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장 마크 집행위원장 인터뷰

-우리 영화제는 아시아에게 보내는 러브스토리-

 

Newsroh=클레어 함 칼럼니스트

 

IMG_2251.jpg

 

 

슬로바키아의  코시체아트필름페스트에서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프랑스 신사(紳士)를 만났다. 그는 심사위원장으로 영화제에 초청된 게스트였는데 내가 한국인이라고 소개하자 반가워하며, 자신의 영화제 프로그램을 선물로 주겠다고 친절한 제안을 했다. 지인들 사이에 "장마크"로 불리는 그는 이미 머리카락이 희끗하지만, 어는 젊은 시네필 못지않게 아시아영화에 대한 열정만은 남달랐다

 

장마크 집행위원장 (Jean-Marc THEROUANNE)은 부인 마티네 (Martine Thérouanne) 공동 집행위원장과 함께 지난 23년간,  뛰어난 와인으로 사랑받는 프랑스 부르고뉴 지방의 비줄 (Vesoul)이라는 도시에서 아시아영화제를 열심히 꾸려왔다.  

 

그는 이미 자국 정부로부터 공헌을 인정받아,  2003년에는 문화예술 공로훈장 (Chevalier des Arts et Lettres), 2007년에는 교육부로부터  교육공로훈장 (Chevalier des Palmes Academique)상을 받은 존경받는 문화인이다.

 

이 비줄 아시아영화제 (Festival International des Cinémas d'Asie)는 규모로만 치면, 유럽내 가장 큰 아시아영화제다. 해마다 특정 국가를 중점적으로 소개하기도 하고, 매년 Women's voices 라는 섹션을 준비해 여성 영화인들의 작업을 소개하고 있다.  그가 내게 알려준 비줄 영화제의 지나온 발자취와 특색들을 아래 적어보았다

 

- 아시아영화제를 처음 시작하게 된 계기는.

 

나와 내 아내 (Martine Thérouanne 공동 집행위원장)는 오랫동안 영화에 관심이 많았다. 특히, 내 아내는 비줄지역 씨네클럽의 회장이었다. 1995, 영화탄생 백주년을 기념할 때, 우리도 어떻 방식으로던지 시네마에 기여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그 결과, 아시아영화제를 시작하자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우리는 이전부터 아시아 지역 여행을 많이 했었다. 그러다, 1982, 태국 사무이섬에서 처음 만났고, 다음해에 결혼까지 하게 되었다.  파리에서 살던 나는 비줄로 이사를 했고, 거기에서 같이 영화제를 시작했다.“

 

IMG_2409.jpg

 

 

- 비줄 영화제를 한국 관객들에게 간단히 소개해달라.

 

우리 비줄 영화제의 중요한 특징은 아시아인과 문화에 대한 애정이다. 다른 영화제 주최자들은 아시아 시네마의 매력에 빠진 이후에, 아시아 문화를 좋아하게 되었지만, 우리는 그 반대의 경우다. 우리는 사람들이 좋았고, 이후에 점차, 영화를 포함한 문화전반까지 사랑하게 된 경우다. 한마디로 말해서, 우리 영화제는 아시아에 바치는 러브스토리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  

 

우리는 물론 다른 영화제와 마찬가지로, 아침부터 자정까지 영화를 상영하지만,  아시아의 사진, 음악, 회화등을 소개하는 특별 부대행사들도 많이 진행한다. 이전에는 유명한 한국의 전통무용도 소개했었다. 참고로, 우리 영화제는 아시아 문학을 소개하는 Actes Sud Philippe Picquier 출판사와도 파트너이다.“

 

- 아시아시네마의 어떤 점이 특히 마음에 드는지

 

많은 이들이 아시아라고 하면 동북아만 생각하지만, 우리에게는 우랄산맥에서 태평양까지, 수에즈운하부터 인도양에 이르는 아시아 대륙 전체를 의미한다.  아시아는 세계에서 제일 인구가 많은 대륙이기도 하고, 여러 다양한 방면에서 풍부한 문화를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보기엔, 다양성이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 예를 들면, 한국의 <부산행> 같은 블럭버스트에서, 아주 사적이면서도 사회성이 강한 홍콩의, <Mad World 일념무명 一念無明)>, <Pop Aye>같은 코메디에 이르기까지 그 범주가 무한하기 때문이다.” 

