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 열기는 예년보다 감소, 세미나 등 주최측 준비 여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가 주최하는 16회 전국수학경시대회가 12일 오후 2시(동부시간 기준) 미국 전역에서 일제히 시행됐다. 차세대 과학기술자 양성을 목표로 한 경시대회는 전국 40여개 지역에서 진행되는 재미 협회 주요 행사중 하나이다.

KSEA 올랜도 지부(지부장 남부현 교수) 경시대회는 센트럴플로리다대학(UCF) 해리스 엔지니어링 빌딩에서 열렸다. 올해는 대회 사상 가장 적은 수가 참여했으나 행사 주최측과 학생들은 예년과 다를 바 없는 진지한 자세로 임했다.

5학년부터 11학년까지 15명의 학생들은 시험 시작 시간인 오후 2시 15분에 맞춰 강의실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학생들은 1시간 30분 동안 주어진 문항을 진지하게 풀어나갔다. 수험생들 중에는 지난해 참가 학생들이 상당수를 차지해 수학에 대한 열의를 보여 주었다.

대회측에 따르면 시험 문제는 경시대회인 만큼 수학에 재능이 있는 학생들에게도 상당한 도전이 될 정도로 두 세 단계의 생각을 요하는 수준이며, 평점은 60∼70점대이다.

2011년 올랜도지부 첫 경시대회부터 줄곧 참가한 이 필(11학년•세미놀 하이) 학생은 “지난해는 시험이 쉬웠으나 올해는 좀 까다롭고 어려웠다”며 “그렇지만 시험은 만족스럽게 치뤘다”고 전했다.

학생들이 시험을 치루는 동안 별도의 건물에서는 학부모를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 올해 세미나는 올랜도 오비도 지역의 ‘시너지 오비도 카이로프랙틱’의 에릭 자노비츠 원장이 맡아 '올바른 신체 자세와 정신이 밝고 의욕적인 삶을 이끈다' 는 요지의 강의를 펼쳤다.

에릭 원장은 영상 도표로 자신이 직접 치료한 환자들의 X레이 사진들을 보여주며 나쁜 자세 혹은 교통 사고등이 불러오는 문제들을 현실감있게 전달했을 뿐만 아니라 또다른 전공 분야인 심리학을 건강과 삶에 접목한 팁을 제시해 참가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다.

한편 대회 주최측은 경시대회가 끝나고 바로 채점을 한 후 시험장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2년전 부터는 한인 학생들 외에도 지역 챠터스쿨(자립형 공립학교) 중 하나인 올랜도 사이언스 스쿨에서 학생들이 참여해 경쟁력을 높히고 있다.

학부모들은 자녀가 수상 보다는 경시 체험과 더불어 수학실력을 전국 수준에서 스스로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 더 큰 의미를 두고 경시대회 참여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뉴욕이나 LA 등 대도시 지부의 수험생들은 시험을 앞두고 과외를 할 정도로 경쟁 열기가 치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ksea.jpg
▲4월 8일 오후 2시 센트럴플로리다대학(UCF) 해리스 엔지니어링 대학에서 열린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주최 수학경시대회(올랜도 지부)에서 수상 학생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44 미국 민주평통 달라스 “남북정상회담 지지 성명” 발표 new i뉴스넷 18.04.26.
2043 미국 美주요도시 ‘세계와 한반도 평화행진’ file 뉴스로_USA 18.04.26.
2042 미국 제20회 재외동포문학상 작품 공모 i뉴스넷 18.04.25.
2041 미국 “통일 골든벨을 울려라” i뉴스넷 18.04.25.
2040 미국 달라스에 ‘이민사 기념관’ 생긴다! i뉴스넷 18.04.25.
2039 미국 한미연합회, 5월 12일(토) 시민권 신청 무료 대행 i뉴스넷 18.04.25.
2038 미국 한미연합회, 8월 대규모 연례만찬 개최 … 북한 전문가 ‘강연’ i뉴스넷 18.04.25.
2037 미국 “여성아카데미에서 행복 충전하세요” i뉴스넷 18.04.25.
2036 미국 뉴욕한인들 ‘남북정상회담 통일산행’ file 뉴스로_USA 18.04.25.
2035 미국 최덕례할머니 별세..LA서 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8.04.24.
2034 미국 美포트리 위안부기림비 모금 완료 뉴스로_USA 18.04.23.
2033 미국 재미 장호준목사 벌금형 비난여론 file 뉴스로_USA 18.04.23.
2032 미국 코펠 시의원 전영주 후보 “찍을 시간 왔다” 뉴스코리아 18.04.23.
2031 미국 달라스에서 또 한 번 도약을 노리는 김정윤 선수 뉴스코리아 18.04.23.
2030 미국 젊은 인재 육성 위한 달라스 한인 사회의 노력 뉴스코리아 18.04.23.
2029 미국 조이스 양 피아니스트와 뉴욕 필하모닉 수석연주자들의 콜라보 뉴스코리아 18.04.23.
2028 미국 DFW 한국학교 ‘나의 꿈 말하기’ 대회 개최 뉴스코리아 18.04.23.
2027 미국 김유진 태권도 명인 “72년간 태권도 한 길 걸어, 세 아들 모두 고단자 뉴스코리아 18.04.23.
2026 미국 미국태권도고단자회, 명인 추대 및 명예의 전당상 수여 뉴스코리아 18.04.23.
2025 미국 함께 여는 통일의 문 ‘2018 달라스 통일 골든벨’ 뉴스코리아 18.04.23.