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은 SCO에 가입할 것인가.jpg

 

외교부 정책기획 Sh.Odonbaatar 부장에 따르면, 몽골 정부의 상하이협력기구(SCO) 가입 여부에 관한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장은 "SCO는 이 지역에서 가장 큰 조직 중 하나"라고 말했다. 가입 여부에 대한 문제는 몽골의 정부의 권한이다. 몽골이 SCO에 가입할 것인지, 가입할 경우 어떤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지 연구 중이다. 가입에 대한 문제 정확하게 말할 수 없다."라고 했다. 
이 문제에 대해 한때 국회 본회의에서 비공개로 논의되기도 했다. 당시 외교부 장관이었던 D.Tsogtbaatar는 "세계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그렇지 않으면 상황이 바뀌었을 때 우리는 같이 갈 수 없다."라고 언급했다. D.Tsogtbaatar는 "2015년 인도와 파키스탄이 SCO에 가입하고 SCO가 전략문서를 초안 작업한 후 국제 차원에서 조직과 상황이 달라졌다. 따라서, 몽골 외교부는 전문적인 차원에서 정밀검토를 하고 있다. 공개 연구를 수행하고 정부의 견해를 최종적으로 결정해야 한다. 총리의 방중 기간 중 양측은 중국과 SCO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몽골은 SCO 내에서 관찰자의 지위에 있다. 몽골은 차근차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국회의원 또한 이 현안에 대해 자신들의 견해를 밝혔음을 상기해야 한다. 예를 들어, Ts.Munkh-Orgil은 상하이협력기구는 진정한 의미에서 군사조직이 아니다. 그러나 조직의 역사화 현황, 발전 방향을 볼 때 한편으로는 정치권이, 다른 한편으로는 군사권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일반적으로 상하이협력기구 가입 여부를 살펴봐야 한다. 
오늘날의 국내외 정책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볼 때 강대국들의 관계는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강대국들의 관계는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일반적인 흐름은 어떻게 될 것인가, 이런 흐름에서 몽골의 입장은 어떻게 될 것인가, 이런 흐름에서 몽골에 어떠한 압박이 가해질 것인가, 본인은 아직도 SCO에 가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이전 정부도 같은 입장이었다. 이유는 몽골이 관찰자의 지위였을 때 이 조직으로부터 충분한 정보를 받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몽골은 정회원 가입과 옵서버 지위의 차이가 없다. 그러나 겉으로는 몽골이 두 큰 이웃의 영향을 완전히 받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조직이 어떤 방향으로 발전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오늘날, 실생활에서 예전과 다른 냉전이 시작되었다. 이 새로운 냉전은 몇 년 더 지속할 것 같다. 고전적인 의미에서 전쟁이 진행된다면 몽골과 같은 경제 규모가 작은 국가에도 큰 영향을 줄 것이다. 몽골 역사를 통틀어 몽골은 두 강대국의 과도한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해 투쟁해왔다. 독립은 단지 유엔의 일원이 되는 것보다 현실에서 독립하는 것에 더 가깝다. 몽골은 1990년 이후 세 번째 이웃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제는 세 번째 이웃 정책이 미치는 영향을 여러모로 살펴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B.Enkh-Amgalan 국회의원은 "몽골은 언젠가 SCO의 회원이 될 것이라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SCO의 두 주요 파트너는 러시아와 중국이다. 따라서, 몽골이 지역 관계에서 더욱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은 원칙적인 문제이다. 그러나 이 문제는 여러 각도에서 연구할 필요가 있다. 몽골-러시아-중국 간 경제 회랑 등 지역 관계를 발전시키고 주요 사업을 추진하려면 반드시 SCO 가입을 결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 외교부 장관이며 특임 대사였던 L.Erdenechuluun은 "SCO의 주요 목표는 치안 강화, 대테러 방지, 분리주의, 극단주의, 마약 밀매에 대한 단속 등이다. 이런 의미에서 SCO에 접근해야 한다. SCO 조약은 경제, 과학, 문화, 국방, 인권 협력을 규정하고 있다. 구조상으로는 국가원수협의회, 정부협의회, 외교장관협의회 등이 있다. 대테러 방지, 은행 컨소시엄, 사무국도 갖추고 있다. 국제기구로서 SCO가 설립된 지 20년이 지났다. 그러나 방향은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글로벌 통합에 동참하려면 SCO에 가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몽골의 SCO 가입에 반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Yo.Baatarbileg 의원은 "SCO 설립 이후 몽골은 관찰자의 지위였다. 관찰자의 지위와 몽골이 정회원이 되는 것의 중요성과 해악이 무엇인지 분명하지 않다. SCO는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자금을 제공하는 조직이 아니다. 동북아 지역의 정치적 연정이라고 알고 있다. 이 기구의 주요 기둥은 중국, 러시아, 인도이다. 몽골은 중립국이며 3차 이웃 국가이다. 이 경우 SCO의 가입은 주의해서 처리해야 한다. 최근 며칠 사이 SCO에 가입하는 것이 옳은지 그른지에 대한 공론화 과정이 많았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생각은 어떤지, 제3국과 제삼자 기부자가 이 기구에 가입하면 어떤 반응을 보일지 등 의문점이 많다. 따라서, 몽골은 신중하지 않으면 국제무대에서 몽골의 지위가 크게 바뀔 것이다."라고 말했다. 
G.Temuulen 국회의원은 SCO가입은 원칙적으로 몽골의 외교정책과 양립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의원은 " 한 나라는 외교·안보 문제와 외교정책을 포함한 근본적인 이익에 대해 통일된 원스톱 숍(one-stop-shop) 접근법을 가질 필요가 있다. 즉, 외교정책의 기본 목표 안에서 정부, 의회, 대통령은 하나의 창구 정책에서 한 마디, 한 가지 정책, 한목소리를 가져야 한다. 외교정책은 국가의 경제, 안보, 주권과 직결되기 때문에 책임감 있게 다뤄져야 한다. 제도적 정책이 없어야 하고 몽골의 통일된 정책이 여기에 적용되어야 한다. 몽골은 14년 동안 SCO에서 관찰자의 지위였다. 몽골의 SCO 참여에 대한 미래는 "몽골은 앞으로도 SCO의 적극적인 옵서버가 될 것"이라는 한 문장으로 정의되었다. SCO는 나토에 대항하기 위해 설립된 군사 정치적 기구이다. 회원이 되느냐 안 되느냐를 결정할 때 장단점은 무엇인가? 지금까지 왜 관찰자 역할을 해왔는지는 몽골이 결정할 일이다."라고 말했다. 
전 몽골 외교부 장관이었던 Ts.Gombosuren은 "몽골이 '잠재적인 세계 격차'에 편을 들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몽골은 SCO에 가입하려는 이면에는 세 번째 이웃의 정책을 무력화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권리가 있다. 이 정책이 정치적으로뿐만 아니라 넓은 의미에서 몽골에 얼마나 중요한가. 다시 말해서 몽골은 이 정책을 더럽혀서는 안 된다. 잠재적으로 '분열'된 세계에서 몽골은 누구의 편을 들어서는 안 된다. 몽골은 두 이웃과 세 번째 이웃의 정책을 따라야 한다."라고 말했다. 
Kh.Battulga 대통령은 "SCO에서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자리를 잡고 보다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으로 나아가야 한다. 이런 실용적인 접근은 대외무역에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 대규모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올바른 인프라 구축과 경제 회랑 구축으로 오유 톨고이만큼 벌 기회가 생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 나아가 중국과 유럽을 잇는 환승 교통을 개발함으로써 순환적이고 고립적인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라고 언급했다. U.Khurelsukh 총리는 "이제는 몽골이 SCO 가입을 결정할 때"라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SCO 가입에 대한 이전 정부의 견해는 여전히 '유효하다'라는 것이다, 남은 것은 정권을 잡은 곳에서 자세히 연구하여 SCO 가입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뿐이다. 
상하이협력기구는?
상하이협력기구는 1996년 5개 국가가 모여 설립되었다. 러시아, 중국,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카자흐스탄이 가장 먼저 국경 문제 해결과 군사적 신뢰 강화를 위한 기구를 설립했다. 우즈베키스탄은 2001년에 가입했고 이후 제도화되고 자체적인 규칙과 규정을 개발했다. 당시 러시아와 중국은 몽골에 중앙아시아 국가로서 SCO 가입을 제의했다. L.Erdenechuluun 전 장관은 2001년부터 3년간 남, 북방 외교부를 만나는 등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기구 참여가 적절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당시 몽골 정부는 처음부터 참관인의 지위로 정치적 결단을 내렸으며, 전 장관은 2004년 우즈베키스탄에서 개최한 SCO 정상회의에 참석해 참관인이 되었다. 
오늘날 인도, 파키스탄 등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국가들이 이 기구에 가입하면서 SCO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인도는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고 민주적이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나라다. 몽골, 아프가니스탄, 벨로루시, 이란 등 4개 옵서버 국가 외에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캄보디아, 네팔, 터키, 스리랑카 등 6개 대화 파트너 국가가 있다. 이들 국가는 SCO에 관심을 두고 계속 회담에 참여하고 있다.
[news.mn 2020.08.04.]
몽골한국신문 편집인

