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65년 전 한반도를 둘로 가른 정전협정 체제를 상징하는 군사분계선 판문점에서 남북한 정상이 역사적인 악수(握手)를 교환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속보로 전했다.

 

타스통신은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두 정상이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를 한 뒤 공식 환영식을 거쳐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20180427_120847.jpg

<2018 남북정상회담 MPC 제공>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자마자 반갑다는 인사말을 이어가면서 문 대통령이 판문점 군사분계선까지 나와 맞이해준 데 대해 감동적이라고 표했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아주 큰 용단으로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하고 있다고 화답(和答)했다고 소개했다.

 

두 정상은 남측과 북측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고,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제안에 따라 북한 영역으로 10초 가량 넘어가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서 한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세계에 큰 선물을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동안 10년간 못다 한 이야기를 충분히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 한국 국민과 전 세계의 기대가 큰데 오늘을 만들어낸 김 위원장의 용단에 대해 경의(敬意)를 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평화와 번영, 남북관계에서 새로운 역사를 쓰는 순간에 출발선에서 신호탄(信號彈)을 쏜다는 마음이다. 원점으로 돌아가고 이행하지 못하는 결과보다는 미래를 보며 지향성 있게 손잡고 걸어가는 계기가 되자"고 밝혔다. 또한 “수시로 만나서 걸리는 문제를 풀어나가고 마음을 합치고 의지를 모아 나가면 잃어버린 11년이 아깝지 않게 좋게 나가지 않겠나"고 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김정은 위원장, 남한영토 방문한 최초의 北지도자” 러시아TV

 

 

러시아 TV도 이날 “북한 지도자가 한국 땅을 밟은 것은 1953년 한국전쟁 정전이후 65년만에 처음”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황색 선이 그려진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문재인 대통령과 반가운 악수를 나눈 후 한국 전통의장대의 호위 속에 남측 평화의집 앞에서 사열(査閱)을 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열린 비공식 환담에서 북한 측은 지난 2월 방한하여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부부장 등도 동행했다고 덧붙였다.

 

 

  • |
  1. 20180427_120847.jpg (File Size:63.5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9 러시아 러시아 대학 한국학 교과서 편찬 file 뉴스로_USA 18.04.30.
138 러시아 “전기차로 갈아타는 한국” 러TV file 뉴스로_USA 18.04.30.
» 러시아 ‘남북정상, 군사분계선에서 역사적 악수’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4.27.
136 러시아 한국학 교과서 러시아 대학서 쓰인다 file 뉴스로_USA 18.04.26.
135 러시아 北리광근부상 연해주 방문 뉴스로_USA 18.04.26.
134 러시아 모스크바 한인회 재외한인구조단 업무협약 체결 file 모스크바매일.. 18.04.26.
133 러시아 한컴 러시아 시장점유율 증가 file 뉴스로_USA 18.04.24.
132 러시아 러 고려인동포 애국자 사진수집 학술회의 file 뉴스로_USA 18.04.23.
131 러시아 “러시아와 고위급 대표단 교류 희망” 北 김형준대사 뉴스로_USA 18.04.23.
130 러시아 韓기업, 사할린에 조선소 건설 검토 file 뉴스로_USA 18.04.23.
129 러시아 ‘남북대화 나진-하산 프로젝트 재개 좌우’ 러부총리 뉴스로_USA 18.04.23.
128 러시아 러, 한국가스시장 진출 美 걸림돌 file 뉴스로_USA 18.04.19.
127 러시아 ‘한국과 대화’ 기막힌 낙점 북한 뉴스로_USA 18.04.18.
126 러시아 러 몽골 등 5개국매체 대우조선 취재 눈길 뉴스로_USA 18.04.14.
125 러시아 세계 최고령듀오 127세, 122세 러노인 file 뉴스로_USA 18.04.12.
124 러시아 18기 모스크바 민주평통 협의회 신임회장 임명장 및 위촉장 전수식 치러져 file 모스크바매일.. 18.04.12.
123 러시아 러 로스토프주, 韓기업에 하상-해양 왕복선 공동 건조 제안 file 뉴스로_USA 18.04.09.
122 러시아 우윤근 주러대사 러대통령 보좌관과 탁구경기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4.09.
121 러시아 韓기업 투자 러ExoAtlet사 제품 세계시장 진출 뉴스로_USA 18.04.09.
120 러시아 ‘남북러 천연가스관 연결사업 검토 가능성’ 강경화장관 file 뉴스로_USA 18.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