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정 환영,환송 문화제 열려

시민후원단체 평마사 등 주최 성황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1538821332747.jpg

 

 

압록강이 보인다. 드디어 한머리땅이 눈에 들어왔다. ‘유라시아 평화 마라토너’ 강명구(61) 작가가 마침내 북녘땅을 코 앞에 두게 됐다.

 

지난해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의 땅끝마을을 출발한 강명구 마라토너가 만 400일째인 6일 중국의 국경도시인 단동(丹東)에 도착했다. 두발로 달린 거리가 총 누적거리 1만3800km, 중국에서만 4850km에 이르렀다.

 

 

1538821355064.jpg

 

 

압록강 너머엔 북녘 산하 신의주가 아른하게 보이는 곳이다. 이제 강명구 마라토너는 북한당국의 허가가 나는대로 다리를 건너 한머리땅을 힘차게 종단하여 평양~개성~판문점을 거쳐 서울 광화문 광장에 이달 27일 골인을 목표하고 있다;

 

단둥 도착에 앞서 5일엔 센양(瀋陽)에서 시민후원단체인 ‘평화기원 강명구 유라시아평화마라톤과 함께하는사람들’(상임공동대표 이장희 외대 명예교수 이하 평마사) 주최로 푸순 신한민속촌에서 강명구 마라토너의 중국 마지막 구간 돌파를 기념하는 ‘심양 푸순 환영 문화제, 단동 환송 문화제’를 성대하게 개최했다.

 

 

1538790884846.jpg

 

 

민주평통 심양협의회도 함께 한 이날 행사에서는 중국 한인들과 조선족을 비롯한 동포들과 한국에서온 평마사 관계자들 시민응원단 등 약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1부(유라시아 평화의 길을 달리다)에서 강명구 마라토너와 풍물패가 입장하는 ‘길맞이’, 이장희 평마사 대표의 개막 인사말, 김성곤 전 국회사무총장과 민주평통 중국심양 협의회장의 인사말, 조선족 가수의 축가, 강명구 유라시아평화의 길 영상 순으로 이어졌다.

 

 

1538718567535.jpg

 

 

2부(평화를 함께 선언하다)에서는 김봉준작가의 평화마라톤 얼굴전시와 공동제작한 평화의 띠그림 설명에 이어 전시장 앞마당에서 풍물대동놀이 등 환영놀이마당이 펼쳐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강명구 마라토너가 지원 차량 없이 대장정 초기 나홀로 마라톤을 달릴 때 앞세운 특수유모차도 함께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1538790756764.jpg

 

 

평마사는 “강명구 마라토너는 방문하는 나라마다 ‘한반도 평화통일이 바로 세계평화’라는 사실을 설파하고 행동으로 보여주면서 국제사회에 많은 공감을 얻어냈으며, 그의 발길이 닫는 곳마다 세계 언론들이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함으로써 그는 이제 한반도 평화통일은 시대적 대세라는 것을 국제사회에 강하게 각인시켜주는 ‘대한민국 특명 전권대사’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538790875707.jpg

 

 

평마사는 “강 선수가 문명의 이기를 멀리한 채, 실크로드 16개국을 순수한 인간의 두 발로 달림으로써 잠자는 750만 해외 한민족 역사인식에 혼을 다시 일깨워주고 있으며, 잊혀진 한민족의 상고사를 미래세대에게 재인식시켜주고 있다”면서 “이는 미래세대에 대한 평화교육, 민족교육 그리고 역사교육에 새롭고 신선한 충격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2017년 8월26일 강명구 선수가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유라시아횡단 마라톤 출범식을 가졌을 때만 해도 한반도는 꽁꽁 얼어붙은 동토였으나 지금 한반도에는 2018년 2월 평창올림픽 이래,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6.12 북미정상회담이 이어지며 한반도에 경천동지할 정세변화가 도래하고 있다면서 “그가 한반도를 향해 달려오는 시간이 가까워지면서 점차적으로 한반도에도 평화의 봄바람이 불기 시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1538790745472.jpg

 

 

평마사는 남북한 당국과 유엔군사령부(UNC)에 대해 “남측 동포들과 750만 해외 동포들이 숨을 죽이며 강명구 마라토너가 북녘을 통과하여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 도착할 날을 학수고대(鶴首苦待)하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 그가 북한구간을 무사히 완주할 수 있도록 모든 협력을 아끼지 말아 줄 것을 요청했다.

 

 

1538790762886.jpg

 

 

이와 함께 이장희 평마사 대표는 “열정은 천하와 역사를 바꿀수 있다. 강명구선수의 북녁통과까지 끝까지 모두 힘과 지혜를 모으자”고 당부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1538821367177.jpg

 

 

<꼬리뉴스>

 

[단독] 중국네티즌 ‘유라시아 강명구’ 뜨거운 반응 (2018.10.3.)

동영상전문 리스핀 ‘한국의 포레스트검프’ 소개

“13개월간 1만3천km 달려 운동화 25켤레 닳았다”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161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9 중국 중국 코로나19, 치료비 2.15만위안에서 100만위안까지 나와 file 라이프매거진 20.04.14.
728 중국 광동성 상주 외국인 현황, 광저우 한국인 4600명, 해외 유입 병례중 한국인 없어 라이프매거진 20.04.13.
727 중국 송혜교-서경덕 중경 임정청사 한글안내서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11.
726 중국 광동성 교육청, 학교 등교일 드디어 확정지어 라이프매거진 20.04.09.
725 중국 무한 봉쇄령 해제후 하루만에 2만 여명, 앞으로 10만명이 주삼각지로 이동할 것 file 라이프매거진 20.04.09.
724 중국 광저우 제127회 캔톤페어, 6월 중하순 온라인에서 진행하기로 file 라이프매거진 20.04.08.
723 중국 광저우 월수구 확진자 5명으로 197명 밀접 접촉자 발생 라이프매거진 20.04.08.
722 중국 연이은 세 번의 자가격리, 중국 누리꾼들 공감 100배 라이프매거진 20.04.03.
721 중국 광저우 외국인 확진자, 채혈 거부 간호사 구타해 형사 처벌 라이프매거진 20.04.03.
720 중국 코로나사태로 직원이 출근을 거부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라이프매거진 20.03.31.
719 중국 광동성 중소기업의 목소리 들어주는 플랫폼이 생겼다 라이프매거진 20.03.31.
718 중국 중국 광동성 광/심/동/혜 주민 신상정보 등록 여기로! 라이프매거진 20.03.31.
717 중국 중국 광동성위건위, 각 도시 행정구별 위험등급 발표 라이프매거진 20.03.31.
716 중국 중국 전문가, 코로나19 글로벌 최저기는 올 10월, 그 이후는 라이프매거진 20.03.31.
715 중국 연일 내린 비로 철도 전복 사고, 사망자 발생 라이프매거진 20.03.31.
714 중국 중국 교육부, 2020년 高考(까오카오) 일정 확정 라이프매거진 20.03.31.
713 중국 中, "신규환자 '0'명 발표는 거짓" 우한 의사 주장…주변국 방역에 비상! 호주브레이크.. 20.03.22.
712 중국 中동방항공, 韓승무원만 ‘무더기 해고’ 통보…’무기계약직’은 사실상의 정규직 호주브레이크.. 20.03.11.
711 중국 중국 일부 지역서 ‘못된 행패’, 한국 교민들 수난 이어져… 호주브레이크.. 20.03.03.
710 중국 시진핑 “신종코로나 퇴치후 한중우호 더 깊어질것” 뉴스로_USA 20.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