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장 마크 집행위원장 인터뷰

-우리 영화제는 아시아에게 보내는 러브스토리-

 

Newsroh=클레어 함 칼럼니스트

 

IMG_2251.jpg

 

 

슬로바키아의  코시체아트필름페스트에서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프랑스 신사(紳士)를 만났다. 그는 심사위원장으로 영화제에 초청된 게스트였는데 내가 한국인이라고 소개하자 반가워하며, 자신의 영화제 프로그램을 선물로 주겠다고 친절한 제안을 했다. 지인들 사이에 "장마크"로 불리는 그는 이미 머리카락이 희끗하지만, 어는 젊은 시네필 못지않게 아시아영화에 대한 열정만은 남달랐다

 

장마크 집행위원장 (Jean-Marc THEROUANNE)은 부인 마티네 (Martine Thérouanne) 공동 집행위원장과 함께 지난 23년간,  뛰어난 와인으로 사랑받는 프랑스 부르고뉴 지방의 비줄 (Vesoul)이라는 도시에서 아시아영화제를 열심히 꾸려왔다.  

 

그는 이미 자국 정부로부터 공헌을 인정받아,  2003년에는 문화예술 공로훈장 (Chevalier des Arts et Lettres), 2007년에는 교육부로부터  교육공로훈장 (Chevalier des Palmes Academique)상을 받은 존경받는 문화인이다.

 

이 비줄 아시아영화제 (Festival International des Cinémas d'Asie)는 규모로만 치면, 유럽내 가장 큰 아시아영화제다. 해마다 특정 국가를 중점적으로 소개하기도 하고, 매년 Women's voices 라는 섹션을 준비해 여성 영화인들의 작업을 소개하고 있다.  그가 내게 알려준 비줄 영화제의 지나온 발자취와 특색들을 아래 적어보았다

 

- 아시아영화제를 처음 시작하게 된 계기는.

 

나와 내 아내 (Martine Thérouanne 공동 집행위원장)는 오랫동안 영화에 관심이 많았다. 특히, 내 아내는 비줄지역 씨네클럽의 회장이었다. 1995, 영화탄생 백주년을 기념할 때, 우리도 어떻 방식으로던지 시네마에 기여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그 결과, 아시아영화제를 시작하자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우리는 이전부터 아시아 지역 여행을 많이 했었다. 그러다, 1982, 태국 사무이섬에서 처음 만났고, 다음해에 결혼까지 하게 되었다.  파리에서 살던 나는 비줄로 이사를 했고, 거기에서 같이 영화제를 시작했다.“

 

IMG_2409.jpg

 

 

- 비줄 영화제를 한국 관객들에게 간단히 소개해달라.

 

우리 비줄 영화제의 중요한 특징은 아시아인과 문화에 대한 애정이다. 다른 영화제 주최자들은 아시아 시네마의 매력에 빠진 이후에, 아시아 문화를 좋아하게 되었지만, 우리는 그 반대의 경우다. 우리는 사람들이 좋았고, 이후에 점차, 영화를 포함한 문화전반까지 사랑하게 된 경우다. 한마디로 말해서, 우리 영화제는 아시아에 바치는 러브스토리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  

 

우리는 물론 다른 영화제와 마찬가지로, 아침부터 자정까지 영화를 상영하지만,  아시아의 사진, 음악, 회화등을 소개하는 특별 부대행사들도 많이 진행한다. 이전에는 유명한 한국의 전통무용도 소개했었다. 참고로, 우리 영화제는 아시아 문학을 소개하는 Actes Sud Philippe Picquier 출판사와도 파트너이다.“

 

- 아시아시네마의 어떤 점이 특히 마음에 드는지

 

많은 이들이 아시아라고 하면 동북아만 생각하지만, 우리에게는 우랄산맥에서 태평양까지, 수에즈운하부터 인도양에 이르는 아시아 대륙 전체를 의미한다.  아시아는 세계에서 제일 인구가 많은 대륙이기도 하고, 여러 다양한 방면에서 풍부한 문화를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보기엔, 다양성이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 예를 들면, 한국의 <부산행> 같은 블럭버스트에서, 아주 사적이면서도 사회성이 강한 홍콩의, <Mad World 일념무명 一念無明)>, <Pop Aye>같은 코메디에 이르기까지 그 범주가 무한하기 때문이다.” 

 

- 1995년 이래, 지난 23년간 영화제를 해오면서 성취한 업적이라면 어떤 점이 있을지.

