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IMG_1746.JPG


오는 30일(토) 오후 7시 30분, 노스팍 장로교회(North Park Presbyterian Church)에서 우리는 김유빈 플루티스트를 보게 된다. 제7회 영아티스트 리사이틀 연주자로 초대된 세계적 플루티스트의 연주를 무료로 듣는, 놓칠 수 없는 값진 기회를 갖게 된 것이다. 

이미 소개된 것처럼 김유빈 플루티스트는 19세의 어린 나이에 독일 유명 오케스트라의 ‘플룻 수석’에 발탁될 정도로 일찌감치 세계에 이름을 날린 연주가다. 10대부터 제네바와 체코 등의 세계적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플루티스트로 부상한 그가 달라스 한인사회를 찾아 연주회를 연다는 것은 여러가지로 뜻깊은 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모니카 송(임정숙) 플룻 스튜디어가 기획, 주관하고 뉴스코리아가 후원하는 영아티스트 리사이틀 사상 최상의 무대와 연주회가 될 것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뉴스코리아는 김유빈 플루티스트와 직접 인터뷰를 통해 먼저 달라스 한인에게 인사를 드리는 기회를 가졌다. 

그는 어린 나이를 무색케하는 겸허함과 음악적 주관과 철학을 소유한 ‘플룻  천재’가 분명했다.   

- 연주회 경험이 많지만 미국은 처음 방문이다. 특히 달라스는 생소할텐데, 이곳에서 한인들의 기대가 크다.   달라스에서 영아티스트 리사이틀 초청 연주자가 된 소감, 그리고 그 과정에 대해서 말한다면. 

김) 먼저 Monica Song 선생님께서 저를 따뜻한 마음과 항상 깊은 관심을 가져주셨다는 말을 들었을 때에 너무 감동을 받았고 또 연주회를 마련해 초대해주시고 싶다는 의사를 말하셨을 때, 한번도 가보지 못한 미국을 방문하고 싶었던 저는 너무 영광스러웠고 꼭 가고 싶어서 단숨에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 쪽과의 스케줄을 조정해 미국에 갈 수 있게 됐습니다.

한국에까지 제 연주를 보러와 주시고 또 식사를 하게 된 자리에서 깊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인연이 됐습니다. 미국의 첫 방문에 뜻깊은 연주로 찾아뵙게돼 영광이고 너무 기대됩니다.

- 이번 영아티스트 리사이틀에서 어떤 곡들을 연주하고, 또 어떤 점에 중점을 두고 연주할 것인지. 

김) 이번 영아티스트 리사이틀에서 제가 좋아하는 곡들, 그리고 제가 마음껏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들을 선정했는데요. 제가 많이 좋아하고 공부한 프랑스 곡, Philippe Gaubert의 Nocturne et Allegro Scherzando로 이야기를 열어서 프랑스 플룻의 레퍼토리에서 또 빠질 수 없는 Francis Poulenc의 Sonata for Flute and Piano를 소개 드리고 싶습니다. 

또 Frank Martin의 화려한 Ballade로 1부를 마무리 짓고 2부에서는 조금 더 강렬한 분위기들의 곡인 Karg Elert의 Chaconne로 플룻 무반주곡의 매력을 보여주고 마지막으로 여러 성격이 섞인 작품, Sergei Prokofiev의 플룻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로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각각의 다른 성격을 지니고 있는 곡들의 분위기 변화에 중점을 둘 것입니다.

- 콩쿠르 우승들과 독일 오케스트라 플룻 수석 등에 대한 소식을 많이 들었다. 어떤 의미가 있는지, 음악도로서 어떤 성취를 이룬 것인지. 

김) 콩쿠르 우승을 함으로써 정말로 전문적인 플루티스트가 되어 연주에 초대됐고 연주 활동을 시작하게 됐습니다. 좋은 연주에 초대되며 배우는 것이 더 많았고 계속해서 좋은 연주를 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또 제 꿈 중 하나였던 오케스트라 플레이어로서의 활동을 지난해 12월부터 하게 됐는데 멋진 동료들과 함께 음악을 할 수 있어 너무 감사하고 또 그 순간들이 감격스럽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또 음악을 하게되는 행복한 순간을 간직하면서 늘 즐겁게 음악을 하고 싶습니다.

- 프랑스 유학하면서 소리 만드는데 주력했다는 기사가 있었다. 본인의 소리는 어떤 점에서 특별한지, 우리가 감상할 때 알아야 할 게 있는지 말한다면.  

