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미투2.jpg

 

 

장 조래스(Jean Jaurès) 재단의 요청으로 이폽(Ifop)이 조사한 2018년 프랑스 성추행과 강간 피해자 수가 2월 23일 발표되었다. 이에 다르면 설문에 응한 여성의 43%가 동의 없는 신체 접촉의 희생자이며, 12%는 성폭력(강간)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앙케트는 2월 6일과 16일 사이에 18세이상의 여성 2167명에 대해 자진 응답 방식으로 이루어 졌다. 

 

이들 여성 중 58%는 허용될 수 없는 신체 접촉, 50%는 성적인 모욕과 수치심을 유발하는 행위의 희생자였으며, 43%는 동의 없이 애무 또는 성적인 접촉을 당했고, 30%는 메일 또는 SMS로 포르노 메시지를 받았다고 답했다. 12%는 강간을 당했다고 했다.

 

미셸 드부(Michel Debout) 장 조래스 재단 사무 총장은 ‘강간 수가 이렇게 많은데 왜 형사 고발은 그렇게 적은가?’라고 반문한다. 수치가 높은 것은 강간에 대한 논쟁이 #MeToo이후 공개되었기 때문이라고 Ined 사회학 연구원 알리스 드보슈(Alice Debauche)가 말했다. 그는 "1950~60년대는 여성들이 동의 없는 애무를 일반적인 질서처럼 받아 들였다."면서도 "하지만 오늘날은 달라 졌다. 여성들은 이를 말하는데 덜 주저한다."고 말했다.

 

강간 피해 10건 중 8건은 아는 사람에 의해 저질러진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의 강간이 배우자(25~37%)와 측근 (12~24%)에 의해 저질러 졌다. 통설대로 어두운 주차장의 낯선 사람이라는 전통적인 강간자의 이미지가 아니라는 의미다. 집 안이 바깥보다 더 안전한 장소가 아니라는 것이다.

 

아직도 많은 여성들이 숨기고 있으며, 이런 여성들을 상담할 수 있게 양성된 의사도 드물다. 강간 당한 여성의 56~68%는 측근 또는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는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32~44%는 자살을 생각해 보았고 16~27%는 자살을 시도했다고 한다.

 

프랑스 직장 여성 1/3이 성 추행 당했다

 

2월28일 장 조래스 재단은 Ifop을 통해서 실시한 직장의 성 추행에 관한 앙케트 결과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프랑스  직장 여성의 32%가 성희롱을 당했다고 한다. 저속한 언동, 음란한 발언, 복장이나 신체에 대한 거북한 지적 등. 언어나 시선으로 하는 성희롱이 가장 흔하다. 24%는 신체 접촉을 당했고, 13%는 엉덩이에 손이 닿는 경험을 했다고 한다. 성적 관계에 대한 심리적인 압박을 당한 경우도 8%에 이른다.

 

독신이며 대도시 거주자가 더 자주 성희롱 에 노출되어 있다. 또한 고도의 지식 직업(40%)에 있는 여성이 노동자(20%)보다 성 희롱을 자주 당한다. 

대부분의 피해자는 친근한 제3자 또는 직장의 동급 동료에게 성 희롱을 이야기 하지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상급자에게 말한 경우는 사안에 따라 7~16% 사이로 드물었다.

  

프랑스의 1년 간 강간 수는 75,000건

 

2017년에 프랑스에 고발된 강간 수가 16 ,400 건, 1일 45건이었고, 성 희롱과 성 폭행은 24,000 건이 고발되었다. 하지만 작년 10월 와인슈타인 사건 이후 제4분기에 고발 건 수가 31.5%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고발되지 않은 것을 고려한 프랑스의 1년 간 총 강간 수를 75,000 건으로 추정한다. 이는 인구 1만명 당 10건 꼴이다. 

 

프랑소아 몰랭(François Molins) 파리 검찰청장은 르 파리지앙과의 인터뷰에서 ‘#MeToo, #BalanceTonPorc 캠페인 이후인 작년 10월 파리에 성희롱과 성폭력이 20~30% 증가하여 154건의 고발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후는 고발 건 수가 줄어 월 80-120건 정도라고 한다. 

 

몰랭 청장은 강간 사건이 일어났을 때 자기만 알고 있으면 아무 소용이 없으므로 즉시 고발하라고 주문한다. 그는 또 미성년자와의 성관계에서 미성년자가 13세 이상이라야 동의에 의한 성관계가 인정된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법으로 동의에 의한 성 관계 최소 연령을 15세로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미국 청소년 4명 중 1명이 성 관련 문자를 교환한다

11세에서 18세 사이의 청소년 4명 중 1명이 성 관련 이미지, 비디오 또는 문자를 받았다고 한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15세다. 이에 관한 수치는 증가 일로다.

 

성 관련 메시지, 나체 사진, 스트립 티즈 비디오 등 11~18세 미국 청소년들은 스마트폰으로 서로 섹스토(sexto)를 교환한다.  대용량 이미지나 영상을 문제 없이 보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 섹스팅(sexting)을 새로 떠오르는 사회 현상으로 보고있다.

문제는 스마트폰을 가지는 나이가 10세, 11세로 점점 더 어려지는데 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이진명 편집위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9 프랑스 '평창 올림픽은 역대 최상이었다'... 외신들 극찬 프랑스존 18.03.27.
638 프랑스 평창에서 영웅이 된 프랑스 선수, 마르탱 푸르카드 프랑스존 18.03.27.
» 프랑스 프랑스도 미투운동 확산... 프랑스 여성 10명 중 1명 성폭력 피해 프랑스존 18.03.27.
636 프랑스 9월부터 프랑스 중학교에서 핸드폰 사용금지 프랑스존 18.03.27.
635 프랑스 이달고 파리시장, 환경오염 정책에 제동 걸리나? 프랑스존 18.03.27.
634 프랑스 기드 미슐랭 2018 발간... 올해의 스타 셰프는? 프랑스존 18.03.27.
633 프랑스 미투운동에 프랑스도 성추행 스캔들로 들썩~ 프랑스존 18.03.27.
632 프랑스 프랑스의 노숙자 수 줄일 수 있을까? 프랑스존 18.03.27.
631 프랑스 프랑스 국립병원, 앙상한 뼈만 남았다 프랑스존 18.03.27.
630 프랑스 조니 할리데이 재산 상속 둘러싼 집안싸움... 점입가경 프랑스존 18.03.27.
629 프랑스 르몽드,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 힘 실려" 코리아위클리.. 18.02.24.
628 프랑스 천재 과학자 마리 퀴리의 재조명 프랑스존 18.02.08.
627 프랑스 Airbnb 규제강화... 체류세 확대 프랑스존 18.02.08.
626 프랑스 폴 보퀴즈 장례식에 전세계 셰프 1500명 참석 프랑스존 18.02.08.
625 프랑스 지방도로 속도 제한에 반발하는 프랑스 운전자들 프랑스존 18.02.08.
624 프랑스 삼성, 스마트폰과 반도체 동시에 세계시장 석권 프랑스존 18.02.08.
623 프랑스 르 몽드, '진짜 조세 회피국은 스위스와 미국?' 프랑스존 18.02.08.
622 프랑스 프랑스, 2017년 경제성장율 1.9%... 6년 내 최고 프랑스존 18.02.08.
621 프랑스 누텔라 폭동 사태로 식품법 개정 논의 프랑스존 18.02.08.
620 프랑스 프랑스 바칼로레아의 대폭적인 개혁 프랑스존 18.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