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플로리다교협 연합부흥회서 김한요 목사 신자의 헌신과 결단 촉구
 

kim.jpg
▲ 지난 25일 탬파한인장로교회에서 열린 연합부흥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김한요 목사. ⓒ 최영백
 

(탬파=코리아위클리) 최영백-최정희 기자 = 서부플로리다교회협의회 주최 2018년 연합부흥회가 김한요 목사(현 LA 어바인 베델한인교회 담임)를 초청강사로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탬파한인장로교회에서 열렸다.

지역의 여러 교회가 찬양과 기도, 인도 등을 분담한 가운데 열린 집회에서 김 목사는 <다시 복음 앞에>라는 큰 주제아래 ‘믿음’, ‘회개’, ‘우상’이라는 제목의 설교로 참석 신도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집회 첫 날 강사는 ‘믿음’ 주제의 설교에서 구약성서 요나서를 펼치고, “믿음은 바닥을 치고 올라오는 것”이라며 요나를 사례로 전했다. 강사는 요나가 고기 뱃속에서 부르짖은 것과 주의 성전을 바라본 것 처럼 신자들이 자기를 부인하고 절규하는 시간이 있어야 하며 헌신의 결단이 있어야 한다고 권했다.

강사는 “하나님은 할 수 있는(able) 사람을 찾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available) 사람을 찾고 계신다”며 “시간이 없어서, 수입이 안 되어서, 집안부터 챙겨야 해서, 건강에 문제가 있어서, 영어가 되지 않아서 등 갖가지 변명을 하지 말고 헌신의 결단을 하라”고 권했다. 이럴 때 하나님이 요나를 고기 뱃속에서 마른 땅으로 꺼내 주신 것처럼, 우리의 삶도 마른 땅으로 인도해 주실 것이라고 전했다.

강사는 설교 중에 “부모님께서 이민 오신 후 흑인지역에서 권총강도 위협을 받으며 장사를 하셨고, 저녁 늦게 집에 돌아오셔서 가정예배를 드리셨다”며 부모의 삶이 자신의 신앙에 본이 되었음을 간증하기도 했다.

이번 연합부흥회는 지역 연합집회 사상 처음으로 주중에 열렸으나, 신자들의 참여도가 매우 높았고, 특히 수요예배가 연합으로 열린 두번째 집회와 마지막 집회에서는 예배당이 비좁아 보였다.

강사인 김 목사는 필라델피아 웨스트민스터신학교를 졸업하고 코네티켓 하트포드장로교회, 세리토스장로교회에서 시무한 경력이 있는 1.5세 목회자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67 미국 뮤지컬 ‘콩쥐 팥쥐’ 앨라배마에서 막올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7.
2366 미국 뉴욕주의회 3.1운동결의안 채택 file 뉴스로_USA 19.01.16.
2365 미국 ‘블랙스트링’ 미국 투어 file 뉴스로_USA 19.01.15.
2364 미국 “글로 달래온 이민애환 30년 기려요”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2363 미국 NY플러싱타운홀 2019시즌 개막 file 뉴스로_USA 19.01.12.
2362 미국 '화합' 모색한 연합회 신년하례식 코리아위클리.. 19.01.10.
2361 미국 “복짓고 복받으세요” 지광스님 새해 법문 file 뉴스로_USA 19.01.10.
2360 미국 올랜도 한국계 여성 변호사, 주 순회판사 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9.
2359 미국 둘루스 미용실 총격범은 전남편 차씨 [1]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9.
2358 미국 박병진 검사장 ‘가장 영향력있는 한인’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7 미국 화합·협력으로 시작하는 새해 한인단체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6 미국 “새해엔 행복한 시간만 가득하기를...”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5 미국 “한인사회 화합이 한국 외교에 큰 도움”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4 미국 ‘새 이민자상’에 대니얼 유 소장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3 미국 워싱턴 한인작가3인 보자기전시 file 뉴스로_USA 19.01.02.
2352 미국 ‘김시스터즈’ 브로드웨이 뮤지컬 만든다 file 뉴스로_USA 18.12.28.
2351 미국 남색 표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코리아위클리.. 18.12.27.
2350 미국 美글렌데일소녀상앞 합동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8.12.25.
2349 미국 “한인사회 정치참여, 제대로 불붙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2.22.
2348 미국 산불 긴급상황에서 번짓수 잘 못 찾은 외교부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