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조문    2018.09.07

 


◆세계한인 제2호 기획기사 


세계한인언론인협회 회원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 잡지 ‘세계한인’ 창간호가 발간된 지 3개월이 지나고 있습니다. 
회원사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없었으면 창간호 발간은 쉽지 않았을 겁니다.
창간호 발간의 기쁨과 감격도 잊고 이제부터는 제2호 발간 준비에 들어가야 합니다.
  
‘세계한인’ 제2호는 10월10일 발간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제2호의 전체 편집계획은 편집위원들의 논의가 진행 중입니다.
우선 전 회원사가 참여해야 할 기획기사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Korean Food Index(한국 음식 지수)
-맥도널드의 빅맥 지수처럼 한국 음식 중 대표적인 음식의 가격을 비교하려고 합니다.
-편집위원들 간에 햄버거처럼 대표적인 음식을 선정하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대표적인 음식 5가지 정도로 압축해 특정 일자를 기준으로 가격을 비교해 보려고 합니다.
-김치찌개 김치 비빔밥 된장찌개 냉면 5가지 가격을 9월1일 기준으로 조사해서 보내주세요.
-가격은 회원사가 있는 주요 도시별로 비교하려고 합니다.
-회원사가 없는 도시에서의 음식 가격도 함께 조사해서 보내주세요.
-가격은 한국 원화로 환산해서 조사해 주세요.

 

▶전 세계 한인들의 거주 상황


-전 세계 한인들이 어떤 신분으로 살고 있는지 조사해서 종합해 보려고 합니다.
-회원사가 계시는 나라의 장기 체류 외국인 거주 비자 현황을 종합하는 것입니다.
-비자 종류, 체류 기한, 비용 등 가급적 상세하게 취재해 주세요.
-유학생 비자와 지상사 비자는 제외 합니다.
  

 

※10월10일 발행 예정인 [세계한인] 관련 좋은 의견을 주십시오.


※추후 편집회의를 거쳐 추가 기획 기사 아이템이 나오면 연락을 드리겠습니다.
※회원(사)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 바랍니다.
※ 광고 협찬 부탁합니다.

     개인 회원사 또는 지역별 언론사 연합으로 하셔도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세계한인언론인협회 공동회장 김소영 전용창
      편집위원장 김인구

      사무총장 여익환

  • |
  1. 스크린샷 2018-08-09 13.59.22.png (File Size:346.2KB/Download:1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2 “미국이 인권말할 자격있나?” [1] file 뉴스로_USA 20.06.05.
661 콜로세움 허물고 레고랜드 세운다면? file 뉴스로_USA 20.06.05.
660 “日 외교청서는 거짓” 서경덕, 日정부에 독도파일 전송 file 뉴스로_USA 20.05.30.
659 국사편찬위에 ‘전두환 기념식수’ 있다 file 뉴스로_USA 20.05.19.
658 반크, 美CIA와 WHO 한국영토 오류 발견 file 뉴스로_USA 20.05.18.
657 ‘전두환 글씨’ 남극 세종기지에도 있다 file 뉴스로_USA 20.05.18.
656 평화를 키우고, 문화로 함께 성장하는 ACC file 세언협 20.05.15.
655 화훼농가 돕는 ‘부케 챌린지’ file 뉴스로_USA 20.05.10.
654 ‘한국, 규칙준수와 위생으로 코로나19 이겼다’ file 뉴스로_USA 20.05.10.
653 코로나19 시대에 한국에서 열린 온라인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최종 결과 file 쿠쿠쿠 20.05.05.
652 ‘윤봉길 영상’ 소유진-서경덕 국내외 홍보 file 뉴스로_USA 20.05.02.
651 반크, 넷플릭스에 동해 오류시정운동 file 뉴스로_USA 20.04.25.
650 국립대전현충원 ‘전두환 금송’ 제거해라 file 뉴스로_USA 20.04.23.
649 “코로나19로 어려운 고려인 민족학교 돕자” file 뉴스로_USA 20.04.19.
648 코로나19 여파로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온라인으로 전환 file 쿠쿠쿠 20.04.10.
647 韓정부 자가격리자에 ‘건강선물세트’ 뉴스로_USA 20.04.10.
646 홍범도장군 부조작품 카자흐스탄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01.
645 한국 코로나19 대응 세계에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20.03.31.
644 ‘n번방’ 박사 조주빈,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호주브레이크.. 20.03.25.
643 ‘n 번방’ 운영자는 24세 조주빈…'非살인자 최초' 신상공개 결정! 호주브레이크.. 20.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