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3일 개막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8일 폐막을 앞두고 막바지 메달 경쟁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3일까지 한국은 금메달 32개, 은메달 42개, 동메달 65개를 따내 금메달 33개, 은메달 47개, 동메달 50개의 일본에 이어 메달 순위 3위를 달리고 있다.

금메달 160개를 넘긴 중국이 압도적인 1위다.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과 같은 메달 순위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나 아시아올림픽 평의회(OCA)의 공식 순위가 아니고, 또 최근 '메달 색깔은 중요하지 않다'는 트렌드에 맞지 않는 부분이기도 하다.

그러나 최근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대회 공식 인터넷 홈페이지에 메달 순위 코너가 빠짐없이 들어 있고, 언론사마다 메달 순위를 보도하지 않는 곳이 없는 만큼 출전국 입장에서 전혀 신경을 쓰지 않기는 어려운 부분이다.

대한체육회에서도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금메달 50개, 종합 순위 3위를 목표로 내걸었다.

다만 직전 대회인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이 금메달 75개, 한국이 49개였던 격차를 좁히겠다고 다짐하였다.

그러나 대회 폐막이 불과 4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까지 일본과 금메달 격차가 1개에 불과하다 보니 내심 2014년 인천 대회 이후 9년 만에 '종합 2위 탈환'을 노리게 되는 것 또한 인지상정이다.

우선 한국과 일본은 남은 경기 일정에서 '메달박스' 종목을 하나씩 남겼다.

우리나라는 4일부터 금메달이 나오는 양궁에 기대를 걸고, 일본은 5일 시작되는 가라테가 '메달밭'이 될 전망이다.

양궁은 2018년 대회에서 금메달 8개 중 4개를 한국이 따냈고, 가라테는 2018년 금메달 12개 중 역시 4개를 일본이 획득하였다.

이번 대회 양궁은 10개, 가라테는 14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양궁 외에 남은 일정에서는 소프트테니스, 배드민턴, 스포츠클라이밍, 축구, 육상, 야구, 브레이킹, 핸드볼, 레슬링 등에서 금메달을 기대하였다.

선전할 경우 목표치인 50개를 채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올림픽위원회 관계자는 4일 "일본은 이번 대회 금메달 몇 개를 따겠다는 목표는 정하지 않았다"며 "종목별 상황에 따라 체조나 육상 등은 2진급 선수들이 왔고, 레슬링도 1.5군급 선수들이 출전했다"고 설명하였다.

2진급 선수들이 온 종목은 세계선수권 등 다른 대회 일정과 겹친 경우고 수영, 탁구, 배드민턴 등 다른 종목은 1진 선수들이 출전했다는 것이다.

남은 일정에서 금메달 가능성이 있는 종목을 예상해달라는 말에는 "아티스틱 스위밍, 배드민턴, 양궁, 레슬링, 가라테, 남녀 축구, 여자 배구, 야구, 브레이킹, 핸드볼, 하키, 소프트테니스 등"이라고 답하였다.

특히 가라테 외에 금메달 6개가 걸린 여자 레슬링도 일본이 워낙 강한 종목이다. 다만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때는 일본이 여자 레슬링에서 '노 골드'에 그쳤다.

일단 남은 일정에서 한국은 양궁, 일본은 가라테와 여자 레슬링 등 강세 종목에서 얼마나 금메달을 휩쓰느냐가 2위 경쟁에 변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

또 축구, 야구, 핸드볼, 배드민턴, 소프트테니스 등 겹치는 금메달 종목 맞대결 결과 역시 메달 순위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미 여자 핸드볼은 결승에서 한국과 일본이 5일 대결하게 됐고, 축구와 배드민턴, 소프트테니스 역시 결승에서 '한일전' 성사 가능성이 있다.

여자 하키에서도 5일 준결승에서 한국과 일본이 결승 진출 티켓을 놓고 다툰다.

https://www.yna.co.kr/view/AKR20231004061451007?section=search

  • |
  1. ok7.jpg (File Size:215.5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69 尹대통령, 사우디•카타르 순방차 출국…4박6일 국빈 방문(종합) 라이프프라자 23.10.21.
768 한국 남자 휠체어농구, 장애인아시안게임 예선 3연승 신바람 라이프프라자 23.10.21.
767 빅터 차 "한일 화합, 정권 바뀌어도 크게 바뀌지 않을 것" 라이프프라자 23.10.21.
766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인허가 모두 완료…다음 달 착공식 라이프프라자 23.10.16.
765 가평군 2026년까지 전통 한지 거점 사업 추진 라이프프라자 23.10.16.
764 박완수 지사 "우주항공청, 우주경제 총괄하는 '나사' 따라야" 라이프프라자 23.10.16.
763 신성에스티 일반청약 경쟁률 1천891대 1…증거금 12조원 라이프프라자 23.10.11.
762 노동부 "'감정노동' 배달 라이더 건강보호 매뉴얼 개발" 라이프프라자 23.10.11.
761 서울시의회-미 하와이 호놀룰루시의회, 우호협약 체결 라이프프라자 23.10.11.
760 코트라, '싱가포르 빅데이터•AI 전시회' 한국관 운영 라이프프라자 23.10.11.
759 尹대통령, 신원식 국방•유인촌 문화체육관광 장관 임명 라이프프라자 23.10.07.
758 [1보] 임시현, 아시안게임 양궁 개인전 금메달…37년만의 3관왕 등극 라이프프라자 23.10.07.
757 LG에너지솔루션, 도요타와 전기차배터리 장기공급계약…연 20GWh 규모 라이프프라자 23.10.06.
756 [증시신상품] 거래소, 인공지능•회사채 투자 ETF 신규상장 라이프프라자 23.10.06.
755 내년부터 중대범죄자 최근 얼굴 공개한다…강제 촬영도 가능(종합) 라이프프라자 23.10.06.
754 체육회, 최초로 남녀 MVP 선정…격려금 3천만원씩 라이프프라자 23.10.06.
753 [아시안게임] 이우석-임시현, 한일전 승리하고 양궁 혼성전 첫 금메달(종합) 라이프프라자 23.10.04.
752 세계한인회장대회 서울서 개막…"동포사회•모국 동반성장 모색" 라이프프라자 23.10.04.
751 내년 고입 전형 어떻게?…서울시교육청, 안내 자료 제작 file 라이프프라자 23.10.04.
» [아시안게임] 한국, 종합 2위 탈환할 수 있을까…일본과 치열한 메달 경쟁(종합) file 라이프프라자 23.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