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COVID-19 감염자·사망자 수, 상대적으로 높지 않아

 

 

8.png

 

최근 헬스클럽 관련 코비드19 집단 감염 사태 이후 고소득 외국인 커뮤니티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업계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시행하고 있는 많은 해외 도시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하고 있는 가운데 홍콩은 여전히 강도 높은 방지 조치를 유지하고 있어 업계의 불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은 확진자 수와 코비드19 사망자 수가 비교적 적음에도 불구하고 엄격한 여행 제한 조치에 대해서도 불만이 제기되어왔다.

 

지난 19일(금) 매튜 청(Matthew Cheung) 정무사관과 소피아 챈(Sophia Chan) 식품위생국 장관이 여러 해외 상공회의소 관계자들과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한 회의 참석자에 따르면, 정부와 상공회의소 간의 지침과 로드맵 설정에 의견이 일치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참석자는 정부가 제공하는 정보가 너무 제한적이라서 국제 비즈니스 업계의 불만이 높다고 밝혔다. 특히 업계는 명확한 지침과 일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를 촉구했으며, 지금과 같이 강도 높은 코비드19 확산 방지 조치가 장기화된다면 홍콩은 인재 유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금융가 및 외국인 커뮤니티는 이미 정치적 불확실성이 높은 가운데 홍콩 정부의 강도 높은 방역 조치가 인재 유치와 확보에 어려움을 초래할 것이며 장기적으로 금융 허브로서의 홍콩 지위를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부 대변인은 이번 해외 상공회의소와의 회의에 대해서 “양측의 솔직한 이해관계를 교환할 수 있던 자리였다”고만 말할 뿐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최근 외국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사이잉푼의 한 헬스클럽에서 코비드19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지금까지 최소 14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홍콩 당국은 고소득 외국인이 주로 거주하는 센트럴, 미드레벨 지역 일부 건물들을 봉쇄해 게릴라식 전수검사를 진행했고,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HSBC 등 금융계와 유명 법률 사무소 직원들이 의무 검사 명단에 포함되었다. 국제학교 최소 7곳 이상이 등교 수업이 전면 중단되었고, 일부 국제학교 어린 학생들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부모와 함께 병원이나 정부 격리 시설로 보내졌다.

 

한편 어린이들의 시설 격리에 대하여 정부는 담요, 색칠 공책 등 어린이와 부모가 요구하는 필요한 물건들을 모두 제공되었다면서 정부의 코비드19 방역 정책에 대한 오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대하여도 많은 홍콩 보건 전문가들은 집단 면역이 최소 50%에 도달해야만 일부 조치를 완화될 수 있다며 시민들의 백신 접종을 장려하고 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8.png (File Size:807.7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34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4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3.30.
1033 홍콩 고학력 인재 유출로 홍콩 인력난 우려 file 위클리홍콩 21.03.23.
» 홍콩 국제 비즈니스 업계, 강도 높은 방역 정책에 불만 쏟아내 file 위클리홍콩 21.03.23.
1031 홍콩 반복된 등교와 휴교, 홍콩 학생 ‘성적, 신체·정신 건강' 나빠져 file 위클리홍콩 21.03.23.
1030 홍콩 의료계, 백신 접종률 높이기 위한 '당근책' 필요 file 위클리홍콩 21.03.23.
1029 홍콩 소매점 공실률 하락... 시장 안정화 조짐 보여 file 위클리홍콩 21.03.23.
1028 홍콩 홍콩 ‘국제금융센터지수’ 4위 차지 file 위클리홍콩 21.03.23.
1027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3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3.23.
1026 홍콩 홍콩 보험업 매출, 전년 대비 22.8%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025 홍콩 IT 업계 ‘홍콩 IT 전문인력 부족’ 경고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024 홍콩 中 백신 여권 도입, 홍콩과 국경 개방 기대 높아져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023 홍콩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240만 명→370만 명으로 확대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022 홍콩 올해 홍콩 고용 시장 여전히 ‘꽁꽁’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021 홍콩 홍콩 정부, 백신 부작용 고위험자 접종 세부 지침 발표 예정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020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3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019 홍콩 지난해 대학교 자퇴생 수, 2004년 집계 시작 이후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018 홍콩 옴부즈맨 ‘高수요 백신에 대한 모니터링 체제 강화 필요’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017 홍콩 미생물 전문가, 60세 이상 '바이오앤테크 백신' 권장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016 홍콩 2004년 이후 실업률 최고, 고용시장 단기간 회복 어려워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015 홍콩 15년간 주택 가격 4배 급등, ‘내 집 마련’의 꿈 멀어진 젊은 세대 file 위클리홍콩 21.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