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직순 편집인.jpg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BBCN은행과 윌셔(Wilshire)은행이 공식 합병을 선언했다. 이로써 미주 한인사회에 자산규모 123억달러(미화)의 ‘수퍼 리저널 뱅크’가 탄생하게 됐다. 캘리포니아 주에 본사를 둔 상장은행 중 6번째 규모가 된다. 합병되는 은행의 초대 행장 및 CEO로 선임된 케빈 김 현 BBCN 행장은 “두 은행의 합병으로 한국 기업과 동포사회 발전을 이끄는 초석이 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같은 미주 한인 소식을 접하며 “호주에서 한국계 은행의 출범은 언제쯤 가능할까?”라는 생각을 해 봤다.

그동안 시드니 한인 사회에서 몇 번의 금융기관 출범을 위한 시도가 있었다. 약 20년 전 쯤 크레딧 유니온(신용협동조합) 형태가 첫 번째였다. 한인신협은 당시에 상대적으로 많지 않았던 한인 숫자와 자산 규모, 참여도 부족, 호주 시중은행과의 경쟁 등의 요인으로 아쉽게도 성장에 한계가 있었고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그 후 벤디고은행을 통해 벤디고 커뮤니티은행 스트라스필드 지점이 한인들의 자산으로 설립돼 운영되고 있고 동포 사업자들이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호주에 진출한 한국 시중은행의 현지 법인 또는 지점도 있다. 또 호주 지점을 준비하는 곳도 있다. 그러나 한국 시중은행의 호주 지사나 법인은 한국 본사가 보증을 하고 대출금을 호주에서 받는 형태가 많다. 엄밀하게 현지 금융으로 보기에 한계가 있다.

 

앞으로 시드니에서도 한인 기업과 동포사회의 본격적인 성장을 위해 미주의 BBCN, 월셔은행, 한미은행같은 형태의 한국계 금융기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질 수 있다.

한국계 금융기관은 ‘한국과 한인 커뮤니티에 전문성이 있는 호주은행’으로서 호주 금융 전문성을 갖는 동시에 한국 시장과 기업의 정서를 이해할 수 있는 차별성이 장점이 될 수 있다. 글로벌 대기업들은 이미 호주의 대형 은행들과 오랜 기간 거래하면서 사업을 위한 금융기반을 확보했다. 그러나 소규모 한인 자영업자들과 한국에서 호주에 진출한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금융서비스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중소기업들에게는 호주 금융 시스템이 익숙하지 않고 사업 경력도 짧아 호주 시중 은행들과 거래하기 쉽지 않다. 자영업자들 중에서는 아직도 계를 통해 사업자금을 마련하거나 자동차 구입 등 활용하는 사례가 있다.

 

호주 은행이 현금흐름(cash-flow)을 중요한 여신의 기준으로 삼기 때문에 한국계 은행은 호주 시장 환경과 고객의 사업에 대한 전망을 비교적 정확히 파악할 수 있어 중소기업에게 보다 나은 형태의 금융지원이 가능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호주에 있는 한인 중소기업과 한인 커뮤니티의 발전에 일익을 담당할 수 있는 한국계 금융기관 설립에 대한 논의를 환영한다.

 

한 가지를 덧붙이면 한인 밀집 지역 중 하나인 이스트우드는 상가 지역이 기찻길을 경계로 로우 스트리트 동쪽(한인타운)과 서쪽으로 나뉜다. 모든 금융기관이 현재 이스트우드 쇼핑센타와 우체국, 중국인 비즈니스가 많은 서쪽에 몰려있다. 4대 은행과 세인트조지, 지난해 문을 연 선코프(SUNCORP)까지 6개 은행 지점이 모두 이스트우드 플라자에 있다.

동쪽의 한인 상권에 1백개 이상의 한인업소들이 있고 앞으로 계속 늘어날 것이다. 현재 한인 상권의 로우스트리트에서 길거리 업그레이드 공사(라이드시 예산 4백만 달러 할당)가 한 장 진행 중이다. 또 현재 라이드카운슬의 공용주차장 부지에 230대 주차건물을 신축하는 계획이 확정됐다.

