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북측위에 서신

 

 

Newsroh=로담/爐談 newsroh@gmail.com

 

 

 

9월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앞두고 민족공동호소문 채택이 推進(추진)되고 있다.

 

6.15공동선언 실천남측위원회(이하 6.15남측위)가 6일 6.15북측위와 6.15해외측위에 서한을 보내 “공동선언 이행과 평화, 번영, 통일의 진전을 향한 민족공동의 의지를 천명하는 방안으로서 남북해외 공동호소문 채택하자”고 제안했다.

 

6.15남측위는 “9월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민족공동행사 추진이 가능하다면 매우 뜻 깊을 것이나, 정세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할 때 이것이 여의치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당초 남측에서는 9월 유엔총회기간에 맞추어 시민평화대표단을 파견, 해외측, 미국측위원회와 함께 한반도 평화에 대한 당사자의 입장을 국제사회에 천명할 예정이었지만, 여러 상황을 고려하여 시기를 10월 하순으로 연기하기로 한 바 있다.

 

시민평화대표단은 뉴욕에서 유엔주재 주요국 대사 면담(남, 북 포함),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제회의 및 대행진, 유엔총장 면담, 미국 국무부 및 의회 관계자 면담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일정 조정 및 여러 세부 사항들은 각계의 참여를 확대하는 방향에서 해외측, 미국측과 두루 협의하고 있다.

 

6.15남측위는 “북미, 남북공동선언 이행에 여러 장애가 조성되고, 여기에 더해 일본 아베 정부의 강제동원관련 사과. 배상 거부와 경제보복 등 겨레가 함께 힘을 모아 해결해야 할 여러 과제들이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정세상 여러 難關(난관)이 제기될수록, 평화, 번영, 통일의 길을 활짝 열어젖히기 위한 민간통일운동의 과제를 함께 모색하고 공동사업 방안을 내오기 위한 논의가 긴요하다”고 강조하고 “남북해외의 정책, 실무협의를 제안하며 시기와 장소는 북측위와 해외측위원회의 참석이 가능한 시점으로 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92af27538c72ae1e6ee3c8eceae40d71_20170614183922_knsjxxyu.jpg

2017 미국위 공동행사 장면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8.15 민족공동행사 불발 (2019.8.1.)

6.15북측위 "엄중한 정세" 이유 거부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9082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0 “日 외교청서는 거짓” 서경덕, 日정부에 독도파일 전송 file 뉴스로_USA 20.05.30.
659 국사편찬위에 ‘전두환 기념식수’ 있다 file 뉴스로_USA 20.05.19.
658 반크, 美CIA와 WHO 한국영토 오류 발견 file 뉴스로_USA 20.05.18.
657 ‘전두환 글씨’ 남극 세종기지에도 있다 file 뉴스로_USA 20.05.18.
656 평화를 키우고, 문화로 함께 성장하는 ACC file 세언협 20.05.15.
655 화훼농가 돕는 ‘부케 챌린지’ file 뉴스로_USA 20.05.10.
654 ‘한국, 규칙준수와 위생으로 코로나19 이겼다’ file 뉴스로_USA 20.05.10.
653 코로나19 시대에 한국에서 열린 온라인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최종 결과 file 쿠쿠쿠 20.05.05.
652 ‘윤봉길 영상’ 소유진-서경덕 국내외 홍보 file 뉴스로_USA 20.05.02.
651 반크, 넷플릭스에 동해 오류시정운동 file 뉴스로_USA 20.04.25.
650 국립대전현충원 ‘전두환 금송’ 제거해라 file 뉴스로_USA 20.04.23.
649 “코로나19로 어려운 고려인 민족학교 돕자” file 뉴스로_USA 20.04.19.
648 코로나19 여파로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온라인으로 전환 file 쿠쿠쿠 20.04.10.
647 韓정부 자가격리자에 ‘건강선물세트’ 뉴스로_USA 20.04.10.
646 홍범도장군 부조작품 카자흐스탄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01.
645 한국 코로나19 대응 세계에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20.03.31.
644 ‘n번방’ 박사 조주빈,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호주브레이크.. 20.03.25.
643 ‘n 번방’ 운영자는 24세 조주빈…'非살인자 최초' 신상공개 결정! 호주브레이크.. 20.03.24.
642 『투자주의 환기』 마크로젠 『개미지옥』 경계령! 신용매수 300억, 주가조작 의혹... vs “코로나19 치료제 社, 이뮨메드 4.5% 지분보유 주가에 반영됐을 것” 호주브레이크.. 20.03.24.
641 북한, 또 미사일 발사! 합참 “北 발사체 50㎞고도로 410㎞ 비행”… 호주브레이크.. 20.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