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브레이크뉴스=밀라노 정혜승 기자>

 

▲ 코로나 19 확진자가 75000명에 이른 이탈리아의 치명률이 독일 보자 20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체계에 대한 열악함이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환자용 침상을 만들고 있는 공장 모습<사진=밀라노 정혜승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세계 각국이 코로나 19로 위기 상황을 맞고 있는 가운데 국가별 치명률이 큰 차이가 나고 있다. 가장 높은 이탈리아는 10% 넘어선 반면 독일은 0.5%정도에 그쳤다. 20배 차이가 나는 셈이다. 특히 독일의 치명률은 다른 대륙의 국가, 예를 들어 미국(약 1.4%), 중국(약 4%)와 비교해도 매우 낮은 편이다. 한국의 치명률은 약 1.3%이다.

 

독일이 유독 코로나19 치명률이 낮은 것에 블룸버그 통신은 25일(현지시간) 독일의 확진자 연령층이 상대적으로 낮았다는 게 그 이유라고 전했다. 앞서 독일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다는 분석 등이 제기됐지만 초기 확산 양상이 그나마 치명률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줬다는 것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독일은 코로나19 확진자의 82%가 60세 미만인 데 비해 이탈리아는 확진자의 74%가 50세 이상이었다. 독일과 이탈리아는 노년 인구(65세 이상) 비율이 각가 21%, 23%로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그런데 독일에서 코로나19 확산이 노년층을 피해 간 배경에는 독일에서 확진자가 급증했던 초기에 스키 리조트 등에서 확산되기 시작했고 대부분 젊고 건강한 사람들이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독일에서도 사망자들의 평균 나이는 82세였다. 코로나 19의 80세 이상 치명률은 전세계 기준으로 보면 21.9%에 이른다. 독일은 현재 약3만3000명의 확진자가 있지만 위중한 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보건당국은 젊은층과 노년층 간에 직접 접촉으로 노년층 감염이 늘어나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가족 만남을 직접 하지 말고 온라인과 편지를 통해 안부를 주고 받을 것을 당부했다.

 

이탈리아는 불행하게도 인구 비율 그대로 고령층이 상당히 많이 감염됐고 이것이 높은 치명률로 이어졌다. 특히 이탈리아는 환자가 단시간에 급증하면서 보건 의료 체계에 과부하가 걸리는 안좋은 상황이 이어졌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5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 전국의 누적 사망자 수가 전날보다 683명 늘어난 7503명이라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가 7만4386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은 10%를 넘었다. 전 세계 국가 가운데 치명률이 10%를 넘은 국가는 이탈리아가 유일하다.

 

news2020@aubreaknews.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23 기타 유럽, 2023년 불황 피할 수 있다 file 라이프프라자 23.01.18.
1122 기타 스웨덴, NATO 가입 터키의 요구 충족하지 못하였다 file 라이프프라자 23.01.09.
1121 기타 터키, 러시아와 가연성가스 유통 센터 사업 시작 file 라이프프라자 23.01.03.
1120 기타 축구왕 펠레 사망, 브라질 3일간 국상 file 라이프프라자 22.12.30.
1119 기타 월드컵 우승한 메시, 파리 생제르맹과 계약 연장 결정 file 라이프프라자 22.12.22.
1118 기타 카타르 월드컵 아르헨티나 우승, Messi 골든볼 수상 file 라이프프라자 22.12.19.
1117 기타 우크라이나, 러시아 미사일 공격 후 에너지 비상사태 선포 file 라이프프라자 22.12.17.
1116 기타 베트남으로 방문 해외 관광객 중 한국인 순위? file 라이프프라자 22.12.08.
1115 영국 영국 중앙은행, 1989년 이후 최대 금리 인상  file 라이프프라자 22.11.04.
1114 기타 200년 만에 최연소 영국 최초의 유색인종 총리 file 라이프프라자 22.10.26.
1113 영국 런던 K-뮤직 페스티벌 라이브공연 file 뉴스로_USA 21.10.02.
1112 프랑스 에펠탑에서 ‘전쟁연습 반대 평화협정촉구’ file 뉴스로_USA 21.09.27.
1111 영국 런던 웨스트필드에 ‘한식’ 광고 눈길 file 뉴스로_USA 21.09.04.
1110 영국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전 세계 비상! 뉴스브리핑캄.. 21.01.04.
1109 프랑스 순례자의 길 출발지, 베즐레 Vézelay 프랑스존 20.11.20.
1108 프랑스 프랑스 소상공인들, 비상사태 연장에 분노 프랑스존 20.11.20.
1107 프랑스 퐁텐블로 성 Chateau de Fontainebleau 프랑스존 20.11.20.
1106 기타 한반도 평화 지원하는 국제원자력기구 IAEA file 쿠쿠쿠 20.04.21.
1105 기타 핵평화를 원하면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 CTBTO를 주목하라 file 쿠쿠쿠 20.04.10.
1104 독일 獨 헤센주 재무장관 ‘코로나’ 경기 침체 걱정에 극단 선택… 호주브레이크.. 20.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