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012139_8362.jpg

 

9월부터 벌금 £400 … 정액 고지서와 현장 적발 도입

 

집에서 쓰던 소파 침대 매트리스 가구류나 냉장고 오븐 그리고 공사 폐기물을 불법으로 버릴시 오는 9월부터 벌금 £400를 물린다.
정부는 최근 수년간 계속 늘고 있는 쓰레기 ‘아무데나 버리기’를 근절키 위해 강경한 조치를 도입한다. 
작년 한 해 불법투기flying-tipping 건수는 1백만 건이 넘었으며 이 중 2/3가 가정에서 나온 물건이었다.
누군가가 가정 폐기물을 싼 값에 치워주겠다고 하면 조심해야 한다. 허가(라이센스) 없는 업자가 이 물건을 구석진 아무 곳에나 버릴 경우 적발공무원은 쓰레기 더미에서 편지나 서류 혹은 파지로 ‘쓰레기 주인’을 찾아 벌금을 물리게 된다.
허가업자 치우는 비용은 평균 £190에 정식영수증을 발급하는 반면 무허가업자는 £50∼115를 요구하며 영수증을 제대로 해 주지 않는다고 공무원들은 말한다.
폐기물 처리 서비스 이용시 업체 이름이 적힌 계약서/영수증을 챙겨 적법하게 버렸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자체는 올 가을부터 불법 투기 벌금을 현행 £150에서 £400로 대폭 올린다. 그동안 법정 비용 부담 때문에 업자나 개인처벌에 적극적이지 않았으나 현장 벌금제 on-the-spot fines와 정액벌금제fixed-penalty notices 도입으로 강제 집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자체는 또한 경찰과 협조해 쓰레기 무단투척 상습지역에 CCTV 설치를 서두르고 있다. 
지난달부터 차 창문 밖으로 담배꽁초나 쓰레기 버릴시 벌금이 £150으로 오르면서 경찰이나 단속 공무원의 즉석 정액고지서 발급을 시행중이다. 이전까지 최대 £80 벌금에서 두 배 가까이 오른 것이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3 영국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코리안위클리 18.08.08.
132 영국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권 21~23도 ‘예년’ 기온 코리안위클리 18.08.08.
131 영국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코리안위클리 18.08.01.
130 영국 영국, 공항입국심사 ‘2시간’ 불편  불편   코리안위클리 18.07.25.
129 영국 BBC “수만명 韓여성들 ‘몰카단속’ 대규모 시위” file 뉴스로_USA 18.07.20.
128 영국 자녀 고민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코리안위클리 18.07.04.
127 영국 '비 너무 안 온다' 고온건조 날씨 계속 코리안위클리 18.07.04.
126 영국 도둑 ‘못잡는 안잡는?’ 경찰 코리안위클리 18.06.27.
125 영국 히스로 새 활주로 건설안 국회통과 코리안위클리 18.06.27.
124 영국 파업 ‘사라진’ 영국 코리안위클리 18.06.20.
123 영국 보이스 피싱 등 신종 사기 조심 코리안위클리 18.06.20.
122 영국 영국 어린이 너무 뚱뚱해 코리안위클리 18.06.06.
121 영국 바쁜 과외 스케줄 ‘득보다 실’ 코리안위클리 18.05.30.
» 영국 가정 폐기물 무단투기 단속강화 코리안위클리 18.05.23.
119 영국 소매치기 조심 !  코리안위클리 18.05.17.
118 영국 교육기금, 횡령사건 조치 결과 발표 코리안위클리 18.05.17.
117 영국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재성 지역의원 당선 코리안위클리 18.05.09.
116 영국 알러지 고생 중장년층 부쩍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5.09.
115 영국 직장 가진 엄마 40년만에 50%↑ 코리안위클리 18.05.02.
114 영국 킹스톤 지역의원 도전… 하재성·김이화 후보 코리안위클리 18.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