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렉스 강의 몽골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개최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10월 8일 목요일 울란바토르 샹그릴라 호텔 1층 샹그릴라 볼룸(Shangri-La Ballroom)에서, 저녁 6시부터, 성대히 개최돼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AkVXx6g.gif 기사입력  2020/10/11 [18:51]
【UB(Mongolia)=GW Biz News】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대사 이여홍=李如弘=Lee Yeo-hong)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한민족의 시조인 단군이 기원전 2333년에 고조선이란 나라를 세운 것을 기념하는 행사로서 단기 4353년의 개천절을 뜻함) 기념식이, 몽골 주재 한인 동포, 몽골 각계 주요 인사 및 각국 외교 사절 등이 자리를 같이 한 가운데, 10월 8일 목요일 몽골 울란바토르 시내 샹그릴라 호텔 1층 샹그릴라 볼룸(Shangri-La Ballroom)에서, 저녁 6시부터, 성대히 개최됐다.
 
ZPbB824.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 내외, 정관식 공사, 서문석 무관 내외가 손님 맞이에 나섰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obmqiYW.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가 환영사에 나섰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03Xq3nW.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야. 소드바타르(Ya. Sodbaatar) 몽골 부총리가 축사에 나섰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OKf5QZu.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이은옥(李恩玉)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참사관(왼쪽)이 행사 진행 상황을 면밀하게 살피고 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15UdqEZ.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정관식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공사가 외빈 맞기에 분주하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OaP2DuJ.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이여홍 대사 부인 김영인 여사가 공공외교 활동에 분주하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NXZ4l4y.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페. 오치르바트(P. Ochirbat) 몽골 초대 대통령(왼쪽)과 체. 곰보수렌(Ts. Gombosuren) 전 몽골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BKQU8Uy.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페 우르진룬데브(P. Urjinlkhundev) 초대 주한 몽골 대사가 우형민 서울 그룹 회장(왼쪽), 강민호 몽골한인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과 조우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5TXjT1r.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내외가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DMpInFV.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한국어 구사가 가능한 데. 우누르볼로르(D. Unurbolor) 몽골 국회의원(가운데 빨간 옷, 몽골인민당 / 여성 / 초선 / 지역구=셀렝게 아이마그)이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vqI7jm8.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모힌데르 프라탑 싱(Mohinder Pratap Singh) 주몽골 인도 대사 내외, 트라얀 로렌티우 흐리스테아(Traian Laurentiu Hristea) 주몽골 EU 대사 내외가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7JQvppf.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라울 델가도 콘셉시온(Raul Delgado Concepcion) 주몽골 쿠바 대사가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l60tSX7.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몽골태권도협회(MTF) 집행부가 자리를 같이 했다.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데. 엥흐바트(D. Enkhbat) 회장, 오른쪽이 엘. 오트곤바타르(L. Otgonbaatar) 국제심판위원장이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Il7XRRa.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데. 에르데네수렌(D. Erdenesuren) 몽골인문대 한국학과 교수(오른쪽)가 야. 소드바타르(Ya. Sodbaatar) 몽골 부총리와 현장에서 반갑게 조우했다. 둘 사이는 중학교 동창 사이라고 한다. 몽골이라는 나라! 넓기도 하지만 참 좁기도 하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sZUKL8Z.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데. 에르데네수렌(D. Erdenesuren) 몽골인문대 한국학과 교수가 박호선 몽골 대암장학회 이사장(왼쪽), 국중열 몽골한인회장(오른쪽)과 조우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본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은, 만찬을 겸해, 저녁 6시부터 약 3시간에 걸쳐 진행됐으며, 각국 외교 사절들의 대화의 장으로서는 물론, 몽골 각계 각층의 주요 인사들과 몽골에 거주하는 대한민국 한인 동포들의 만남의 장으로서의 역할이 극대화했다는 기념식 참석자들의 평가를 받았다.
 
MOC5pe3.jpg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몽골 한인 동포들이 이여홍 대사 내외와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한편, 본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에 앞선 오후 1시 30분부터는 몽골 외교부와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이 공동 주최한 한몽 수교 30돌 기념 사진전과 기념 심포지엄이 몽골 외교부 청사에서 열렸다.
 
nwyf7iC.jpg
U9vyBLi.jpg
rY1pfym.jpg
▲데. 사랑게렐(D.Sarangerel) 몽골 환경관광부 장관과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가 사진전 개최 기념 축사에 나섰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본 행사에는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 데. 사랑게렐(D.Sarangerel) 몽골 환경관광부 장관, 페. 오치르바트(P. Ochirbat) 몽골 초대 대통령, 체. 곰보수렌(Ts. Gombosuren) 전 몽골 외교부 장관 등 몽골 정계의 전현직 인사들이 자리를 같이 했음을 굳이 다시 보도 기사 내용에 기록해 둔다.
 

