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란바타르시민들은 도보로 30분 갈 거리를 차에 갇혀 움직이지 못해.jpg

 

울란바타르시민들은 차량 정체로 매일 아침 학교와 직장에 지각하고 또 집에 가기 위해 도로에 갇혀 있는 것이 일상이다. 새 학년이 시작되면서 차량 정체가 늘어났으며 곧 대학교가 개강을 한다. 하지만 차량 정체가 심해지고 시민들이 도로에 갇힐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따라서 울란바타르시 수도교통기회조정공학부 D.Chinzorig 미디어 홍보담당관과 인터뷰를 했다. 교통혼잡을 줄이고 원활한 차량 운행을 위해 어떤 대책이 나올지 주목된다. 
- 새 학년이 시작된 이래 교통 체증이 급격히 증가했다. 혼잡을 줄이기 위해 어떤 조처하고 있는가? 
- 대유행으로 올해 상반기 울란바타르시의 교통 혼잡이 줄어들었다. 하루 평균 40만~45만대의 차량이 통행하고 있어 시는 한동안 교통 체증을 잊고 있다. 이 숫자는 나담 기간에 30만 대로 감소했고, 도로는 한산했다. 나담이 끝난 뒤 8월에는 공휴일이 끝나고 업무가 시작되면서 교통량이 크게 늘었고, 학교와 유치원은 재개원했다. 현재 울란바타르시에는 60만 대의 자동차가 등록되어 있다. 또 지역 번호판을 부착한 차량 13만2000여 대가 매일 교통에 관여하고 있다. 70만대가 넘는 차량 중 20%인 약 14만대가 번호 제한 대상이다. 하루 평균 50만 대 이상의 차량이 이 도로를 이용하고 있다. 그러나 총연장 1132km의 도로는 최소 31만4000대의 자동차가 매일 이용하고 있다. 
이 경우 교통체증 없이 30~40㎞/h의 속도로 교통에 참여할 수 있지만, 교통 부하가 두 배로 늘어난 것이다. 그래서 이제는 자동차 수에 초점을 맞춰야 할 때다. 하루 250~280대를 수입해 연간 약 10만대로 성장하고 있다. 자동차 수입에 제한이 없다면 2025년에는 수도권의 자동차 수가 1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그래서 이제는 자동차 번호에 집중해야 할 시간이다. 
- 교통이 거의 "정지"되어 있다. 다음 주부터 대학생들의 수업이 시작되면 "정지"도 계속된다. 차량 정체, 도로의 부하를 줄이는 방법과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가? 
- 9월 21일부터 대학수업이 시작된다. 학생들은 시골에서 와서 도시에 거주하기 시작했다. 울란바타르시에는 9만 2천 명의 학생들이 있다. 이 중 7만 명은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1만7000명은 도보로, 1만2000여 명은 자가용과 택시를 이용한다. 교통혼잡을 줄이는 방법을 중심으로 장기·단기·중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10월 중순부터 통합주차제가 시행된다. 시는 3개 구역으로 나뉘는데 1구역에 통합시스템이 도입되면 주차장을 찾고 인위적인 혼잡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도시의 첫 번째 구역인 바가 토이로는 2시간 이상 차가 주차하지 않도록 할 것이다. 
시민들은 인위적인 교통체증 없이 전화로 목적지 주차장을 예약할 수 있게 된다. 통합주차제로 전환하면 혼잡도가 18~20%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울란바타르시 협의회에서 30개 이상의 단기 정체 저감 사업을 제시할 계획이다. 
- 차량 정체를 줄이기 위해 현재 무엇을 하고 있는가? 
- 숫자 제한 대상 차량 14만~16만 대 이상이 매일 교통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물론 혼잡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는 차량 정체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조처해 왔다. 예를 들어, 아파트 블록 중간에 일방통행이 허용되었다. T자형 도로에서 30m 떨어진 3개 도로 교차점에서는 인접한 횡단보도 중 1개가 철거되고 차량이 주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좌회전 교차로로 진입하는 차량도 늘었다. 예를 들어 외교부 서북 사거리를 지나는 차량은 시간당 4133대에서 5700대로 38%나 늘었다. 우리는 가능한 한 도로 회전구간을 줄이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해 2012년부터 규제가 시행되고 있지만 실제로는 교통량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는 혼잡을 줄이기 위한 과거의 노력이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하는가? 
