...

    ‘정치는 생물’ 트럼프 전대현장에서
  • ‘뉴욕특파원이 유엔직원?’ 보험사기 유착 file

    언론과 정부, 짜고친 고스톱 부끄럽지 않나?   뉴스로=노창현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지난 3월 뉴욕의 파워블로거 안치용씨가 자신의 블로그 ‘시크릿 오브 코리아’에 뉴욕특파원들이 유엔대표부 직원으로 둔갑(遁甲)시켜 의료보험에 가입했다는 충격적인 ...

    ‘뉴욕특파원이 유엔직원?’ 보험사기 유착
  • ‘고진감래’ 힐러리의 대통령 레이스 file

    윌리엄 문의 워싱턴세상   뉴스로=윌리엄 문 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세상에 남자를 완벽하게 지배하는 여자는 없다. 여자는 일평생을 한 남자를 위하여 순결을 지키고 육신을 다 바쳐도 동물적 성적 욕구를 주체 못하는 남자들은 불륜의 외도(外道) 로맨...

    ‘고진감래’ 힐러리의 대통령 레이스
  • 그럭 저럭 사는 삶’이 행복할까? file

    죽는 순간까지 꿈을 버리지 말아야 (탬파=코리아위클리) 신동주(독자) = 인생 초기에는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입학하는 것이 최상의 꿈이다. 그러나 공부를 다 마치고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최상의 꿈은 수없이 바뀌는 것 같다. 원하는 직장에 ...

    그럭 저럭 사는 삶’이 행복할까?
  • 노드스트롬 백화점 모든 직원은 말단부터 시작

    직원 스스로 목표 정하고 달성하도록 유도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노드스트롬(Nordstrom) 백화점은 적은 양화점으로부터 시작한 백화점으로서 미국에서 가장 경영을 잘한다고 알려진 백화점입니다. 이 백화점을 좀더 깊이 연구...

    노드스트롬 백화점 모든 직원은 말단부터 시작
  • 大統領(대통령)의 眞實糊塗(진실호도) file

    100年 前 Statue of Liberty에 무슨 일이….그때는 獨逸人이었다.   뉴스로=韓 泰格 칼럼니스트 www.TedHan.com         우리가 살고 있는 미동부는 대서양(大西洋 Atlantic Ocean)에 접해 있다. 대서양에서 Hudson River를 따라 천혜(天惠)의 섬 Manhattan으로 북상(北上...

    大統領(대통령)의 眞實糊塗(진실호도)
  • 안경 발명 없었다면 은퇴 시기는 40대 file

    안경, 지난 2000년 동안 매우 중요한 발명품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지난 2000년 동안에 출현한 가장 중요한 발명품은 뭐라고 생각을 하십니까? 이와 같은 질문을 세계적으로 유명한 과학자들 80여명에게 물어 보았고 그 결과가...

    안경 발명 없었다면 은퇴 시기는 40대
  • 부지런함과 근면은 이민자의 미덕 file

    이민 1세대의 직업과 직장생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한때 이민 1세대들의 직업이나 직장은 공항에서 마중나온 사람의 직업이나 작장에 따라 결정된다는 말이 있었다. 사실 그 때는 그러할 수 밖에 없었다. 특수한 전문적인 직업이 있어도 언어 등 여러...

    부지런함과 근면은 이민자의 미덕
  • 마틴 루터 킹Jr.부터 오바마까지 file

    언젠가는 한국계 대통령도   뉴욕=노창현 특파원 newsroh@gmail.com     90년대 초반 종로의 어학원에서 만난 미국인 강사에게 물었었다. 흑인과 여성 중 어느쪽이 먼저 미국의 대통령이 될 것 같으냐고 말이다.   그는 잠시 생각하더니 “여성이 먼저 될 것”이라고 답했...

    마틴 루터 킹Jr.부터 오바마까지
  • 핑크 코드와 합법 시위 file

    공화당 전대현장   뉴스로=윌리엄 문 칼럼니스트       미국은 하루도 쉴새 없이 합법 시위가 이뤄지고 불법 시위는 즉시 진압시키는 나라이다.공화당 전당대회가 열리는 클리블랜드에 지난 17일 오후 4시경에 도착하여 처음으로 시위를 목격한 ...

