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3-5.jpg

 

프랑스 최고의 명문 그랑드 에콜인 파리의 뤼 뒬름 고등사범 학교 (ENS rue d’Ulm)가  2003년에 졸업한 학생들이 10년 후에는 어느 직장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가에 대한 앙케트를 처음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그랑드 에콜의 사명에 부합하게 상당 수의 졸업생들이 문학과 과학 분야 연구와 교육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 몽드의 보도에 따르면, ENS를 졸업하면 마스테르(master, 석사, 즉 Bac + 5) 학위를 받는데, 졸업생의 74%가 박사 과정에 진학했고, 6%는 고등학교 정교사 (professeur agrégé)가 되어 그랑제콜 준비반에서 강의를 한다고 한다. 11%는 정부 기관의 고위 관리가 되었고, 9%는 사기업에 취직했다.

ENS 졸업생이 사기업 진출이 적은 이유는 그랑제콜 준비반을 마치고, ENS 입학시험에 합격하면 공무원 연수생 자격을 가지므로, 재학 기간 중 월급을 받고, 10년간 국가 기관에 의무적으로 근무해야 하는 규정 때문이다. ENS 3년 학업 기간과 그 후의 학업 기간도 이 10년에 포함된다. 이 10년 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사기업으로 가면, 남은 기간을 10년에 비례하여 국가에서 받은 급료를 환불해야 한다. 학교를 졸업하면서 바로 사기업으로 가면 환불 금액이 36,000 유로이고, 박사 학위 기간 3년을 마치고 가면 16,000 유로를 환불해야 한다.

 

2003년 졸업생들의 66%가 10년 후인 2013년에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 근무하고 있었고, 10%가 고등학교의 그랑제콜 준비반 정교사로 근무하고 있었다. 고위 공무원직은 4%, 사기업 근무자는 20% (그중 5%가 출판과 언론 등)였다.

과거에는 ENS를 졸업하면 거의 대부분이 공직인 행정, 교육, 연구에 종사했으나, 요즈음은 공업 분야, 스타트-업, 사기업에 진출하는 경우가 많다. 지구과학(géosciences)을 전공한 학생들의 30%가 사기업으로 간다.

 

졸업 10년 후에는 졸업생의 15%가 사기업에서 일한다

 

ENS 졸업생들이 받는 월급은 차이가 많다. 국가 기관의 학술 분야인 대학교인가 일반 고등학교인가에 따라, 혹은 고위 공무원 같은 비학술 분야인가, 사기업인가에 따라 격차가 다양하다.

대학의 부교수 (maître de conférences)의 1년 총 월급(사회보장, 등 분담금 공제 전) 초봉은 24,000 유로이고, 통계청(Insee)의 고위 관리이면 58,000 유로, 사기업은 37,000 유로다. 2015년에 그랑제콜 졸업생들의 평균 총연봉(분담금 공제전) 33,000 유로다.

ENS 졸업생들이 사기업에 직장을 구하는데 걸리는 기간은 과학 계열 전공은 3~6 개월, 인문 계열 전공은 이보다 약간 더 길다. 2009-2013년 졸업생의 현재 근무지의 60%는 일-드-프랑스, 30%는 지방, 10%는 외국이다.

 

2003년 ENS 졸업생의 직장별 총연봉

 

공공 기관 학술 분야

-그랑제콜 준비반 정교사 31,000유로

-고등학교 정교사 31,000유로

-대학 부교수(초봉-최고봉) 24,000~53,000유로

-대학 정교수 36,000유로

-연구원 28,000~31,000유로

-주임 연구원 36,000유로

-박사 후 25,000유로

공공 기관 비학술 분야

-통계청 58,000유로

-광산 62,000유로

사기업

-문학, 인문 (HEC 또는 ESSEC을 동시에 수료한 경우) 36,000유로

-과학 38,000유로

【이진명 / jinmieungli@gmail.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20 프랑스 9월부터 프랑스 중학교에서 핸드폰 사용금지 프랑스존 18.03.27.
819 프랑스 이달고 파리시장, 환경오염 정책에 제동 걸리나? 프랑스존 18.03.27.
818 프랑스 기드 미슐랭 2018 발간... 올해의 스타 셰프는? 프랑스존 18.03.27.
817 프랑스 미투운동에 프랑스도 성추행 스캔들로 들썩~ 프랑스존 18.03.27.
816 프랑스 프랑스의 노숙자 수 줄일 수 있을까? 프랑스존 18.03.27.
815 프랑스 프랑스 국립병원, 앙상한 뼈만 남았다 프랑스존 18.03.27.
814 프랑스 조니 할리데이 재산 상속 둘러싼 집안싸움... 점입가경 프랑스존 18.03.27.
813 프랑스 르몽드,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 힘 실려" 코리아위클리.. 18.02.24.
812 영국 팝가수 에드 시런 홍보영상 전범기 물의 file 뉴스로_USA 18.02.20.
811 영국 비닐백 사용금지 온라인 청원운동 file 뉴스로_USA 18.02.09.
810 프랑스 천재 과학자 마리 퀴리의 재조명 프랑스존 18.02.08.
809 프랑스 Airbnb 규제강화... 체류세 확대 프랑스존 18.02.08.
808 프랑스 폴 보퀴즈 장례식에 전세계 셰프 1500명 참석 프랑스존 18.02.08.
807 프랑스 지방도로 속도 제한에 반발하는 프랑스 운전자들 프랑스존 18.02.08.
806 프랑스 삼성, 스마트폰과 반도체 동시에 세계시장 석권 프랑스존 18.02.08.
805 프랑스 르 몽드, '진짜 조세 회피국은 스위스와 미국?' 프랑스존 18.02.08.
804 프랑스 프랑스, 2017년 경제성장율 1.9%... 6년 내 최고 프랑스존 18.02.08.
803 프랑스 누텔라 폭동 사태로 식품법 개정 논의 프랑스존 18.02.08.
802 프랑스 프랑스 바칼로레아의 대폭적인 개혁 프랑스존 18.02.01.
801 프랑스 대마초 흡연자들... 형사처벌보다는 벌금형 권고 프랑스존 18.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