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_수학과학경시대회_02.jpg

지난 8일(토) UT Dallas 존슨 퍼포먼스홀(Johnson Performance Hall)에서 열린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Korean-American Scientists and Engineers Association) 주최 전국 수학과학경시대회에는 97명의 학생들이 참가, 수학과 과학영역에서 제시된 문제와 과제를 수행했다.

 

 

재미과기협 수학·과학경시대회, 
97명 참가 “수학 능력과 과학적 사고 겨뤄”

 

“차세대 과학 기술자 양성을 위한 수준높은 경시대회”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초등학생부터 고교생까지의 학생들이 자신들이 가진 수학능력과 과학 사고력을 겨루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8일(토) UT Dallas 존슨 퍼포먼스홀(Johnson Performance Hall)에서 열린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Korean-American Scientists and Engineers Association) 주최 전국 수학과학경시대회에는 97명의 학생들이 참가, 수학과 과학영역에서 제시된 문제와 과제를 수행했다.
매년 4월에 실시되는 수학 과학 경시 대회는 청소년들에게 수학과 과학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고 그들의 창의력을 개발하며, 도전 정신을 심어주어 차세대 이공계 리더를 발굴하기 위한 재미과기협의 전국 행사다. 
이번 대회는 미주 37개 지역에서 동시에 시행됐으며 출제된 수학문제와 과학실험 및 물리경시 과제는 미 전역에서 동일하게 제시됐다.

 

오후 1시, 전체 참가학생을 대상으로 실시된 수학경시 문제는 재미과학기술자협회 전국 조직의 수학과 교수들이 주축이 되어 출제돼, 일반 교과과정을 넘어서는 복잡한 사고력과 문제 풀이 능력을 요구해 참가자들의 진땀을 쏟게 했다.


달라스_수학과학경시대회_03.jpg

수학시험이 끝난 후에는 참가학생이 과학과 물리 중 한 과목을 선택, 과학경시에 참여했다.
 

 

수학시험이 끝난 후에는 참가학생이 과학과 물리 중 한 과목을 선택, 과학경시에 참여했다.
과학경시는 4학년에서 12학년을 세 개 그룹으로 나눠 실시됐다. 학년별로 각각 다른 주제와 재료가 제시됐으며, 정해진 시간 안에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주어진 과제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달라스_수학과학경시대회_07.jpg

시상식이 준비되는 동안 PSAT와 ACT에서 만점을 기록한 이태원(Flower Mound Highschool) 군이 시험을 학생들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대학입학시 필요한 SAT/ACT 시험준비전략’을 강의했다.

 


학생들의 경시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대입전문 카운셀러 캐서린 마스 씨의 ‘전략적 대입지원’, TI HR부서 오영석 씨의 ‘미래직업 전망과 전공선택’을 주제로 학부모 강좌가 진행됐고, 시상식이 준비되는 동안 PSAT와 ACT에서 만점을 기록한 이태원(Flower Mound Highschool) 군이 시험을 학생들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대학입학시 필요한 SAT/ACT 시험준비전략’을 강의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중국학생들의 참가가 눈에 띄었다. 대회 주최측은 “재미한인 과학기술자협회 주관행사이긴 하지만 타민족 학생들의 참가도 가능해 이번 대회에는 다수의 중국 학생들이 참여해 수상의 기쁨을 누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수학부문 수상자는 각 학년별 1, 2, 3등에게 각각 $100, $70, $50의 상금이 지급됐고, 과학은 각 참여그룹별로 1, 2, 3등에게 $50, $30, $20의 상금이 수여됐다.

 

달라스_수학과학경시대회_05.jpg

저학년 과학 1등팀에게는 달라스 한인회장상이 수여됐다.


각 그룹 1등에게는 지역 단체 및 기업 명의의 상장이 추가로 수여됐다. 저학년(4~8학년) 과학 1등팀에게는 달라스 한인회장상이, 고학년(9~12학년) 과학과 물리 1등에게는 Samsung Research America상이, 저학년 수학 1등에게는 주휴스턴 총영사관 총영사상이, 고학년 수학 1등에게는 Texas Instrument상이 수여됐다.

