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 “함경북도에 청소년 교육관 짓고 싶어” 신은미씨 file

    “종북몰이로 강제 출국 후 가슴 아팠다” “남북 관계 좋아져 민간교류 활성화 기대감”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박근혜정권하에서 ‘종북몰이’로 강제출국의 아픔을 겪은 ‘재미동포아줌마’ 신은미씨가 로스앤젤레스에서 미주한인네트워크 JNC TV와 인터뷰를 가졌다.   신은미 씨는 남편과 함께 201...

    “함경북도에 청소년 교육관 짓고 싶어” 신은미씨
  • 미래의 의사들에게 멘토 봉사, 1.5세대 한인 의사, 정재현

      소중한 우리의 생명을 지켜주는 사람들, 많은 학생들이 꿈꾸는 직업, ‘의사’이다.  꺼져가는 생명에게 또다른 기회를 준다는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의사들에 사명감이다. 하지만 의사가 되기까지는 힘든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러한 힘든 과정을 후배들에게 힘이 되어주고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멘토와 학비를 지원...

    미래의 의사들에게 멘토 봉사, 1.5세대 한인 의사, 정재현
  • 신은미 "산골짜기 이순신 장군 기념관 보고 한 형제란 생각 들어"

    [인터뷰] "남북 관계 좋아지면 청소년 교육관 짓고 싶다"   ▲ JNC TV와 인터뷰 하고 있는 신은미 씨.   (LA=코리아위클리) 현송-박윤숙 기자 = 재미 동포 신은미 씨가 로스앤젤레스에서 < JNC TV >와 인터뷰를 가졌다. 2011년 10월부터 2017년 5월까지 9차례 걸쳐 120여 일 동안 북한을 여행한 신은미 씨는 "북한은 60, 70...

    신은미 "산골짜기 이순신 장군 기념관 보고 한 형제란 생각 들어"
  • “하늘 덮은 연기 기둥, 원자폭탄 연기 같았다” file

    최아숙 화가,  산불 소식 전해… 30여 가구 한인 피해 당해   (캘리포니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에 거주하는 최아숙 화가가 17일 < JNC TV >  인터뷰를 통해 캘리포니아 산불 소식을 전했다.  최씨에 따르면 산불은 18일 현재 45% 정도 진화되었으며  여전히 진행 중이다.   최씨는  “최초 산불...

    “하늘 덮은 연기 기둥, 원자폭탄 연기 같았다”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12-동쪽 마을 2(Howick 등)

    마마 팍스 “‘밥 더 주세요’ 이 말 들을 때 제일 행복해요” 싱카이 “해물뚝배기짜장의 별난 맛 기대해 주세요”      ▣쇼군(Shogun, 일식당)       동쪽 마을 호익, 같은 장소에서 24년째 영업을 하는 곳이다. 호익 지역에서 일식당으로는 터줏대감 격이다. ‘쇼군’(將軍). 이름마저 위엄이 느껴진다. 현 주인은 강영화 씨, 3년...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12-동쪽 마을 2(Howick 등)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11-동쪽 마을 1(East Tamaki 등)

    포 베이 “쌀국수 국물 맛이 끝내줘요”  담소 “아귀찜 맛있다는 얘기 자주 들어요”      그곳은 허허벌판이었다. 영어로는 ‘Flat Bush’로 말할 수 있는 곳. 1995년 초 내가 이민을 왔을 때만 해도 상가나 집은커녕 사람조차 볼 수 없을 정도로 황량한 동네였다.     플랫 부시 또는 이스트 타마키(East Tamaki)라고도 불리는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11-동쪽 마을 1(East Tamaki 등)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10-시내 외곽(뉴마켓, 미션 베이, 도미니...

