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경제 성장률 3% 넘긴다

    - 지난해 7월 배럴당 45달러였던 미텍사스 중질유 가격이 2018년 첫달  63달러로 40%가량 폭등하고 있다.    - 미연준은 올해 단계적으로 4번 정도 이자율을 인상할 계획이라며 그 이유를 주식시장이 계속 과열되는 상황이고 자산가치의 거품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

    2018년 경제 성장률 3% 넘긴다
  • 2018년은 처음이라...

    다들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나는 늘 연말이 되면 마음이 헛헛하다. 한 동안 그렇다.    한국에 있을 때는 추운 날씨와 뭔가 쓸쓸한 회색의 겨울날들이 더 그렇게 느끼게 했던 것 같다. 그래서 계절이 반대인 뉴질랜드에서는 가끔 한 해의 중간에 있는 7,8월의 겨울에 연...

    2018년은 처음이라...
  • 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뉴질랜드의 날씨 변화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요란해지고 있다.  이는 비단 뉴질랜드만이 아닌 전 지구적 현상이기도 한데,  이 바람에 예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진 기후가  우리 삶은 물론 지구 생태계를 크게 변화시키고 있다.    1월 초에 ‘국립수대기연구원(NIWA, Natio...

    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3편

        ■ 홍천 장자터 전설   옛날 홍천군 철종을 지나 인제를 못 가서 장자터라는 곳이 있었고 그 앞에는 내봉산에서 흘러내려가는 물이 있었다. 인제 신남 넘어가는 고개에서 내려오는 물이 닿는 곳이 고양이 형국이었는데 건너편에는 바로 쥐산이 있었다.   장자터가 곳...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3편
  • 뉴질랜드 한인사 10년

    짧은 이민 역사 속에서도『뉴질랜드 한인사』를  발간한지 10년에 이르고 있다.  역사를 기술하는 일은 끊임없이 이어져야……       민족 사학자 단재(丹齋) 신채호(申采浩, 1880-1936) 선생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라고 갈파했다. 이를 우리 뉴질랜드 한인...

    뉴질랜드 한인사 10년
  • 1Q84

      요즈음 우리 세대는 두 개의 다른 세계를 동시에 살고 있다. 현실인 리얼(real) 세계와 가상의 사이버(cyber) 세계. 최근 화제작인 무라가미 하루끼의‘1Q84(문학동네: 2011)’이 떠오른다. 이 소설은 번역 당시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독특한 작품성도 그렇지만 ...

  • 무대 뒤의 풍경

        마치 동굴 속에 갇힌 느낌이었다. 침침하고 답답해서 견딜 수가 없다. 밖으로 빠져나오려고 했지만 맘대로 되지가 않았다. 안간힘을 쓰다가 눈이 떠졌다. 다행히도 꿈속이었다.    아직도 까만 밤. 다시 잠들려 애를써도 잠은 멀리 도망갔다. 왠지 전혀 생소하지 않...

    무대 뒤의 풍경
  • 책임

    성인이 되었다는 증명서와도 같은 주민등록증을 처음 손에 쥔 날이나 대학 신입생이 되어 교복 없이 등교하는 첫 날..   어느새 훌쩍 커버린 자식을 흐믓하게 바라보시며 대개의 한국 아버지들은 칭찬이나 격려의 말과 함께‘책임감’에 대한 당부를 잊지 않으십니다.   “...

  •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2편

      ■ 웅촌 장자못 전설   웅촌면 통천리에 지금도 장자못이라고 불리는 못이 있다. 이 못자리는 옛날에 큰 부자가 살던 집 자리였는데 이 부자가 사람 오는 것을 꺼리고 과객을 괄시했다.   하루는 스님이 와서 동냥을 청하니 줄 것이 없다며 소똥을 한 가래 떠 주었다. ...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2편
  • 지금 옆에 있는 사람과 즐겨라

      현재에 충만한 삶을 즐기면서  남이 나를 기쁘게 해줄 것만 바라지 말고  내가 상대를 위해서 기쁘게 해줄 수 있는  소양을 길러나가야……     톨스토이 어록 중에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은‘지금’이고 가장 중요한 사람은 ‘지금 옆에 있는 사람’이고 가장 중요한 ...

