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다이어트를 할 때 기름진 음식을 피해야 한다고 한다. 대표적인 것이 육류음식이다. 하지만 육류를 매일 먹으면서도 살이 찌지 않는 방법이 있다. 육류를 섭취할 때 채소를 최대한 많이 먹으면 채소중의 섬유질이 육류의 지방 성분을 끌고 내려간다. 몸에 축적되지 않고 대변으로 배설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삼겹살을 먹을 때는 최대한 구워서 기름기를 빼고 채소를 많이 먹되 소주, 양주, 생수를 곁들이는 것은 별 문제가 없으나 맥주, 막걸리, 와인 등은 좋지 않다. 특히 술을 못 마신다고 청량음료를 같이 마시면 이것은 ‘살 폭탄’이 된다. 삼겹살 식사 후에 냉면, 된장찌개 밥 등을 시켜 먹는 것도 역시 ‘살 폭탄’이 된다. 

 

9f1f3cd3480343c2a84eea6f786d6825_1528957
 

왜냐하면 지방은 지방 자체의 문제보다는 지방이 탄수화물(당분)을 만났을 때 살 폭탄의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차라리 삼겹살을 더 시켜 먹고 배가 부르면 식사를 끝내야 하는 것이다. 이것이 살이 찌지 않는 다이어트의 요령이다.

 

닭고기를 먹을 때는 껍질을 먹지 않아야 한다. 특히 양념을 한 껍질, 튀긴 껍질 등이 문제다. 삼계탕을 먹을 때도 껍질부터 제거하고 먹는 것이 좋다. 

 

한번 더 강조하지만 닭고기나 쇠고기나 어떤 육류든 항상 채소를 곁들여야 한다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지방이 문제가 아니라 음식의 균형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당분의 섭취량을 줄이는 것이다. 믹스커피 두 잔만 마시면 하루에 필요한 당분량이 된다. 커피는 무조건 설탕이 들어가서는 안 된다. 에어로빅을 두 시간 정도 열심히 한 후에, 목이 말라 청량음료 한 캔을 마시면 무용지물. 무조건 생수를 마셔야 한다.

 

몸에 좋다고 쉽게 먹는 과일도 가려 먹어야 한다. 토마토는 100g당 14kcal 인데 바나나는 80kcal, 거봉(포도)은 150kcal가 된다. 어마어마한 차이가 난다. ‘과일은 별 문제 없겠지’ 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특히 밤에 먹는 과일은 대부분 잠잘 때 지방으로 저장된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무조건 음식량을 적게 먹는다고 다이어트가 되진 않는다. 아무리 적게 먹어도 주로 지방질, 탄수화물, 당분 위주의 식사를 하면 오히려 살이 찐다. 그래서 무조건적으로 채소의 섭취량을 대폭 늘려야 영양의 균형이 이뤄지게 된다. 

 

살이 찐다는 것은 먹는 음식 중에 지방질, 탄수화물, 당분 섭취량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이다. 

 

라면을 먹을 때도 면만을 건져먹고 국물을 먹지 않으면 250kcal 정도이다. 국물을 다 마시면 450kcal 거기에다 밥 한 공기를 말아 먹으면 무려 700kcal가 된다는 사실.‘다이어트 할 때 라면을 먹으면 안 된다’가 아니라 어떻게 먹느냐가 문제인 것이다.

 

스파게티를 먹을 때 야채를 곁들이게 되면, 스파게티만 먹는 것보다 칼로리는 늘어나지만 오히려 다이어트에는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음식의 균형에 그 답이 있다. 

 

칼럼니스트 박 기태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갈수록 뚱뚱해지는 뉴질랜더

    뉴질랜드 비만 인구 비율은 전 세계 최상위권이며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면 머지않아  국가적 재앙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경고는  그동안 여기저기에서 꾸준히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이달 초, 현재 추세가 이어지면 20년 안에 국내 전체 성인 인구의 절반 가까이...

    갈수록 뚱뚱해지는 뉴질랜더
  • 밥의 소망

    오늘은 음식을 드시는 자세에 대해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어떤 분이 밥만 보면 그냥 눈물이 막 나온다고 그래요. 왜 그러냐고 그랬더니 너무 맛있어서 그렇대요. 그래서 밥을 맛있게 먹기 위해 간식은 일절 안 한다고 얘기를 하더군요.     혹시 밥을 보고 눈물을 흘려 ...

