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 근거·물류적 요인 등 충분히 검토 후 백신 선정돼

 

5.png

 

11일(금), 홍콩 정부가 시노박 바이오텍(Sinovac Biotech)와 화이자 바이오엔테크(Pfizer-BioNTech)로부터 각각 750만 회 접종분을 공급한다는 소식에 백신 선정 과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과학적 근거, 운송 및 보관, 상업적 가치 심지어 지정학적 요인을 다각적으로 충분히 고려해 백신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750만 명 주민들이 2회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 3천만 회 분량을 공급할 예정이다”고 밝히며 다음 달 중으로 시노박 백신을 공급하고 내년 1분기 중에 중국 제약회사 포선 파마(Fosun Pharma)를 통해 유럽산 화이자 백신을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내년 중으로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백신 750만 회 접종분을 공급하려고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3차 임상시험 결과가 공개하지 않은 중국 제약회사인 시노박 바이오텍의 백신과 마찬가지로 중국 제약기업인 포선 파마가 공동개발한 화이자 백신이 선정된 데에 정치적 목적이 내재되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아리시나 마(Arisina Ma) 공립병원의사협회 회장은 “3차 임상시험 결과가 공개되지 않은 시노박 백신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다. 대중들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서 해당 백신을 선택한 명확한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백신 선정 고문 역할을 한 가브리엘 령(Gabriel Leung) 홍콩대학 의과 학장은 정부가 과학적 근거, 상업적 요인에 따라 대체로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시노박 백신의 1,2차 임상시험 결과가 권위있는 국제의학학술지 란셋(The Lancet)에 게재되었으며 이를 근거로 선택되었다. 3차 임상시험을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서 결과가 나쁘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화이자 백신은 최종 임상시험 단계에서 21일 간격으로 백신을 2회 접종했을 때 95%의 높은 예방률을 입증해 최상의 결과를 보였으며, 안전성과 효과가 인정돼 이미 영국, 캐나다, 미국 등에서 백신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다. 옥스포트대학이 공동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3상시험 중간결과 발표에서 평균 70% 효과를 보였고 현재 가장 많은 주문을 받고있는 백신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물론 지정학적 요인이 백신 선정 과정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일부 제조업체가 백신을 판매하지 않으려고 하거나 주문량을 제한할 수도 있고, 일부 국가에서는 자국에서 제조된 백신 수출에 제약을 걸 수도 있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후이(David Hui) 박사는 과학적 근거와 백신 운송 및 보관 등 물류적 요인을 고려해 백신이 선정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서로 다른 기법의 백신들을 구입해 부작용의 리스크를 분산시켜야 한다는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백신들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시노박 백신의 장점은 A형 간염, 인플루엔자, 소아마비 치료에 사용된 ‘사백신(inactivated virus)’ 즉, ‘죽은 바이러스’를 체내에 주입하는 방법으로 잘 알려진 기법이다. 그러나 이런 기법의 백신은 두통, 발진 등과 같은 부작용이 있다. 반면 화이자 백신은 체내에 바이러스 유전자 코드 조각(또는 mRNA 핵산)을 주입해 면역을 활성화시키는 방법으로 새로운 백신 기법이다. 이 백신의 장점은 바이러스에 대한 좋은 항체 반응을 생성시키며 쉽게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다만 단점은 초저온 보관이 필요해 보관과 유통이 어렵고 5회분씩 담긴 백신을 1회분씩 희석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데이비드 후이 박사는 대규모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에도 주민들은 코비드19 확산에 대한 경계를 늦추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임상시험에서는 단 수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지만, 어떤 백신은 50만 명 또는 1백만 명에 한 명꼴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부작용 발생의 가능성을 간과해선 안 된다”며 백신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보건 당국은 백신 부작용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구축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그는 “화이자 백신이 95%의 예방효과를 보였지만 사람 간 전염은 50%까지만 낮출 수 있기 때문에 여전히 바이러스 전파의 가능성이 있다”며 백신 접종 이후에도 마스크 착용과 개인 위생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5.png (File Size:571.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7 홍콩 2020년 구글 검색어 순위...‘Covid-19’, ‘미국 대선’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6 홍콩 설문 결과 ‘중국 선전, 홍콩 대체 가능성 낮아’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5 홍콩 위기의 사립 고등교육기관, 신입생 모집정원 미달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4 홍콩 코비드19 4차 확산세에 홍콩 출국자 수 급증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3 홍콩 내년에도 부동산 회복 쉽지 않다 file 위클리홍콩 20.12.15.
» 홍콩 홍콩 정부 자문 의료진 ‘대체로 선정된 백신 찬성해’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1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2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0 홍콩 홍콩 돼지고기 가격, 점차 안정화 기대 file 위클리홍콩 20.12.08.
1089 홍콩 부유층 투자자, 지속가능투자(ESG)에 관심 높아 file 위클리홍콩 20.12.08.
1088 홍콩 홍콩 기업 72%, 2년 후에 Covid-19 이전 수준으로 회복 file 위클리홍콩 20.12.08.
1087 홍콩 MPF 회원당 HKD22만5천 저축.... 은퇴생활 턱없이 모자라 file 위클리홍콩 20.12.08.
1086 홍콩 Covid-19 백신 접종 시작한 세계 각국, 홍콩은 ‘내년 중 백신 공급’ file 위클리홍콩 20.12.08.
1085 홍콩 ‘리브홈세이프’ 앱, 개인정보 침해 걱정 해소 file 위클리홍콩 20.12.08.
1084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2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2.08.
1083 홍콩 안전 점검 미이행 노후 건물, 후속 조치 제때 안 돼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82 홍콩 홍콩, ‘외국인이 살기 좋은 도시’ 하위 10위권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81 홍콩 깨끗해진 바다와 공기…Covid-19의 역설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80 홍콩 QS 아시아 대학 순위, 홍콩 대학교들 줄줄이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79 홍콩 상업 부동산, 이중 인지세(DSD) 제도 폐지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78 홍콩 홍콩 사무소 둔 외국계 기업, 10년 만에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0.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