김) 악기에 있어서 소리를 낼 때에 그 소리를 들으면서 연주함으로 많은 것이 변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자신이 연주를 하고 있는 소리를 들어가며 연주하는 것은 커다란 변화가 있습니다.

들음으로써 자신이 원하는 소리를 낼 수 있고 또 다방면으로 다양해집니다. 저 또한 소리를 낼 때에 그렇게 많은 생각을 합니다. 그럼으로써 개성이 강한 소리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어린 나이에 벌써 큰 성과를 이뤘다. 플룻을 비롯해, 악기 레슨을 받고, 미래 음악도가 되길 꿈꾸는 한인 2세들에게 조언한다면. 

김) 제가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될 기회가 있다면 가르침에 대해서도 열정을 다하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요즘은 녹음과 연주 기록 자료들이 많은 시대입니다. 그것들은 많은 영감을 얻기 위해 좋은 수단이 될 수 있으나 자칫하면 그것에 의하여 너무 의지하거나 모방하게 될 수 있는 나쁜 점도 있다는 것을 알고 좋은 쪽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생각해보는 것을 조언해주고 싶습니다. 자신만의 개성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플룻을 시작한 동기, 그리고 성취 과정 등에 대해서 기사가 많다. 앞으로 어떤 비전과 목표로 플루티스트로서의 길을 갈 계획인지. ‘플룻’은 본인에게 어떤 의미인지. 

 김) 플룻은 저와 떨어져서는 안될 존재고 또 그와 함께 해야할 음악이라는 존재는 제 삶의 이유인 것 같습니다. 또 음악의 길에 있어서 제가 선택한 플룻이라는 악기로 제가 사랑하는 음악을 오랫동안 할 수 있는 게 또 제 목표 중 하나입니다. 

배움은 끝이 없는 것이기 때문에 멋진 동료들과 연주하면서 배우고 또 살아가면서 많은 것으로부터 배운 바를 항상 받아들이고 그것을 음악 영혼에도 적용시키는게 제 음악적 목표입니다.

- 현재는 어떤 생활을 매일 하고 있는지, 연주와 공연, 그리고 연습 등 김유빈 씨 일상 생활에서의 특별한 모습이 있다면.

김) 현재 파리 학교와 베를린에서 오케스트라 활동을 겸하고 있고 빠듯한 일정 속에 휴식을 취하며 또 음악을 진심으로 사랑해 더욱 따뜻한 음악을 들려드리는 연주가가 되려고 노력 중입니다. 

앞으로 더욱 의미있는 연주활동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많이 생겨 플룻을 클래식계에서 더욱 더 사랑받는 악기가 되도록 기여하고 싶은 것도 저의 목표 중 하나입니다. 플룻이라는 악기가 많은 사람을 감동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달라스에서 김유빈 씨 연주를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는 한인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씀은. 

김)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청중들께 좋은 연주 또 의미있는 저녁시간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자리를 빛내주셔서 함께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면 너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리=이준열>

 

IMG_1747.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file

December 28, 2017
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한국의 동화책을 영어로 번역해 출판한 고등학생이 있어 화제다.   초등학교는 중국 대련에서, 중학교는 한국에서, 그리고 고등학교를 미국 조지아주에서 다니고 있는 화제의 주인공은 현수민 양.     쟌스크릭 고등학교 11학년에 재학중인 현양은 지난달 동화책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글 채인선/그림 이억배, 재미...
continue reading

뉴욕서 9년째 동지팥죽잔치 file

December 25, 2017
뉴욕서 9년째 동지팥죽잔치

타민족들도 함께 즐겨 美한국불교문화원 김정광원장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뉴욕에서 동지 팥죽 잔치를 한인들과 함께 타민족도 즐겨 화제가 되고 있다.   미주한국불교문화원(원장 김정광)은 22일 동짓날을 맞아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경로회관과 코로나 경로회관에서 총 800인분의 ...
continue reading

美에모리대 통일강연 및 다큐상영회 file

December 17, 2017
美에모리대 통일강연 및 다큐상영회

조정훈소장 이경은연구원 참석     Newsroh=클레어 로 기자 newsroh.@gmail.com     미동남부 명문 에모리 대학에서 통일과 통합이라는 주제의 특별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는 리제너레이션(Re'Generation Movement)과 동아시아 학생단체(East Asia Collective)가 공동주최하고 에모리대학 동아시아 및 한국학 학과(East Asia...
continue reading

