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메리카 노' 국제평화행동 일인시위 단상

 

 

KakaoTalk_20210510_215502437.jpg

 

 

‘와메리카 노(Warmerica No)’ 국제평화행동 일인시위는 어느 시민이든 자발적으로 신청을 한 후에 참여를 할 수 있는 일인 평화행동이다. 나는 주로 프랑스에서 살면서 서울을 방문하면 많이는 못해도 적어도 한번 이상은 참여를 하려고 노력한다.

 

2018년 판문점선언에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根源)이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선언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해외 입국자로서 코로나19로 자가격리를 마치고 이번에도 광화문에서 일인시위를 하면서 남한사회의 거칠고 공격적인 야만(野蠻)의 모습을 보게 되었다. 일인시위를 하는 나를 격려하려고 나온 지인과 사진도 찍고 심각한 전쟁위기를 멈추라고 하기보다는 광화문에서 하는 일인 평화운동의 분위기로 시작을 했다.

 

그러나 이런 즐거운 일인시위의 분위기는 어느 여성이 아마도 유투버인지 전화기봉 위에 있는 카메라를 앞세우면서 우리들에게 광화문에 빨갱이들이 모여 있다는 거친 표현으로 들이대면서 깨졌다.

 

남한사회는 이렇게 아무에게나 사상검증의 표적 사냥을 하는 사회로 변질되어가고 있었다. 우리에게 핸드폰 카메라를 들이대는 그 여자의 무분별한 행동은 빨갱이 잡으러 다니는 포수인양 계속 핸드폰에다 광화문에 빨갱이들이 모여 있다는 말을 되풀이 하고 있었다. 동조자들이 광화문에 모여들어 집단 폭력 행동이라도 부추기듯 아주 공격적인 여자였다.

 

나는 그 여자의 공격적인 단어에 놀라기도 했지만 남한사회의 저질화 되는 사회현상을 광화문 한복판에서 목격하게 될 줄은 몰랐다. 남한 사회는 내가 모르는 사람을 존중하는 예의 바른 사람들이 사라져가는 사회가 되고 있다. 아무나 빨갱이로 몰아버릴 수 있는 사회가 되고 이런 인격모독이라는 폭력을 도발(挑發)해도 벌을 받지 않는 아주 뻔뻔스런 저질사회가 되고 있다.

 

이러한 언어 폭력이 마구잡이로 생산되고 있는데도 언제까지 무기력하게 대응할 것인가? 사회 도처에 적대적 분위기가 가득하고 배타적으로 변이하면서 시민들이 아름다운 말로 이웃과 응원을 주고받고, 보호받는 시대는 사라져 가고 있다.

 

사회와 국가는 그 구성원들이 지적 판단력이나 정신적 수준을 높이는 거대한 교육기관일 수도 있다. 그런 면에서 대한민국은 국민을 지적판단력 수준이 높은 인격체로 만들지 못하고 저질의 배타적인 언어 폭력을 공공연히 행사하는 사람들을 길거리에 풀어두고 있는 것 같다.

 

 

 

 

 

글 김정희 | 재불동포 민족의집 대표

 

 

글로벌웹진 뉴스로 칼럼 ‘열린 기자’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reporter

 

 

 

 
  • |
  1. 김정희대표_20210512_112941072.jpg (File Size:116.7KB/Download:6)
  2. KakaoTalk_20210510_215502437.jpg (File Size:126.5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제19차 세계한상대회 성황리 폐막 file 세언협 21.10.25.
680 강명구-AOK 남북합의 국회비준촉구 탑돌이 file 뉴스로_USA 21.05.29.
679 김상근이사장 이환주시장 최대호시장 '도전한국인' 수상 file 뉴스로_USA 21.05.26.
678 ‘더좋은 통일, 조금더 빨리’ 서울시 통일교육시리즈 file 뉴스로_USA 21.05.22.
677 ‘미국에 당당한 대한민국’ 기자회견 file 뉴스로_USA 21.05.20.
» 무차별 사상검증하는 저질사회 file 뉴스로_USA 21.05.16.
675 한국 법무부, 전자여행허가제 시행 file 코리아위클리.. 21.05.03.
674 광화문 美대사관앞 1인시위 8개월째 계속 file 뉴스로_USA 21.04.27.
673 재외동포재단, 혐오범죄 대응 동포단체 지원사업 실시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2.
672 한국 외교부, '세계한인의 날' 기념 재외동포 포상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2.
671 한국 진실·화해 위원회, 진실규명신청서 접수 file 세언협 21.02.28.
670 해외에서 겪은 사건사고 경험 영상물·웹툰 공모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69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서울, 대구, 오스트리아 빈,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동시 심사 file 쿠쿠쿠 21.02.07.
668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 개선 노력 file 세언협 20.10.23.
667 김성곤 전 의원,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내정 file KoreaTimesTexas 20.10.15.
666 10월 10일 발표, 온라인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전체대상 노지윤, 이아라 file 쿠쿠쿠 20.10.12.
665 구미 외국주민 한국말이야기대회 file 뉴스로_USA 20.08.06.
664 75년 분단역사 춤으로 승화 file 뉴스로_USA 20.07.28.
663 한국 농축산부, 해외 한식당에 한국적 이미지 물품지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07.14.
662 “미국이 인권말할 자격있나?” [1] file 뉴스로_USA 20.06.05.
661 콜로세움 허물고 레고랜드 세운다면? file 뉴스로_USA 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