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법률 및 융자 서비스 봉사 열기 지속
 

0518b.jpg
▲ 중앙플로리다한인회가 18일 오후 2시 올랜도중앙침례교회에서 실시한 무료 한방, 법룰 및 융자 서비스에서 김진호 한의사(왼쪽)와 고영태 한의사중앙)가 봉사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중앙플로리다한인회(회장 서민호)가 매월 실시하고 있는 무료 법률상담, 융자 및 한방 서비스 행사가 이달에는 18일에 열렸다.

행사는 오후 2시부터 올랜도 에지워터 선상 인근의 중앙침례교회 소친교실과 별실에서 각각 열렸다. 동포들은 치료 마사지 침대 2개와 6인용 테이블 4개가 넉넉히 들어설 수 있는 소친교실에서 등록을 한 뒤, 자신의 차례가 될 때까지 기다리다 진단 및 침과 지압을 받았다.

또 법률상담은 친교실과 분리된 별도의 공간에서 열려 상담을 받으러 온 동포들이 사적으로 서민호 변호사와 법적 문제들을 나누었다. 조재혁 변호사도 동참해 동포들의 호소에 귀를 기울였다.

한방 서비스에는 김진호 한의사와 고영태 한의사가 참여했고, 지난달 보다 행사장을 찾는 동포들이 늘어나 때로 땀을 흘리는 모습도 보였다. 이달 한방 서비스는 유달리 에는 주로 중년 및 노년기 동포들이 많이 찾아와 무릎, 허벅지, 발목, 팔목, 어깨 등의 통증이나 시림, 혹은 저림 등 증상을 호소한다.

환자들은 침 등 시술을 받기 전에 한의사와 대화하며 증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김 한의사는 소화기 문제로 행사장을 찾은 환자에게 "통증이 쓰린 것인지, 비틀리는 듯 하는 것인지 콕콕 찌르는 듯 하는 것인지 자세히 표현해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어지럼증을 호소한 환자는 고 한의사와 상당 시간 상담후 침을 맞은 채 침대에서 휴식을 취했다.

한 남성 방문자는 상의 끝에 가운데 손가락 손톱 위쪽 부분에서 혈액을 짜내는 간단한 시술을 받기도 했는데, '매핵기'라는 비교적 생소한 이름의 증상때문이었다. 매핵기는 목에 매실씨나 솜뭉치가 걸려있는 듯한 이물감과 답답함을 느끼는 신경성 질환의 일종으로, 검사상 아무런 이상이 없지만 환자 스스로 매우 불편함을 느낀다고 한다. 한방에서는 스트레스로 인해 기의 흐름이 막히는 기울 성 병증으로 진단하기도 하는데, 손가락을 '따는' 것은 일종의 기의 흐름을 트기 위한 것이다. 매핵기는 쉽게 호전되지 않고 수시로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 이어 행사장을 찾은 한 여성 환자는 "어깨를 들어올리지 못했는데 침을 맞고 한결 부드러움을 느꼈다"며 "병원에서 주사도 맞고 했는데 효과가 없었다"고 전했다.

집 안에서 넘어지는 와중에 신체 중요 부위를 다치지 않기 위해 팔을 뻗었다가 어깨 통증으로 고생하고 있는 한 여성 방문자는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행사장을 찾았다. 그는 "병원에서 주사도 맞고 했는데 효과가 없었는데, 침을 맞은 후 어깨가 훨씬 부드러워져 다시 찾았다"고 전했다.

이 달 행사에서 법률 상담 희망자들은 비교적 단순한 사안을 들고 온 듯 상담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았고, 차례를 기다리는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았다.

월례 무료 서비스에 오는 동포들은 대부분 서로 안면이 있어 대기시간동안 서로 안부를 묻고 스스럼 없는 대화를 나누고 때로 농담을 주고 받는 등 자유로운 분위기에 빠진다. 이날도 한 참석자가 문에 들어서는 동포를 보고 "멀쩡해 보이는 데 왜 왔어?"하고 큰 소리고 묻자, "이유가 있으니까 왔지"라고 스스럼 없이 답해 주위 웃음을 자아냈다.
 

0518.jpg
▲ 서민호 변호사(왼쪽)와 조재혁 변호사(오른쪽)가 봉사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71 미국 이혜원박사 현대사진작가 4인 작업세계 탐험 file 뉴스로_USA 21.09.23.
2770 미국 뉴욕총영사관 재외선관위 구성 file 뉴스로_USA 21.09.20.
2769 미국 바이든 대통령, 연방 판사에 첫 한국계 루시고 지명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2768 미국 '참정권 보장' 재외국민유권자연대 10일 온라인 출범식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2767 미국 애틀랜타총영사관, 대선 위한 재외선관위 출범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2766 미국 평통사무처, 마이애미협의회 위원 48명 위촉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2765 미국 박석임 후보, 제35대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장 당선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2764 미국 LA서 ‘토요풍류’ 직지 기념공연 file 뉴스로_USA 21.09.12.
2763 미국 “신뢰하는 평통, 행복한 평통 만들 터… 많이 받았으니 세 배나 갚겠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2.
2762 미국 미정부 북한 여행금지 지속 파장 file 뉴스로_USA 21.09.04.
2761 미국 새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장에 박석임 후보 당선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2760 미국 시카고미술관 한국소장품 온라인소개 file 뉴스로_USA 21.09.02.
2759 미국 ‘모든 중생을 구제하는 날’ 백중회향 file 뉴스로_USA 21.08.28.
2758 미국 20기 민주평통 협의회장 인선완료… ‘휴스턴 박요한, 달라스 김원영’ YTN_애틀란타 21.08.28.
2757 미국 2021알재단 아티스트 펠로우십 공모 뉴스로_USA 21.08.25.
2756 미국 “한국어 사용하고 한국 이름 쓰게 된 것에 감사”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2755 미국 워싱턴 동포들 필라 소녀상 공원건립금 전달 file 뉴스로_USA 21.08.19.
2754 미국 달라스한인상공회 등 한국 충남북부상공회와 MOU 체결 file YTN_애틀란타 21.08.18.
2753 미국 민주평통, 휴스턴 및 달라스 대통령 표창 후보 공개 검증 YTN_애틀란타 21.08.18.
2752 미국 ‘한미합동훈련 중단’ 해외동포연대 인증샷 file 뉴스로_USA 21.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