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시세는 2,000달러 가까이 되어.jpg

 

국제시장에서 금값이 어제(2020.07.27)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불안한 투자자들이 안전자산 투자심리에 따라 금값이 올랐다. 세계 양대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고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도 계속되고 있다. 금융 위기 이후 지속해서 올라 27일 온스당 1,944.92달러를 기록했다. 2020년에 금값은 28%나 올랐다. 귀금속 거래업체인 BullionVault의 애드리안 이사는 연간 헤지 투자의 0.12%를 차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괴 12.5kg은 현재 60만 파운드에 거래되고 있다. 금은 보석 가치 외에 스마트폰 칩 등 생산 전 단계에 사용되고 있어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동시에 달러화 약세가 금값 상승의 또 다른 원인이다. 구매자가 미국 달러 이외의 통화를 사용하거나 금으로 거래하는 사례 늘고 있다는 의미이다. 투자자와 기업인들은 미·중 갈등이 고조되고 휴스턴과 청두의 영사관이 폐쇄되는 것에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달러화는 2018년 9월 이후 최저치의 약세를 보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달러와 약세에 따라 이번 주 통화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준의 금리 인하 또한 금값 상승의 주요 원인이 되었다. 
이러한 금값 급등은 위기의 징후이다. 그러나 석탄 수출이 둔화하고 외화보유액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금값이 오른 것은 몽골로서는 반가운 소식이다. J.Batsuuri 경제학자의 발표에 따르면, 국경 폐쇄 기간인 2020년 2월 개인과 기업이 몽골은행에 금 952.6kg을 판매하여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배 증가했다. 
[news.mn 2020.07.28.]
몽골한국신문 편집인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73 몽골 개선된 연료의 저장과정을 점검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07.30.
4272 몽골 특별 시민 위원회는 해외에서 온 시민들을 도울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07.30.
4271 몽골 연료를 실은 트럭의 전복으로 200~300ℓ의 연료가 유출되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30.
4270 몽골 반부패 국제 온라인 회의가 진행 중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9 몽골 몽골 석탄 시장은 러시아 '형제들'에게 넘어가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8 몽골 MIAT는 외국 항공사보다 저렴한 가격을 제공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7 몽골 정부, 교실 수업 3일, TV 수업 2일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6 몽골 몽골은행은 외환시장에 6억1500만 달러를 공급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5 몽골 청각장애인을 위한 레저센터가 문을 열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4 몽골 해외에 있는 국민의 철수는 가능하며, 국내 위험요소도 고려해야!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3 몽골 중앙은행은 앞으로 몇 년 안에 외채를 어떻게 조달할 것인가?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2 몽골 비상대책위원회, 약 3,500명의 국민이 8월에 특별기로 들어올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9.
4261 몽골 국가비상대책위원회는 고강도 대비태세의 질서를 유지하는 것이 옳아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60 몽골 젊은 의원들 적극 활동 시작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9 몽골 한국, 몽골 양측은 노동 문제에 상호 관심을 기울일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8 몽골 ADB는 몽골에 150만 달러의 보조금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 몽골 국제 금 시세는 2,000달러 가까이 되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6 몽골 대형은행 3곳의 이익은 56% 줄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5 몽골 L.Amgalan 박사, 동물의 장기를 먹는 것은 생명을 위협하는 행동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
4254 몽골 몽골을 통한 가스관 사업이 헛된 희망인가? file 몽골한국신문 20.0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