(click below=관련 기사는 아래를 누르십시오)
BiJbp7h.jpg
 
역사적 현장 취재에 나선 본 기자는 참으로 가슴이 벅찼다. 올해 1월 말부터 지구촌을 휩쓴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한 이후, 한몽 수교 30돌 기념은커녕, 숨도 제대로 못 쉬고 올해를 넘기겠거니 했던 몽골 현지 사회의 우려가 있었으나, 몽골 당국과 민관군의 필사적인 노력으로 코로나19의 몽골 사회 유입을 저지한 결과, 이런 행사 개최가 가능하게 됐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면,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의 세월이 참으로 노심초사의 세월이었다. 몽골 당국과 몽골 한인 동포 사회는 한몽 수교 30돌을 맞아 지구촌 사회가 부러워할 만한 또 다른 새 역사를 썼다고 할 것이다.
 
0MkMtHX.gif
VdLKnKu.gif
WW09WaB.gif
NkDve9V.gif
OgjvjyZ.jpg
▲현장 취재에 나선 강외산 몽골인문대학교(UHM) 교수(본지 몽골 특파원 겸 KBS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가 한몽 수교 30돌과 2020년 국경일을 만찬장의 포도주로 자축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부디, 반만년(=5천 여 년)의 기나긴 역사를 통하여 수많은 외세의 침략을 받아 백척간두의 국난을 겪으면서도 고유의 역사와 고유의 전통을 면면히 이어온 우리 한민족의 번영이, 세세연년 영원무궁토록 이어지기를 비는 마음 간절하다.
 
H7bzjQR.jpg
▲Reported by Alex E. KANG, who is a Korean Correspondent to Mongolia certified by the MFA led by Foreign Minister N. Enkhtaivan.     ⓒ Alex E. KANG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alexkang1210@gmail.com
Copyright ⓒGW Biz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sj5cdz.jpgCitius, Altius, Fortius (Faster, Higher, Stronger)
<편집자주> 국제 회의 동시 통역사인 알렉스 강 기자는 한-몽골 수교 초창기에 몽골에 입국했으며, 현재 몽골인문대학교(UHM) 한국학과 교수로서 몽골 현지 대학 강단에서 한-몽골 관계 증진의 주역이 될 몽골 꿈나무들을 길러내는 한편, KBS 라디오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으로서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지구촌에 몽골 현지 소식을 전하고 있기도 합니다.
 
기사입력: 2020/10/11 [18:51] 최종편집: ⓒ GW Biz News

 

  • |
  1. KakaoTalk_20201010_212607767.jpg (File Size:68.9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32 몽골 D.Togtohsuren, 국회의원은 급여 외에 2억 5천만 투그릭을 지출할 권리가 있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4.
5031 몽골 도로교통부 장관은 이 분야의 정책, 계획, 조정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라고 지시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30 몽골 12월 1일에 방학하기로 결정된 것은 없으며, 국가비상대책위원회가 최종적으로 확정할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9 몽골 버스정류장과 대중교통에서 소매치기가 이뤄지고 있으며, 분실물 중 98%가 휴대전화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8 몽골 코비드-19, WHO 사무총장은 몽골의 업적을 강조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7 몽골 부정부패방지 청은 455건의 사건을 조사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6 몽골 재해 보호 부문 강화를 위한 사업 및 프로그램을 시행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5 몽골 대사 임명 및 후보자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4 몽골 이전이 불가능한 대학을 정부가 이전할 수 있는가?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3 몽골 위의 몽골인민당은 훨씬 멀고 아래의 민주당은 힘들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2 몽골 몽골의 미래 학생 체전 개막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1 몽골 세계 저축의 날 기념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20 몽골 검사 및 자문 서비스 제공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19 몽골 다큐멘터리, 몽골은 코비드-19와 어떻게 싸우고 있는가?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18 몽골 민주당 측은 광업중공업 부 G.Yondon 장관의 사퇴를 요구해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17 몽골 30개 시민사회단체가 MNB 위원회에 요구안을 제출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16 몽골 D.Sumyaabazar 시장, 둔화가 있는 곳에는 부패가 있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3.
5015 몽골 D.Sumyaabazar 시장, 시골에서 밀수하는 사람들은 도시로 들어오는 것을 허용해서는 안 되어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2.
5014 몽골 N.Enkhtaivan 장관, 올해 말과 내년 초에는 30여 명의 대사 임명 문제가 논의될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2.
5013 몽골 S.Enkhtur, 머지않아, 대중교통이 단축되고, 신호등이 설계되고, 도로가 연결될 것 file 몽골한국신문 20.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