이런 상황에서 이제 이스트우드 한인상권에도 은행이 들어설 필요성이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다. 한인업소들이 늘어나기 전(약 25년 전)까지 현재 모 한인 식당건물에 코먼웰스은행의 지점이 있었다. 당시 로우 스트리트 이스트는 유명한 건자재 상권이었기 때문에 이들 업소를 고객으로 은행이 운영됐던 것이다. 한인 상권과 커뮤니티가 성장하면서 편리한 위치의 금융기관을 요구하는 것은 무리가 아니라고 본다.

 

 

  • |
  1. 고직순 편집인.jpg (File Size:109.3KB/Download:4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먹어 치우기

    사과 한 상자를 사면 그 중에서 상한 것부터 계속 드시는 분이 있고 좋은 것부터 드시는 분이 있어요. 성격 차이죠.    저는 항상 제일 좋고 맛있게 생긴 것부터 먹어요. 왜냐하면 어차피 썩을 것인데 맛없는 것부터 먹다 보면 계속 맛없는 것만 먹게 되거든요. 사람은 ...

    먹어 치우기
  • <정동철의 시사 포커스> 복수국적 쓰나미 file

      국회의원들의 복수국적(Dual Citizenship) 파문이 호주 정가를 강타하고 있다. 지난 7월 서부 호주 퍼스의 변호사 존 카메론은 뉴질랜드 태생인 상원의원 2명이 뉴질랜드 국적을 갖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를 계기로 복수국적 의원들의 명단이 속출했고 현재까...

    <정동철의 시사 포커스> 복수국적 쓰나미
  • 정동철의 시사 포커스 : 호주 동성결혼 합법화 그 이후

    지난 11월 15일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한 국민우편설문조사(National Postal Survey) 결과가 통계청에 의해 발표 됐다. 예상대로 응답자 중 찬성이 60%가 넘게 나타나 동성결혼 법제화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로써 지난 몇 년 동안 끊임없이 논란의 불씨를 이어...

  • 술 석잔이 있는 풍경화

      지루할만큼 질척이던 날씨가 모처럼 화창하다. 비 속에서 외롭게 피어난 자목련의 을씨년스러움도 오늘은 화사하다.    성급하게 봄 냄새가 그리워지는 한나절이다.    “거긴 요즘 날씨 어때요? 춥지않아....”  유난히 손이 시린 친구. 자녀집에 쉬러 왔다가 추위를 ...

    술 석잔이 있는 풍경화
  • 살롱음악

    살롱음악은 이제 상류층의 전유물이 아니다.  뉴질랜드에서는 중산층의 폭이 넓어  누구나 마음먹고 행동하기에 따라 중산층이 되어……     서울에서 살 때 아내와 나는 항상 우리가 중산층(中産層)에 해당되는지에 대한 의문을 가지고 살아왔다. 강북의 단독주택에서 살...

    살롱음악
  • [송경태 칼럼] 국선 변호사 file

    필자가 처음 법조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 것이 아마 1970년대 초반 한국에서 시작되었다는 기억이 있습니다. 그 당시 아이들의 로망(?)은 무조건 판검사가 직업 중에 대통령 다음으로 가장 잘 나간다는 생각을 할 시기였습니다.   그 당시는 무조건 판검사를 동경하...

    [송경태 칼럼] 국선 변호사
  • [허재환 칼럼] 소규모 사업체들을 위한 감면혜택 1 file

    금년 5월에 발표된 연방 예산안을 통해 여러가지 변경된 사항이나 새롭게 신설된 조항이 시행됨으로써 소규모 사업체들은 세금 납부 및 신고 옵션 등을 포함해 다양한 세금 감면 혜택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호에서는 소규모 사업체들이 받을 수 있는 ...