- 2012년 번호 제한 시행 당시 수도권에는 22만8000대가 등록돼 있었다. 이제 그 숫자는 3배가 되었다. 당시 22만8000대의 차량이 교통에 관여했지만, 혼잡 얘기가 나왔다. 그 후, 숫자 제한이 도입되었다. 오늘날, 도로의 개보수 작업을 하지 않는 동안 자동차의 수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교통 체증이 문제가 되고 있다. 
국제자동차 지수에 따르면 0~0.25에 도달하면 최고 속도가 시속 15km로 추정되거나 혼잡도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적으로는 인구 1000명당 자동차 수준이 130대에 이르면 대중교통이 더 많이 이용될 것으로 추산된다. 인구 1000명당 자동차 수준이 230대에 달하면 수입을 제한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인구 1000명당 327대의 자동차가 있어 자동차 수입 제한과 대중교통 현대화 없이는 차량 정체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다. 따라서 대중교통 시스템을 개혁하고 자동차 수입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 자동차 사용을 줄일 때도 됐다. 정부는 혼잡을 줄이려는 조치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의식도 함께 취해야 한다. 자동차 사용을 줄이면 혼잡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오늘날 자동차 수입에 따른 소비 증가는 혼잡한 원인이 되고 있다. 예를 들어, 7만 5천 명의 사람들이 수도 중심가에서 걸어서 20분 거리에 살고 있다. 이 지역 인구의 50%는 1㎞의 거리를 이동하기 위해 자동차를 운전한다. 2km 거리에서 인구의 19만 명이 살고 있으며, 50%인 10만 명은 걸어서 30분 이내 거리를 차로 이동한다. 따라서 자동차 사용을 줄이고 친환경적인 교통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본인도 차를 포기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다. 집에서 회사까지 5㎞를 운전하는 데 한 시간이 걸린다.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는데 30~40분이 걸린다. 
- 울란바타르시에는 교통지도가 있는가? 가장 혼잡한 곳은 어디인가? 
- 일반적으로 학교와 유치원 근처가 가장 혼잡하고 교통이 바쁜 곳이다. 바가 터이로에서는 공공기관과 민간기관, 학교와 유치원이 가장 혼잡하다. 다음으로는 이흐 터이로가 혼잡하다. 혼잡한 절정기는 물론 아침 08:00~09:00, 저녁 17:00~18:00이다. 이때 조직의 모든 계층에서 일의 시작과 끝이 학교의 끝과 일치한다. 따라서, 시간 조절은 혼잡을 줄이는 데 중요하다. 관공서는 오전 7시 30분에 시작하고, 수업은 오전 8시 30분에 시작하며, 저녁 시간이 같지 않으면 일반인의 혼잡은 없을 가능성도 있다. 
[news.mn 2020.09.17.]
몽골한국신문 편집인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00 몽골 외교부가 '몽골어 문자 글짓기 달 캠페인'에 나서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9 몽골 한국, 몽골에 수출되는 366종의 상품에 대한 세금 인하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8 몽골 울란바타르시는 대기오염이 가장 높은 10개 도시 중 4위를 차지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7 몽골 연초 이후 달러는 4.4% 올랐고 상품 가격도 올라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6 몽골 차창 밖으로 담배꽁초를 던지면 1~5만 투그릭의 과태료가 부과되어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5 몽골 CRH 또는 주지사에게 법률 준수 권고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4 몽골 5세에서 13세 사이의 세 명의 아이들이 가스중독으로 병원에 입원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3 몽골 울란바타르시 최우수 학교와 유치원에 대한 성과보수 제공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2 몽골 J.Batbayasgalan, 나는 울란바타르 사람들이 개발을 만들어 준 것에 대해 감사하고 싶어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1 몽골 시장의 인사말 newfile 몽골한국신문 20.10.30.
4990 몽골 MIAT 몽골항공, Hunnu Air, Aero Mongolo LLC에 대한 재정 지원 조사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9 몽골 비자 분류를 위반하고 만료된 48명의 외국인을 추방할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8 몽골 내년 3월 몽골 우주 비행 40주년을 기념하기로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7 몽골 한 몽골 시민이 한국에서 660만 원을 횡령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6 몽골 유엔, 몽골은 일본 중고차의 최대 수입국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5 몽골 210명이 도쿄-울란바타르 항공편으로 도착할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4 몽골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3 몽골 아이막과 구청장의 임명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2 몽골 시의회 의장, 울란바타르시 부시장 임명을 동의하여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
4981 몽골 소개, 6명의 부시장 후보 file 몽골한국신문 20.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