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법률 및 융자 서비스 봉사 열기 지속
 

0518b.jpg
▲ 중앙플로리다한인회가 18일 오후 2시 올랜도중앙침례교회에서 실시한 무료 한방, 법룰 및 융자 서비스에서 김진호 한의사(왼쪽)와 고영태 한의사중앙)가 봉사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중앙플로리다한인회(회장 서민호)가 매월 실시하고 있는 무료 법률상담, 융자 및 한방 서비스 행사가 이달에는 18일에 열렸다.

행사는 오후 2시부터 올랜도 에지워터 선상 인근의 중앙침례교회 소친교실과 별실에서 각각 열렸다. 동포들은 치료 마사지 침대 2개와 6인용 테이블 4개가 넉넉히 들어설 수 있는 소친교실에서 등록을 한 뒤, 자신의 차례가 될 때까지 기다리다 진단 및 침과 지압을 받았다.

또 법률상담은 친교실과 분리된 별도의 공간에서 열려 상담을 받으러 온 동포들이 사적으로 서민호 변호사와 법적 문제들을 나누었다. 조재혁 변호사도 동참해 동포들의 호소에 귀를 기울였다.

한방 서비스에는 김진호 한의사와 고영태 한의사가 참여했고, 지난달 보다 행사장을 찾는 동포들이 늘어나 때로 땀을 흘리는 모습도 보였다. 이달 한방 서비스는 유달리 에는 주로 중년 및 노년기 동포들이 많이 찾아와 무릎, 허벅지, 발목, 팔목, 어깨 등의 통증이나 시림, 혹은 저림 등 증상을 호소한다.

환자들은 침 등 시술을 받기 전에 한의사와 대화하며 증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김 한의사는 소화기 문제로 행사장을 찾은 환자에게 "통증이 쓰린 것인지, 비틀리는 듯 하는 것인지 콕콕 찌르는 듯 하는 것인지 자세히 표현해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어지럼증을 호소한 환자는 고 한의사와 상당 시간 상담후 침을 맞은 채 침대에서 휴식을 취했다.

한 남성 방문자는 상의 끝에 가운데 손가락 손톱 위쪽 부분에서 혈액을 짜내는 간단한 시술을 받기도 했는데, '매핵기'라는 비교적 생소한 이름의 증상때문이었다. 매핵기는 목에 매실씨나 솜뭉치가 걸려있는 듯한 이물감과 답답함을 느끼는 신경성 질환의 일종으로, 검사상 아무런 이상이 없지만 환자 스스로 매우 불편함을 느낀다고 한다. 한방에서는 스트레스로 인해 기의 흐름이 막히는 기울 성 병증으로 진단하기도 하는데, 손가락을 '따는' 것은 일종의 기의 흐름을 트기 위한 것이다. 매핵기는 쉽게 호전되지 않고 수시로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 이어 행사장을 찾은 한 여성 환자는 "어깨를 들어올리지 못했는데 침을 맞고 한결 부드러움을 느꼈다"며 "병원에서 주사도 맞고 했는데 효과가 없었다"고 전했다.

집 안에서 넘어지는 와중에 신체 중요 부위를 다치지 않기 위해 팔을 뻗었다가 어깨 통증으로 고생하고 있는 한 여성 방문자는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행사장을 찾았다. 그는 "병원에서 주사도 맞고 했는데 효과가 없었는데, 침을 맞은 후 어깨가 훨씬 부드러워져 다시 찾았다"고 전했다.

이 달 행사에서 법률 상담 희망자들은 비교적 단순한 사안을 들고 온 듯 상담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았고, 차례를 기다리는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았다.

월례 무료 서비스에 오는 동포들은 대부분 서로 안면이 있어 대기시간동안 서로 안부를 묻고 스스럼 없는 대화를 나누고 때로 농담을 주고 받는 등 자유로운 분위기에 빠진다. 이날도 한 참석자가 문에 들어서는 동포를 보고 "멀쩡해 보이는 데 왜 왔어?"하고 큰 소리고 묻자, "이유가 있으니까 왔지"라고 스스럼 없이 답해 주위 웃음을 자아냈다.
 

0518.jpg
▲ 서민호 변호사(왼쪽)와 조재혁 변호사(오른쪽)가 봉사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21 미국 민주평통, 2021 청소년 평화통일그림공모전 열어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8.
2720 미국 평통마이애미협의회, 2021 청소년 통일골든벨 개최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8.
2719 미국 바이든 행정부, 사회 기간시설에 2조 달러 투입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2.
2718 미국 백신접종 마친 미주동포, 한국방문시 자가격리 면제 청원 file 코리아위클리.. 21.03.27.
2717 미국 다문화 원스톱 쇼핑 공간 H마트, 내년 올랜도에 들어온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3.27.
2716 미국 애틀랜타 총격 여파... 총영사관 "신변안전 유의" 당부 file 코리아위클리.. 21.03.27.
2715 미국 코로나19에 따른 인종차별 혐오범죄 유의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21.03.15.
2714 미국 “재외동포청, 더이상 늦출 수 없다”…재외동포 전담기구 설치 논의 ‘재점화’ file i뉴스넷 21.02.25.
2713 미국 LA 총영사관 박경재 총영사, 미 해병1사단 한국정부 마스크 기증식 file 뉴욕코리아 21.02.15.
2712 미국 뉴저지 홀리네임 병원, 백신 접종 등록사이트 오픈 file 뉴욕코리아 21.02.15.
2711 미국 '이산가족 상봉 법안', 한인 의원등 4명 등 총 21명 하원 공동 발의 뉴욕코리아 21.02.15.
2710 미국 제37대 뉴욕한인회장 선거에 찰스 윤 회장 재 출마 file 뉴욕코리아 21.02.15.
2709 미국 애틀랜타총영사관, 마이애미시에 마스크 전달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2708 미국 세계 최초 윤동주 문학 창간호-윤동주문학회 발간 file 뉴욕코리아 20.12.16.
2707 미국 진기한 볼거리 천혜의 풍경, 마이애미 비즈카야 뮤지엄 file 코리아위클리.. 20.11.24.
2706 미국 플로리다 거주 한혜영 작가, 시집 '검정사과농장' 출간 file 뉴욕코리아 20.11.24.
2705 미국 미주 한인사회, 이민 최초 연방 하원의원 당선자 4명 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1.22.
2704 미국 워싱턴DC 및 뉴욕주, 방문자 방역관리 강화 file 코리아위클리.. 20.11.22.
2703 미국 주애틀랜타총영사관, 한국 정부 포상 전수식 열어 file 코리아위클리.. 20.11.22.
2702 미국 버지니아한인회 제18대 회장에 은영재씨 당선 file 뉴욕코리아 20.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