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4-리용.jpg

 

빛의 도시! 어린왕자의 작가 생떽쥐베리의 고향! 프랑스가 사랑하는 요리장인 폴 보퀴즈의 명성이 흐르는 미식의 도시로도 이름을 크게 알리는 리옹은 손 강과 론 강 한국의 두물머리처럼 두 개의 강이 만나 지중해로 흘러들어가는 평화롭고 조용한 도시이다.

중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구시가지를 천천히 걷다보면 돌바닥 옛길이라 뒤뚱뒤뚱 걷게 되지만,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이곳을 오가는 사람들의 발자취를 따라 이어지는, 오랜 역사의 한 곳을 걷는 듯한 영화 속 주인공이 되는 느낌이 든다.

 

 

아름다운 마당, 벨쿠르(Place Bellecour) 광장

 

1084-리용1.jpg

 

리옹 여행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는 벨쿠르 광장은 많은 역사를 품은 장소이기도 하다

르네상스 시대 때 불리워졌던 “루이 대왕 광장”[Place Louis le Grand]이라 불리던 곳이 제3공화정부터 벨쿠르 ‘아름다운 마당’이라 부르던 것에서 유래되어 지금은 크고 작은 이벤트의 장으로도 새 역사를 쓰고 있다. 

필자가 방문한 그 날은 1세기에 있을까 말까 한, 프랑스와 크로아티아의 월드컵 결승전이 치루어져 광란과 환희로 몸부림치는 역사적인 장소로 각인 될 만한 날이었다. 프랑스 혁명의 후예들답게, 어린아이부터 노인까지 하나가 되어 삼색기를 흔들고 ‘알레 알레 블루~’와 프랑스 국가를 힘껏 외치며, 마침내 우승을 거머 쥐었을 땐 온 광장과 도심을 뛰어다니며 열광하는 그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전율이 일었다. 계속되는 테러로 아프고 상처입은 프랑스 국민들을 위로해주고 상처를 싸매어 주는 듯 모든 아픔을 한방에 날려버린, 가슴 벅찬 순간이었다. 더불어 이날은 국민들의 자긍심마저 고취시켜주고 국격상승의 기운으로 까지 이어진, 축구공의 매직이 아니었나 싶다.

 

 

리옹의 구 시가지 Vieux Lyon 골목길 누비기

 

1084-리용2.jpg

 

찬란한 르네상스 시대의 문화유산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리옹의 구시가지 비유리옹은 199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면서 여행자의 발걸음이 더 많이 찍혀지고 있다.

옛날 유럽인들이 걸었던 그 길을 현재를 사는 내가 다시 걷다보면 이국적이면서 묘한 기분이 들기도 한다. 무심코 걷다 발견하는 옛 고전의 추억이 하나 둘 씩 튀어나온다. 기뇰의 전통인형극장 앞에서는 한국의 인형극과 대비해서 묘한 동질성이 느껴지기도 한다. 마당놀이로 꼭두각시 놀음이나 만석중놀이 장난감 인형놀이 한국에서의 인형극 놀이처럼 옛 유럽의 시가지 어느 한 곳에서는 또 다양한 삶의 애환과 희노애락이 담긴 인형극이 펼쳐지고 있었다니 옛 흔적을 찾아 가는 길은 흥미롭고 생각에 잠기게 한다.

 

 

이방인의 마음과 생각을 정리해 주는 듯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간절한 기도를 드려보자

 

1084-리용3.jpg

 

리용 시내가 한 눈에 내려 보이는 푸르비에르 언덕에 자리잡고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리용의 상징과도 같은 곳이다.

푸르비에르 언덕은 구시가 골목길을 따라 걸어서 느리게 오르는 것이 제 맛이지만, 시간이 부족하다면 Vieux Lyon역에서 푸니쿨라로 갈아타면 직행으로 오를 수 있다. 소요시간은 1분 정도 지상에서 직진코스로 상승하는 리프트는 놀이공원처럼 재미있다.

로마 수도교의 흔적이 남아있는 구석구석 골목의 역사 깃든 숱한 사연들을 다 알 수 없지만, 노르트담 대성당에 이르면 자신도 모르게 경건해지며 기도가 우러나옴을 느끼게 된다.

1884년, 리옹사람들의 기도로 완공된 노르트담 대성당은 몇 가지의 전설같은 기도의 응답을 받은 곳으로 그 스토리가 참으로 아름답고 은혜롭기까지 하다. 흑사병을 피하기 위해, 전쟁을 피하기 위해, 성모 마리아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매년 12월8일이면 성당 곳곳에서 불을 밝혀 아름다운 빛의 도시의 면모를 자랑하게 된다.  