 

- 1995년 이래, 지난 23년간 영화제를 해오면서 성취한 업적이라면 어떤 점이 있을지.

 

내년 2월이면 24주년을 맞게 된다. 처음 영화제를 준비할 때 아주 작은 규모로 여는데도 대략 1년이 걸렸다. 이 과정에서 아시아의 여러 단체들과 네트워킹을 했고, 부산국제영화제와 긴밀한 연락을 취했다. 부인이 2010년 부산의 NETPAC (Network for the Promotion of Asian Cinema)상 심사위원으로 초빙된 후, 해마다 부산영화제에 참여하고 있고,  작년에는 부산영화제를 지지하는 시위도 참가했다.  (사진 보여줌)

 

작년 영화제에선 총 백편의 영화를 상영해 31,000명의 관객이 영화제를 찾았는데, 규모로 치자면, 유럽내 최고의 아시아영화제라고 할 수 있겠다. 이태리의 우디네 극동영화제 (Udine Far East Film Festival)는 상업영화도 소개하지만, 우리는 작가주의 영화를 위주로 소개한다.  

 

영화제 초창기에는 주요 관객들이 교사나 프리랜서들에 국한(局限)되어 있었지만, 점차 그 관객층이 넓어지면서 최근에는, 평범한 직장인들, 노동자들, 비지니스맨, 이민자 등 그 계층이 다양해졌다.“  

 

- 아시아 영화를 프랑스에 소개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이 있다면?

 

재정문제다. 현재는 Vesoul 시정부와 부르고뉴 (Bourgogne) 지방정부, CNC (Le Centre national du cinéma et de l'image animée)에서 재정지원을 받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문화 분야만 관여하고 싶지만, 끊임없이 재정부족을 메꾸는 노력을 해야 한다. 앵글로색슨계 문화와는 다르게 프랑스에서는 개인적인 기부(寄附)를 하는 문화가 존재하지 않는다가끔 TV 방송국에서 재정지원을 아니지만, 광고시간을 할애하기도 한다.“

 

IMG_2407.jpg

 

 

- 수석프로그래머가 몽골에 간다고 들었는데, 내년 야심찬 프로젝트가 있다면?  

 

내년은 몽골이 포커스 국가이기때문에 바스챤 (Bastian Meiresonne) 프로그래머가 몽골에 가서 스튜디오를 순회할 예정이다. 지난 23년간 최소한 몽골의 영화 18편 정도를 소개한 것으로 기억한다. 몽고는 지난 20세기초부터 대략  7백편의 영화를 제작해 왔는데, 공산체제 하에서는 주로 예술성이 부족한 프로파겐다 영화들이 주를 이뤘다. 그래서, 산더미 같은 저급영화들중에 보석을 취사선택(取捨選擇)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 어떨땐 하루에 나쁜 영화를 6편이나 봐야 해서 괴롭지만, 막상 훌륭한 작품을 발견할 때면 기쁨에 들뜨게 된다.”

 

- 한국 영화로는 어떤 작품들이 영화제에 소개되었나

 

이명세 감독이 심사워원으로 참가하기도 했고, 회고전으로는 이두용 감독 및 임권택 감독의 작품을 소개했다. 2011년에는 1949년부터 현재에 이르는 한국의 영화사에 포커스를 맞춘 프로그램을 준비해서 총 30편의 작품을 소개했다. 작년에는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한국 영화와 아울러 문학도 소개했다.”