 

내년 2월이면 24주년을 맞게 된다. 처음 영화제를 준비할 때 아주 작은 규모로 여는데도 대략 1년이 걸렸다. 이 과정에서 아시아의 여러 단체들과 네트워킹을 했고, 부산국제영화제와 긴밀한 연락을 취했다. 부인이 2010년 부산의 NETPAC (Network for the Promotion of Asian Cinema)상 심사위원으로 초빙된 후, 해마다 부산영화제에 참여하고 있고,  작년에는 부산영화제를 지지하는 시위도 참가했다.  (사진 보여줌)

 

작년 영화제에선 총 백편의 영화를 상영해 31,000명의 관객이 영화제를 찾았는데, 규모로 치자면, 유럽내 최고의 아시아영화제라고 할 수 있겠다. 이태리의 우디네 극동영화제 (Udine Far East Film Festival)는 상업영화도 소개하지만, 우리는 작가주의 영화를 위주로 소개한다.  

 

영화제 초창기에는 주요 관객들이 교사나 프리랜서들에 국한(局限)되어 있었지만, 점차 그 관객층이 넓어지면서 최근에는, 평범한 직장인들, 노동자들, 비지니스맨, 이민자 등 그 계층이 다양해졌다.“  

 

- 아시아 영화를 프랑스에 소개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이 있다면?

 

재정문제다. 현재는 Vesoul 시정부와 부르고뉴 (Bourgogne) 지방정부, CNC (Le Centre national du cinéma et de l'image animée)에서 재정지원을 받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문화 분야만 관여하고 싶지만, 끊임없이 재정부족을 메꾸는 노력을 해야 한다. 앵글로색슨계 문화와는 다르게 프랑스에서는 개인적인 기부(寄附)를 하는 문화가 존재하지 않는다가끔 TV 방송국에서 재정지원을 아니지만, 광고시간을 할애하기도 한다.“

 

IMG_2407.jpg

 

 

- 수석프로그래머가 몽골에 간다고 들었는데, 내년 야심찬 프로젝트가 있다면?  

 

내년은 몽골이 포커스 국가이기때문에 바스챤 (Bastian Meiresonne) 프로그래머가 몽골에 가서 스튜디오를 순회할 예정이다. 지난 23년간 최소한 몽골의 영화 18편 정도를 소개한 것으로 기억한다. 몽고는 지난 20세기초부터 대략  7백편의 영화를 제작해 왔는데, 공산체제 하에서는 주로 예술성이 부족한 프로파겐다 영화들이 주를 이뤘다. 그래서, 산더미 같은 저급영화들중에 보석을 취사선택(取捨選擇)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 어떨땐 하루에 나쁜 영화를 6편이나 봐야 해서 괴롭지만, 막상 훌륭한 작품을 발견할 때면 기쁨에 들뜨게 된다.”

 

- 한국 영화로는 어떤 작품들이 영화제에 소개되었나

 

이명세 감독이 심사워원으로 참가하기도 했고, 회고전으로는 이두용 감독 및 임권택 감독의 작품을 소개했다. 2011년에는 1949년부터 현재에 이르는 한국의 영화사에 포커스를 맞춘 프로그램을 준비해서 총 30편의 작품을 소개했다. 작년에는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한국 영화와 아울러 문학도 소개했다.”

 

글 사진 = 클레어 함 칼럼니스트/프로듀서/인권활동가

 

 

  • |
  1. IMG_2251.jpg (File Size:59.3KB/Download:27)
  2. IMG_2407.jpg (File Size:72.8KB/Download:28)
  3. IMG_2409.jpg (File Size:132.1KB/Download:2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치어리더 박기량, 방콕 방문 file

January 03, 2018
치어리더 박기량, 방콕 방문

대한민국 야구장 3대 여신중 하나, 데뷔후 현재까지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치어리더이자 댄스 능력자. 다양한 별명과 칭송으로 불려지는 치어리더 박기량, 그녀가 방콕을 전격 방문했고 우연한 기회에 교민잡지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 지난 12월 12일 방콕의 한 호텔에서 만난 박기량과 그녀의 팀은 ...
continue reading

평창성공기원 발레 ‘안나 카레니나’ file

December 29, 2017
평창성공기원 발레 ‘안나 카레니나’

러월간지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인터뷰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러시아월간 로시스키코레예츠가 평창올림픽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안나 카레니나’ 발레 공연소식을 12월호에 전해 눈길을 끈다. 다음은 마리아 드지가 RBK통신 기자는 국립발레단의 강수진 단장과의 인터뷰 등 현장 취재기를 다음과 같이 게재했다. ...
continue reading

“치매 치료 연구하고 싶어요” file

December 28, 2017
“치매 치료 연구하고 싶어요”

  018학년도 대학 조기전형에서 가장 낮은 합격율을 보였던 하버드 대학교에 당당히 합격한 조지아 한인 고교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뷰포드 고등학교 12학년에 재학 중인 줄리엣 치하야(한국명 조은하,18)양으로 그녀는 뉴스앤포스트의 <美주알KO주알>에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하버드대 신경과학(neu...
continue reading