[뉴포초대석] 박한식 교수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 file

December 07, 2017
[뉴포초대석] 박한식 교수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

북한 방문 50여회... 50여년을 미국에 살면서 평화학을 연구해온 박한식 조지아대학교 명예교수는 한반도 통일을 위한 단계적인 구상인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을 내놨다.   노학자가 꿈꾸는 한반도 평화 통일은 개성을 수도로 하는 과도기적 연방국가를 한반도에 세우고, 이 연방국가가 남북한을 중재해 궁극적인 통일로 ...
continue reading

민병갑교수 “해외한인정체성에 재외한인사회연구소 역할 중대” file

November 22, 2017
민병갑교수 “해외한인정체성에 재외한인사회연구소 역할 중대”

“유대인들 이민 4세, 5세 되었어도 민족 전통 유지” 한일 위안부 협상 무효화위해 10월에 컨퍼런스 개최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유대인들은 이민 4세, 5세가 되어도 민족전통(民族傳統_을 유지합니다. 그러나 한인들은 2세, 3세로 내려가면 이같은 관념이 희박해집니다.”   민병갑(75) 퀸즈칼리지...
continue reading

윤경렬 부녀아티스트 평창올림픽 기념전 file

November 14, 2017
윤경렬 부녀아티스트 평창올림픽 기념전

뉴욕한국문화원 100인 예술가전 나란히 출품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뉴욕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전에 부녀(父女)예술가가 나란히 작품을 출품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윤경렬 미술가와 딸 하퍼 윤(Harper Yoon 26 한국명 윤희) 디자이너다. 두 사람은 제23회 평창동...
continue reading

조용신작가 뉴욕서 비디오설치전 file

November 11, 2017
조용신작가 뉴욕서 비디오설치전

Yongshin Cho ‘TIME, BODY & DESIRE’ NJ Hackensack Riverside Gallery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가상현실예술을 위한 징검다리 전시가 될것입니다.”   뉴저지 해켄색의 리버사이드 갤러리(관장 윤승자)에서 한인아티스트의 보기드문 ‘비디오 설치전’이 열리고 있다.   지난 6일 개막돼 12...
continue reading

韓여성 뉴욕뮤지컬 음악감독 화제 file

November 08, 2017
韓여성 뉴욕뮤지컬 음악감독 화제

문호선감독 ‘크리스마스 스토리’ 연말 공연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한인여성이 뉴욕의 주류 뮤지컬작품에서 처음 음악감독으로 깜짝 발탁(拔擢)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뉴욕 롱아일랜드의 유서깊은 패처그 씨어터(Patchogue Theatre)에서 성탄시즌에 올려지는 ‘크리스마스 스토리(A Christma...
continue reading

한인주도 美국제사법연맹 첫 무슬림회원 file

November 03, 2017
한인주도 美국제사법연맹 첫 무슬림회원

뉴저지에서 14명 멤버 가입기념식 열어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한인이 주도하는 미국의 국제사법연맹(ILEF)에 사상 처음 무슬림 회원들이 합류(合流)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국제사법연맹의 데이빗 정 회장은 2일 ‘글로벌웹진’ 뉴스로와의 인터뷰에서 “무슬림 전문직 종사자들이 새로이 회원으...
continue reading

노벨상을 꿈꾸는 한인 과학자들

November 01, 2017
노벨상을 꿈꾸는 한인 과학자들

[특별기획] 재미과학자들의 실태와 활약상 (2)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미국에는 한국이 낳은 세계적 과학자들이 많다. 앞선 글에서 언급했듯이 이 가운데 82%과 연구직이 차지하고 있다. 한 가지 눈에 띄는 것은, 과거에는 의학과 공학 전공자들의 활약이 두드러지던 것이 근래 들어서는 물리 화학 생물 등 ...
continue reading

“불의한 정권 심판, 못난 조상 되지 말자” file

October 31, 2017
“불의한 정권 심판, 못난 조상 되지 말자”

‘여권취소’ 재미 장호준목사 심리앞두고 소회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불의한 정권을 심판했으니 기쁜 마음으로 재판을 기다리겠습니다.”   박근혜정부 시절 미주한인 매체에 정권심판 광고를 실어 여권이 취소된 재미 장호준 목사가 30일 페이스북에 심경(心境)을 피력했다.   민족지도자 장준...
continue reading

