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021020_2017.jpg

 

‘영국병’ ‘고질병’ 불리며 ‘7080’ 성행했으나… 127년만에 최저

 

영국서 작년 스트라이크(파업) 참여 근로자 수가 통계를 시작한 1891년 이래 127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고 통계청ONS이 밝혔다.
지난해 파업참가 노동자는 33,000명으로 전년 154,000명에 비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서 전국 규모로 탄광 (광부) 스트라이크가 발생한 1891년 (빅토리아 여왕 재임) 이후 가장 낮은 것.
2015년은 81,000명이 파업에 참가해 당시 최저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10만 명 이하 참가는 127년 동안 단 4회에 불과하다. 이래서 스트라이크를 ‘영국병’ ‘고질병’으로 한 때 규정하기도 했다.
별도 계산한 조업중단stoppage은 작년 79건으로 나타나 역시 연간 최소 신기록이며 이전 해인 2016년 101건에서 줄어든 것. 
임금 분쟁으로 인한 조업중단이 절반을 차지했고 작업(근로) 일수 손실 원인의 64%였다.
영국서 스트라이크가 가장 활발했던 시기는 1970년 후반으로 1979년에는 46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그 해 5월 취임한 마가릿 대처 수상은 즉각 직종별 노동조합의 영향력을 줄이는 정책을 실행했다. 
작년 노조 회원 수는 620만 명으로 1979년 1,300만 명과 비교해 절반 이하로 줄었다. 
노조연합의 한나 리드 간부는 “스트라이크는 조합원이 행동으로 옮기는 최후 수단이다. 많은 노동자가 수 년 동안 급여가 ‘쥐꼬리’만큼씩 오르는 데 지쳐 있음은 분명하다. 노동조합은 늘 그래왔듯 악덕 기업주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맞설 것이다”고 말했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9 영국 ‘도둑 극성’ 칠레 범죄조직 가세 코리안위클리 18.09.12.
138 영국 영국에는 왜 찬물 뜨거운 물 수도꼭지 따로?  코리안위클리 18.09.05.
137 영국 왜 영국 화장실 스위치는 끈일까? 코리안위클리 18.09.05.
136 영국 해외동포들 4년째 세월호 집회 file 뉴스로_USA 18.08.25.
135 영국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사 가져 코리안위클리 18.08.21.
134 영국 영국, 9∼5시 근무자 6%에 불과  코리안위클리 18.08.21.
133 영국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코리안위클리 18.08.08.
132 영국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권 21~23도 ‘예년’ 기온 코리안위클리 18.08.08.
131 영국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코리안위클리 18.08.01.
130 영국 영국, 공항입국심사 ‘2시간’ 불편  불편   코리안위클리 18.07.25.
129 영국 BBC “수만명 韓여성들 ‘몰카단속’ 대규모 시위” file 뉴스로_USA 18.07.20.
128 영국 자녀 고민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코리안위클리 18.07.04.
127 영국 '비 너무 안 온다' 고온건조 날씨 계속 코리안위클리 18.07.04.
126 영국 도둑 ‘못잡는 안잡는?’ 경찰 코리안위클리 18.06.27.
125 영국 히스로 새 활주로 건설안 국회통과 코리안위클리 18.06.27.
» 영국 파업 ‘사라진’ 영국 코리안위클리 18.06.20.
123 영국 보이스 피싱 등 신종 사기 조심 코리안위클리 18.06.20.
122 영국 영국 어린이 너무 뚱뚱해 코리안위클리 18.06.06.
121 영국 바쁜 과외 스케줄 ‘득보다 실’ 코리안위클리 18.05.30.
120 영국 가정 폐기물 무단투기 단속강화 코리안위클리 18.0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