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file

December 28, 2017
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한국의 동화책을 영어로 번역해 출판한 고등학생이 있어 화제다.   초등학교는 중국 대련에서, 중학교는 한국에서, 그리고 고등학교를 미국 조지아주에서 다니고 있는 화제의 주인공은 현수민 양.     쟌스크릭 고등학교 11학년에 재학중인 현양은 지난달 동화책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글 채인선/그림 이억배, 재미...
continue reading

뉴욕서 9년째 동지팥죽잔치 file

December 25, 2017
뉴욕서 9년째 동지팥죽잔치

타민족들도 함께 즐겨 美한국불교문화원 김정광원장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뉴욕에서 동지 팥죽 잔치를 한인들과 함께 타민족도 즐겨 화제가 되고 있다.   미주한국불교문화원(원장 김정광)은 22일 동짓날을 맞아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경로회관과 코로나 경로회관에서 총 800인분의 ...
continue reading

성실한 법조인, 오클랜드 한인 검사 오혜신

December 20, 2017
성실한 법조인, 오클랜드 한인 검사 오혜신

  오클랜드 지방 검사로 취임한 한인 1.5세대 검사가 있다. 오클랜드 법대와 상대를 졸업하고 변호사로 오클랜드 지방법원과 키위 로펌에서 활동하면서 형사 사건 재판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자연스럽게 검사의 길을 가게 되었다. 항상 공정하고 성실한 법조인을 위해 노력 하고 있는 오혜신 검사를 만나보았다.​   얼마...
continue reading

美에모리대 통일강연 및 다큐상영회 file

December 17, 2017
美에모리대 통일강연 및 다큐상영회

조정훈소장 이경은연구원 참석     Newsroh=클레어 로 기자 newsroh.@gmail.com     미동남부 명문 에모리 대학에서 통일과 통합이라는 주제의 특별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는 리제너레이션(Re'Generation Movement)과 동아시아 학생단체(East Asia Collective)가 공동주최하고 에모리대학 동아시아 및 한국학 학과(East Asia...
continue reading

“러시아 평창올림픽 보이콧 여부 미국 손에 좌우될뻔” file

December 14, 2017
“러시아 평창올림픽 보이콧 여부 미국 손에 좌우될뻔”

데그티야레프 러시아 하원 체육위원장 인터뷰     데그티야레프 러시아 하원 체육위원장이 “러시아의 평창올림픽 보이콧 여부가 미국 손에 좌우될뻔 했다”고 밝혔다.   데그티야레프 체육위원장은 11일 러시아 일간 스포츠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언론이 IOC와의 발표가 있기 전 매우 상세하게 그 내용을 보도했다....
continue reading

음악과 함께 의사를 꿈꾸는 소녀, 홍소연 씨

December 11, 2017
음악과 함께 의사를 꿈꾸는 소녀, 홍소연 씨

  뉴질랜드 대입 평가 시험(NCEA)을 마무리 하고 의과 대학생의 꿈을 도전하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지난 주 NCEA 시험을 끝으로 고등학생의 학창시절을 마무리 하는 아쉬움이 크지만 학창시절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Joyful Youth Orchestra)의 만남으로 좋은 추억과 함께 배려와 사랑 그리고 헌신을 배울 수 있었다...
continue reading

[뉴포초대석] 박한식 교수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 file

December 07, 2017
[뉴포초대석] 박한식 교수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

북한 방문 50여회... 50여년을 미국에 살면서 평화학을 연구해온 박한식 조지아대학교 명예교수는 한반도 통일을 위한 단계적인 구상인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을 내놨다.   노학자가 꿈꾸는 한반도 평화 통일은 개성을 수도로 하는 과도기적 연방국가를 한반도에 세우고, 이 연방국가가 남북한을 중재해 궁극적인 통일로 ...
continue reading

“러시아, 北문제의 효과적 중재자” 란코프교수 file

December 06, 2017
“러시아, 北문제의 효과적 중재자” 란코프교수

"쌍중단 제안은 유효하다"     평양은 제재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생존의 보증이 되는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지만 이해당사국들은 북한과 미국과 동맹국들의 역내 군사 활동을 중단시키기 위한 협상을 이루어낼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의견을 밝혔다. 이것은 모스크바의 한반도 정상화 로드맵의 첫 번째 조항이다....
continue reading

“구글은 일본편..독도왜곡 심각” 반크 박기태단장 file

November 30, 2017
“구글은 일본편..독도왜곡 심각” 반크 박기태단장

"일본 유리하게 홍보..한글정보 눈가리고 아웅" 구글 '지식그래프' 독도 왜곡 글로벌 전파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눈가리고 아웅도 유분수지 구글 왜 이러나.   전 세계 60개국 이상에 지사를 두고, 130개가 넘는 언어 서비스를 하고, 매일 10억 건 이상의 단어가 검색되는 초 글로벌기업 구글의...
continue reading

팝업레스토랑에 도전한 조 현주씨.

