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3-5.jpg

 

프랑스 최고의 명문 그랑드 에콜인 파리의 뤼 뒬름 고등사범 학교 (ENS rue d’Ulm)가  2003년에 졸업한 학생들이 10년 후에는 어느 직장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가에 대한 앙케트를 처음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그랑드 에콜의 사명에 부합하게 상당 수의 졸업생들이 문학과 과학 분야 연구와 교육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 몽드의 보도에 따르면, ENS를 졸업하면 마스테르(master, 석사, 즉 Bac + 5) 학위를 받는데, 졸업생의 74%가 박사 과정에 진학했고, 6%는 고등학교 정교사 (professeur agrégé)가 되어 그랑제콜 준비반에서 강의를 한다고 한다. 11%는 정부 기관의 고위 관리가 되었고, 9%는 사기업에 취직했다.

ENS 졸업생이 사기업 진출이 적은 이유는 그랑제콜 준비반을 마치고, ENS 입학시험에 합격하면 공무원 연수생 자격을 가지므로, 재학 기간 중 월급을 받고, 10년간 국가 기관에 의무적으로 근무해야 하는 규정 때문이다. ENS 3년 학업 기간과 그 후의 학업 기간도 이 10년에 포함된다. 이 10년 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사기업으로 가면, 남은 기간을 10년에 비례하여 국가에서 받은 급료를 환불해야 한다. 학교를 졸업하면서 바로 사기업으로 가면 환불 금액이 36,000 유로이고, 박사 학위 기간 3년을 마치고 가면 16,000 유로를 환불해야 한다.

 

2003년 졸업생들의 66%가 10년 후인 2013년에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 근무하고 있었고, 10%가 고등학교의 그랑제콜 준비반 정교사로 근무하고 있었다. 고위 공무원직은 4%, 사기업 근무자는 20% (그중 5%가 출판과 언론 등)였다.

과거에는 ENS를 졸업하면 거의 대부분이 공직인 행정, 교육, 연구에 종사했으나, 요즈음은 공업 분야, 스타트-업, 사기업에 진출하는 경우가 많다. 지구과학(géosciences)을 전공한 학생들의 30%가 사기업으로 간다.

 

졸업 10년 후에는 졸업생의 15%가 사기업에서 일한다

 

ENS 졸업생들이 받는 월급은 차이가 많다. 국가 기관의 학술 분야인 대학교인가 일반 고등학교인가에 따라, 혹은 고위 공무원 같은 비학술 분야인가, 사기업인가에 따라 격차가 다양하다.

대학의 부교수 (maître de conférences)의 1년 총 월급(사회보장, 등 분담금 공제 전) 초봉은 24,000 유로이고, 통계청(Insee)의 고위 관리이면 58,000 유로, 사기업은 37,000 유로다. 2015년에 그랑제콜 졸업생들의 평균 총연봉(분담금 공제전) 33,000 유로다.

ENS 졸업생들이 사기업에 직장을 구하는데 걸리는 기간은 과학 계열 전공은 3~6 개월, 인문 계열 전공은 이보다 약간 더 길다. 2009-2013년 졸업생의 현재 근무지의 60%는 일-드-프랑스, 30%는 지방, 10%는 외국이다.

 

2003년 ENS 졸업생의 직장별 총연봉

 

공공 기관 학술 분야

-그랑제콜 준비반 정교사 31,000유로

-고등학교 정교사 31,000유로

-대학 부교수(초봉-최고봉) 24,000~53,000유로

-대학 정교수 36,000유로

-연구원 28,000~31,000유로

-주임 연구원 36,000유로

-박사 후 25,000유로

공공 기관 비학술 분야

-통계청 58,000유로

-광산 62,000유로

사기업

-문학, 인문 (HEC 또는 ESSEC을 동시에 수료한 경우) 36,000유로

-과학 38,000유로

【이진명 / jinmieungli@gmail.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1 프랑스 아름다운 파리의 다리, 다시 사랑의 자물쇠로 몸살 프랑스존 17.08.25.
680 프랑스 담배갑의 혐오그림에도 불구, 담배 판매는 여전히 증가 프랑스존 17.08.25.
679 프랑스 Airbnb, 규모에 비해 낮은 세금... 92,944 유로 프랑스에 납부 프랑스존 17.08.17.
678 프랑스 영부인 지위 부여하려다 역풍 맞은 마크롱 프랑스존 17.08.17.
677 프랑스 영부인 지위 신설, 반대에 25만 명 서명 프랑스존 17.08.17.
676 프랑스 2024 파리 올림픽 개최 확정적(?) 프랑스존 17.08.17.
675 프랑스 20세기 영향력 있는 화가, 데이비드 호크니 회고전 프랑스존 17.07.20.
674 프랑스 폴리네시아 & 스트라스부르 경관, 세계문화유산 등재 프랑스존 17.07.20.
673 프랑스 외국인 체류증 발급... 줄세우기 여전 프랑스존 17.07.20.
672 프랑스 프랑스혁명기념일 기념식 성대하게 거행 프랑스존 17.07.20.
671 프랑스 프랑스, 관광객 수 급증...10년 이래 최고 프랑스존 17.07.20.
670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개혁과 변혁 이끈다 [1] 프랑스존 17.07.14.
669 프랑스 프랑스 필립 내각의 정책방향은? 프랑스존 17.07.14.
668 프랑스 예술로 승화된 다큐멘터리 사진, 워커 에반스와의 만남... 1 프랑스존 17.07.14.
667 프랑스 질주본능 페이스북, 이용자 수 20억명 돌파 프랑스존 17.07.14.
666 프랑스 시몬느 베일, 남편과 함께 팡테옹에 영면 프랑스존 17.07.14.
665 프랑스 파리의 제2주택과 빈 아파트에 초과 지방세 4배로 인상 계획 프랑스존 17.07.14.
664 프랑스 프랑스, 3600만 명 온라인 상품구매 프랑스존 17.07.14.
663 프랑스 전진하는 공화국 의원들, 그들은 누구인가? 프랑스존 17.07.07.
662 프랑스 프랑스의 500대 부자, 10대 재벌들 프랑스존 17.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