    핑크 코드와 합법 시위
  • 한국의 입양 법률에 대한 이해 file

    한국 아동 미국내 입양과 관련해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위일선 변호사 = 한국의 법률 가운데 입양과 관련된 것으로 [입양특례법]이라는 것이 있다. 여기서는 입양특례법의 내용중 미국에서 한국 아동을 입양하고자 하는 분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내용을 간단히 살펴보고...

    한국의 입양 법률에 대한 이해
  • 구정물에 삶은 달걀 file

    구정물에 삶은 달걀   냉장고를 열어보면 속이 한산하다. 중형이라서 가득 채워놔도 며칠 못가서 바닥이 나기 때문이다. 달걀 두 꾸러미가 창고지기처럼 덩그러니 남아 있다. 그런데 냉장고를 채우려고 샤핑 다녀오는 아내의 장바구니에 달걀이 한아름 들어있다.   “브라...

    구정물에 삶은 달걀
  • 쉘브르의 우산-스님과 꼴 베는 소녀 file

      렛썸삐리리 네팔! 5   뉴스로=강명구 칼럼니스트     우리는 아침 일찍부터 서둘러 다시 카트만두까지 승합차를 타고 돌아왔다. 300km를 오는 길은 무려 9시간이나 걸렸다. 300km라고 하지만 고개 위에서 내려다보니 다리를 놓고 터널을 뚫으면 200km도 되지 않을 거리...

    쉘브르의 우산-스님과 꼴 베는 소녀
  • Cuba는 ‘Paradise’가 아니다.

      全南大 金再起 敎授에 대한 公開質疑   뉴스로=韓泰格 칼럼니스트     지난 12일 저녁 재외한인사회연구소(소장 민병갑)주최로 뉴욕한인봉사센터(KCS)에서 재외한인사회 연구소 제 33차 정기 세미나가 개회되었다. 당일 세미나는 꾸바한인들의 독립운동과 후손들의 삶...

  • 붉은원숭이 트럼프와 이리호수 file

      클리블랜드 공화당 전대현장에서   뉴스로=윌리엄 문 칼럼니스트 moonwilliam1@gmail.com         오하이오 클리블랜드, 공화당 전당 대회가 열리는 월요일 아침 '퀵큰 론스 아레나' 단상 정면 앞에 앉아서 노트북을 켰다. 클리블랜드는 최초로 1913년 전기 신호등을 ...

    붉은원숭이 트럼프와 이리호수
  • 고구마의 일생 file

    [아톰의 정원 6] 그 가을, 어머니가 그립습니다 연재중인 '아톰의 정원'은 김명곤 기자가 텃밭농사를 지으며 남기는 기록입니다. '아톰'은 야생동물을 쫓기 위해 세워둔 허수아비입니다. 종종 등장하는 사투리나 속어 등은 글의 뉘앙스를 살리기 위해 그대로 적습니다. -...

    고구마의 일생
  • 중국의 명 십삼능, 어찌 감탄하지 않으랴 file

    지하 궁전에는 황제와 황후의 용상까지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교수) = 북경의 중심가로부터 약 50km떨어진 곳에 불가사의의 명 십삼능이 있습니다. 명나라에는 열 여섯 황제가 있었으나 세 황제는 딴 곳에 묻혔고 열 세 황제의 무덤만 한...

    중국의 명 십삼능, 어찌 감탄하지 않으랴
  • 인생이 골 아프다고? file

    ‘지금’을 사는 삶의 가치 알아야 (탬파=코리아위클리) 신동주(독자) = 나의 부모님은 근면한 농사꾼의 삶을 사셨다. 흉년이 와도 끼니를 걸렀던 기억이 전혀 없으니 부모님의 근면 덕분이지만 더 나아가서는 조부님 덕이기도 하다. 조부님께서는 천석꾼까지는 아니었지...

    인생이 골 아프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