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37728992_10156521564752418_1639199282407931904_n.jpg

<사진 이유진씨 제공>

 

 

미주에서도 故 노회찬의원의 추모가 뜨겁게 이어졌다. 뉴욕과 워싱턴 DC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의 주요도시와 캐나다 토론토 등에서는 각각의 조문소(弔問所)가 마련돼 수많은 한인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참배객들은 고인의 급작스런 타계를 안타까워하며 생전 고인의 활동을 돌이키며 영면(永眠)을 빌었다.

 

뉴욕에선 29일 퀸즈 베이사이드 뉴스M에서 추모제가 열렸다. 이 모임은 희망세상뉴욕, 민주시민네트워크, 세사모, 민중당뉴욕연대, 미주흥사단 뉴욕지부가 공동 주관했다.

 

워싱턴에서는 버지니아 페어팩스 소재 윌리엄 조 평화센터에 지난 25일 미주희망연대(의장 장호준) 주최로 노회찬 의원의 조문소가 마련돼 참배객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강철은 전 워싱턴한인회장과 신필영 6.15공동선언실천 미국위원회 대표위원장, 정기용 자유광장 대표, 윤흥노 워싱턴 평통회장, 이재수 미주희망연대 사무총장, 안은희 함석헌 사상연구회장, 들꽃교회의 홍덕진 목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인의 약력과 생전 노동운동의 발자취를 돌이켰고 노회찬의원이 남기고 간 정신을 어떻게 따를 것인지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37886008_10160645292470484_1295274708119322624_n.jpg

<토론토 세기토 제공>

 

토론토에서도 ‘세기토(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사람들)’ 주최로 조문소가 마련돼 참배객들의 헌화가 이어졌다.

 

로스앤젤레스에서는 평화의 교회에서 24일부터 많은 조문객들이 추모의 발걸음을 할 수 있었다. 마지막 날인 28일 열린 추모제에서는 기독교와 카톨릭, 불교의 성직자들이 함께 한 가운데 추모시 낭송(朗誦)과 추모가를 부르는 순서가 이어졌다.

 

 

37935777_10156528549642418_3150800944787095552_n.jpg

<이하 사진 이유진씨 제공>

 

 

이유진씨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시도때도 없이 울컥해지는 하루를 보내다 당신의 작은 빈소에서 영정사진 안에서 말갛게 웃고 있는 당신을 보니 꽃 한 송이 놓아드리기 전부터 왈칵, 눈물이 쏟아졌더랬죠...엘에이를 방문했을 때는 관광 대신 홈리스로 가득한 스키드로우를 방문하셨고 모두가 위로 올라갈 생각만 할 때 강물은 아래로 내려갈수록 그 폭이 넓어진다며 더 낮은 곳으로 내려가자고 외치신 분이죠... 당신이 뿌리 내린 진보의 가치는 수만 송이 꽃으로 다시 피어나고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게 될 겁니다. 노회찬의 세상은 올 것입니다. 그 세상에 당신이 없다는게 마음이 아픕니다..”라고 추모했다.

 

 

37821363_10156526158757418_7296632592424501248_o.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44 미국 클락스빌에 40대 여성 한인회장 탄생 newfile 뉴스앤포스트 10:22
2243 미국 내쉬빌 한인회 팔순넘긴 어르신이 수장 맡아 newfile 뉴스앤포스트 07:47
2242 미국 IOC, 유엔 대북 스포츠용품 수출금지 해제 거부 유감 뉴스로_USA 18.08.21.
2241 미국 韓뮤지컬 ‘컴포트우먼’ 오프브로드웨이 절찬공연 file 뉴스로_USA 18.08.19.
2240 미국 “일본의 모든 침략범죄 청산할 것” file 뉴스로_USA 18.08.18.
2239 미국 NY롱아일랜드 한미문화축제 열린다 file 뉴스로_USA 18.08.18.
2238 미국 소녀상 찾아간 김영준 총영사 뉴스앤포스트 18.08.17.
2237 미국 한국-캐나다-일본 총영사가 사배나에 간 이유 file 뉴스앤포스트 18.08.17.
2236 미국 “함량 미달의 정치 리더십이 일제치하 만들었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5 미국 “지도자 한 사람의 잘못으로 많은 사람이 고통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4 미국 올해 한인연합체육대회 9월3일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3 미국 뉴욕 코리아가요제 우천속 뜨거운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8.15.
2232 미국 한국어-영어 비교 전시회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8.11.
2231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온스테이지 코리아 공연작품 공모 뉴스로_USA 18.08.11.
2230 미국 애틀랜타에 한영 이중언어 ‘이황 아카데미 설립 코리아위클리.. 18.08.08.
2229 미국 “환경이 생명이다”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8.08.08.
2228 미국 조지아 전몰용사 67년만의 귀향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8.
2227 미국 뉴욕 한인타운 ‘평화와 통일한마당’ file 뉴스로_USA 18.08.08.
2226 미국 알재단 가을학기 미술 강의 file 뉴스로_USA 18.08.06.
2225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1) file 뉴스로_USA 18.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