    밥의 소망
  • 서양은 '차 더 마실래?', 동양은 '더 마실래?'

      동과 서   이제 세계는 하나다. 국경이라는 물리적인 경계가 사라진지 오래다. 이러한 변화 속에 국내 산업을 보호하는데 한계가 있다. 그래서 이제는 무한 경쟁 시대가 되었다.    우리도 역시 세계로 뻗어 나가면서 외국 기업을 막는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 우리 ...

    서양은 '차 더 마실래?', 동양은 '더 마실래?'
  • 영원한 나그네의 빛바랜 여행 일지

    “엄마 어제 여행 떠나셨어요.”   “또? 누구랑..”  “아빠와 함께요.”  쎄게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기분이었다. 처음 듣는 말도 아닌데 충격이 대단했다. 거침없이 나다니는 그들 부부가 얄밉도록 늘상 부럽다고 생각했기 때문일까? 패배감인지 울분같은게 치밀어 견딜 ...

    영원한 나그네의 빛바랜 여행 일지
  • 고려인 - 그들의 삶과 꿈

    연해주에서 농업기반을 조성하고  한민족 시대를 꽃피우던 고려인들,  한민족의 문화와 언어를 말살 당한 채  중앙 아시아로 강제 이주를 당하니……    ​ 같은 한민족의 후손이면서‘고려인’으로 불리고 있는 그들은 누구인가? 흔히 ‘카레이스키’로 알려진 고려인은 구 소...

    고려인 - 그들의 삶과 꿈
  • 기름값 세금 폭탄 … 물가 도미노 상승 우려

      국제유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1일부터 오클랜드 지역에서 1리터당 11.5센트의 유류세가 도입된다. 여기에다 노동당 정부는 향후 3년 동안 전국적으로 1리터당 9-12센트의 유류 물품세를 인상할 계획으로 있어 오클랜드 운전자들은 리터당 최대 ...

    기름값 세금 폭탄 … 물가 도미노 상승 우려
  • 음악 소리에 내몰린 노숙자들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중심가에 자리한 한 호텔에서는  손님들이 드나드는 로비 앞 도로를 향해  하루 종일 음악을 내보내는 색다른 광경이 펼쳐지고 있다.    ​  이유는 바로 호텔 앞에 진을 치고 밤을 보내는 이른바 ‘노숙자(rough sleepers)’들을 내쫓기 위해서다...

    음악 소리에 내몰린 노숙자들
  • 8월의 캘리포니아

    파란 하늘에 쨍한 햇살, 그리고 진녹색 잔디와 점점이 떠 있는 동그라한 하얀 구름들이 기가막힌 조화를 이루는 어느 완벽한 오후..     긴 역사를 자랑하는 페블비치 골프장엔 운동복 대신 말쑥한 정장을 빼 입은 신사 숙녀들이 삼삼오오 모여듭니다. 개 중엔 1900년대 ...

  • 와! 이것은 일품요리다

    지난 한 주간 내내 질척거리듯 연이어 매일 같이 오는 비가 오던 어느 날이었다. 한국 식품점과 슈퍼마켓에 다녀와서 배추를 절여 놓고 육개장을 끓이면서 무우를 채 썰어서 김치 양념에 넣고 버무렸다. 무우를 제외한 양념은 시간 있을 때 만들어 냉동실에 얼린 것이 있...

    와! 이것은 일품요리다
  • 질풍노도의 사춘기 시기의 자녀를 향한 자녀양육 (1)

    이번호와 다음호 두번에 걸쳐 질풍노도의 사춘기를 겪는 청소년기 자녀를 둔 부모로서 어떻게 하면 자녀와의 관계고리를 놓치지 않으면서 건강한 경계선을 잡아줄 수 있을지 같이 고민해 보려한다.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건강한 가족문화를 이루는데 공헌하는 부모교...

    질풍노도의 사춘기 시기의 자녀를 향한 자녀양육 (1)
  • 우리가 몰랐던 세계 문화

      그래도 좋은 책을 만나면 그 주제에 대해 뭔가 내 생각을 남고 싶은 것이 이제는 습관이 되어 버린 것 같다. 수 많은 책들 중에서 이번주는 조금 색다르고 참신한 책을 소개하고자 한다.   강준만 전북대 교수와 15명의 제자가 만든 책, ‘우리가 몰랐던 세계문화(인물...