    [허재환 칼럼] 소규모 사업체들을 위한 감면혜택 1
  • [송경태 칼럼] Business for sale (하)

    지난 주 ‘Business for sale’ 즉 사업체 매매에 대한 칼럼을 시작하였습니다. 한국의 경우 어떤 식으로 사업체를 사고 파는지 그리고 반드시 변호사가 필요한지는 잘 모르겠지만 우리가 거주하는 시드니의 경우 사업체 매매를 하면서 변호사 선임은 거진(?) 필수라고 보...

  • [하명호 칼럼] 4차 산업혁명과 영생불멸에 도전하는 과학자들

    1차 산업혁명은 증기기관 발명으로 손으로 하던 일을 기계화 함으로써 대량생산이 시작되었다. 2차 산업혁명은 전기와 컨베이어 벨트를 활용한 대량생산 기술이, 3차 산업혁명은 1980년대 중반 본격화된 컴퓨터와 인터넷의 보급이 주도하였으며, 이 과정에 급격히 발전된...

  • [송경태 칼럼] Business for sale (상)

    오늘의 주제인 ‘Business for sale’을 한국식으로 풀이를 하자면 ‘사업체 매매’ 정도로 해석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이제 시드니 한인사회도 50여년의 이민역사가 되어서 그런지 주말마다 발행되는 한인 주간지들을 보면 상당한 양의 사업체 매매와 관련된 광고들을 볼...

  • [사설] 호주 정부의 도 넘은 ‘말 뒤집기’

    멜번의 유력지 디 에이지(The Age)는 지난 16일 “한국이 호주 국방부의 10억 달러가 넘는 해군 보급선(supply ships) 주문 사업을 수주할 것으로 강력히 기대해 왔지만 스페인 기업이 우선 입찰자로 선정됨에 따라 한국이 크게 실망과 분노를 했다”고 보도했다.   본지도...

  • 시드니에서 한국계 은행 출범은 언제쯤..? file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BBCN은행과 윌셔(Wilshire)은행이 공식 합병을 선언했다. 이로써 미주 한인사회에 자산규모 123억달러(미화)의 ‘수퍼 리저널 뱅크’가 탄생하게 됐다. 캘리포니아 주에 본사를 둔 상장은행 중 6번째 규모가 된다. 합병되는 은행의 초대 행장 및...

    시드니에서 한국계 은행 출범은 언제쯤..?
  • [한호일보 시론] 호주와 미국 블루칼러..과연 다를까?

    호주에서도 또 한인 사회에서도 여럿 모이면 종종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이야기를 나온다고 한다. “설마?”했다가 “이러다 정말 대통령 되는 거 아니야?”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왜 미국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트럼프 현상’이란 기현...

  • 블라디보스톡 경제포럼에 가지는 기대. file

    블라디보스톡 경제포럼에 가지는 기대. 김원일(모스크바대 정치학박사, 전 모스크바한인회장) 이제 얼마 남지 않은 9월 초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동방경제포럼”이 개최된다. 포럼준비위원회는 푸틴대통령이 중국 전승절 기념행사 참석 후에 곧바로 비행기로 이동...

    블라디보스톡 경제포럼에 가지는 기대.
  • 오늘 다시 페레스트로이카를 생각한다.

    미하일 고르바쵸프 지금으로부터 30년 전 소련에서는 자신과 나머지 세계의 모습을 바꾼 변화가 시작됐다. 역사적 관점에서 볼 때 페레스트로이카는 아주 짧은 기간, 불과 7년도 채우지 못하고 막을 내렸다. 하지만 그에 대한 논쟁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그 시절 무...

  •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과 러시아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과 러시아 김원일(모스크바대 정치학박사, 민주평통 모스크바협의회장) 3월 8일은 세계여성의 날이다. 여성의 날은 특히 러시아에서 큰 명절로 기념한다. 몇 년 전에 실시 되었던 여론조사에서 러시아인들은 1년 중에 가장 큰 기념일로 새해 설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