 

글 사진 = 클레어 함 칼럼니스트/프로듀서/인권활동가

 

 

  • |
  1. IMG_2251.jpg (File Size:59.3KB/Download:27)
  2. IMG_2407.jpg (File Size:72.8KB/Download:28)
  3. IMG_2409.jpg (File Size:132.1KB/Download:2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美대학 교재 오영준디자이너 작품 수록 file

September 03, 2017
美대학 교재 오영준디자이너 작품 수록

차세대 디자이너 리더로 활동 2017 뉴욕한국섬유전 등 전시 활발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뉴욕의 차세대 한인디자이너로 기대를 모으는 오영준(37) 디자이너가 미국의 저명한 패션학 교수의 저서에 작품이 소개돼 관심을 모은다.   오영준 디자이너의 작품은 뉴욕의 패션명문 FIT의 샤론 로스먼 ...
continue reading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2)팬아시안커뮤니티센터 file

August 31, 2017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2)팬아시안커뮤니티센터

美동남부최대봉사단체 CPACS 김채원 대표   * 이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으로 기획취재한 것입니다.   애틀랜타(조지아주)=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미 동남부 최대 도시 애틀랜타. 해마다 10월 초순이면 기념비적인 행진(行進)이 펼쳐진다. ‘티 워크’ 행사가 그것이다.   한인들을 비롯, 최소한 3천명 ...
continue reading

성영준 시의원, 반이민 행정과의 ‘고된 싸움’

August 26, 2017
성영준 시의원, 반이민 행정과의 ‘고된 싸움’

    성영준 캐롤튼 시의원, 반이민 행정과의 ‘고된 싸움’ 의정활동과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 위한 ‘성영준 파운데이션’ 건립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하루 하루가 배움의 연속입니다. 시 의정 활동이 갖는 중요성과 정치참여의 절실함을 매일 깨닫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실시된 지방선거에 상대...
continue reading

[인터뷰] 유석찬_제18기 평통 달라스 협의회장

August 24, 2017
[인터뷰] 유석찬_제18기 평통 달라스 협의회장

  [인터뷰] 유석찬_제18기 평통 달라스 협의회장   전쟁세대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중년세대의 통일의지를 달구며 젊은 세대에게 통일열망 심을 것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대통령 정책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제18기 해외 자문위원 인선이 완료됐다. 제18기 달라스 지역...
continue reading

2017 뉴질랜드 요리대회 금상 수상, 장혜인 씨

August 24, 2017
2017 뉴질랜드 요리대회 금상 수상, 장혜인 씨

    뉴질랜드 최고의 요리 대회, 호스피탈리티 종합 챔피언쉽(2017 NZ Hospitality Championships)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한인 유학생이 있다. 한국에서 7년의 요리사 경력이 있지만 뉴질랜드 요리 대학교에서 처음부터 다시 공부하고 있다. 최고의 여자 쉐프를 꿈꾸고 있는 코넬 대학 2학년에 재학 중인 장혜인 학생을 ...
continue reading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1> 가주한미포럼 file

August 21, 2017
미주한인풀뿌리단체를 찾아서 <1> 가주한미포럼

해외최초 평화의 소녀상 건립 주역   * 이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으로 기획취재한 것입니다.     LA=Newsroh 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소녀상(少女像)’이라는 이름은 강력하다. 사람들은 소녀상에서 일본제국주의가 저지른 인권유린과 집단성범죄와 역사왜곡 등을 떠올린다,   소녀상이 처음 세워진 ...
continue reading

“美흥사단 한일위안부합의 파기 서명운동” 선언 file

August 17, 2017
“美흥사단 한일위안부합의 파기 서명운동” 선언

뉴욕 필라 워싱턴 캐나다 등 북미지부 공동성명서 채택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한일위안부 합의 파기 반드시 관철하겠습니다!”   한일정부간 ‘위안부 야합(野合)’을 파기하는 서명운동이 미주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도산 안창호의 유지(遺志)를 받드는 미주흥사단이 한일정부간 위안부 합의를...
continue reading