    애너벨스 NZ 최고의 소고기·양고기 전문 식당 톰보 뷔페 소 갈비찜과 돼지 등갈비로 유명 토시 리뮤에라에 자리 잡은 일식·한식당 한나 음식 가짓수 40여 개…한 사람에 $25     뉴마켓은 ‘오클랜드의 압구정동’으로 불린다. ‘유행의 일 번지’라는 뜻일 수도 있다.     오클랜드에서 한국 사람이 운영하는 식당은 약 130곳에...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10-시내 외곽(뉴마켓, 미션 베이, 도미니온 로드 등)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9-시내 중심 지역(2)

    대장금 달곰한 뚝배기불고기 인기  털보순대국 순대국·수육으로 승부   오클랜드의 이정표, 스카이 타워가 오클랜드를 비추고 있다.   오클랜드의 이정표라고 할 수 있는 스카이 타워에는 늘 불이 꺼지지 않는다. 그 주위에서 한국의 맛을 알리는 식당들을 자주 볼 수 있다. 한식은 더는 한국 사람끼리만 먹는 음식이 아니다...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9-시내 중심 지역(2)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8-시내 중심 지역(1) Lorne & High St...

     빨강돼지 “항정살 드시러 오세요”   바보온달 “선지해장국 맛보세요”   오클랜드 시내 중심에서 시민들이 탁구를 즐기고 있다.    오클랜드 시내의 중심지는 퀸 스트리트에 이어 론 스트리트(Lorne St.)나 하이 스트리트(High St.)를 꼽는다. 그곳에는 유독 한국 사람이 운영하는 식당이 많다. 최근 들어 젊은 사장들이 본...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8-시내 중심 지역(1) Lorne & High Street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7-노스코트(Northcote), 버켄헤드(Birkenh...

    왕릉갈비 김치찜 최고, 냉장고 세 대에 묵은지 가득… 더 칸 “몽골과 베트남 식도락 즐겨 보세요”      야미 한국식당 버켄헤드에서 15년간 한국 맛 선사  무등산 “자주 찾는 어르신들이 다들 고향의 맛이래요”   조금은 외진, 그러면서도 사람 사는 냄새가 폴폴 나는 지역이 있다. 노스코트와 버켄헤드가 바로 그런 곳이다.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7-노스코트(Northcote), 버켄헤드(Birkenhead) 지역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6-글렌필드(Glenfield) 지역

    자미 ‘근원적인’ 자연의 맛을 내는 식당… 한식당 남원 ‘탕탕탕’ 삼총사 손님 입맛 이끌어      오가네 떡볶이·닭강정부터 출장 요리까지  장터 시골 선술집 같은 분위기, 영양탕 최고     글렌필드는 한인들의 일상 삶이 고스란히 스며 있는 곳이다. 변호사나 회계사 사무실, 자동차 판매점, 한의원, 교회, 각종 학원, 한인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6-글렌필드(Glenfield) 지역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5-Albany Rosedale 지역(2)

    행복한 식탁 건강식 들깨수제비 손님 입맛 돋워… 가야 20년 넘는 족발 마중물로 전통 맛 선봬    뉴질랜드 한인 이민 초창기 때 오클랜드 한인 식당의 대다수는 시내 퀸 스트리트와 노스 쇼어 타카푸나에 몰려 있었다. 시내는 한인 식당의 숫자가 날로 늘어가는 반면 타카푸나에 있는 식당 수는 상대적으로 줄어들었다.  대...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5-Albany Rosedale 지역(2)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4-Albany Rosedale 지역(1)

    한국갈비 독특한 소스로 ‘한국’과 ‘갈비’맛 자랑… 태능숯불갈비 냉면 직접 뽑아 손님에게 내놔    오카후쿠라(Okahukura), 알바니(Albany)를 일컫는 마오리 말이다. ‘무지개가 뜨는 마을’이라는 뜻. 호주의 대표적 과일 재배지인 알바니를 빌려 와 만든 지명이다.   알바니의 인구는 3,057명(2013년 기준). 그 가운데 73%가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 4-Albany Rosedale 지역(1)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3-2) 노스쇼어 바닷가 길 따라

    ‘음식 먹지 않아도 행복이’ (무란목), “주꾸미 볶음 드셔 보셔요”(송도)    머레이스 베이 프렌즈 카페의 ‘두 프렌즈’.   26년 일식 외길을 걸어온 야루키의 장세환 사장.   ♣ 머레이스 베이, 브라운스 베이   ▣ 머레이스 베이 프렌즈 카페(카페)       두 여자의 웃음이 곱다.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둘 사이 대화도 정겹다...

