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메르 에 릴’…아름다운 예술의 힘으로 독도∙동해 알리기 나서”
 
음악, 미술, 문학 등 문화예술을 통해 독도를 알리는 단체인 '라 메르 에 릴'(La Mer et L'Ile, 바다와 섬)이 27일 홍콩 HKAPA 콘서트홀에서 연주회를 열었다.
 
연주 단체사진.jpg
▲지난 27일(일) 홍콩 HKAPA콘서트홀에서 '라 메르 에 릴'(La Mer et L'Ile, 바다와섬)이 연주를 마치고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두 달여 동안 홍콩 현지인들과 교민들에게 다채로운 한국문화를 선보였던 주홍콩총영사관 주최 ‘10월 문화제-페스티브 코리아2016’의 대미를 장식한 이날 연주회에는 김광동 총영사, 유복근 부총영사를 비롯한 각계각층 인사들과  300여명의 현지인, 교민들이 참석했다. 
크기변환_IMG_2326.JPG
▲지난 27일(일) 홍콩 ‘10월 문화제-페스티브 코리아 2016'의 대미를 장식할 '라 메르 에 릴'(La Mer et L'Ile, 바다와섬) 연주회에 앞서 진행된 칵테일 리셉션에서 김광동 총영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본격적인 음악회에 앞서 진행된 칵테일 리셉션에서 김광동 총영사(대사)는 “한국의 아름다운 섬 독도와 동해를 주제로 격조 높은 홍콩의 팬들을 만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연주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 대사는 이어  “그동안  ‘10월 문화제-페스티브 코리아2016’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은 관계자들과 성원을 보내준 이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연주회 대표 full.jpg
▲지난 27일(일) 홍콩 ‘10월 문화제-페스티브 코리아 2016'의 대미를 장식할 '라 메르 에 릴'(La Mer et L'Ile, 바다와섬) 연주회에 앞서 진행된 칵테일 리셉션에서 이함준 라메르에릴 이사장이 내외빈과 관객들에게 인사말을 건네고 있다.
 

이함준 라메르에릴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21세기 문화의 시대에는 문화예술로 우리의 바다와 섬을 알리는 것이 가장 영향력이 있고, 효과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이 공연을 통해 동해∙독도의 아름다움과 실내악의 진수를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연 전부터 강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연주회 1.jpg
 
 
이날 공연은 김대준 첼리스트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이번 음악회를 위해 함께 호흡을 맞춘 아티스트는 직접 무대에 오른 최연우(바이올린), 박준영(바이올린), 강혜정(소프라노) 등 8명, 시와 작곡을 담당한 강종희(작곡가), 최정란(시인) 등 4명이다.
 
작곡가 강종희의 ‘바이올린, 해금과 첼로를 위한 바다의 아침’, 작곡가 우미현의 ‘소프라노와 피아노 3중주를 위한 독도 별자리’ 그리고 드보르작의 ‘피아노 5중주’가  연주되는 동안 연주자들 뒤로 펼쳐지는 동해와 독도의 아름다운 모습에 관객들은 바로 빠져들었다.
 
엄마야 누나야.jpg
 

특히, 애절한 해금 소리와 청명한 생황 소리가 어우러지고, 새롭게 편곡된 동요 ‘엄마야 누나야’가 객석을 울려 퍼질 때는 가슴 저 밑에서 묵직한 것이 올라오기도 했다.
 
연주회장을 찾은 한 교민은 “아름다운 연주와 독도 화면 그리고 시가 어우러져 환상적이었다. 아름다운 휴일 밤이 됐다. 이런 공연을 볼 수 있어서 무척 행복했다”고 연주회에 대한 만족감을 감추지 못했다. 

 
리셉션 ff (3).jpg
이번 연주회는 결코 감동만 선사한 것이 아니다. 교민들에게 또 하나의 숙제를 던져준 것이고, 현지인에게는 독도와 동해가 우리에게 어떠한 의미가 있는지를 다시 한 번 알려주는 계기가  됐을 것이다.
 
[홍콩타임스 이경옥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32 홍콩 외국인 건보자격 관리강화…6개월 이상 체류 땐 가입 의무화 위클리홍콩 19.04.09.
831 홍콩 해외동포 초청- 재외동포 차세대대회 file 위클리홍콩 19.04.09.
830 중국 중국 등 해외 안중근유적 잊지말아야 file 뉴스로_USA 19.04.03.
829 홍콩 홍콩한인회, 70주년 기념행사 “My Hong Kong Story” 글 공모전 선정식 열려.. 시상식은 4월 8일(월)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4.02.
828 홍콩 홍콩한국국제학교(KIS) 국제과정, PolyU 대학교와 네트워킹 모임 가져 file 위클리홍콩 19.04.02.
827 홍콩 홍콩한국문화원 개관1주년 기념 <한국현대미술 작가>展 개막식 (전시:2019.3.27.(수) ~ 4.27.(토) file 위클리홍콩 19.04.02.
826 홍콩 사진으로 보는 홍콩여행 file 위클리홍콩 19.03.19.
825 홍콩 “홍콩 한인 혼성합창단” 발족 file 위클리홍콩 19.03.19.
824 홍콩 홍콩한국국제학교(KIS), 한국과정 입학식 가져 file 위클리홍콩 19.03.18.
823 홍콩 홍콩총영사관, 한국투자이민제도 설명회 개최 위클리홍콩 19.03.18.
822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이공/전문직종 취업 및 창업 설명회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18.
821 홍콩 홍콩한인회, ’제 71회 정기총회‘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12.
820 홍콩 홍콩토요학교 입학식 file 위클리홍콩 19.03.12.
819 홍콩 홍콩진출을 위한 가이드북 발간 “홍콩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 file 위클리홍콩 19.03.12.
818 홍콩 코윈 홍콩지부, 세계 여성의 날 행사 참석 file 위클리홍콩 19.03.11.
817 홍콩 주홍콩한국문화원 개관1주년 기념 <한국현대미술 작가>展 (2019.3.27.(수) ~ 4.27.(토)) file 위클리홍콩 19.03.11.
816 홍콩 제 28회 홍콩제일교회 “선교바자회” 열려 file 위클리홍콩 19.03.11.
815 홍콩 세계한인무역협회 “옥타”(OKTA) 홍콩지부 지회장 이·취임식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11.
814 홍콩 “대한민국 만세!! 3.1 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감격의 기념행사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04.
813 홍콩 제 43회 ‘홍콩한인상공회 정기총회’ 개최 및 ‘상공회장 이·취임식’ 거행 file 위클리홍콩 19.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