순백의 도자기에 색을 입히다, 포슬린아티스트 ‘이혜원’

August 14, 2017
순백의 도자기에 색을 입히다, 포슬린아티스트 ‘이혜원’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한없이 여유로워 보이는 호주의 삶을 누구나 꿈꾸지만 사실상 녹록지 않은 이민생활의 벽에 막혀 답답한게 사실이다. 특히 이민 1세대는 하고 싶은 것을 많이 내려놓고 이민자로서 할수 있는 제한된 테두리 안에서 지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이혜원 아티스트, 그녀는 눈부신 자연 속에서 마음은 계속 공...
continue reading

반크, 美한글학교 교사 한국홍보대사 발대식 file

August 10, 2017
반크, 美한글학교 교사 한국홍보대사 발대식

박기태 단장 인터뷰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본인은 미국 한글학교 교사로서 100년전 독립운동가의 꿈을 이어 한국을 올바로 알리고 한국역사에 대한 왜곡을 시정하여 진정한 광복을 이루어질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선언합니다“ -반크 한국홍보대사 선언문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
continue reading

나이트마켓으로 출근하는 요리사, 한병인 씨

August 10, 2017
나이트마켓으로 출근하는 요리사, 한병인 씨

    나이트 마켓으로 출근하는 요리사가 있다. 뉴질랜드 정식 요리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쉐프로 근무하고 있지만 자기만에 요리를 찾기 위해 일반인들이 많이 모이는 일요 나이트 마켓에서 그가 개발한 새로운 요리를 뉴질랜드 일반 사람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뉴질랜드 사람들에 입맛을 알아가기 위해 새롭게 도전하고 있...
continue reading

<인터뷰> 1955년부터 스트라스필드/이너웨스트 지켜온 부동...

August 09, 2017
<인터뷰> 1955년부터 스트라스필드/이너웨스트 지켜온 부동산에이전트 ‘디바인’ 대표, 스티븐 디바인

  아파트 공급 많아져 – ‘삶의 변화’로 부동산에 대한 개념 – 교육 이뤄져야 “내 가족이 사는 공간, 내가 살 가장 비싼 자산 내가 팔 가장 값진 자산” – 에이전트 선택 중요해     지난 주말 시드니 주택경매낙찰률은 69.7% 기록했다. 전 주 73.1%에 비하면 다소 하락했지만 7월 주택경매시장 물량은 지난 해에 비교하면 급...
continue reading

‘동유럽의 깐느’ 칼로비바리 3탄 file

July 30, 2017
‘동유럽의 깐느’ 칼로비바리 3탄

  한국의 영화인들이여! Torino Film Lab을 주목하라!     Newsroh=클레어 함 칼럼니스트         "브라질이나 이태리, 독일 같은 특정 국가에서는 지원 프로젝트가 30-40편으로 많지만, 한국의 경우, 3-5편으로 아주 적은 편이라 많이 아쉽다.앞으로 한국에서 더 많은 지원을 하길 희망한다.“     우리가 흔히 예술이라고 ...
continue reading

美수도원 ‘韓구상나무의 특별한 귀향 file

July 30, 2017
美수도원 ‘韓구상나무의 특별한 귀향

흥남철수’ 영웅 라루선장 안식처 자리잡아     뉴튼수도원(뉴저지주)=노창현 민지영기자 newsroh@gmail.com           “1907년 모국을 떠난 구상나무를 라루 선장의 안식처(安息處)에서 만나게 되다니 참으로 감동적입니다.”     27일 뉴저지 뉴튼수도원에 일단의 사람들이 모였다. ‘글로벌웹진’ Newsroh를 비롯한 한국 취재...
continue reading