 

달라스_수학과학경시대회_01.jpg

수학부문 수상자는 각 학년별 1, 2, 3등에게 각각 $100, $70, $50의 상금이 지급됐고, 과학은 각 참여그룹별로 1, 2, 3등에게 $50, $30, $20의 상금이 수여됐다.


이번 경시대회 수상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수학

◇4학년 : △1등 Richard Jeong △2등 Hayden O △3등 Hyeyun Lee

◇5학년 : △1등 Sua Cho △2등 Kate Lee △3등 Jisoo Kwon

◇6학년 : △1등 Charles Cheung △2등 Ian Wang △3등 Jaden Choi

◇7학년 : △1등 Junhwan Jung △2등 Andrew Youn △3등 Sanguk Han

◇8학년 : △1등 Ji-Hoon Jang △2등 Richard Gao △3등 Seungyeon Bin

◇9학년 : △1등 James Park △2등 Chanjong Yun    △3등 Sangho Han

◇10학년 : △1등 Hee Jae Hong △2등 Chungki Kim △3등 Juwon Lee

◇11학년 : △1등 Byung Gil Lee △2등 Jihae Choi △3등 Seungchul Yeom.


▶과학  

◇4학년~5학년 : △1등 Jinah Choe/Donna Cho  △2등 Daniel Park/Daniel Kim △3등 Richard Jeong/Jaehwi Park

◇6학년~8학년 : △1등 Jeffrey Jung/Tim Kim / Hyun Do Chang △2등 Nathan Kim/Richard Gao/ David Roh △3등 Joshua Ahn/Joshua Cho

◇9학년~11학년 : △1등 Mia Choi/Amy Huh/Justin Jung △2등 Chanhyoung Park/Mitchell Lee △3등 Heerin Seo/Jeongeun Bae


▶물리 Byung Gil Lee.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46 미국 재미한국학교협의회, 5월 둘째주 토요일 '협의회 날'로 코리아위클리.. 17.05.27.
1045 미국 플로리다 한인 뷰티업계 밀어낸 아랍계 업체, 조지아 진출 코리아위클리.. 17.05.27.
1044 미국 오월 단오 안에는 못 먹는 풀이 없다 코리아위클리.. 17.05.27.
1043 미국 “’넌 해고야!’ 쉽게 말할 사람은 트럼프밖에 없다” 코리아위클리.. 17.05.27.
1042 미국 올랜도 ‘무료법률상담-한방 서비스’, 발길 이어져 코리아위클리.. 17.05.27.
1041 미국 마이애미지역 한인회, '한인 한마당' 행사 코리아위클리.. 17.05.27.
1040 미국 달라스 정토법회, 캐롤튼 H마트서 거리모금 실시 뉴스코리아 17.05.27.
1039 미국 “커피 한 잔에 장애인들의 자립적 삶, 희망 담았습니다” 뉴스코리아 17.05.27.
1038 미국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 전한 ‘창작 잔치’ 한마당” 뉴스코리아 17.05.27.
1037 미국 박성신 지부장, ‘한국 명인명무전’ 무대에 서다 뉴스코리아 17.05.27.
1036 미국 “북미주 ROTC 회원들, 달라스에서 하나로 뭉친다” 뉴스코리아 17.05.27.
1035 미국 DFW 아시안 드래곤 보트 페스티벌, 한국 문화 “용틀임” 뉴스코리아 17.05.27.
1034 미국 전국대회에서 임정숙 문하생 조수빈·조영재 1, 2위 차지 뉴스코리아 17.05.27.
1033 미국 뉴먼 스미스 고교 조 파운시 교장 은퇴식 “유종의 미” 뉴스코리아 17.05.27.
1032 미국 시민권 취득 설명회, 한인들 큰 관심 i뉴스넷 17.05.26.
1031 미국 텍사스 국악협회 박성신 회장, ‘한국의 명인명무전’ 공연 i뉴스넷 17.05.26.
1030 미국 재외동포 한국 교육과정 모집, “차세대 리더를 키우는 힘” i뉴스넷 17.05.25.
1029 미국 달라스 총영사관 승격운동, 1만고지 등극 i뉴스넷 17.05.25.
1028 미국 미주상의총연 강영기 회장 체제 시작 file 달라스KTN 17.05.24.
1027 미국 노인회 파행, 선거로 일단락 … 불씨는 “여전” i뉴스넷 17.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