년초에 2개의 강력한 폭풍우(tempête) 카르멘(Carmen)과 엘레아노르(Eleanor)가 프랑스의 대서양 해안지역, 불영해협 해안지역, 일-드-프랑스를 포함하는 중부, 북부, 동부, 코르시카 섬을 강타하여 많은 피해를 입혔다. 

카르멘은 지난 12월 31일과 1월 1일, 엘레아노르는 1월 2일과 3일, 지역에 따라 퐁속 110 km/h에서 150 km/h의  강력한 돌풍(rafale)을 동반하고 프랑스 중부 이북을 휩쓸고 지나갔다. 

이 두 폭풍우는 지난 2010 년 2월 27일과 28일 프랑스를 강타한 신티아(Xynthia) (47명 사망) 이래 가장 강력한 폭풍우였다. 신티아는 1999년 12월 26, 27, 28일 프랑스를 강타한 폭풍우 이후 가장 많은 사망자를 유발한 폭풍우였다. 

이번의 카르멘과 엘레아노르로 알프스에서 스키를 타던 사람 1명이 쓰러지는 나무에 깔려 숨졌고, 피레네 지역에서도 자동차 위에 쓰러진 나무에 깔려 노인 1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 소방관은 흙탕물에 떠내려 가는 자동차 지붕 위의 가족을 구하고, 자신은 물에 휘쓸려 사망하는 등 모두 5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되었다. 

수 십만 가정에 전기가 끊기고, 여객선 및 어선의 운항이 중단되었거나 지연되었고, 기차와 항공기의 연착도 초래되었다. 강풍과 눈사태 위험으로 앞프스와 피레네 지방의 스키장의 활동도 일시적으로 전면 중단되었다.

보험 회사 연합회는 피해 복구 비용을 2억 유로로 추산하고 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프랑스 폭풍우 카르멘과 엘레아노르 프랑스 강타 프랑스존 18.01.13.
584 프랑스 21세기 인류사회를 위협하는 페이크뉴스 프랑스존 17.12.07.
583 프랑스 파리에서 모마(MoMA)전- 루이비통 재단 미술관 프랑스존 17.12.07.
582 프랑스 프랑스인들의 스마트폰 및 SNS 이용현황 프랑스존 17.12.07.
581 프랑스 프랑스의 의무 공제율,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아 프랑스존 17.12.07.
580 프랑스 스물일곱번째, 소나무작가협회 정기전 프랑스존 17.12.07.
579 프랑스 옛 예루살렘에서 예수의 무덤 발견? 프랑스존 17.12.07.
578 프랑스 프랑스, 임시직 8.2% 증가 프랑스존 17.12.07.
577 프랑스 파리 공항의 골칫거리, 여행용 가방 프랑스존 17.12.07.
576 프랑스 파리의 18구 난민 Roms 판자촌 철거 프랑스존 17.12.07.
575 프랑스 프랑스, 주택가에서 매춘 성행 프랑스존 17.12.07.
574 프랑스 프랑스 마크롱 정부, 개혁의 관건은 혁신 프랑스존 17.12.07.
573 프랑스 폴 발레리의 고향, 세트(Sète) 프랑스존 17.12.07.
572 프랑스 우버(Uber)의 미래는 결코 밝지 않다 프랑스존 17.12.07.
571 프랑스 프랑스 근로자, 1년에 1회 이상 결근 프랑스존 17.12.07.
570 프랑스 프랑스 대학, 첫 해 1/3 학생이 학업 포기 프랑스존 17.12.07.
569 프랑스 유럽 학생 교환 프로그램 에라스무스 30년 프랑스존 17.12.07.
568 프랑스 세계 최고가에 팔린 레나르도 다빈치의 그림 프랑스존 17.12.07.
567 프랑스 프랑스인 절반, 사회보장 지원 혜택 못받아 프랑스존 17.11.24.
566 프랑스 3400만 달러짜리 다이아몬드 프랑스존 17.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