  • |
  1. 몽골은 SCO에 가입할 것인가.jpg (File Size:93.3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08 몽골 N.Tuvshinbayar가 몽골 올림픽위원회 위원장 후보로 지명되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5.
4307 몽골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할 것, 위험이 매우 가까이 있기 때문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5.
4306 몽골 중소기업육성기금에 대한 도난이 멈추지 않을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5.
4305 몽골 문화부의 주요 목표는 사회를 교육하는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5.
4304 몽골 이마트 1호점 사거리에서 산사르터널 방향 좌회전을 금지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5.
4303 몽골 울란바타르 도로 배수관 설치에 1800억 투그릭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4302 몽골 이주노동자들이 몽골에 보내는 송금액이 12%나 줄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4301 몽골 몽골-한국 합작법인이 설립될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4300 몽골 격리된 중국 노동자들이 이달 12일 업무에 복귀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4299 몽골 민주당 전당대회는 11월 16일에 개최할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4298 몽골 중앙은행과 중국은행의 스와프 협정이 연장되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4297 몽골 AI92 휘발유 가격이 50투그릭 올라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 몽골 몽골은 SCO에 가입할 것인가?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4295 몽골 몽골 아동보호에 대한 미국의 협력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4.
4294 몽골 국가비상대책위원회는 부정부패방지 청으로부터 조사를 받아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3.
4293 몽골 15개의 벽돌식 차고와 3개 철제 차고를 강제로 철거하고 토지를 비워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3.
4292 몽골 식품 농업 경공업부, 공장이 없는 기업에는 육류 수출할당량을 줄 수 없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3.
4291 몽골 3,000t의 말고기를 중국으로 수출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3.
4290 몽골 직장보고서, 직장인 2명 중 1명꼴로 초과근무를 하고 있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3.
4289 몽골 울란바타르-바롱오르트 노선에 소형 항공기 취항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