헤이그밀사 미국서 독립운동 file

October 29, 2017
헤이그밀사 미국서 독립운동

미주흥사단 사료발굴 美대통령에 친서 전달 밀명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110년전 헤이그 밀사들이 미국에서도 독립운동의 밀명(密命)을 받고 입국한 사실이 밝혀졌다.   미주흥사단 윤창희 위원장은 27일 ‘글로벌웹진’ 뉴스로와의 인터뷰에서 “헤이그 밀사중 이상설(李相卨)과 이위종(李瑋鍾) 두분이 1...
continue reading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6 최종) file

October 10, 2017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6 최종)

1492그린클럽 백영현회장 인터뷰 환경 인권 통일 운동 헌신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 기획취재 시리즈>   페어론(美뉴저지주)=Newsroh 민지영기자 newsroh@gmail.com         그는 처음 만난 미국인들에게 자신을 소개할 때 ‘고래고기 백’이라고 한다. 백영현(74) 1492그린클럽 회장. 그의 영어이름이 고래고기 백이 된데는...
continue reading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5) 미주한인의목소리 file

October 09, 2017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5) 미주한인의목소리

피터 김 회장 인터뷰 미최초 동해병기법안 버지니아주 통과 주역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 기획취재 시리즈>         2014년 3월 5일. 미주한인역사에서 드라마틱한 새 장이 열렸다. 버지니아주에서 공립학교 교과서 및 지도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를 병기(...
continue reading

미주흥사단 한일위안부협정 파기 서명운동 file

October 08, 2017
미주흥사단 한일위안부협정 파기 서명운동

윤창희 미주위원장 인터뷰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한일 위안부 협정 파기 서명운동에 지구촌 한인들의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도산 안창호의 유지(遺志)를 받드는 미주흥사단이 2015년 한일위안부협정 파기를 위한 서명운동(署名運動)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미주흥사단의 윤창희 위원...
continue reading

시민참여센터..김동찬대표 file

September 25, 2017
시민참여센터..김동찬대표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4) 美의회 ‘위안부결의안’ 주역 “반이민물결 유권자파워로 돌파”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 기획취재 시리즈>     모든 것은 2007년 시작되었다. 2000년대 들어 지구촌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상징물을 꼽는다면 바로 ‘위안부 기림비’일 것이다. 일본군...
continue reading

합수 윤한봉 선생은 누구인가 file

September 19, 2017
합수 윤한봉 선생은 누구인가

5.18 최후수배자 미주에서 사회운동가의 길   * 이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으로 기획취재한 것입니다.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故 합수 윤한봉(1947-2007) 선생은 일평생 조국의 민주화, 통일 운동과 해외운동에 몸바친 운동가이다. ‘합수’는 ‘똥과 오줌이 섞인 거름물’을 뜻하는 전라도 ...
continue reading

민권센터..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3) file

September 18, 2017
민권센터..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3)

문유성 회장 인터뷰   * 이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으로 기획취재한 것입니다.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뉴욕 한인사회의 역사는 1921년 당시 컬럼비아대학 유학생 조병욱씨가 뉴욕일원의 거류민(居留民)과 한인학생들을 중심으로 한인회를 조직한 것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러나 한인사회가 ...
continue reading

“플룻 매력 가득 담은 행복한 연주 약속드립니다”

September 17, 2017
“플룻 매력 가득 담은 행복한 연주 약속드립니다”

오는 30일(토) 오후 7시 30분, 노스팍 장로교회(North Park Presbyterian Church)에서 우리는 김유빈 플루티스트를 보게 된다. 제7회 영아티스트 리사이틀 연주자로 초대된 세계적 플루티스트의 연주를 무료로 듣는, 놓칠 수 없는 값진 기회를 갖게 된 것이다.  이미 소개된 것처럼 김유빈 플루티스트는 19세의 어린 나이에...
continue reading

SPECIAL INTERVIEW PGA 차세대 ‘영건’ 김시우 “PGA 정상 제패, 한...

September 17, 2017
SPECIAL INTERVIEW PGA 차세대 ‘영건’ 김시우 “PGA 정상 제패, 한인들의 응원이 필요합니다”

▲ PGA 김시우 선수   10만 한인이 거주하는 달라스는 미국 프로 스포츠 산업의 ‘메카’로 불린다. NFL 달라스 카우보이스와 MLB 텍사스 레인저스 등 미국을 대표하는 팀들이 포진해 있고, 걸출한 스포츠 스타들이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하며 조명을 받는 곳이다.   달라스는 수많은 PGA 투어 선수들의 ‘홈그라운드’이기도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