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을 통한 가스관 사업이 헛된 희망인가.jpg

 

몽골의 발전은 남부와 북부에 달려 있다. 두 강대국을 연결하는 인프라 사업을 시행하는 것은 몽골 경제에 큰 의미가 있을 것이다. 지리적 위치를 활용해 주변국 간 교역과 경제협력의 가교가 되어 몽골 경제를 빠르게 발전할 기회가 생긴 셈이다. 2014년 몽골 정부는 초원길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사업은 도로, 철도, 송유관, 전력선 건설 등을 통해 주변 두 국가를 인프라와 연결한 뒤 양국 영토를 통해 제3의 시장에 제품을 수출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이에 따르면 가스관 사업이 시행되면 몽골은 환승은 물론 소비국가가 될 것이다. 앞으로 천연가스는 몽골의 값싼 에너지원이 될 것이라는 장점이 있다. 
20여 년간 러시아에서 몽골을 거쳐 중국으로 가는 가스관을 건설하자는 의견이 나왔고 이 사업은 지난해 시작되었다. 2019년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한 동방경제포럼 기간에 몽골 Kh. Battulga 대통령과 러시아 푸틴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합의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말 후렐수흐 총리의 러시아 방문 때 몽골 정부와 러시아 가즈프롬사 간 양해각서가 체결되어 가스관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가스관 건설로 인한 경제적 이익 측면에서 가스 송출 수수료는 몽골 정부 예산으로 편입될 것이다. L. Kangai 전 대사에 따르면 2018년 우크라이나는 유럽에 860억 세제곱미터의 가스를 공급해 연간 30억 달러를 벌었고, 벨라루스는 16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전 대사는 최근 몽골과 중국 과학자들의 첫 온라인 포럼에서 이 가스관이 현재 500억 세제곱미터의 가스를 운반할 계획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고의 메가 프로젝트 착수 결정과 가스관 건설 타당성 조사 승인 등을 고려하면 몽골을 거치는 1000km 가스관 건설이 1.6~2년이라는 매우 짧은 시간 안에 완료될 수 있을 것으로 양측은 예상한다. 늪과 높은 산, 영구 동토층, 암석, 지진 활동 지역 등 극한 기후 조건에서 5년 동안 2,158km 길이의 시베리아 가스관이 건설되었기 때문이다. 러시아 내 건설기지가 준비되어 있을 뿐 아니라 잉여 능력까지 갖춰져 있어 계약이 성사되면 타당성 조사까지 1.5~2년이 소요될 것으로 가정하여 2026~2027년 몽골에 경유 가스관을 위탁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 대사에 따르면, 러시아 석유공사는 2000년 가스관 건설이 한창일 때 3700여 명이 취업할 것으로 추산했다. 완공 후에는 1300여 명이 취업할 것으로 추산했다. 가스 부문의 한 직업은 다른 분야에서도 4~6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가스관이 설치되면 수흐바타르, 다르항, 울란바타르, 사인샨드의 대기오염을 90% 이상 줄일 수 있다. 
 지난 4월 U.Enkhtuvshin 부총리를 단장으로 한 실무단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산하에 천연가스관 건설에 협력할 수 있는 정책과 조직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한 달 전인 3월 27일 밀러 가즈프롬 대표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나 2020년 업무계획을 보고하고 사업 착수 허가를 받았다. 
가스관 사업으로 몽골의 가스 소비는 연간 5억 세제곱미터에서 10억 세제곱미터로 늘어날 전망이다. 초기에는 발전소와 가스로 움직이는 자동차 연료로 사용될 것이다. 몽골에서 최대 에너지 소비 도시는 울란바타르와 에르데넷인데 가스의 사용이 매연을 없애는 주된 방법이라는 것은 세계적인 경험으로 증명되었다. 
[news.mn 2020.07.27.]
몽골한국신문 편집인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62 몽골 비상대책위원회, 약 3,500명의 국민이 8월에 특별기로 들어올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1 몽골 국가비상대책위원회는 고강도 대비태세의 질서를 유지하는 것이 옳아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60 몽골 젊은 의원들 적극 활동 시작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9 몽골 한국, 몽골 양측은 노동 문제에 상호 관심을 기울일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8 몽골 ADB는 몽골에 150만 달러의 보조금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7 몽골 국제 금 시세는 2,000달러 가까이 되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6 몽골 대형은행 3곳의 이익은 56% 줄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5 몽골 L.Amgalan 박사, 동물의 장기를 먹는 것은 생명을 위협하는 행동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 몽골 몽골을 통한 가스관 사업이 헛된 희망인가?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3 몽골 D.Nyamkhuu, 프랑크푸르트에서 울란바타르까지 비행기로 온 시민 8명이 격리되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52 몽골 Zavkhan 아이막에서 흑사병 의심환자의 결과는 음성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51 몽골 몽골 아이는 외국 가정에 입양되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50 몽골 통계청, 50.8%의 등록 기업이 운영하고 있지 않아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49 몽골 몽골의 한 장관은 서울, 강남구에 아파트 3채를 보유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48 몽골 개선된 연탄의 적정사용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47 몽골 Tavan Tolgoi-Zuunbayan 철도 프로젝트를 위한 철근 콘크리트 교량 건설은 52% 진행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46 몽골 Ya.Sodbaatar 부총리, 동계준비에 어려움이 있으면 해당 공무원이 책임져야!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45 몽골 의사와 운전기사를 14일 동안 격리할 필요는 없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44 몽골 정부는 예산 수정안 초안 작성 시작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7.
4243 몽골 엔. 엥흐타이반 몽골 외교부 장관, 오승호 몽골 주재 북한 대사 접견 file GWBizNews 20.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