    한 주에 한 번은, 외식(3-2) 노스쇼어 바닷가 길 따라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3-1) 노스쇼어 바닷가 길 따라(Takapuna, ...

    랑기토토가 내게 묻는다 너는 어디로 갈 거냐고    구름의 나라, 뉴질랜드. 오클랜드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랑기토토 섬이 손에 잡힐 듯 가깝게 다가온다.   오클랜드 노스쇼어(North Shore) 동쪽 마을은 바닷길로 이어져 있다. 아래로는 데본포트(Devonport)부터 시작해 맨 위 롱 베이(Long Bay)까지 꿈길 같은 길이 사람...

    한 주에 한 번은, 외식(3-1) 노스쇼어 바닷가 길 따라(Takapuna, Milford, Murrays Bay & Brows Bay)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2) 서쪽 마을((Henderson, Massey & W...

      ‘조마루 감자탕’, “한식 자존심 지키겠다”… ‘스시 토미’, 20년 가깝게 한 자리 고수    ‘색소폰 부는 요리사’(아스카), ‘사진 찍는 요리사’(더 갤러리 재패니즈) 식욕 더 돋워   ‘서쪽 마을’.  다른 지역에 견줘 상대적으로 한국 사람들이 적게 사는 지역이다. 이 동네 주위는 와이타케레 산줄기에서 뿜어져 나오는 정기...

    한 주에 한 번은, 외식(2) 서쪽 마을((Henderson, Massey & Westgate)
  • 한 주에 한 번은, 외식(1) Upper Queen St. 지역

        일미식당 25년째 한 자리 지켜…‘대가’ 감자탕 중국 손님들 매료   ‘누나’ 직장인 즐겨 찾고, ‘닭한마리’ 서른 살 동갑 부부가 운영해     오클랜드를 대표하는 거리는 ‘여왕의 길’, 퀸 스트리트(Queen Street)다. 오클랜드의 오늘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이 거리에는 수많은 건물과 분주한 발걸음이 있다. 하...

    한 주에 한 번은, 외식(1) Upper Queen St. 지역
  • 내 자동차 기본 점검은 내 손으로, 조 홍래

      기술의 발전으로 자동차의 기계적 결함이 현저하게 줄면서 상대적으로 자동차 운전자의 의무와 같은 기초적 취급소양이나 응급조치에 대한 기본적 상식에 많은 관심을 갖지 않는다. 운전자의 대부분은 자동차 관리는 정비사가 하고 운전자는 운전만 하면 된다는 위험한 생각을 하고 있다. 자동차 일상점검 응급조치와 자...

    내 자동차 기본 점검은 내 손으로, 조 홍래
  • [특별 인터뷰] 우리들의 50년 친구, 로이 윌슨(Roy Wilson)

    “한국 사람들과 많은 추억을 나눌 수 있어서 참 행복했습니다”   70~80년대 초창기 한인 사회 궂은일 도맡아…‘미스터 알아봐 달라’ 별명 얻어    ‘한인회 날’ 행사 때 로이 윌슨과 변경숙 씨. 로이의 넥타이 맨 아래 한국과 뉴질랜드의 국기가 있다.     지난해 이즈음 햇살 좋은 날, 로이 윌슨(Roy Wilson) 씨의 집을 방문...

    [특별 인터뷰] 우리들의 50년 친구, 로이 윌슨(Roy Wilson)
  • 어느 양심수의 애끓는 망향가 file

    대장암투병..병상인터뷰 ‘장기수 송환 왜 안되나’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2000년 6월 15일 역사적인 첫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석달 후 1차 송환된 61명의 비전향장기수들 가운데 그의 이름은 없었다. 그때만 해도 곧 2차송환이 있을줄 알았다. 감옥에서 꼬박 35년을 살고 1993년 병보석으로 출...

    어느 양심수의 애끓는 망향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