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리더' 신지원씨 천문대 지구본 오류도 발견

 

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국립해양박물관바닥초대형지도-일본해오류.jpg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의 청년 회원이 영국의 국립박물관 등의 한국 관련 오류(誤謬)들을 발견, 시정활동을 펼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반크는 14일 “영국 그리니치 국립 해양박물관(National Maritime Museum)에 전시된 the great map(초대형 세계지도)에 한국과 일본사이의 바다이름을 일본해라고 단독표기 된 사실을 반크 청년리더 신지원(22) 씨가 발견했다”면서 “시정 요구 서한을 자료와 함께 보냈다”고 밝혔다.

 

 

그리니치천문대-대형지구본-일본해.jpg

 

 

신지원 씨는 또한 인근 그리니치 천문대에 전시되어 있는 초대형 지구본에도 일본해가 단독 표기되어 있는 사실도 반크에 알려왔다.

 

가톨릭대 재학중인 신지원 씨는 지난 8월부터 영국에서 교환학생으로 공부하면서 반크 활동의 일환으로 영국의 주요 관광지 명소(名所)와 박물관에 한국역사 오류 조사 및 시정하는 한국바로알리기 활동을 하고 있다.

 

 

국립해양박물관전경.jpg

 

 

영국 그리니치 국립해양박물관은 과거 전세계에 큰 영향을 끼쳤던 영국 해양 역사가 자세하게 전시되어 영국을 찾는 수많은 세계인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이곳은 관광객들에게 포토존으로 사랑을 받고 있으며, SNS 검색어에 #thegreatmap 로 해쉬태그가 되어 이곳에서 사진 찍은 내용들이 확산되고 있다.

 

반크는 영국 대영박물관, 영국 그리니치 국립 해양 박물관 , 그리니치 천문대의 한국오류와 같이 전세계 주요 박물관, 미술관에 한국역사 오류가 확산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정부차원에서 오류시정 활동이 없는것이 큰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다.

 

해외에서 출판되는 유명 외국 교과서는 교육부 산하의 한국학중앙연구원이 그리고 해외 주요 외신과 웹사이트는 문화체육관광부의 해외문화홍보원이 시정노력을 하고 있지만 해외 박물관의 한국역사 오류는 전담기관이 없어 해외 한국오류 사각지대(死角地帶)에 속하기 때문이다.

 

 

국립해양박물관바닥초대형지도관광객모습.jpg

 

 

반크는 그동안 세계 4대 박물관 중 하나인 뉴욕의 메트로폴리탄박물관에 전시된 한국 관련 지도에 울릉도와 독도가 없는 것을 발견했고, 미국 최대의 종합박물관 워싱턴 스미스소니언의 국립박물관에도 동해가 일본해가 표기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는 등 전 세계 주요 국가의 박물관에 한국역사오류에 대해 지속적으로 시정노력을 하고 있다.

 

반크는 “해외 유명 박물관은 외국 교과서, 방송, 언론, 관광 출판사 이상으로 외국인들에게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국가차원에서 해외박물관 오류 시정 전담기관을 지정해서 한국바로알리기 사업의 노력이 더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크 박기태 단장은 “이번 반크 청년의 활동으로 해외 박물관의 한국오류에 대한 정부차원의 전담기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며 “앞으로 반크는 세계 곳곳의 한국바로알리기 사업에 해외 주요 박물관을 핵심 분야로 지정해서 한국을 바로 알려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빈곤의 포르노’ 이대로 안된다! 아프리카 왜곡막자 (2016.6.13)

반크, SDGs세계 시민 교육 홍보 동영상 제작 및SNS홍보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cpkt&wr_id=5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1 영국 런던 K-뮤직 페스티벌 라이브공연 file 뉴스로_USA 21.10.02.
60 영국 런던 웨스트필드에 ‘한식’ 광고 눈길 file 뉴스로_USA 21.09.04.
59 영국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전 세계 비상! 뉴스브리핑캄.. 21.01.04.
58 영국 ‘조커’ 비유된 영국 총리…집단 면역 정책에 뭇매! 호주브레이크.. 20.03.17.
57 영국 英왕실 ‘바람 잘 날 없다’•••여왕 외손자까지 이혼 호주브레이크.. 20.02.12.
56 영국 ‘유럽 국제법 무시하고 중국인 차별’ file 뉴스로_USA 20.02.08.
55 영국 영국 BBC, 기사 내 지도에 '동해(East Sea)' 등장 file 뉴스로_USA 19.07.28.
54 영국 “영국, 대북제재 완화 반대” 리아노보스티 통신 뉴스로_USA 19.04.06.
53 영국 “남북문제는 남북이 해결해야” THE WEEK file 뉴스로_USA 18.09.03.
52 영국 英매체 ‘김정은 방중’ 관심 file 뉴스로_USA 18.03.31.
51 영국 팝가수 에드 시런 홍보영상 전범기 물의 file 뉴스로_USA 18.02.20.
50 영국 비닐백 사용금지 온라인 청원운동 file 뉴스로_USA 18.02.09.
49 영국 [단독] 런던서 첫 북한그래픽전 시선집중 file 뉴스로_USA 18.01.29.
48 영국 영국, 2019년 3월 29일 23시에 유럽연합 떠난다 프랑스존 17.11.24.
» 영국 반크, 英그리니치 해양박물관 한국오류 시정활동 file 뉴스로_USA 17.09.16.
46 영국 ‘맨체스터테러’ 리비아계 英청년소행 file 뉴스로_USA 17.05.24.
45 영국 영국도 테러방지 법안과 프라이버시를 둘러싸고 논란 계속 유로저널 16.03.15.
44 영국 영국, 지난 5년간 평균 4만 파운드(약 7천만원) 집세로 내 유로저널 16.03.15.
43 영국 영국 수상 캐머런, IS와 북한에 맞서기 위해서는 EU 잔류 입장 유로저널 16.02.16.
42 영국 영국 수상 캐머런의 유럽연합 요구안, 일부 조항 타결 가능성 보여 유로저널 16.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