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삼 간사 “자격 요건 되면 누구라도 나서달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 각 지역 한인사회가 새 회장을 뽑고 속속 새 임기 채비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중앙플로리다(올랜도 지역)는 회장 후보자가 없어 당분간 리더 없는 한인사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인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종규)는 지난 10월 13일부터 11월 12일까지 제24대한인회장 입후보 공고를 냈으나 입후보자가 전무했다.

이우삼 선관위 간사는 13일 ‘자격 요건이 되는 분은 누구라도 나서달라’고 당부하고 (공식) 회장 추천위원회가 백방으로 회장 후보자를 찾아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간사는 몇몇 인사들이 대상에 올랐으나 사양의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한인회장 후보 자격은 중앙플로리다 지역에서 ‘만 5년 이상을 거주한 40세 이상인 자로 법적인 하자가 없는 영주권자 또는 시민권자’여야 한다. 추천위의 추천을 받은 후보자는 공탁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현재로서는 올해 안으로 중앙플로리다한인사회가 새 회장단을 구성하는 일은 불가능하게 됐다. 당장 회장 후보자 나선다 해도 빡빡한 일정상 연말연시 총회를 여는 일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중앙플로리다 한인회는 지난 2019년 새회장단이 새 비전을 갖고 출발했으나 박민성 회장의 와병에 이어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되면서 활동을 전면 중단했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01 미국 제1회 장애인 체육대회, ‘미니 선수단’ 애틀랜타 8위 코리아위클리.. 22.06.27.
2800 미국 노근리사건 희생자 및 유족, 명예회복 신청 받는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5.23.
2799 미국 "선조들의 성과, 2세들에게 잘 전달돼 열매 맺기를" file 코리아위클리.. 22.04.10.
2798 미국 대처에서 '탈출한’ 사람이 만드는 감자탕 맛은? file 코리아위클리.. 22.04.03.
2797 미국 애틀랜타 총영사관, 탬파에서 순회영사 업무 file 코리아위클리.. 22.04.03.
2796 미국 "일본은 역사를 직시하고 역사 앞에 겸허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22.03.07.
2795 미국 올랜도노인복지센터, 팬데믹 견디고 2년만에 문 열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3.07.
2794 미국 이재화 제24대 중앙플로리다 한인회장 취임 file 코리아위클리.. 22.03.01.
2793 미국 "소중한 한표 조국 미래 결정한다"... '25~27일' 플로리다 대선투표 file 코리아위클리.. 22.02.21.
2792 미국 조기조 교수,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이사장에 임명 file News1004 22.02.10.
2791 미국 20대 대선 재외선거인 등록 23만명...19대 대비 6만명 감소 file 코리아위클리.. 22.01.14.
2790 미국 한국 대선 투표소, 미 동남부 세 곳 확정 file 코리아위클리.. 21.12.22.
»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인회장 장기간 공석 되나 코리아위클리.. 21.12.22.
2788 미국 12월 20일부터 한국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file 코리아위클리.. 21.12.22.
2787 미국 한국행 미 시민권자, 사전 전자여행허가 신청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21.12.12.
2786 미국 총영사관, 백신접종자 한국 격리면제서 발급 일시 중지 코리아위클리.. 21.12.12.
2785 미국 마이애미 민주평통, 평화 공감대 나눈 공공외교의 장 마련 file 코리아위클리.. 21.12.06.
2784 미국 한국행 미 시민권자, 사전 전자여행허가 신청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21.12.06.
2783 미국 재외동포재단, '동포사회 지원사업' 수요 조사 file 코리아위클리.. 21.11.29.
2782 미국 애틀랜타총영사관, 대선 위한 순회접수 플로리다로 확장 file 코리아위클리.. 21.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