    우리가 몰랐던 세계 문화
  • 통일되어 하나 되는 세계의 한민족 8천5백만

    한반도에 등불이 다시 켜지는 날이 올 것인가?  한반도에 교류가 활성화되고 민족적인 부흥 정신이  되살아난다면 제2의 한강의 기적, 압록강의 기적을……     인종이 유전적 특성을 지닌 자연과학적 개념이라면 민족은 문화적 요소를 기준으로 한 사회과학적 개념이다. ...

  • 50대 아재 방탄소년단에게서 배우다

    지난 4월 한인의 날 행사에서 눈길을 끈 참가자 그룹이 있었다. 뉴질랜드 젊은이들로 구성된 K-Pop 동아리였다. 리더 격으로 보이는 백인 여학생과 잠깐 대화를 나누게 되었는데, 가장 좋아하는 K-Pop가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그녀는 주저 없이 BTS(방탄소년단)라고 대답...

    50대 아재 방탄소년단에게서 배우다
  • 삼겹살 먹은 후의 냉면은 살 폭탄

    흔히 다이어트를 할 때 기름진 음식을 피해야 한다고 한다. 대표적인 것이 육류음식이다. 하지만 육류를 매일 먹으면서도 살이 찌지 않는 방법이 있다. 육류를 섭취할 때 채소를 최대한 많이 먹으면 채소중의 섬유질이 육류의 지방 성분을 끌고 내려간다. 몸에 축적되지 ...

  • 하반기 뉴질랜드달러화 향방은?

    환율은 유학생 가정이나 한국 또는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업에 종사하는 업체 등에서 늘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는 지표이다. 최근 뉴질랜드 환율은 전반적인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뉴질랜드달러의 약세는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NZ...

    하반기 뉴질랜드달러화 향방은?
  • 다시 해외로 떠나는 이민자들

    최근 뉴질랜드로 입국하는 이민자 숫자가 한창 때에 비해 감소 추세가 완연하다.       이 중 특히 순이민자 감소 배경에는 장기 거주를 목적으로 입국했던 ‘비시민권자 이민자(non-New Zealand citizens)’들이 다시 출국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

    다시 해외로 떠나는 이민자들
  • [기자수첩] F학점, 박세태 한인회장의 첫 임시총회

    야유로 시작해 야유로 끝난 한인회 임시총회   6월9일 오전 10시30분, 오클랜드 한인회관 1층 대강당. 이형수씨의 한인회 감사추인안을 처리하기 위한 임시총회가 열렸다.    정관해석 능력도, 정관준수 의지도 의심받은 한인회장     박세태 한인회장(이하 "박 회장")은...

  • 소확행 (小確幸)

    일본의 유명한 소설가 무라카미하루키씨가 한 수필집을 저술하며 창조해 낸 신조어입니다. 우리에겐 ‘상실의 시대’ ‘IQ84’등의 소설로 유명한 그는 2017년 한국에 대한 일본의 진지한 사과를 주장하다가 매국노로 내 몰리는 사태를 경험하기도 했지요. 그의 정치적 신념...

  • [칼럼] NZ노동당 정권교체, 국민당 정권의 ‘오만’이 1등 공신이었다

    국민당의 '오만': 닉 스미스, 존 키, 빌 잉글리쉬 3인방   2017년 9월23일 총선결과로 당시의 집권 국민당이 노동당에 정권을 뺏긴지 약 8개월이 됐다. 우익보수 국민당이 좌익진보 노동당으로 정권을 내준 이유를 곰곰히 따져보면 적은 밖이 아니라 오히려 안에 있었다....

  • 히네모아와 투타네카이 5편

    섬과 같은 사랑   이 옛이야기의 내용은 각편에 따라 히네모아와 투타네카이의 부족이 서로 싸움을 하여 로미오와 줄리엣 집안처럼 사랑을 이룰 수 없는 원수의 집안으로 설명이 되는 경우도 있고, 히네모아의 부족이 투타네카이의 부족보다 신분이 높아 집안에서 사랑을...

    히네모아와 투타네카이 5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