NJ 韓학생들 워싱턴서 한국전쟁 추모전 file

July 30, 2017
NJ 韓학생들 워싱턴서 한국전쟁 추모전

  컴아트 19명 컴퓨터그래픽작품 눈길     워싱턴DC=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뉴저지 한인학생들이 워싱턴DC에서 특별한 컴퓨터 그래픽전을 가졌다. 22일 조지 워싱턴 대학 마빈 홀에서 열린 전시에 참여한 주인공들은 뉴저지의 컴퓨터그래픽 아카데미 컴아트(대표 클라라 조) 소속 학생들이다.           ...
continue reading

“한반도, 기적은 없을 것” 란코프교수 file

July 29, 2017
“한반도, 기적은 없을 것” 란코프교수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란코프 교수 www.en.wikipedia.org     “대북지원 재개는 남북관계정상화를 위한 필수적인 전제조건이다.”   한반도전문가 안드레이 란코프 교수가 지난 22일 러시아 일간 모스콥스키 콤소몰레츠와 인터뷰를 가졌다. 인터뷰 전문을 소개한다.   최근 긴장이 고조되는 한반도 상황에서 한국학 ...
continue reading

일상과 예술사이 무한변신, 캐비넷 메이커, 이유명

July 28, 2017
일상과 예술사이 무한변신, 캐비넷 메이커, 이유명

    (뉴질랜드=코리아포스트)  캐비넷 메이커들이 만든 독창적이고 다채로운 일상의 가구들이 있다. 평범한 일상의 생활 용품들이지만 이들의 손길이 닿으면 예술로 무한변신한다. 실용적 기능뿐만 아니라 심미적인 가치를 반영한 독자적 영역으로의 발전하고 있다. 일상과 예술사이 <무한변신>을 만들어 내는 캐비넷 메이...
continue reading

‘흥남철수’영웅 라루선장의 두번째 항해 file

July 19, 2017
‘흥남철수’영웅 라루선장의 두번째 항해

美뉴튼수도원 ‘미스김라일락’ 특별 식수 韓구상나무 등 ‘리블룸 프로젝트’ 공식 발표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흥남철수’의 영웅 레너드 라루 선장을 기리는 ‘리블룸 프로젝트’가 미국의 한 수도원에서 닻을 올린다.   뉴저지 뉴튼의 세인트 폴 수도원에서 오는 27일 공식 선언되는 ‘리블룸 프...
continue reading

‘동유럽의 깐느’ 칼로비바리에서 (2) file

July 19, 2017
‘동유럽의 깐느’ 칼로비바리에서 (2)

네오나치즘과 싸우는 체코감독 Vít Klusák ‘The White World according to Daliborek’로 전면전   Newsroh=클레어 함 칼럼니스트     독일 뮌헨 중앙역에서 기차를 두어번 갈아타고, 체코의 칼로비바리에 도착했다. 이 온천 휴양도시는 다행히 독일과 체코 국경 근처에 위치한터라 4시간 정도 기차에 몸을 싣으면 쉽사리 여...
continue reading

뉴욕서 4년째 종교초월 한인들 수련회 file

July 16, 2017
뉴욕서 4년째 종교초월 한인들 수련회

‘이웃종교 연합수련회’ 원달마센터 열려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올해도 어김없이 뉴욕의 열린 종교인들이 연합수련회를 가졌다.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뉴욕주 클래버랙의 원달마센터(Won Dharma Center 원장 연타원)에서 불교, 원불교, 개신교 교직자들과 청년들이 참여한 가운데 2017 여름 이웃...
continue reading

’아시아영화를 유럽으로’(2) 佛 비줄 아시아영화제 file

July 15, 2017
’아시아영화를 유럽으로’(2) 佛 비줄 아시아영화제

장 마크 집행위원장 인터뷰 -우리 영화제는 아시아에게 보내는 러브스토리-   Newsroh=클레어 함 칼럼니스트       슬로바키아의  코시체아트필름페스트에서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프랑스 신사(紳士)를 만났다. 그는 심사위원장으로 영화제에 초청된 게스트였는데 내가 한국인이라고 소개하자 반가워하며, 자신의 영화제 프로...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