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캄보디아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 준공식_테이프 커팅.JPG

 

- 코이카, 한-캄 우호 상징인 캄보디아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 병동 신축

- 2018년부터 800만 불 투입해 노후한 병원 시설 개선 및 의사·간호사 교육

- 개발도상국 오염 등으로 인해 현지 이비인후과 수요 높아...연 12만 명 혜택 및 의료서비스 개선 기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우리 정부의 지원으로 최고 수준의 이비인후과 전문병원이 문을 열었다.

 

 코이카는 28일(현지시각)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캄보디아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 참고: 앙두엉(Ang Duong)은 캄보디아 왕의 이름으로, 캄보디아 국민들이 존경하는 왕 중 하나임(1796~1860, 재위기간 1841-1860)

 

 개발도상국은 흔히 말라리아나 에이즈 같은 감염병, 영유아 사망과 영양실조 등을 떠올리지만, 급격한 경제사회 발전 단계에서는 열악한 위생 환경과 더불어 도시화와 자동차 매연으로 인한 대기오염* 등으로 이비인후과 진료 수요가 늘고 있다.

 * 세계보건기구(WHO)는 대기중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를 5.0 이하로 유지할 것을 권하고 있다. 캄보디아의 연평균 농도는 19.8μg/m³로 WHO 권고 기준보다 약 4배 높고, 전체 조사 대상국 117개국 중 48위를 기록했다. (출처: IQAIR, 2021 World air quality report(링크), 같은 조사에서 우리나라는 19.1μg/m³로 52위)

 

7. 캄보디아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 준공식_박흥경 대사 축사.jpg

 

6. 캄보디아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 준공식_훈센 총리 기념사.jpg

 

 1910년 세워진 앙두엉병원은 이비인후과, 안과, 치과, 산부인과, 피부과 등이 있는 종합병원으로 캄보디아 4대 국립병원 중 하나이다. 앙두엉병원은 이비인후과 진료에만 연간 6만5000명이 방문하고, 연 8000명이 입원하는 캄보디아 유일 이비인후과 전문병원이다. 또한 전국의 이비인후과 의대생과 레지던트의 교육을 담당하는 병원으로서 현지 의료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의 장비와 시설이 매우 노후되어 정확한 진단과 수술에 한계가 있었고, 2018년 기준 일평균 50여 건의 수술, 일간 300여 명 외래 환자 진료로 포화 상태에 도달하여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려웠다.

 

 이에 캄보디아 정부는 이비인후과 진료 수요에 비부비동염, 호흡기 질환, 두경부암 등 자국의 높은 이비인후과 질환 유병률과 그로 인한 사회적 비용 증가에 비해 관련 전문 인력 부족과 의료 기술의 낙후성을 문제로 인식하고 한국 정부에 앙두엉 이비인후과 역량강화사업을 요청했다.

 

 코이카는 2018년부터 800만 달러를 투입해 △노후된 이비인후과 병동을 철거한 뒤 현대화된 병동을 신축했으며 △병원에 첨단 의료 장비를 제공하고 △한국 전문의를 파견해 현지 의료인력 교육 등을 진행해 오고 있다.

 

4-2. (after) 캄보디아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 병동 수술실.JPG

 

 이날 준공한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 병동은 지상 5층, 4,177㎡, 114개 병상 규모로 환자 12만여 명이 양질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여기에 △7개 수술실, 집중 치료실, 회복실, 진료실, 검사실, 약국 등 주요시설과 △이비인후과 질환 진단 및 수술에 필요한 내시경 시스템, 초음파 장비 등 총 60여 종 700여 개의 첨단 검사 장비*를 갖췄다.

 * 기존에는 두경부 검사 장비인 초음파, 굴곡형 내시경 및 후두미세수술에 대한 장비가 없어 조기 후두암 혹은 인두암의 진단 및 치료가 불가능했음. 또한 콧속 수술을 위한 미세절삭기(debrider)가 없어 양질의 축농증 수술도 불가능했음. 이번 코이카 지원으로 수술실 장비에 포함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는 준공 이후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오는 4월에 정식 개원할 예정이다. 앞으로 캄보디아 국민들은 민간병원보다 적은 비용으로 최선의 의료서비스를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이카는 병원이 개원하면 이비인후과 진료와 수술 건수, 입원 환자 수, 외래 환자 수가 기존보다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이카는 병동 건립과 장비 확충과 함께 의료진 역량강화도 진행하고 있다.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과 함께 한국 의료진을 현지에 파견하여 기술을 전수하고, 앙두엉병원 의료진을 한국으로 초청해 대학병원 연수를 실시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비대면으로 의료진 감염관리 교육도 하고 있으며, 환자 처치법, 주사 요법 등 간호사 실무 역량강화 활동도 진행 중이다. 또한 지속가능한 병원 운영을 위한 인프라·인적 역량 강화 및 병원 운영 컨설팅도 추진하고 있다.