    지금 옆에 있는 사람과 즐겨라
  • 아이 캔 스피크(I Can Speak)’, 감동이다

     ♥ 정 인화의 민낯 보이기   “아이 캔 스피크 봤어?”“아니. 왜?” “꼭 봐. 진짜 감동이야.”   같은 동네에 사는 한국 사람한테 영화‘아이 캔 스피크’을 봤다고 얘기했다. 위안부의 한 많은 삶을 다룬 영화로 상처나 분노보다는 치유를 강조한 영화라 설명했다.    많은 사...

    아이 캔 스피크(I Can Speak)’, 감동이다
  • 사자소통, 네 글자로 끝내라

      서양의 격언이나 잠언과는 달리 동양에는 4자로 압축한 사자성어(四字成語)라는 독특한 글이 있다. 서양의 문자는 표음 문자라서 단어가 깊은 뜻을 담기 어려워 직설적인 화법의 격언이 많은 반면 동양 - 특히 한문은 표의문자이기 때문에 다른 뜻을 은유 하는 의미를...

    사자소통, 네 글자로 끝내라
  • 어디로 여행하나요?(Ⅲ)

    이번에는 지중해로 떠나보자.  '지중해' 말 그대로 지구의 한 가운데,  옛 유럽인들이 그리 믿은 듯 하다.   북으로 유럽, 남으로 아프리카, 동으로 아시아  이렇게 3개의 대륙이 품고 있는 바다이니 그럴 만도 하다.  이렇듯 지정학적으로 유리한 위치와 연중 온화한 기...

    어디로 여행하나요?(Ⅲ)
  • 중앙은행의 융자정책 선회, 그 의미는?

    지난 주 발표한 뉴질랜드 중앙은행 융자 정책의 발표 시기가 흥미롭다. 새정부의 각종 부동산 시장 규제책이 발표가 되고 있는 중이기 때문이다. 내용은 투자용 부동산과 본인 거주용 부동산의 융자시 LVR( Loan to Value Ratio ; 융자시 자기 자본 비율)정책을 내년초부...

    중앙은행의 융자정책 선회, 그 의미는?
  • 46% 오클랜드 주택 평균 가치 상승

    오클랜드 카운슬이 지난달 20일 공개한 오클랜드 주거용 부동산의 과세표준액(RV, Rateable Value)이 3년 전에 비해 평균 46%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클랜드 주택의 평균 가치가 지난 3년 동안 절반 가까이 올라 사상 처음으로 100만달러를 넘겼음을 의미한다. ...

    46% 오클랜드 주택 평균 가치 상승
  • 경찰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들

     ▲ 수색구조에 나선 경찰 및 수색구조대   지난달 말 뉴질랜드 경찰이 신규 경찰관 채용 홍보영상을 공개해 국내는 물론 해외 언론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영상에는 한국계로 보이는 경찰관을 포함해 다양한 인종 출신의 실제 경찰관들 여럿이 등장, 길거리와 창...

    경찰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들
  •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10년전인가 이렇게 요상한 제목의 한국영화를 본 기억이 있다. 한국판 서부활극 오락영화였는데 세 주인공을 각각 이렇게 묘사한 것이었다. 또, 우스개 소리로 이런 말도 있다. 우리가 만나는 사람들 10명 가운데, 대개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1명, 나를 싫어하는 사람...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 배달의 넋

      사람에게 넋이 없다면 허수아비와 다를 게 없을 것이다. 넋은 사람의 몸에 있으면서 그것을 거느리고 목숨을 붙어 있게 하며 죽어서도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다고 한다. 사람이 죽으면 돌아가셨다고 하는데 무엇이 돌아갔다는 말인가? 죽은 몸이 엄연히 남아 있는데……....

    배달의 넋
  •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1편

      ■ 사람이 많이 드나드는 집    우리나라의 옛이야기 중에는 찾아오는 손님을 싫어하여 집안이 망하는 이야기들이 참 많다. 주인이 손님에게 물질적으로 인색하게 굴어 집안이 망하는 것은 그럴 법도 한데 실컷 베풀고도 집안이 망하는 경우의 이야기들도 많이 있다.  ...

  • 숙모 시집오던 날

        “어머님이 오늘 새벽에 선종하셨습니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받은 전화. 사촌동생이 알려온 숙모 님의 부음이었다. 나와 몇 살 차이는 있지만 같은 팔십줄의 숙모 조카 사이였다. 우리 가문에 시집와서 한 가족으로 칠 십 몇년을 살아내신 분이다.    오늘따...

    숙모 시집오던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