 

 

폴 보퀴즈의 동서남북 레스토랑에서 행복한 식사를... 

 

1084-리용4.jpg

 

요리의 교황이라 불리우는 폴 보퀴즈(Paul Bocuse1926-2018)가 리옹을 식도락의 도시로 이끌어 내는 데 큰 역할을 감당하였다고 한다. 리옹출신으로 50년간 미슐랭 ***쓰리스타를 유지하는 유일한 요리사로 그 후예들이 명성을 이어가 “Quick, Light, Fresh"의 개념을 유지하고 있다. 한번 맛보면 잊을 수 없는 맛의 향연을 가슴 한 켠에 기억하게 될 것이다.

폴보퀴즈 본 식당에서 식사를 하려면 비용도 비용이지만, 예약이 쉽지 않다.

전식에서 본식 디저트까지 주문한다면, 1인당 300유로는 족히 넘는다. 한 끼 식사로 일반인들이 넘보기는 어려운 가격이다.

이를 위해 폴 보퀴즈는 일반인들을 위한 비교적 저렴하지만, 양질의 식사를 제공하는 퓨전 브라세리 를 리용시내의 동서남북에 4곳을 운영하고 있다.

식당 이름도 그대로, 동(l’Est) 서(l’Ouest) 남(le Sud) 북(le Nord)로, 40유로 안팎으로 폴보퀴즈 그룹의 고급 메뉴를 맛볼 수 있다.

https://www.brasseries-bocuse.com/

연두빛의 절인 올리브와 식전 바게뜨 빵의 바삭하고 부드러운 식감

접시 플레이팅과 색의 조화로움, 씹을 수 록 감칠맛과 재료 본연의 담백함을 그대로 입 안에 담고 싶다면 역시 폴 보퀴즈의 레스토랑 찾기를 주저하지 말자.

 

벨쿠르 광장에서 가까운 LE-SUD 레스토랑을 찾는다면, 식당 바로 앞에 있는 Flower-Tree라는 꽃부케 모형의 아름다운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 작품은 2003년 비엔날레 출품작으로 바로 한국인 화가 최정화 작가의 작품을 리옹시에서 구매하여 영구 전시하고 있다. 

 

1084-리용5.jpg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53 프랑스 바람이 불어 오는 곳… 페깡의 재발견 프랑스존 18.08.30.
952 프랑스 바닷가의 평화로운 장미마을, 뵈르-레-로즈 VEULES-LES-ROSES 프랑스존 18.08.30.
951 오스트리아 모차르트의 고향, 잘츠부르크 프랑스존 18.08.30.
950 프랑스 프랑스 대학생 월평균 생활비는 837유로 프랑스존 18.08.30.
949 이탈리아 이태리 최고의 거부, 베네통 그룹 프랑스존 18.08.30.
948 유럽에 기록적인 홍역 창궐 프랑스존 18.08.30.
947 프랑스 에어프랑스-KLM 신임 사장 연봉이 무려 425만 유로 프랑스존 18.08.30.
946 프랑스 프랑스와 영국의 '가리비 전쟁’ 프랑스존 18.08.30.
945 프랑스 프랑스의 다리들은 안전한가? 안전실태 비상 프랑스존 18.08.23.
944 프랑스 이태리, 제노바 모란디 교량 붕괴는 예견됐다 프랑스존 18.08.23.
943 프랑스 매혹적인 향기 가득한 프라고나르 향수 박물관 프랑스존 18.08.23.
942 프랑스 농화학 거대 기업, 몬산토 의 운명은? 프랑스존 18.08.23.
941 프랑스 프랑스 시장들, 대거 사임...시정 공백 우려 프랑스존 18.08.23.
940 프랑스 플라스틱 재활용을 위한 보너스와 할증제도 프랑스존 18.08.23.
939 독일 獨함부르크 소녀상 전시오프닝 file 뉴스로_USA 18.08.19.
938 프랑스 샤모니에서 부르는 사람과 자연의 하모니 프랑스존 18.08.17.
» 프랑스 빛의 도시 리용(Lyon)으로 가다 프랑스존 18.08.17.
936 프랑스 중국, 프랑스 자본에 전략적인 투자 프랑스존 18.08.17.
935 프랑스 미국과의 외교관계 악화로 터키의 리라화 급락 프랑스존 18.08.17.
934 프랑스 Facebook 주식가치 1,140억 달러 폭락, 사업총액과 이익금은 증가 프랑스존 18.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