November 29, 2017
팝업레스토랑에 도전한 조 현주씨.

  19살 끝자락 처음 주방생활을 시작하고  오는 12월이 되면 주방생활 3년이 되는 조현주씨.   조현주씨는 한국에서 주방일을 시작하고 2년이 지났을 때 요리의 기초가 부족함을 느끼고  좀 더 배울 필요성을 느껴 작년 11월 뉴질랜드에 도착했다.   그녀가 뉴질랜드에 처음 왔을 때 그녀는 뉴질랜드는  전통 음식이 없는 ...
continue reading

남프랑스에 한국문화를 알리는 남영호 예술감독

November 24, 2017
남프랑스에 한국문화를 알리는 남영호 예술감독

11월 2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한국 페스티벌 ‘코레디씨(Corée d'ici)“에 다녀왔다. 파리는 금방 비가 쏟아질 듯 하늘이 먹구름으로 무겁게 내려앉고, 기온도 8도로 쌀쌀해 겨울 외투를 입고 도착한 몽펠리에는 18도의 기온에 태양이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햇살아래 건물과 사람들은 따스한 햇살...
continue reading

오클랜드 챔피언쉽 골프대회 우승

November 23, 2017
오클랜드 챔피언쉽 골프대회 우승

  오클랜드 챔피언쉽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한인 학생이 있다. 골프 선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5년 전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뉴질랜드로 유학을 왔다. 어린 나이지만 지금까지 힘든 과정의 훈련을 잘 극복하고 앞만 보며 달려왔다. 2017년 한해를 마무리 하면서 이번 대회 우승과 함께 3번의 우승, 2번의 준우승으로 좋은 성...
continue reading

민병갑교수 “해외한인정체성에 재외한인사회연구소 역할 중대” file

November 22, 2017
민병갑교수 “해외한인정체성에 재외한인사회연구소 역할 중대”

“유대인들 이민 4세, 5세 되었어도 민족 전통 유지” 한일 위안부 협상 무효화위해 10월에 컨퍼런스 개최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유대인들은 이민 4세, 5세가 되어도 민족전통(民族傳統_을 유지합니다. 그러나 한인들은 2세, 3세로 내려가면 이같은 관념이 희박해집니다.”   민병갑(75) 퀸즈칼리지...
continue reading

윤경렬 부녀아티스트 평창올림픽 기념전 file

November 14, 2017
윤경렬 부녀아티스트 평창올림픽 기념전

뉴욕한국문화원 100인 예술가전 나란히 출품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뉴욕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전에 부녀(父女)예술가가 나란히 작품을 출품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윤경렬 미술가와 딸 하퍼 윤(Harper Yoon 26 한국명 윤희) 디자이너다. 두 사람은 제23회 평창동...
continue reading

조용신작가 뉴욕서 비디오설치전 file

November 11, 2017
조용신작가 뉴욕서 비디오설치전

Yongshin Cho ‘TIME, BODY & DESIRE’ NJ Hackensack Riverside Gallery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가상현실예술을 위한 징검다리 전시가 될것입니다.”   뉴저지 해켄색의 리버사이드 갤러리(관장 윤승자)에서 한인아티스트의 보기드문 ‘비디오 설치전’이 열리고 있다.   지난 6일 개막돼 12...
continue reading

자원봉사를 위한 도전의 삶, 염유경 씨

November 09, 2017
자원봉사를 위한 도전의 삶, 염유경 씨

  따뜻한 마음에 보상으로 자기 만족을 하면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 대부분 사람들은 자기가 한 일에 대해서 많은 보수를 받기를 원하지만 금전적인 보상의 관계를 생각 하지 않은 다음 부터는 오히려 봉사 할 수 있는 다양한 것들이 생겼다고 한다. 남들 보다 뛰어난 재능을 가진 사람이 아닌 평범한 사람으...
continue reading

韓여성 뉴욕뮤지컬 음악감독 화제 file

November 08, 2017
韓여성 뉴욕뮤지컬 음악감독 화제

문호선감독 ‘크리스마스 스토리’ 연말 공연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한인여성이 뉴욕의 주류 뮤지컬작품에서 처음 음악감독으로 깜짝 발탁(拔擢)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뉴욕 롱아일랜드의 유서깊은 패처그 씨어터(Patchogue Theatre)에서 성탄시즌에 올려지는 ‘크리스마스 스토리(A Christma...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