 

포 라따(Po Ratha) 앙두엉병원 부병원장은 “2019년에 한국에 가서 연수를 받을 당시, 고도로 발전된 한국의 이비인후과 기술이 무척 인상적이었다”면서 “예전에는 환자들이 캄보디아 내에서 충분한 치료를 받지 못해 해외로 치료를 받으러 갔는데, 이제는 인근 국가에서도 우리 병원으로 치료를 받으러 오지 않을까 기대된다”고 말했다.

 

 앙두엉병원 입원 환자 리 우란(Ry Ouran) 씨는 “처음에는 단순한 감기인 줄 알고 근처 병원을 다녔는데, 잘 낫지 않아 앙두엉병원으로 오게 됐다. 이전에는 정확히 무슨 병인지 몰랐는데 앙두엉병원에서 ‘비중격만곡증’을 진단받고, 수술을 받은 후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라며 “병원의 장비도 좋고, 의료진의 정성 어린 보살핌에 감명받았다. 의료서비스 점수를 매기자면 10점 만점에 9점”이라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캄보디아 훈센 총리, 맘 분헹 보건부 장관과, 우리 측 박흥경 주캄보디아 한국대사, 임정희 코이카 지역사업Ⅰ본부 이사, 노현준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이 사업을 통해 캄보디아 국민들이 우수한 의료시설을 갖춘 앙두엉병원 이비인후과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한국 국민과 코이카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박흥경 주캄보디아 한국대사는 “최근 몇 년 동안 캄보디아에서 이비인후과 관련 질병이 증가하고 있어 이비인후과 병원 지원은 매우 시기 적절”하다며 “올해는 한국과 캄보디아가 재수교한지 25주년이 되는 해다. 한국은 앞으로도 캄보디아의 진정한 친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캄보디아 정부는 성공적인 준공식에 감사를 표하고 김광욱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 부소장, 병원 시공사와 감리사 관계자 등 5인에게 캄보디아 국왕 명의의 훈장을 수여했다.

 

 한편 코이카는 앙두엉병원에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50만불을 투입해 안과전문병동을 설립한 바 있어 앙두엉병원과 인연이 깊다. 코이카 지원을 통해 앙두엉병원에서 치료가 가능한 안과 질환 환자는 기존 1일 300명에서 1,000명 이상으로 증가했다.

 

※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코이카는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발전 지원을 위하여 1991년에 설립되었으며, 국별 프로그램(프로젝트/개발컨설팅), 글로벌 프로그램(해외봉사단 및 개발협력인재양성사업, 글로벌연수, 국제기구협력, 민관협력사업, 혁신적 개발협력 프로그램), 인도적 지원(재난복구지원, 긴급구호 등), 국제질병퇴치기금사업 등을 수행하는 대한민국 개발협력 기관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30 글로벌한상드림 재외동포 장학색 모집 newfile 세언협 22.07.07.
729 월드옥타, ‘금산인삼 세계화’ 선봉에 선다 file 세언협 22.06.16.
728 월드옥타 해외한인 차세대 경제인 1천5백명 양성 file 세언협 22.06.07.
727 밀양아리랑 공모전 개최 file 세언협 22.06.07.
726 세계한인체육인, 금산인삼 홍보대사 위촉 file 세언협 22.05.26.
725 세계한인체육회장 대회 3년만에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5.21.
724 월드옥타, 제26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 전남 여수로 확정 file 세언협 22.05.17.
723 2022년 재외동포 국내교육과정(K-HED) 가을학기 모집 안내 file 세언협 22.05.12.
722 세계한인체육회총연합회, 금산인삼 홍보대사로 나선다 file 세언협 22.05.10.
721 코로나19 위기 극복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간다 file 세언협 22.05.06.
720 제24회 재외동포문학상 작품 공모 file 세언협 22.04.26.
719 1500년전 효심이 낳은 금산인삼, 고국배송 특별전 개최 file 세언협 22.04.25.
718 코이카-이화여대, 개발도상국 지원 위해 ‘맞손’ file 세언협 22.04.20.
717 김석기 의원, 복수국적 허용 연령 완화 국적법 개정안 발의 file 세언협 22.04.16.
716 내년 세계한상대회, 캘리포니아 오렌지카운티서 열린다 file 세언협 22.04.15.
» 캄보디아 유일 이비인후과 전문병원, 한국이 지원 file 세언협 22.04.14.
714 이낙연 "월드옥타는 한국 탐험가들의 모임" file 코리아위클리.. 22.03.31.
713 "고려인삼, 코로나19 사망률 낮추고 회복력 뛰어나" file 코리아위클리.. 22.03.31.
712 온라인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전체대상에 지세빈-이예지 file 쿠쿠쿠 22.03.27.
711 "재외동포청 설립 약속 환영…장기 비전 갖고 정책 조화시켜야" file 세언협 22.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